•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캐시트럭] 간략후기 (스포)

jimmani jimmani
2022 7 2

20210611_223050.jpg

20210611_223342.jpg

 

 

 

- 스포일러 있습니다 -

 

제이슨 스타뎀이 주연을 맡은 가이 리치 감독의 신작 영화 <캐시트럭>을 아이맥스로 보았습니다.

2005년작 <리볼버> 이후 16년 만에 뭉친 가이 리치 감독과 제이슨 스타뎀은 여전한 호흡을 자랑합니다.

단순해 보이는 이야기도 현란하게 풀어낼 줄 아는 가이 리치 감독의 감각과 감정보다 행동으로 승부하는 제이슨 스타뎀의 무자비 액션,

얼핏 성격이 명확히 달라 보이는 이 두 가지 요소가 한 영화에서 만나며 독특한 재미를 줍니다.

긴 시간에 걸쳐 각자의 스타일을 확립한 감독과 배우가 다시 만나 빚어내는 그 기이한 조화가

단순한 복수극처럼 보이는 영화에 흥미로운 면모들을 부여한 것 같습니다.

 

LA의 현금 수송차량 전문 업체에 H(제이슨 스타뎀)라는 남자가 새 직원으로 들어옵니다.

이혼 경력이 있고 아이는 없다는 것 외에는 개인사에 대해 아는 바가 없는 H는 입사 능력 시험을 가까스로 통과한 뒤,

현금 수송차량을 노리는 강도들을 총으로 가볍게 제압하면서 하루아침에 직원들 사이에서 화제의 인물로 회자됩니다.

업무 특성상 외부로부터의 위협이 많을 수 밖에 없는 회사에서 H의 이런 활약은 직원들의 사기를 북돋는 한편,

아무리 생각해도 평범한 사람은 아닌 것 같고 뭔가 다른 꿍꿍이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의심 또한 사게 됩니다.

역시나 H는 그저 돈을 벌기 위해서 입사한 것은 아니었으니, 그의 진짜 목적은 아들에 대한 복수였습니다.

현금 수송차량을 노리는 강도들에 의해 아들이 목숨을 잃은 후, H는 아들을 앗아간 자에 대한 단서를 찾고자 이곳에 들어온 것입니다.

그렇게 H의 서슬퍼런 복수심은 서서히 그 타겟을 찾아가기 시작하고, 돌이킬 수 없는 피의 응징이 펼쳐질 시간은 점점 다가옵니다.

현재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액션 스타 중 한 명인 제이슨 스타뎀이 주인공인 복수와 응징을 주제로 한 액션 영화라면

일단 신선하단 느낌은 들지 않을 것이고, 그걸 가이 리치 감독이 연출한다면 '이 감독이 이런 영화를?'하고 의아해 할 것이나,

<캐시트럭>은 빤해 보이는 이야기를 가이 리치 감독 + 제이슨 스타뎀의 조합을 통해 빤하지 않은 영화로 만들어 냅니다.

 

영화는 크게 복수의 시작, 복수의 주체, 복수의 대상, 복수의 클라이맥스를 다루는 네 개의 챕터로 구성됩니다.

선형적 구성으로 풀었다면 전형적인 복수극에 지나지 않았을 이야기가 시점과 관점을 달리하며 비선형적으로 전개되고,

의문 투성이에서 시작된 이야기는 과거와 현재, 인물과 인물 사이를 오가며 점차 그 퍼즐 조각이 맞춰지기 시작합니다.

그렇게 모든 정황이 파악된 후 복수의 본게임에 들어서면 귓전부터 좌석까지 아찔하게 흔들어대는 총격전이 시작되죠.

주연배우가 주연배우다 보니 쉴 틈 없는 액션이 기대되는 데 비하면 꽤 긴 예열을 거쳐야 하지만,

영화는 복수라는 하나의 사건에 모여드는 다양한 인물들의 처지와 시간을 면밀하게 비추며 흥미를 유지시킵니다.

