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
  • 쓰기
  • 검색

[크레센도] 나는 평화를 원한다 yes or no

RoM RoM
148 1 1

에드워드 사이드와 다니엘 바렌보임이 창설한 서동시집 오케스트라(웨스트 이스턴 디바인 오케스트라)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는 현실과 아주 똑같지는 않지만 그 오케스트라가 실현시키고자 했던 이상을 스크린으로 옮겨 표현하고자 합니다.

 

이스라엘 출신의 지휘자 다니엘 바렌보임은 친 팔레스타인 발언이나 폭력에 반대하는 발언들로 인해 극우주의자에게 배신자로 낙인 찍혀 테러 위협에도 시달립니다. 그는 서구에 "오리엔탈리즘"이란 개념을 알린 팔레스타인 출신 에드워드 사이드와의 화합을 통해 전쟁과 폭력이 청년층의 가능성과 가치를 갉아먹고 있는 현실에서 이 오케스트라가 그들이 가진 가능성과 평화를 보여줄 것이라 기대하며 제국주의적 시각에서 벗어나 존중을 보여주고자 했던 괴테의 시집에서 이름을 딴 오케스라를 창설합니다.

(서동-서쪽의 동쪽, 오늘 날 중동 지역)

 

영화는 이 이스라엘 출신의 지휘자를 나치 전범의 아들로, 중동 각지에서 모인 다른 이념과 종교, 이해관계에 있는 청년들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양쪽에서 모은 청년들로 바꾸어 보다 한정적이고 집중할 수 있는 사회 문제를 오로지 평화를 향한 염원을 통하여 해소할 수 있으리란 기대를 보여줍니다.

서동시집 오케스트라 창설을 위한 심포지엄이 열린 바이마르 지역과 단원들과 함께 방문했던 부헨발트 수용소는 이스라엘 청년의 조부모가 희생 당한 곳으로, 전세대의 과오를 받아들이며 헌신적으로 용서를 구하는 지휘자의 부모가 일했던 곳으로 대치되며, 살해 위협에도 불구하고 모든 단원이 참석한 첫 공연지 라말라 지역은 주요 팔레스타인 캐릭터가 서안지구 출신인 것으로 현실을 은밀하게 가져옵니다.

 

사실 이 영화를 보면서 정치적이고 사회적인 문제를 떨어뜨리고 생각할 수 없습니다. 최근의 이스라엘의 폭격 사건을 비롯하여, 가자 지구에 비해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서안 지구에 가해지는 폭거들를 보고 있자면 영어에 능통하고 프랑스나 독일 등에 거주하며 어릴 때부터 악기를 매일 연습하는게 큰 고통이었던 이스라엘 출신 단원들이 영어에도 미숙하고 폭발음과 매캐한 연기 속에서 악기 연습을 하며 이스라엘 군인들에게 출입을 검사받는 팔레스타인 출신 단원들에게 살인자 테러리스트라 호명하며 일방적인 피해자로 행세하는 모습들은 역겹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그럼에도 분명하게, 나치의 후손이라는 이름을 짊어지고 굳이 고행을 걸으며 거장의 반열에 오른 지휘자를 통해 이 분열된 청년들에게 말합니다. 나는 평화를 원한다. 그렇다 아니다 어느 쪽인가

실제로 다니렐 바렌보임은 연습 후에는 단원들과 중동의 역사나 정치에 대한 토론을 자율참여로 진행하였다는데 영화 내에서도 이 청년들이 스스로 서로를 인지하고 바라보며 물려받는게 아닌 스스로 가치관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합니다.

악기 하나만 갖고 떠난 소년과 악기없이 자기 짐만 챙겨 떠난 소녀의 길이 어떠할지 충분히 예상되는 바이나 그럼에도 이 평화를 위한 화합을 응원하고 싶은 건 어쩔 수 없는 거 같습니다.

 

영화에서 특히 중요하게 연주되는 두 곡, 드보르작 9번 교향곡과 라벨의 볼레로는 지금 당장 상황이 나아지지 않더라도 지금 당장 선택하고 행동하며 평화를 응원할 것을 주장하는 거 같습니다.

