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콰이어트 플레이스 2] 스포일러 리뷰

글렌굴드 글렌굴드
426 3 2

Day 89로 시작하는 1편과 달리 콰이어트 플레이스2는 Day1부터 시작한다. 관객들이 상황 파악을 충분히 할 수 있도록 설명하는 데 시간을 할애했다. 그를 통해 정체 모를 생명체가 어디서 온 것인지, 어떻게 그들의 특징을 파악하게 되었는지 등 안개 속에 가려져 있던 정보들을 유추하게 된다. 집을 중심으로 생활했던 가족은 산머리 넘어 타오르는 불을 발견하고 다른 생존자가 있다는 확신으로 아버지가 뿌려놓은 모래 길 밖으로 발걸음을 내딛으며 집을 떠난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1편과 2편은 활동반경의 변화 만큼 삶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진다. 1편의 끝에서 에블린이 오묘한 표정을 지으며 총을 장전하는 것으로 영화를 마친 것은 피동의 스탠스에서 능동의 스탠스로 넘어가는 것을 의미한다. 즉 하릴없이 공격받는 입장에서 벗어난다. 손쉽게 물리칠 수는 없으나 마냥 당하지 만은 않는다.

 

마커스에게 닥친 불의의 사고로 상황이 어려워진 가족은 친구였던 에밋의 도움으로 한 장소에 다시 머문다. 이전에 살던 집과는 달리 계곡을 넘어 올라온 에밋의 은신처는 라디오가 작동한다. 1편 처럼 계곡이나 폭포는 괴물과 사람 뿐만 아니라 사람과 사람도 단절 시켰다. 라디오 특정 채널에서 흘러나오는 유일한 노래 한 곡이 누군가 보내오는 신호임을 알아챈 리건은 자신의 보청기의 주파수를 전역에 흩뿌리기 위해 홀로 모험을 나선다. 그러다 위기에 처한 그녀를 구해주고 길을 떠나지 않도록 회유하려던 에밋을 설득해 함께 목적지인 섬으로 향한다.

 

섬으로 가는 길에 벌어지는 일들은 정말 처절하다. 떠난 이 뿐만 아니라 남아있는 이들도 평화롭지 않다. 위험은 넘쳐난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안에 성역은 없다. 특유의 서스펜스는 관객의 호흡을 불안하게 한다. 에블린은 종종 마커스에게 심호흡 하라고 말하는데, 관객에게도 건네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마커스에게도 관객에게도 큰 소용은 없다.

 

사실상 이 영화에 진정한 주인공으로 보이는 리건은 자신이 해야할 일을 알고 두려움을 뚫고 나아간다. 그녀는 여러 인물 중 조용해야 할 이 상황이 처하기도 전부터 조용한 삶을 살아온 유일한 사람이다. 이 사태를 보다 긍정적인 방향으로 풀 수 있는 유일한 도구는 리건을 세상과 이어줄 수 있는 보청기다. 리건과 세상을 잇는 보청기가 저주에 가까운 현실을 이전의 평화로운 일상으로 이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결국 그녀는 자신의 계획을 성공한다. 스피커를 통해 나오는 주파수로 인해 무력화된 외계 생명체를 쇠막대로 내리쳐 죽인다. 그때 외계 생명체를 내려다 보는 리건의 얼굴은 1편 엔딩의 에블린의 얼굴과 겹쳐보인다. 만약 3편이 나온다면 스탠스가 또 달라져 보다 적극적으로 괴물들을 처단하는 이야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

 

1편처럼 2편 역시 호흡이 힘들고 불안을 떨치기가 어렵다. 관객은 그 상황에 처한 것처럼 몰입한다. 지루할 틈이 없다. 다만 아쉬운 점이 하나 있다면 영화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루고 있는 서스펜스가 같은 방식으로 연출 되다보니 어디서 본 듯한 구태의연한 장면들이 늘어났다. 영화에 가장 중요하게 다루는 요소가 식상하다는 것은 큰 리스크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를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이유는 같은 위기에 대한 해결 방식이 다르다. 떨어지는 물 뒤로 숨고 숨죽여 지하로 들어가는 대신 총을 쏴 괴물을 날려버리고 산소통을 터뜨려 불을 지른다. 굉장히 통쾌하다. 상대도 할 수 없을 정도의 강력한 적 앞에서 무기력하게 당하는 게 아니라 발버둥친다. 발버둥을 넘어서 문제 자체를 뿌리 뽑는다. 이는 보는 이에게 용기와 감동을 선사한다. 만약 누군가 콰이어트 플레이스를 그저 긴장과 불안의 요소만 가득한 스릴러로 본다면 영화의 전부를 본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기회가 된다면 다시 한 번 보며 천천히 음미하고 싶은 그런 영화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

  • golgo
    golgo
  • 펭하
    펭하
  • 마스터D
    마스터D

댓글 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사이다 통쾌함을 제대로 날려주는 영화였어요 ㅎㅎㅎ
공포영화 본 뒤에 찝찝함을 별로 안 좋아하는데... 콰플2는 오히려 기분이 좋아서 대만족했습니다^^
댓글
글렌굴드글쓴이 추천
01:05
21.06.11.
profile image 2등