그런데 이렇게 자초지종을 소상히 알게 된 후 마주하는 복수의 클라이맥스에서, 카타르시스만큼 크게 남는 것은 왜인지 혼돈과 무상함입니다.

 

복수극이라 하면 대개 복수의 주체는 무고한 피해자, 복수의 대상은 악랄한 가해자로 구분되어 있게 마련이지만,

복수의 주체인 H의 이야기와 그가 복수하기를 꿈꾸는 대상의 이야기를 번갈아 좇다 보면 그 구분이 모호해 집니다.

물론 H의 복수를 야기한 하나의 사건 안에서 H는 일방적인 피해자가 맞겠지만, 그 지점까지 오는 과정에서

H가 걸어온 길을 돌이켜 보면 이는 마치 지금껏 갖은 위험부담을 자의로 떠안고 살아온 H의 업보에 따른 결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여기에 복수의 대상이 된 자들이 어쩌다 여기까지 오게 됐는지까지 알게 되면, 후에 펼쳐질 복수는 더 이상 짜릿한 쾌감의 순간만이 아니게 됩니다.

H가 벌이는 복수는 빼앗긴 것을 되찾기 위한 것이 아니라 이미 잃은, 영원히 되찾을 수 없는 것에 대한 앙갚음이고,

그의 복수를 당하는 자들 또한 자신들의 목숨 그 이상을 빼앗길 것을 각오해야 하기 때문에 누구에게도 해피엔딩은 성립할 수 없는 것이죠.

원제인 'Wrath of Man'이 '남자의 분노, 인간의 분노'를 의미하듯, <캐시트럭>은 복수의 쾌감보다는

피의 자취만 더 자욱하게 남기는 폭력의 악순환을 냉정한 톤으로 그리고 있습니다.

입꼬리와 눈초리조차 움직이지 않는 제이슨 스타뎀의 액션은, 그 묵직하고 암울한 복수의 파괴력을 전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적합합니다.

한때 멋스러움의 아이콘이었는데 세상 찌질한 동료로 등장하는 조쉬 하트넷, 카메오급으로 갑자기 등퇴장하는 포스트 말론도 눈에 띕니다.

 

<알라딘>으로 전세계 10억 달러 흥행 감독, 한국 천만 관객 감독이 된 후 가이 리치는 <젠틀맨>에 이어 <캐시트럭>까지

요동치는 남자들의 감정, 개성 넘치는 스토리텔링, 가차 없는 폭력 등 자신만의 연출 개성을 다시 한번 유감없이 뽐내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유머를 모두 뺀 하드보일드 스타일로 가이 리치식 영화 작법에 새로운 변주를 시도하기도 했고요.

조만간 <알라딘 2>를 연출하며 또 다시 자본주의적 일탈(?)을 시도하겠지만, 그러면서도 언제든 그가

자신의 고유한 영화적 영토를 찾고 가꾸며 변화시킬 준비를 하고 있을 거라는 믿음을 갖게 되는 영화였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온새미로
    온새미로

  • 호두스
  • 고등어태비
    고등어태비
  • 명랑오리
    명랑오리
  • golgo
    golgo
  • 홀리저스
    홀리저스