다른 악장에 비해 평화롭고 목가적인 선율로 진행되는 <신세계로부터> 2악장은 드보르작의 고향을 그리워 하는 마음을 민요풍의 선율로 그리며 두 다른 출신 지역의 청년들이 드디어 서로에게 마음을 열고 음악을 듣기 시작했음을 보여줍니다. (이 목가적인 선율을 연주하는 잉글리쉬호른 연주자가 강경하게 평화는 불가능하다는 측인 것도 눈여겨 볼만 합니다)

반면 프랑스 작곡가 라벨이 이국적인 선율에 관심을 갖고 스페인 무곡에 영감을 받은 <볼레로>는 다른 악기들에 비해 그다지 주목 받지 못하는 작은북으로부터 시작하여 악기들이 하나씩 더해지며 규모를 키우는 곡입니다. 계속 같은 멜로디를 연주하지만 각 악기의 솔로가 더해지고 조화를 이루며 점차 규모를 더해 소리를 완성해 나갑니다. 보통 연주 이후에 몇 몇 연주자들이 박수를 받는데 비해 볼레로는 거의 모든 파트의 연주자들을 조명하고 15분 내외 동안 점차 세기를 키워가며 같은 박자로 같은 리듬을 연주하는 작은북 연주자에게 가장 큰 박수를 주는 곡이기도 합니다. 그 어떤 곡보다 한 명 한 명의 역할이, 커 보이지 않은 한 음 한 음이 중요해 상당한 난이도를 자랑하는 이 곡은 서로의 소리를 이해하고 자기 몫을 하지 않고는 할 수 없는 곡입니다. 매일 매일의 노력을 통해서 완주할 수 있죠.

당장 해결되지 않는다고 해서 내 다음, 그 다음 세대에게 다 떠넘길건가? 지금 당장 스스로 생각하고 선택하려 행동해라. 평화가 불가능하다 생각하든 가능하다 생각하든

계속해서 같은 선율을 연주하지만 악기가 추가되며 변화하고 ppp에서 fff까지 점차 소리를 키워가는(크레센도) 하며 대단원을 맞이하는 <볼레로>처럼 지금은 작게 본인만 아는 것일뿐이더라도 더 많은 사람이 알고 동참하게끔 인도하는 영화였습니다. 달라지는게 없어 보여도 조금씩 그 울림은 커지고 있다는

 

음악 연주는 많지 않고 (솔직히 음악영화에 기대할만한 엄청난 실력이지도 않긴 합니다 😅) 성장영화에 가까운 거 같습니다.

 

 

오케스트라 단원은 주요 캐릭터 4명 정도를 제외하면 악기로만 호명되는 걸로 보아 정말 연주자인거 같기도 한데 어떻게 캐스팅 한 건지도 궁금하네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

  • golgo
    golgo

댓글 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원작이 된 다큐영화가 있던데.. 같이 보면 좋겠네요.

