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2
  • 쓰기
  • 검색

<분노의 질주 7: 더 세븐> 리뷰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514 10 12

저 개인적으로는 5편인 언리미티드(2011)를 굉장히 재미있게 감상했지만 이 시리즈중에서 이번 편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원래부터 오랜시간동안 함께 해온 이 시리즈의 팬으로서 1편부터 시작해서 계속 이어지고 있었던 시리즈로서 7편까지 이어져오는 과정동안 처음에는 롭 코헨이 연출을 했고 존 싱글턴을 거쳐서 3편부터는 저스틴 린(3, 4, 5, 6)이 연출하면서 작품의 노선과 스타일에서도 큰 변화가 이루어지게 되었습니다.

도심에서의 레이싱 영화에서 블록버스터로서의 변화가 이루어졌고 6편까지 연출했던 저스틴 린의 하차와 함께 주로 스릴러와 호러쪽으로 연출에 전념했던 제임스 완으로서 감독 교체가 이루어졌고 사실 다른 이도 아닌 제임스 완의 감독 내정 소식에 처음에는 굉장히 흥미롭게 생각을 하기도 했지만 블록버스터에 대한 연출 경험이 없는 감독이나 워낙 센스있는 감독이라서 기대와 호기심이 우려보다 좀 더 크게 느껴지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궁금증을 느낄 무렵 들려왔던 지금도 믿기 힘든 폴 워커의 안타까운 사고 소식과 함께 촬영일정과 개봉마저 연기되었고 결국 이렇게 개봉하게 되었지만 심정때문도 있고 이런 상황들과 함께 맞물리면서 오랜시간 함께 해온 이 시리즈가 이번편의 경우에는 굉장히 많이 좀 더 감장적으로 다가오는것이 사실이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이성적인 부분보다도 감정적일수밖에 없는....작품

시리즈 가운데 저스틴 린이 연출했던 작품들이 참 좋았고 시리즈중에서도 가장 좋았던 작품은 이 작품을 감상하기전까지도 5편이였다고 생각했기에 일정 수준의 오락적인 감각이 있는 저스틴 린의 하차 소식은 아쉽게 느껴질수 밖에 없었으나 제임스 완의 교체는 나쁜 선택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고 솔직히 제임스 완이 연출했던 작품들을 워낙 좋아해서 궁금하기도 했고 주로 제임스 완의 연출작들의 장르가 스릴러와 호러쪽이기는 하나 연출적인 재능이 존재하는 감독이라고 크게 걱정하진 않았습니다.

그가 작품안에서 보여준 재능과 감각이라면 판이 커진 블록버스터안에서도 유효할것으로 생각했으며 다만 우려가 된 부분이 있다면 이미 시리즈로서 캐릭터가 확고하게 자리를 잡고있는 상황안에서 들어간 상태래서 정혀진 틀??안에서 연출을 해야 되는 불편함을 안고서 감상해야한다라는 점이였는데 결과적으로 이 작품을 놓고 평가를 한다면 그의 재능을 충분 보여주었다고 생각합니다.

캐릭터들이 이미 구축된 상황에서 제이슨 스타뎀, 토니 쟈, 커트 러셀같은 배우들이 새롭게 가세를 했으며 시리즈중에서도 스케일이 큰편인데다가 역시나 스릴러와 호러 영화들을 연출했던 감각처럼 스릴감을 안겨주는 장면들에서의 연출적인 재능이 번뜩였으며 데쓰 센텐스(2007)의 장면이 연상되는 신도 있었고 초반부의 드웨인 존슨과 스타뎀과의 1:1 액션신을 비롯해서 해커를 구출하기 위한 예고편에서도 등장하는 스포츠카로 이동하는 장면도 역시나 너무 멋지더군요.

제이슨 스타뎀의 액션신도 두차례 등장하는 액션신들이 모두 인상적이였으며 토니 쟈의 액션신도 여전히 좋은 모습이 남아있었고 분노의 질주 시리즈답게 굉장히 마초스러운 남성 캐릭터들의 모습들과 90년대 스타일의 액션신들을 보는듯한 향수와 CG와 빠른 편집으로 이루어진 현 트렌드와는 다른 아날로그적인 느낌의 액션신들도 오히려 매력적이였고 여전히 매력적이였습니다.

 

 

Fast.and.Furious.7.1080p.HDRip.x264.mkv_001603239.png.jpg

Fast.and.Furious.7.1080p.HDRip.x264.mkv_004741641.png.jpg

Fast.and.Furious.7.1080p.HDRip.x264.mkv_006062727.png.jpg

 

어쩌면 우수운 이야기처럼 그렇게 들리실지도 모르겠지만 가끔은 마지막이라는 단어에 대해서 생각을 하게 되곤 합니다.

