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0
  • 쓰기
  • 검색

부천영화제는 VR에 잡아먹힐것 같습니다

아톰 아톰
3581 26 30

지금의 어르신들로 집행부가 결성되고 난 후에 

영화제가 초심을 잃고 정체성마저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새로운거 타령하다가 기존의 관객들에게 큰 배신감을 느끼게 해 주었죠.

 

 

아마 익무에도 여름만되면 부천 프로그램 발표날을 엄청 기다린 분들 많으실겁니다.올 해 영화제에서도 분명 인기많을것으로 예상되는 작품들이 있습니다.개인적으로는 개막작에 구파도 감독 신작을 월드프리미어로 가져왔다는게 놀랍고 최근 몇년의 개막작중 가장 보고싶다는 생각이 듭니다.하지만 그게 다예요.

 

김은희 작가 섭외했다고 자랑에 가까운 기사가 좀 보이지만

관객과는 1도 상관없습니다.영화제에서 정한 특정인들만을 위한

비공개 행사예요.

 

나홍진 감독의 랑종도 운좋게 개봉때와 시기가 겹쳐서 조금 일찍 상영하게 된거 같구요.

 

많은분들이 계속 부천에서 보고싶다고 계속 시그널을 보내는 작품들도 거의 선정되지 못했습니다.프로그래머분들의 역량 문제거나 돈때문일겁니다.후자의 경우라면 더 열 받습니다 ㅎ

 

저는 오늘 홈페이지 살펴보다 vr포스터 보고 충격 받았습니다.

Screenshot_20210615-144550_Samsung Internet.jpg

오프라인 영화제 기간은 일주일로 줄었고

저 물건은 기간이 확장되었습니다.

기존의 영화제에서 어마어마한 예산을 차지하면서

영화제 힘을 빼놓더니, 이제는 굴러들어온 돌이 박힌 돌을 빼는것처럼 보여집니다.관객들이 아무리 VR하지말라고 해도 어르신들에게는 전달되지 않습니다.

 

지난 연말에 부천 집행위원장님이 아래와 같은 발언을 해서 큰 논란이 된 적 있습니다.

Screenshot_20210615-151836_KakaoTalk.jpg

 

극장과 영화에 대한 생각이 저렇기때문에 저 분이 계시는 동안은  영화제가 활력을 잃게되겠다는 예상을 했었죠.그런데 저 논리라면 오프라인  VR은 더 하지말아야 할 행사입니다.

 

아래는 영화제 홈페이지에 있는 VR담당자분의 말씀입니다.

관객들이 VR에 환장한 사람들이 아니라는거 절대 깨닫지못하실겁니다.앞으로 더 큰 예산을 요청하지 않을까 싶어요 ㅎ

영화제는 점점 작아지겠죠.(내년에는 vr하느라 게스트 초청에 말도 안되는 예산을 책정하지않을까 예상해요)

누구를 위한 영화제란 말인가...

 

25 주년 영화제 역대급이네요

 

 

Screenshot_20210615-145127_Samsung Internet.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6


  • miniRUA
  • KYND
    KYND

  • 영화는기세
  • 까멜
    까멜
  • Nashira
    Nashira
  • 홀리저스
    홀리저스
  • wonder
    wonder
  • 쥬쥬짱
    쥬쥬짱
  • 솔로
    솔로
  •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 라차가

  • 바람바라
  • 알랑발랑
    알랑발랑
  • 음악28
    음악28

  • 숲속의아이
  • 우유과자
    우유과자
  • sonso1112
    sonso1112
  • 바이코딘
    바이코딘
  •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 B바라기
    B바라기

  • 엄마손
  • raSpberRy
    raSpberRy
  • 하디
    하디

  • peacherry
  • 노안입니다
    노안입니다

댓글 3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그놈의 vr.. 탈출하신 프로그래머님들 보면 답이 나오는 집안이군요. 암담합니다
댓글
15:31
21.06.15.
profile image
아톰 작성자
노안입니다
몇년간 해보고 다 쓸데없는 돈 낭비라고 결론났으면 멈춰야하는거 아닙니까 ㅋㅋ
댓글
15:45
21.06.15.
profile image 2등

one_year.jpg

여기는 VR을 해야 할 게 아니라 그 돈으로 공청회와 연구용역을 써야할 것 같은데요.

 

분명히 소위 '역대급'이라 불리던 영화제때도 프로그램이 막 회자되는 화제작만으로 채워지지는 않았을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있어보이는' 영화제를 만든 건 기발한 아이템들이나 참신함 등이 있었으리라 봐요.

 

여름 텐트폴 영화도, 부천의 대항마(?) CAV도 이젠 별로 영화제에 신경을 쓰지 않는듯 해요. 

올 해도 가긴 가겠지만 뭔가 아득히 멀어지고 있다는 생각이 자꾸 듭니다. 

