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La tía Alejandra (1979) - 나의 이모 알레한드라

BillEvans
244 0 2

La_t_a_Alejandra-283688182-large.jpg

 

어느 멕시코 중산층 가정에 알레한드라 이모가 방문한다. 자기 조카와 함께 살려는 것이었다. 하지만 알레한드라 이모는 어딘지 수상쩍다.

그녀의 조카는 알레한드라 이모가 마녀라고 의심한다. 이모는 수상쩍은 의도를 가지고 이 집을 방문한 것 같다. 

이모는 마법으로 가족들을 서서히 지배하기 시작한다. 마치 거미줄에 걸린 것처럼 절망적으로 조금씩 조금씩 이모는 마수를 조여오고 

조카의 가족들은 그녕게 지배되어 무기력한 노예로 떨어지게 된다. 

이것을 지켜볼 수 없던 조카는 이모를 불태워 죽이려 한다. 이런 잔인한 폭력이야말로 이모가 의도한 것이었다. 조카는 인간이 겪을 수 있는

가장 고통스럽고 역겨운 죄악으로 떨어지게된다. 

스토리를 누설하지 않으려 노력하며 글을 적다 보니 이런 애매한 글이 되었다. 

이 이야기 마지막 반전은, 호러영화 역사상 가장 끔찍한 반전들 중 하나일 것이다. 

 

멕시코 호러영화에서는 마녀, 마법, 악마를 타부시하지 않는다. 마녀나 악마는 선과 악의 개념이 아니다. 그것은 선이 될 수도 있고 악이 될

수도 있다. 우리가 마녀나 악마에 어떤 태도를 취하느냐에 따라 말이다. 그래서 멕시코 호러영화를 볼 때 처음에는 충격을 받게된다. 멕시코 호러영화에서는 신이 오히려 잔인함의 상징이 될 수도 있다. 

1950년대를 풍미한 고딕 멕시코 호러영화가 끝나고, 마녀는 현대 멕시코 가정의 일상 속으로 들어오게 되었다. 현대의 일상 속에서 

마녀는 빛을 잃은 시대착오적인 존재가 되었을까? 이 영화 나의 이모 알레한드라에서는 

마녀가 혐오스런 마법의 힘과 비인간적인 의지를 가지고 어느 중산층 가정을 붕괴시킨다. 

이 영화를 지배하는 감정은 절망이다. 분명히 마녀가 사악한 의도와 마법의 힘을 가지고 가족들을 학대하고 타락시키고 꼭두각시로 만드는데,

가족들은 거미줄에 걸린 벌레들처럼 어떻게 할 수 없다. 이모가 아주 치밀하고 철저하게 가족들을 조종하기 때문이다. 

 

13-wicked-latina-witches-la-tia-alejandra.jpg

La-tía-Alejandra-Fuente-Crens.jpg

maxresdefault.jpg

MV5BZDFlMjRlYjMtZThhYi00YzNkLTk5ZmQtMjQ1N2E5MzAzYzE0XkEyXkFqcGdeQXVyNjc1OTEyMTU@._V1_.jpg

 

 

무척이나 세련된 영화여서 멕시코 호러영화 수준에 감탄할 수밖에 없다. 멕시코의 오컬트가 마녀 숭배여서 그런지, 

마녀와 마법이 너무나 자연스럽게 그려지기 때문에 그 현실감에 절망감과 혐오스러움이 배가 된다. 

마지막에 조카가 있는 용기를 다 쥐어짜서 이모를 불태워 죽이지만 (자꾸 살아나는 이모를 잔인하게 때려 반쯤 죽인 다음 태워버린다),

그것이야말로 이모가 원한 것이었다. 

 

주연여배우 이사벨라 코로나는 예전 50년대 영화에서 마녀 연기를 한 것을 본 적 있다. 아마 그 특유의 분위기가 마녀의 카리스마에 

어울리나 보다. 

 

내가 본 호러영화들 가운데에서도 수작이다. 멕시코 호러영화는 아주 크고 깊고 넓어서 호러영화사의 한 큰 줄기가 될 만하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몰랐던 영환데.. 궁금하네요. 79년 작품이라니...