특정한 어느 한가지를 의미라는것이 아니라 여러가지 상황과 의미들을 포함하고 내포하고 있는 의미에 가까우면서 지금도 하고 있는 블로그도 그렇지만 그외적인 부분들과 저라는 사람과 그안에 속해있는 부분들이나 그 모든것들이 어느 한 순간일수도 있고 또한 다른 많은것들도 역시 언젠가는 마지막일수도 있다라는 것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되고 또 실제로도 느끼기도 합니다

살아가면서....

많은 이별을 경험하게 되고 더 많은 이별을 점점 더 경험하게 되기도 하고 오늘이 마지막일수도 있고 아니면 내일이 마지막일수도 있으며 그것이 한달이 될수도 있고 십년이 될수도 있겠으나 과거에 있었던 일들이나 지나온 많은 일들에 대해서 가끔은 생각하기도 하고 생각나기도 하고 오래전에 하나의 추억을 장식했던 일들처럼 좋은 기억들을 간직하고 싶고 좋은 기억으로 남고 싶지만 그게 또 마음처럼 쉽지만은 않고 이 모든 일들과 이런 날들도 지나고 나면 한 순간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Fast.and.Furious.7.1080p.HDRip.x264.mkv_007602933.png.jpg

Fast.and.Furious.7.1080p.HDRip.x264.mkv_007632028.png.jpg

Fast.and.Furious.7.1080p.HDRip.x264.mkv_007635632.png.jpg

Fast.and.Furious.7.1080p.HDRip.x264.mkv_007650447.png.jpg

Fast.and.Furious.7.1080p.HDRip.x264.mkv_007651248.png.jpg

 

정확한 날짜까지는 기억하기 힘들며 지금보다는 훨씬 어린 나이에 1편을 우연히 감상하게 되었고 이후 계속 시리즈를 감상을 하고 5편부터는 극장에서 감상하게 되었으나 어쨌거나 저의 청춘의 한 부분을 함께 했었던 시리즈들 가운데 하나이기도 해서 배우들이 조금씩 중년의 모습으로 변해가는 과정들을 함께 지켜보기도 했고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 변해버린 저의 모습과 함께 잃어버린듯한 저의 순수한 시절과 함께 했던 이 시리즈에 대한 애정도 있는게 솔직한 마음입니다

적어도 과거의 좋은 기억과 추억들과 함께했던 시리즈였기에 그때의 추억들이 생각나기도 하고 그래서인지 이 작품에 대한 감정이 애잔하기도 하고 폴 워커의 마지막 모습은 굉장히 슬프네요.

천국에서 미소를 짓고 있을 폴 워커를 생각하며..........

이 작품을 감상할때도 이 시리즈를 감상할때도 마음 한곳에서 폴 워커가 그리워질것 같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0

  • Nashira
    Nashira
  • DBadvocate
    DBadvocate
  • 설설설
    설설설
  • 롱테이크
    롱테이크
  •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 녹등이
    녹등이
  • golgo
    golgo
  • 솔로
    솔로
  •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댓글 1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개인적으로 좀 애매한 영화였는데.. 엔딩을 끝내주게 만들어서 기억에 남네요.

