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4
  • 쓰기
  • 검색

[화이트 온 화이트][익무시사] 동화(스포)

셋져 셋져
1494 11 14

※ 이 글에는 <화이트 온 화이트>의 스포일러가 담겨져 있습니다. 영화를 보지않았거나 스포일러를 피하고 싶다면 이 페이지에서 나가거나 뒤로 가기를 눌러주세요.

 

 

afiche-blanco-en-blanco.jpg

 

이번주 월요일, 대한극장에서 익무시사로 당첨된 <화이트 온 화이트> GV시사회에 다녀왔습니다.

 

이 영화가 난해하다는 얘기를 들어서 만반의 준비를 하고갔습니다. 영화가 난해하기보다는 정적입니다. 정적이라고 불리는 국내독립영화보다 더할 정도로요. 대사가 많지않은데다 장면 하나하나가 길고 풍경이나 사람을 관찰하기만 하다보니 잠들기 좋은 영화입니다. 그래서 중간까지 영화를 보다보면 대체 무엇을 위한 영화인지 아리송해지고 가뜩이나 긴장감 없이 진행되다보니 중간에 나가는 관객들이 꽤 보였습니다. 하지만 마지막을 보고나서야 이 영화가 무엇을 전달하고자 하는건지 감이 잠혔습니다. 사진사로 고용된 백인 주인공이 처음에는 그곳에서 원주민들을 약탈하는 야만적인 백인들의 행동에 치를 떨며 거부했지만 마지막에는 그들에게 동화되어 그들에게 지시를 내리는 사람이 되어버림으로써 관찰자가 참여자로 바뀌는 비극을 그린 작품입니다. 어찌보면 역사의 기록을 남기는 사람도 절대로 3자로 남을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듯이요.

 

마지막에 주인공이 사냥꾼들에게 지시를 내립니다. 이 장면이 아마 이 영화에서 유일하게 긴장되는 부분이 아닌가봅니다. 이제 그만 사진을 찍었으면 하는 바람이 들게 만드는 훌륭한 롱테이크죠. 마지막에 안개가 흐르는 장면을 보면서 감탄사가 나올 정도로 끝내줍니다. 저는 이 장면을 보면서 문득 정성일 감독이 찍은 <백두 번째 구름> 속 한장면이 떠올랐습니다. <백두 번째 구름>은 임권택 감독의 <화장> 제작현장을 찍은 영화입니다. 그중 기억에 남았던 부분이 바로 임권택 감독이 특정 장면을 촬영할 때의 모습이었습니다. 영화에서 그리 중요해 보이지 않은 장면임에도 조연부터 단역들의 위치가 잘못되어있고 연기도 그렇게 해서는 안된다고 세세히 지적합니다. 생각대로 나오지않다보니 계속 배우들에게 그게 아니라고 하면서 해당 장면만 여러 테이크를 거치는 임권택 감독의 모습은 흡사 <화이트 온 화이트>의 마지막 장면을 찍는 주인공 페드로의 모습과도 겹쳤습니다. 그래서 이용철 평론가가 GV에서 얘기한 감독의 입장도 같이 녹여낸 장면이라는 부분에 있어서는 공감이 되었습니다.

 

이 영화를 보고나면 동화라는 단어가 떠오릅니다. 마지막 장면은 뷰파인더를 통해서 보여주는데 그 속에서 분주하게 움직이는 모습은 동화(動畵)를 보는 듯하고 현지인들의 방식에 거부감을 느낀 주인공이 그들에게 동화(同化)되어버린 모습도 함께 비춥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영화가 보여주는 풍경은 마치 동화(童話)속 한 장면을 보는 것처럼 순수하면서도 아름답습니다. 화이트 온 화이트는 순수한 대지에 발을 디딘 백인들의 추악한 면모를 보여주기 때문에 같은 단어가 연속으로 쓰였지만 그 의미는 반대라는 씁쓸한 역사적 기록을 보여줍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1

  • 스코티
    스코티
  • 북회귀선
    북회귀선
  • 홀리저스
    홀리저스
  • 펭하
    펭하
  • 마법구름
    마법구름
  • aro
    aro
  • deckle
    deckle
  • golgo
    golgo
  • 창문
    창문
  • 솔로
    솔로

댓글 1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볼까말까 고민이었는데 커피 완샷하고 눈에 힘 빡 주면서라도 보러 가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댓글
00:07
21.06.1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창문
저도 그래서 효과가 센 음료를 마시면서 집중하고 봤어요.
만약 식사 뒤에 각성음료없이 봤다면 졸았을거에요😴
댓글
00:12
21.06.14.
profile image 2등
冬畵이기도 한데 아우구스트 잔더의 영향이 느껴지는 영화였습니다.
댓글
00:15
21.06.14.
profile image 3등
예술성이 높은 작품을 만들고 본인이 나치 당원으로서 활동하지 않았으며 예술가로서 충실했을 뿐이라는 변명에도 레니 리펜슈탈과 나치를 떼놓을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인거 같아요.
총으로 쏘지 않는다고 해서 수탈의 역사에 무고하다고 할 수 있는건지 ㅜㅜ
댓글
00:57
21.06.1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RoM
주인공이 동화되는 과정이 힘에 의한 굴복이다보니 제가 저 상황에 쳐했어도 과연 다른 선택이 가능했을까라는 씁쓸한 생각만이 남을 뿐입니다.
댓글
15:36
21.06.14.
profile image
표현이 멋지네요 : )
저는 혼자 이해하기 어려운 영화였는데 GV가 있어 참 다행이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ㅎㅎㅎ
댓글
05:24
21.06.1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펭하
저도 처음에는 어떤 내용인지 알기 어려웠지만 중간에 원주민들이 나오고나서부터 심상치않음을 느꼈어요.
서부개척시대에 비해서 덜 알려져있을 뿐 남미에도 원주민들을 학살한 역사가 있다보니 씁쓸하게 다가왔습니다.
댓글
15:39
21.06.14.
profile image