댓글 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어제봤는데도 흥미롭게 잘읽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다른 영화보다 제이슨스타덤의 약간 절제된 연기가 좋더라구요.
댓글
23:42
21.06.15.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명랑오리
저도 제이슨 스타뎀의 연기가 특히 인상적이었네요 ㅎㅎ
댓글
23:47
21.06.1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가디슈' 리뷰 이벤트 69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1:29 6286
HOT 2021년 남은 기대작 총정리 3 영사기 10분 전09:22 311
HOT ‘극장판 도라에몽: 진구의 신공룡' 티켓 프로모션 일정 3 라온제나 라온제나 43분 전08:49 410
HOT 나훈아 생각나는 데이브 바티스타의 디즈니 플러스/훌루/ESPN+ 광고 4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08:24 497
HOT 밥 오덴커크 회복중 - 아들, 대변인 발표 5 goforto23 1시간 전07:52 1297
HOT 건담인포 유튜브에서 [기동전사 건담: 역습의 샤아] 무료공개 2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07:34 389
HOT 넷플 '6 언더그라운드' 속편 취소..'브라이트'속편 제... 6 goforto23 3시간 전06:12 1142
HOT 넷플릭스 - 크리스토퍼 놀란 무조건 영입위해 모든 수단 강구 10 goforto23 3시간 전05:46 2152
HOT '킹 리차드' 한국어 예고편 2 커피해골 커피해골 6시간 전02:34 597
HO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로튼지수 및 총평/주요평 15 goforto23 7시간 전01:52 4118
HO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새 포스터 5 단밤 단밤 8시간 전01:20 2183
HOT <숏버스:이별행> 간단평(스포있음) 1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01:11 336
HOT <아이스 로드> 간단평(스포있음) 1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01:00 304
HOT 오오오오.. 퇴마록 영화판이 이랬더라면.. [방법:재차의] 3 나가라쟈 나가라쟈 8시간 전00:44 1109
HOT [아프리카의 여왕](1951) 정글 크루즈가 모티브를 따온 고전 모험영화 (강추) 6 테리어 테리어 9시간 전00:31 852
HOT 숀 펜 감독, 주연 '플래그 데이' 첫 예고편/포스터 3 goforto23 9시간 전00:05 779
HOT 7월 28일 박스오피스 (모가디슈 첫날 성적은?) 32 paulhan paulhan 9시간 전00:00 4036
HOT 마틴 스콜세지의 과소평가된 리메이크 26 놀스 놀스 9시간 전23:50 2974
HOT 스티븐 연, 리처드 젠킨스 신작 '더 휴먼스' 첫 스틸 3 goforto23 10시간 전23:18 1464
7254
image
NeoSun NeoSun 19시간 전14:20 362
7253
normal
bangtong36 bangtong36 19시간 전14:06 327
7252
image
NeoSun NeoSun 20시간 전12:49 231
7251
file
NeoSun NeoSun 23시간 전10:17 404
7250
image
NeoSun NeoSun 1일 전23:10 291
7249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1일 전18:42 188
7248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7:17 508
7247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6:03 531
7246
image
영사기 1일 전15:10 620
7245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2:47 758
7244
image
특별한럭비 1일 전10:15 1253
7243
image
NeoSun NeoSun 1일 전09:33 463
7242
image
NeoSun NeoSun 2일 전00:46 876
7241
image
NeoSun NeoSun 2일 전00:28 554
7240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7:31 473
7239
image
환풍기 환풍기 2일 전11:02 826
7238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0:43 600
7237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0:37 1573
7236
image
NeoSun NeoSun 3일 전13:48 2097
7235
image
spacekitty spacekitty 4일 전00:41 1327
7234
normal
에몽돌899 4일 전21:37 721
7233
image
처니리 처니리 5일 전17:49 1247
7232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5일 전17:46 1234
7231
image
콜슨 콜슨 5일 전15:32 977
7230
normal
sonso1112 sonso1112 5일 전15:14 387
7229
normal
bangtong36 bangtong36 5일 전14:22 1604
7228
normal
데헤아 데헤아 5일 전14:18 759
7227
image
NeoSun NeoSun 5일 전14:08 1315
7226
normal
NeoSun NeoSun 5일 전13:50 632
7225
image
johjima johjima 6일 전19:49 307
7224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6일 전18:47 462
7223
image
NeoSun NeoSun 6일 전15:51 620
7222
image
트로이카 6일 전11:24 4081
7221
image
spacekitty spacekitty 21.07.22.00:45 628
7220
normal
NeoSun NeoSun 21.07.21.22:32 7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