후기 잘 봤습니다. 영화 다시 또 보고 싶어지네요.^^

댓글
글렌굴드글쓴이 추천
08:09
21.06.1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디그라운드 온라인 상영관 기대작 투표 이벤트 11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23:09 4326
HOT 블랙위도우 위력이..ㄷㄷ 9 Dolpin02 52분 전23:09 2132
HOT 토론토 영화제 경쟁부문작 공개..''듄' '라스트 나잇 ... 1 goforto23 56분 전23:05 573
HOT [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 노스포 후기 (4.0/5) 2 에라이트 에라이트 58분 전23:03 429
HOT <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 생각나는 사람이 있는 영화 (스포X) 12 뇽구리 뇽구리 1시간 전22:37 610
HOT <기생충>에 자양분이 된 파괴력 17 놀스 놀스 1시간 전22:16 1671
HOT 섬광의 하사웨이 한정판 블루레이 구매했습니다. 4 풍류도인 1시간 전22:03 680
HOT 조여정 제주도 사진 1 kimyoung 2시간 전21:55 1862
HOT [발신제한] 단평 (스포x) 10 ipanema ipanema 2시간 전21:13 1402
HOT 영화감독님들의 개성이 확실하게 보이는 제목 로고 모음집 9 소심한돌고래 소심한돌고래 2시간 전21:43 1542
HOT 발신제한 관람평 15 reckoner reckoner 2시간 전21:18 2019
HOT (스포X)[발신제한], [킬러의 보디가드 2] 간단 후기 4 영사남 영사남 3시간 전21:01 1285
HOT 90년대 걸작 영화 스틸북 콜렉션 19 콜슨 콜슨 3시간 전20:48 1224
HOT [킬러의 보디가드2] 씨네큐 스티 2종 받았어요 🤣 굿즈 5종 모음 6 AyuLove AyuLove 3시간 전20:45 1392
HOT 랑종 인물 관계도 5 kimyoung 3시간 전20:37 1505
HOT [랑종] 제작기 영상 공개 4 ipanema ipanema 3시간 전20:28 1129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2 후기-숨 좀 쉬게 해주세요.. 11 이카로스 이카로스 3시간 전20:03 1217
HOT 나의 인생관을 뒤흔든 영화 17 altair6220 4시간 전19:59 2363
HOT 오늘 받은 굿즈들 (스압) 12 espresso espresso 4시간 전19:50 1419
HOT 오늘 도착한 직구 블루레이들 (feat. 자이언트 로보, 멕시코 장르영화) 16 spacekitty spacekitty 3시간 전20:33 803
HOT 김강우, 김소혜 '귀문' 티저 예고편 공개 9 golgo golgo 5시간 전18:31 3049
HOT 올해 칸 필름마켓 서울, 도쿄, 베이징, 멜버른, 멕시코시티 5개 도시에서 상... 10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5시간 전18:55 2114
HOT 오늘 새로온 귀멸의 칼날 포스터와 잡지❤ 20 내꼬답 내꼬답 5시간 전18:46 2034
HOT 단발로 변신한 김새론 6 Ryan_ 5시간 전18:22 3106
49408
image
등불 등불 18분 전23:43 109
49407
normal
멜로우 멜로우 39분 전23:22 147
49406
image
영화초보12 43분 전23:18 221
49405
normal
레미제라드 1시간 전22:48 439
49404
image
에몽돌899 1시간 전22:44 287
49403
normal
Coming Coming 1시간 전22:17 332
49402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2시간 전21:23 467
49401
image
reckoner reckoner 2시간 전21:18 2019
49400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3시간 전20:06 498
49399
image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4시간 전19:51 1388
49398
image
시샘달 4시간 전19:18 316
49397
normal
홍상수의난 홍상수의난 5시간 전18:57 1907
49396
normal
영원 영원 6시간 전17:20 2288
49395
normal
팬팬 7시간 전16:31 762
49394
image
피프 피프 7시간 전16:22 812
49393
normal
타란키오 8시간 전15:31 472
49392
normal
달다구리 8시간 전15:25 714
49391
image
leodip19 leodip19 9시간 전14:39 1903
49390
image
BillEvans 12시간 전11:34 1603
49389
image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12시간 전11:33 976
49388
image
BillEvans 13시간 전10:36 334
49387
image
공기프로젝트 공기프로젝트 15시간 전08:06 381
49386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22:38 1322
49385
normal
WinnieThePooh WinnieThePooh 1일 전22:37 3704
49384
normal
밤바다 1일 전22:17 593
49383
normal
스페이드 1일 전22:09 2094
49382
normal
stanly stanly 1일 전21:51 588
49381
image
BillEvans 1일 전21:19 388
49380
normal
BillEvans 1일 전20:01 1307
49379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7:01 990
49378
image
창이 창이 1일 전12:04 300
49377
image
창이 창이 1일 전11:19 320
49376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0:44 841
49375
image
팔찌하나 1일 전03:15 921
49374
normal
극장영화 1일 전00:46 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