동화란 단어로 중의적인 뜻의 후기 공감합니다

항상 느끼는거지만 후기 정말 👍

댓글
00:14
21.06.15.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북회귀선
제가 아재개그를 좋아하다보니 이런 것만 잘 떠올라요😅
댓글
00:15
21.06.15.
profile image
셋져
아재개그가 아니고 하이퀄리티 언어유희 표현인대요 감동입니다 👍
댓글
00:20
21.06.15.
profile image
좋은 글 잘 읽었어요. 마지막의 ‘동화’ 부분은 진짜 감탄했네요. ^^
댓글
01:31
21.06.23.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스코티
매번 동음이의어만 잘 찾아서 문제에요😅
댓글
01:35
21.06.2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가디슈' 리뷰 이벤트 78 익무노예 익무노예 3일 전11:29 7316
HOT 스파이더맨 블루레이 위트콜렉션 & 기타 지름 1 꿈극장 꿈극장 22분 전22:01 172
HO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후기 남깁니다 (노스포) 6 마스터D 마스터D 28분 전21:55 765
HOT 모가디슈, 팬메이드 포스터.jpg 4 spooky0fox 37분 전21:46 406
HOT 블랙위도우 탑퍼 드디어 도착!! 7 녹음이 녹음이 1시간 전21:23 857
HOT 매일 새로워지는 골목길 7 텐더로인 텐더로인 1시간 전20:41 959
HOT 한국에서 만든 샘스파 어스파 홈스파 모았습니다 4 특별한럭비 1시간 전20:59 631
HOT [샹치 텐링즈의 전설] 마트에 피규어 팔기시작하네요🐉 6 밍구리 밍구리 1시간 전20:37 904
HOT 저의 고막을 찢어 발겼던 한국 영화 속 총격음들 6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20:39 1135
HOT 손망치를 부르는 극장 안 스마트 워치 21 고민중 1시간 전20:25 1371
HOT 역대 마블/DC/소니 슈퍼 히어로 무비 로튼지수 비교 6 goforto23 3시간 전18:52 1078
HOT 키타무라 타쿠미 주연 [도쿄 리벤저스] 메이킹 영상 겸 뮤직 비디오 3 호다루카 호다루카 3시간 전19:09 455
HOT 1부터 5까지의 숫자 중 하나를 댓글에 달아주세요 71 과장 과장 2시간 전19:26 2106
HOT 자사영화 밀기 시작한 CGV 23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19:49 3779
HOT 헨리카빌을 다시보길 기원하며 핫토이 블랙슈퍼맨(저스티스리그 스나이더컷) 12 yssds 3시간 전19:11 880
HOT 오리지널 티켓에 관한 11가지 이야기 19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4시간 전18:14 2503
HO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초간단 리뷰 14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4시간 전17:48 4219
HOT [모가디슈] 간단 후기 4 More More 4시간 전17:41 768
HOT <킹덤 : 아신전> 아시아는 상위권, 미국은 8위, 나머지는 중위권! (79... 11 지붕고양이 4시간 전17:36 1457
HOT 미 극장 총기사고 범인 검거..중태 남성은 틱톡 스타 8 goforto23 5시간 전17:14 2879
HOT CGV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필름마크 실물샷 19 무비런 무비런 5시간 전16:55 3131
HOT 켈리 라이카트 '퍼스트 카우' 국내 개봉 준비 21 PS4™ 5시간 전17:02 1657
973074
image
쿠딜 쿠딜 2분 전22:21 156
973073
normal
활동사진 2분 전22:21 54
973072
image
세티 세티 3분 전22:20 213
973071
normal
하하하호호 5분 전22:18 61
973070
normal
ha_park ha_park 5분 전22:18 57
973069
normal
도팔 5분 전22:18 281
973068
normal
Elise Elise 7분 전22:16 44
973067
normal
skypco skypco 10분 전22:13 157
973066
image
golgo golgo 14분 전22:09 617
973065
image
허니잼 허니잼 14분 전22:09 144
973064
normal
뱐 14분 전22:09 345
973063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16분 전22:07 1359
973062
normal
좀비맛참이슬 좀비맛참이슬 20분 전22:03 840
973061
image
goforto23 20분 전22:03 200
973060
image
꿈극장 꿈극장 22분 전22:01 172
973059
normal
어리석은짐승 22분 전22:01 765
973058
normal
복학배추 복학배추 22분 전22:01 517
973057
normal
23분 전22:00 384
973056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4분 전21:59 88
973055
normal
도팔 25분 전21:58 578
973054
normal
에몽돌899 26분 전21:57 225
973053
image
이오호라 이오호라 27분 전21:56 475
973052
normal
다미서기 28분 전21:55 254
973051
image
마스터D 마스터D 28분 전21:55 765
973050
normal
지붕고양이 34분 전21:49 468
973049
normal
호두스 34분 전21:49 836
973048
normal
이예름 34분 전21:49 597
973047
image
spooky0fox 37분 전21:46 406
973046
normal
zin 39분 전21:44 270
973045
normal
복자 복자 41분 전21:42 753
973044
normal
Supervicon Supervicon 48분 전21:35 360
973043
normal
하카펠 52분 전21:31 1202
973042
image
파란하늘사랑 파란하늘사랑 53분 전21:30 260
973041
image
spacekitty spacekitty 53분 전21:30 333
973040
normal
차단 54분 전21:29 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