댓글
15:41
21.06.15.
profile image
아톰 작성자
raSpberRy
시대를 역행하고 있는 느낌이예요
섬뜩한건 역시 기획 잘 했다고 스스로 만족할 가능성이..
댓글
15:46
21.06.15.
profile image
아톰 작성자
바이코딘
CAV때문에 긴장해야할텐데...근데 영화제 어르신들중에 그게 뭔지 모르는 분들이 대부분일것 같습니다 ㅠ
댓글
16:11
21.06.15.
몇년전부터 불안하더니 이젠 금이 가는게 더 눈에 보이네요
영화제뿐만 아니라 다른분야들에서도 왜 주고객층이 원하는걸 외면하고 다른데에 정신들이 팔리는건지..
참 착잡할 뿐입니다
댓글
15:59
21.06.15.
profile image
아톰 작성자
godeadbedead
내돈 쓰는거 아니라서 하고싶은거 다 하겠다는 그릇된 욕심이 보입니다.관객만족이라는 성과라는게 전혀 없잖아요 ㅎ
댓글
16:12
21.06.15.
profile image
와......부천 애정하는 영화제인데...... 가면 갈수록 노답이 되가는 느낌이네요;;;;
댓글
16:00
21.06.15.
profile image
아톰 작성자
sonso1112
답 알려줘도 안봅니다.이번 집행위윈장님이 마지막해일텐데 연임같은거 없이 퇴장하시길 바라구요.영화제를 아는 분이 새로 오셔서 쓸데없는거 다 없애주면 좋겠습니다
댓글
16:14
21.06.15.
전에 부천영화제 글 잘 봤었습니다. 역시나네요ㅠㅠㅠㅠ 가장 애정하는 장르영화제인만큼 너무나 안타깝습니다ㅠㅠ
댓글
16:12
21.06.15.
profile image
아톰 작성자
숲속의아이
저랑 같은 마음이실겁니다.1년중 가장기다리는 행사가 이상한 변화때문에 미니영화제가 되었어요 ㅠ
댓글
16:16
21.06.15.
profile image
VR 좋아해서 매년보기는햇는데요 영화제니까 영화에 더중점을 둿으면좋겟네요
댓글
16:27
21.06.15.
profile image
아톰 작성자
라파라파
영화제에 곁들여진 이벤트로 대해지는게 억울했다는 담담자의 말에서 이미 밸런스가 깨진것으로 보여져요.다른 영화제처럼 적당한 선을 지키거나 안하는게 맞는건데 다들 뭔가에 씌인것처럼 저러고 있어서 안타까워요
댓글
16:41
21.06.15.
profile image
비욘드 리얼리티 리스트가 본판 리스트보다 빠방한거보고 깨달았습니다.
이름만 안바꿨지 이미 vifan이 된거라고,,,
댓글
16:27
21.06.15.
profile image
아톰 작성자
B바라기
소중했던 영화제에 VR뿌려지고 나서
저렇게 오염될줄 몰랐어요 ㅠ
댓글
16:43
21.06.15.
얼마전부터 가족 가족 가족 하면서 상영할때 부터 망삘이 보이기 시작했죠
시청 극장은 최악에다가 특색있는 작품들 사라지기 시작하고 대중적인작품이 많아 지기 시작....이렇게 가면
그냥 버리는거죠 뭐
댓글
16:33
21.06.15.
profile image
아톰 작성자
라차가
영화제 어르신들이 VR에 가스라이팅 당하고 있는거 아닌가 싶을정도로 당혹스러워요.더 많이 하라고
예산 펑펑 내주면서..
댓글
16:45
21.06.15.
profile image

살리는 방법은 사실 딱한가지 있습니다.. 부천시장과 부천시의회에 민원을 넣는것입니다. 내년에 영화매니아(특히 부천영화제매니아)분들이 추천할만한분으로 집행위원장과 집행위들 바뀌게 추천인사들 지명하셔서 부천시장한테나 부천시의회,또는 부천시 관계부서장에 민원을 넣으시면 제일 좋습니다.. 예전 피판 잘나가게 만드신분들이 다시복귀들 하셨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예전 우수프로그래머분들 다시 복귀시키실 집행위원장님으로 임명되었으면..

댓글
16:46
21.06.15.
profile image
아톰 작성자
이안커티스
부천시가 VR에 관심있었다면 따로 독립된 부천의 행사중 하나가 되었겠지만 영화제 내에서 기생하면서 영화제 예산 갉아먹는거보면 영화제 어르신들만의 욕심인것 같아요.부천시야 관객만족도를 따로 모니터하지는 않을거구요.
지금 시국에 남이 뒤집어쓴거를 내 얼굴에 밀착해서 사용하라는거 자체가 현실성을 잃어버린것으로 보여요.
뭐 소독했으니 괜찮아요 라고 하려나..ㅎ
댓글
16:55
21.06.15.
profile image
아톰