댓글
23:19
21.06.09.
BillEvans 작성자
golgo
제가 1950년대 멕시코 고딕호러영화를 좋아하는데, 이 영화는 그 전통을 이어 1970~1980년대 가정에 집어넣은 수작 호러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엽기적인 영화들이 멕시코 호러영화에 많습니다.
댓글
23:39
21.06.0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디그라운드 온라인 상영관 기대작 투표 이벤트 11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23:09 4285
HOT 블랙위도우 위력이..ㄷㄷ 8 Dolpin02 28분 전23:09 1418
HOT 토론토 영화제 경쟁부문작 공개..''듄' 라스트 나잇 인 소호... 1 goforto23 32분 전23:05 381
HOT [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 노스포 후기 (4.0/5) 2 에라이트 에라이트 34분 전23:03 298
HOT <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 생각나는 사람이 있는 영화 (스포X) 11 뇽구리 뇽구리 1시간 전22:37 452
HOT <기생충>에 자양분이 된 파괴력 13 놀스 놀스 1시간 전22:16 1341
HOT 섬광의 하사웨이 한정판 블루레이 구매했습니다. 2 풍류도인 1시간 전22:03 567
HOT 조여정 제주도 사진 1 kimyoung 1시간 전21:55 1607
HOT [발신제한] 단평 (스포x) 10 ipanema ipanema 2시간 전21:13 1252
HOT 영화감독님들의 개성이 확실하게 보이는 제목 로고 모음집 9 소심한돌고래 소심한돌고래 1시간 전21:43 1398
HOT 발신제한 관람평 14 reckoner reckoner 2시간 전21:18 1882
HOT (스포X)[발신제한], [킬러의 보디가드 2] 간단 후기 4 영사남 영사남 2시간 전21:01 1191
HOT 90년대 걸작 영화 스틸북 콜렉션 18 콜슨 콜슨 2시간 전20:48 1123
HOT [킬러의 보디가드2] 씨네큐 스티 2종 받았어요 🤣 굿즈 5종 모음 6 AyuLove AyuLove 2시간 전20:45 1325
HOT 랑종 인물 관계도 5 kimyoung 3시간 전20:37 1364
HOT [랑종] 제작기 영상 공개 4 ipanema ipanema 3시간 전20:28 1026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2 후기-숨 좀 쉬게 해주세요.. 11 이카로스 이카로스 3시간 전20:03 1145
HOT 나의 인생관을 뒤흔든 영화 17 altair6220 3시간 전19:59 2244
HOT 오늘 받은 굿즈들 (스압) 12 espresso espresso 3시간 전19:50 1342
HOT 오늘 도착한 직구 블루레이들 (feat. 자이언트 로보, 멕시코 장르영화) 16 spacekitty spacekitty 3시간 전20:33 726
HOT 김강우, 김소혜 '귀문' 티저 예고편 공개 9 golgo golgo 5시간 전18:31 2987
HOT 올해 칸 필름마켓 서울, 도쿄, 베이징, 멜버른, 멕시코시티 5개 도시에서 상... 10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4시간 전18:55 2067
HOT 오늘 새로온 귀멸의 칼날 포스터와 잡지❤ 20 내꼬답 내꼬답 4시간 전18:46 1985
HOT 단발로 변신한 김새론 6 Ryan_ 5시간 전18:22 3024
49407
normal
멜로우 멜로우 15분 전23:22 99
49406
image
영화초보12 19분 전23:18 152
49405
normal
레미제라드 49분 전22:48 341
49404
image
에몽돌899 53분 전22:44 255
49403
normal
Coming Coming 1시간 전22:17 308
49402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2시간 전21:23 456
49401
image
reckoner reckoner 2시간 전21:18 1882
49400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3시간 전20:06 481
49399
image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3시간 전19:51 1350
49398
image
시샘달 4시간 전19:18 316
49397
normal
홍상수의난 홍상수의난 4시간 전18:57 1888
49396
normal
영원 영원 6시간 전17:20 2250
49395
normal
팬팬 7시간 전16:31 755
49394
image
피프 피프 7시간 전16:22 809
49393
normal
타란키오 8시간 전15:31 463
49392
normal
달다구리 8시간 전15:25 706
49391
image
leodip19 leodip19 8시간 전14:39 1881
49390
image
BillEvans 12시간 전11:34 1595
49389
image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12시간 전11:33 970
49388
image
BillEvans 13시간 전10:36 334
49387
image
공기프로젝트 공기프로젝트 15시간 전08:06 381
49386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22:38 1319
49385
normal
WinnieThePooh WinnieThePooh 1일 전22:37 3702
49384
normal
밤바다 1일 전22:17 593
49383
normal
스페이드 1일 전22:09 2094
49382
normal
stanly stanly 1일 전21:51 588
49381
image
BillEvans 1일 전21:19 388
49380
normal
BillEvans 1일 전20:01 1305
49379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7:01 988
49378
image
창이 창이 1일 전12:04 300
49377
image
창이 창이 1일 전11:19 320
49376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0:44 841
49375
image
팔찌하나 1일 전03:15 919
49374
normal
극장영화 1일 전00:46 706
49373
image
물공 물공 1일 전00:14 1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