댓글
20:41
5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6월 15일 박스오피스 (크루엘라 100만, 분질 220만 돌파!) 9 paulhan paulhan 8분 전00:00 452
HOT CGV 골든티켓과 일본의 무비치케 3 Yolo Yolo 35분 전23:33 803
HOT [소라닌]영화의 모든 부분을 사랑해요❤ 11 닭한마리 닭한마리 39분 전23:29 433
HOT [싱크홀] 200억대 영화는 아니었네요 2 ipanema ipanema 44분 전23:24 915
HOT 디즈니+ '미녀와 야수' 프리퀄 스핀오프 제작 확정..내년초 촬영 4 goforto23 48분 전23:20 887
HOT [캐시트럭] 간략후기 (스포) 2 jimmani jimmani 52분 전23:16 324
HOT 양조위 최고의 영화 22 하디 하디 56분 전23:12 1120
HOT 소니 인도 공식 계정 스파이더맨 게시물 7 MarriageStory MarriageStory 1시간 전23:03 1205
HOT 크리스 프랫 '투모로우 워' 파이널 예고편 1 goforto23 1시간 전22:27 577
HOT [인 더 하이츠]간단후기입니다(노스포) 6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22:22 1293
HOT '쓰리 빌보드' 마틴 맥도나 감독 신작 (콜린 퍼렐, 브렌던 그리슨... 5 goforto23 1시간 전22:15 813
HOT 클라이밍 익무 시사 후기 1 Arsenal 2시간 전22:05 285
HOT 토드 살란스 감독 신작 발표..레이첼 바이즈, 콜린 퍼렐 주연 6 goforto23 2시간 전22:02 832
HOT 사사차차 실사 불호 후기(스포없음) 12 홀리저스 홀리저스 2시간 전22:01 1067
HOT 6월 15일 롯데시네마 월드 타워 경품현황입니다 6 바다숲 바다숲 2시간 전21:51 796
HOT 지금 막 코엑스 메가박스에 설치된 분들 13 ReMemBerMe ReMemBerMe 2시간 전21:32 2721
HOT [크루엘라] 100만 돌파한 거 같아요 6 ipanema ipanema 2시간 전21:26 893
HOT 블랙위도우 골든티켓 아쉬운게 26 아악아아아 2시간 전21:16 3478
HOT CGV 골든티켓 지속적으로 만들거라고 하시네요 🙄 28 와썹맨 와썹맨 3시간 전21:06 4042
HOT 루카굿즈 영화사별 모음 7 스폰지밥주민 2시간 전21:18 1804
HOT 블랙위도우 골든티켓 사실 예정이신가요? 24 paulhan paulhan 3시간 전20:53 3123
HOT 용산 경품 현황 (20:55) 봄날은 갔다. 16 김레전드 김레전드 3시간 전21:00 1018
HOT 부천영화제에 그래도 B급 병맛 슬래셔 있긴 하네요 ㅋㅋㅋㅋㅋ '살인 ... 9 너그나 4시간 전19:33 1211
49245
normal
멜로우 멜로우 53분 전23:15 256
49244
normal
Arsenal 2시간 전22:05 285
49243
image
R.. R.. 5시간 전18:33 328
49242
normal
파란티팟 9시간 전14:53 523
49241
normal
은행나무 22시간 전01:48 487
49240
image
타누키 타누키 23시간 전01:01 720
49239
image
RoM RoM 1일 전22:50 213
49238
normal
Arsenal 1일 전19:10 255
49237
image
songforu songforu 1일 전16:38 207
49236
image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1일 전15:48 215
49235
image
golgo golgo 1일 전09:24 392
49234
image
yhsinn 1일 전00:30 566
49233
image
파울베어 파울베어 2일 전23:29 2767
49232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2일 전23:24 644
49231
normal
스콜세지 스콜세지 2일 전22:47 327
49230
image
익명의영화덕후 익명의영화덕후 2일 전22:01 1040
49229
image
과장 과장 2일 전20:37 1210
49228
image
R.. R.. 2일 전16:11 665
49227
image
R.. R.. 2일 전10:22 241
49226
image
주쓰 2일 전02:56 339
49225
normal
글렌굴드 글렌굴드 2일 전02:40 486
49224
image
시샘달 2일 전00:49 574
49223
image
코쓱모쓰 코쓱모쓰 3일 전23:13 1768
49222
image
yhsinn 3일 전23:08 478
49221
image
공기프로젝트 공기프로젝트 3일 전22:34 1214
49220
image
한물결 3일 전21:43 736
49219
image
IMAXscreen 3일 전21:06 1413
49218
image
필름매니아 3일 전19:23 1144
49217
normal
AyuLove AyuLove 3일 전18:31 1366
49216
image
영화광. 영화광. 3일 전18:12 362
49215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3일 전17:03 194
49214
image
가미 가미 3일 전16:38 490
49213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3일 전16:00 238
49212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3일 전09:52 759
49211
image
Yolo Yolo 3일 전05:19 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