아주 쎄게 말하면 그것보다 브이알업체랑 현 집행위가 친분밀착관련업체 관계에 있지않을까요?.. 엠비와 4대강관련업체들의 밀착관계처럼요..ㅋ

댓글
17:08
21.06.15.
profile image
저는 일단 비판홀릭에서 미끄덩히니까, 작년의 기억이 떠오르면서 가기가 급 시러짐...
댓글
16:51
21.06.15.
profile image
아톰 작성자
쥬쥬짱
비판홀릭 수량이 많지않았던걸 보면 좌석을 작년처럼 적게 사용하려나 싶습니다.
아 근데 또 화 나네요.기간을 확 줄여서 영화 관람기회는 더 줄어드는거고..영화제 이후의 앵콜로드쇼는 vr이 차지하게 되었고..ㅎ
댓글
16:59
21.06.15.
profile image
저도 부천영화제 몇년전부터 부여잡았던 손을 놓았어요......더 이상 기다려지지 않게 되던데...휴...VR이라니...
댓글
16:52
21.06.15.
profile image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영화제이기도 하고 영화에 입문하게된 계기인 영화제인데... 올해 라인업은 보기만 해도 한숨나와요.
댓글
21:30
21.06.1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왕십리 블랙위도우 1타3피를 받았습니다 6 wandava wandava 27분 전10:40 591
HOT [이벤트] 더위에 지친 당신!! 에어컨 빵빵한 극장에서 여름나기!! 59 Supervicon Supervicon 5일 전11:46 14583
HOT 바사라 고 공주 (1992) - 데시가하라 히로시 감독의 평작 3 BillEvans 1시간 전10:04 240
HOT 동네극장에 대해 생각해보다 기억난 추억 1 sirscott sirscott 1시간 전09:54 443
HOT 디즈니 픽사 [루카] 속 줄리아 그리는 법... 2 호다루카 호다루카 2시간 전09:06 1117
HOT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의 조정석 배우 과거 고증 ㅋㅋㅋ 8 leodip19 leodip19 2시간 전09:05 1248
HOT 용산CGV 오전 경품 현황입니다.(08:55) 2 놓칠수없어핫딜 놓칠수없어핫딜 2시간 전08:58 857
HOT 영화감독이 연출을 맡았던 최근 올림픽 개막식 3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시간 전08:56 2195
HOT 올드 현재 로튼/팝콘지수, 메타크리틱 점수 3 아휴스크림 아휴스크림 2시간 전08:46 1118
HOT 아리 에스터 ‘Disappointment Blvd’ 호아킨 피닉스 첫 이미지 3 goforto23 4시간 전06:15 1188
HOT ‘드래곤 볼 슈퍼’ 공식 제목 및 첫 캐릭터 이미지 3 goforto23 5시간 전05:33 1392
HOT 마이클 B 조던 - 슈퍼맨 시리즈 제작, 주연..HBO Max 공개 4 goforto23 5시간 전05:21 1741
HO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새로운 클립 공개 10 밍구리 밍구리 6시간 전04:55 774
970735
image
한조커 한조커 2분 전11:05 67
970734
normal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4분 전11:03 160
970733
normal
라인하르트012 라인하르트012 6분 전11:01 59
970732
normal
뜬구름 9분 전10:58 235
970731
image
goforto23 11분 전10:56 102
970730
image
내꼬답 내꼬답 17분 전10:50 298
970729
image
익명의영화덕후 익명의영화덕후 20분 전10:47 153
970728
image
소라 소라 23분 전10:44 62
970727
normal
다솜97 다솜97 25분 전10:42 234
970726
image
안혐오스런마츠코 25분 전10:42 211
970725
image
귀멸은못말려 26분 전10:41 286
970724
image
wandava wandava 27분 전10:40 591
970723
normal
캡틴아메리카 캡틴아메리카 35분 전10:32 206
970722
image
raSpberRy raSpberRy 36분 전10:31 109
970721
image
판다소라 판다소라 38분 전10:29 469
970720
image
샌드맨33 46분 전10:21 346
970719
file
NeoSun NeoSun 48분 전10:19 419
970718
normal
내꼬답 내꼬답 50분 전10:17 589
970717
image
푸루스 푸루스 52분 전10:15 1175
970716
image
랜쉬 53분 전10:14 376
970715
image
과장 과장 55분 전10:12 373
970714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57분 전10:10 142
970713
normal
우야네 우야네 59분 전10:08 371
970712
image
songforu songforu 1시간 전10:06 477
970711
image
영화의참재미 영화의참재미 1시간 전10:04 157
970710
image
BillEvans 1시간 전10:04 240
970709
image
샌드맨33 1시간 전10:04 583
970708
image
sirscott sirscott 1시간 전09:54 443
970707
normal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09:53 162
970706
image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09:41 772
970705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40 269
970704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37 216
970703
normal
알수없다 알수없다 1시간 전09:35 437
970702
normal
성공한인생 1시간 전09:35 760
970701
normal
MARVEL_IMAX 1시간 전09:30 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