댓글
12:37
21.05.17.
profile image
golgo
저는 그 엔딩이 너무 감동적이였습니다.
제임스의 연출도 좋아하고요
댓글
12:56
21.05.17.
profile image 2등
확실히 공포영화 출신 감독이 영화를 잘 만드는 것 같아요
댓글
12:45
21.05.17.
profile image
녹등이
공포라는것도 결국 긴장감을 조성하고 공포감을 불러 일으켜야하는데....
센스와 재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게 다른 장르에서도 통하는듯 싶네요
댓글
12:57
21.05.17.
profile image
천둥의호흡
분노의 질주 시리즈가 5편이후로는 극장에 최적화되어 있는 시리즈가 되었죠
댓글
10:03
21.05.18.
공포만 잘하는줄알았는데 이번에 아쿠아맨까지 보고난후 다양한 장르면에서 다 잘하는 감독으로 다시 보게 되었네요ㅎㅎ
댓글
13:47
21.05.17.
profile image
이영화는 무엇보다 엔딩이죠.. 다시 생각해도 눈물이..
댓글
14:25
21.05.17.
profile image
시리즈를 전혀 모르고 폴워커의 유작이라는 것도 영화보기 직전에 알았는데 엔딩이 너무 감동이었던 기억은 아직도 새록새록해요... 친구랑 킬링타임용으로 가볍게 보러갔던 마음에 반성을 ㅠㅠ
댓글
15:34
21.05.17.
profile image
DBadvocate
시리즈를 좋아하는 팬이고 알고 감상했을때는 보는 장면마다 뭉클했었습니다.
댓글
10:04
21.05.1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첫사랑과의 이별을 다룬 영화들😭(스포) 21 닭한마리 닭한마리 6시간 전23:44 1725
HOT 6월 24일 박스오피스 19 paulhan paulhan 6시간 전00:00 2501
HOT 2021년 상반기 베스트 10 10 하디 하디 6시간 전23:57 1414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2]더할나위 없는 속편 그리고 극장의 소중함. 18 tae_Dog tae_Dog 7시간 전23:03 1183
HOT 알루카르다 (1977) 적그리스도 소녀의 살육 파티 (혐오내용 주의) 7 BillEvans 7시간 전22:58 1342
HOT 개인적으로 인상 깊었던 2021년 상반기 영화연기 베스트 10 12 스페이드 7시간 전22:55 1558
HOT 감독과 영화광이 사랑하는 컬트 SF 괴작 19 놀스 놀스 8시간 전22:37 2916
HOT 블랙 위도우 용아맥 현황 놀랍네요😳 18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8시간 전22:10 4829
HOT 샹치 티저 영상 22 kimyoung 8시간 전22:09 2725
HOT 강남 메가박스에서 제 8일의 밤 5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8시간 전22:12 1844
HOT VOD 주요 출시 예정작 7 PS4™ 8시간 전21:47 2460
HOT 건조하면서도 차가운분위기가 일품이였던 영화들 11 Leedong 9시간 전21:42 2003
HOT 오늘 오픈한 CGV 인천도화 방문! 13 hansolo hansolo 10시간 전20:36 2443
HOT [소중한 날의 꿈] 개봉 10주년 스튜디오 감사 인사 (평창 익무원정대 후기 ... 3 창이 창이 10시간 전20:40 782
HOT 루카의 트레네테 알 페스토 레시피를 한글로 바꿔보았습니다. 36 참다랑어 참다랑어 10시간 전20:19 2058
HOT 시그니처 아트카드 이렇게 전시하니 예쁘군요. 27 물개 물개 10시간 전19:46 3633
HOT 조지 R R 마틴 - '왕겜' 시리즈가 원작보다 앞서나가 이상하게 흘... 15 goforto23 10시간 전19:43 2303
HOT 홍메박에서 라이브로 블랙위도우 핀뱃지 보여주셨네요 8 뿡야뿡요 11시간 전19:11 3273
HOT 할리우드 영화 4대 마왕 스케일을 비교합니다. 37 카르마 카르마 11시간 전19:20 3458
HOT 섬광의 하사웨이. 귀멸의 칼날을 능가하는 걸작 애니메이션! 19 풍류도인 11시간 전19:04 2122
HOT 다음 시사회 예고... 17 다크맨 다크맨 11시간 전18:53 3875
HOT <레일로드 워> 후기 6 loneranger loneranger 11시간 전19:04 962
HOT 씨네큐 진짜 감동이네요.. 41 콜슨 콜슨 11시간 전18:58 4513
49422
image
reckoner reckoner 1시간 전05:40 117
49421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5시간 전01:14 307
49420
image
Nashira Nashira 7시간 전23:38 1274
49419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7시간 전23:23 664
49418
image
BillEvans 7시간 전22:58 1342
49417
image
24fps 24fps 12시간 전18:14 1056
49416
image
등불 등불 12시간 전17:43 764
49415
normal
고슴도 고슴도 14시간 전16:24 213
49414
image
무비비_비 무비비_비 14시간 전15:54 2158
49413
normal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15시간 전15:07 647
49412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20시간 전10:37 615
49411
image
BillEvans 20시간 전09:54 1438
49410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21시간 전09:00 1607
49409
normal
stanly stanly 1일 전04:42 676
49408
image
이리가수미 이리가수미 1일 전01:47 2282
49407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1일 전00:07 621
49406
image
등불 등불 1일 전23:43 423
49405
normal
멜로우 멜로우 1일 전23:22 365
49404
image
영화초보12 1일 전23:18 527
49403
normal
레미제라드 1일 전22:48 784
49402
image
에몽돌899 1일 전22:44 452
49401
normal
Coming Coming 1일 전22:17 649
49400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일 전21:23 721
49399
image
reckoner reckoner 1일 전21:18 3782
49398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일 전20:06 653
49397
image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1일 전19:51 1851
49396
image
시샘달 1일 전19:18 395
49395
normal
홍상수의난 홍상수의난 1일 전18:57 2195
49394
normal
영원 영원 1일 전17:20 2990
49393
normal
팬팬 1일 전16:31 944
49392
image
피프 피프 1일 전16:22 1089
49391
normal
타란키오 1일 전15:31 554
49390
normal
달다구리 1일 전15:25 825
49389
image
leodip19 leodip19 1일 전14:39 2482
49388
image
BillEvans 1일 전11:34 1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