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2
  • 쓰기
  • 검색

고전은 왜 중요할까?

젊은날의링컨
2626 25 12

사실 고전이라는 말은 사람들을 망설이게 만드는 경향이 있다. 고전은 지루하거나 이해가지 않는 경우가 대다수니까.

이 글은 고전의 가치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이다.

 

1.고전의 가치

밀란 쿤데라는 돈 키호테를 두고 소설의 존재 이유를 규정했다 라고 쓴 적이 있다.

 이 말은 거의 모든 분야(영화, 연극, 문학)에 적용될 수 있다.그리고 후배들이 선배들을 뛰어넘는 것이 불가능한 이유이다.

 고전 영화는 영화미학을 정의했다. 채플린, 키튼,알프레드 히치콕과 존 포드, 장 르누아르 등이 이른바 영화다움(다른 말로 시네마틱함)을 창조했다. 영화라는 매체를 발명한 사람은 뤼미에르이지만 영화라는 예술을 규정한 사람들(그리피스, 멜리에스, 채플린,키튼,히치콕,존 포드, 장 르누아르)은 따로 있다. 그리고 그들이 영화예술의 원형을 제시했기에 고전영화가 최고의 자리에 머무를 수밖에 없다. 후배들은 그들의 정의를 기반으로 활동하며 그렇기에 고전의 미학적 성취에 다다르기가 힘들다.

 고전은 영화를 정의했고 그 때문에 가장 위대한 자리에 올라와있다.

 

2. 예술은 과거와 현재 사이의 대화이다.

피카소의 입체파 그림은 한 순간에 나타난 천재성의 축복이 아니였다. 피카소의 업적은 과거,현재와의 끊임없는 상호작용으로부터 탄생했다. 입체파 그림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세잔과 마티스,브라크를 경유해야한다. 이처럼  예술은 과거와 현재 사이의 대화이다. 히치콕과 박찬욱, 스콜세지와 폴 토마스 앤더슨, 펠리니와 소렌티노를, 봉준호와 김기영을 연결시키지 않고서  과연 박찬욱,봉준호,폴 토마스 앤더슨, 소렌티노의 작품을 이해할 수 있을까. 현재를 알기 위해서는 과거에 대한 지식이 필요하다.

 

 

 

 고전의 가치에 대해 적어본 글입니다.

사실 저도 고전영화를 사랑하고 존경하지만 많이 본 편이 아니여서 이런 글을 적기가 그랬습니다.

 그럼에도 고전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을 정리하고 싶었습니다.

 정리하자면 저는 최고의 영화를 보기위해서 '영화예술'을 이해하고 현재를 정확하게 알고자 고전을 보는 것 같습니다.

물론 그냥 '영화'니까 보기도 하지만요.

 

 

젊은날의링컨
12 Lv. 13950/15210P

 

(폴 토마스 앤더슨,박찬욱,즈비아긴체프,봉준호,핀처,베넷 밀러)

 

현기증/젊은 날의 링컨/마담 드/이키루/블루 벨벳

/부운/시티 라이트/M/사랑은 비를 타고/사냥꾼의 밤/

하녀./택시 드라이버/가르시아/분노의 주먹/센소

/이레이저헤드/피핑톰/멀홀랜드 드라이브/하나 그리고 둘.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5

  • 얼죽아
    얼죽아
  • 김레전드
    김레전드

  • 로또1등되게해줘

  • hwangjaey
  • 멜로디언
    멜로디언
  • 이한스
    이한스
  • ItalianaMobstar
    ItalianaMobstar

  • 맹린이
  • 스코티
    스코티
  • 나가라쟈
    나가라쟈
  • 이용철ibuti
    이용철ibuti
  • DBadvocate
    DBadvocate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고일라
    고일라
  • EST
    EST
  • 송씨네
    송씨네
  • inflames
    inflames

  • 낯선하루
  • 등불
    등불
  • My무비
    My무비
  • 솔로
    솔로
  • 홍상수의난
    홍상수의난
  • 가미
    가미
  • golgo
    golgo
  • 롱테이크
    롱테이크

댓글 1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고전 영화는 지루하고 어렵더라고 봐두는 게 영화 감상의 기준이 되죠.
댓글
글쓴이 추천
22:54
21.05.15.
profile image 2등
일단은 빠르게 말씀 읽어봤습니다! 다시 한번 읽어봐야 겠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23:05
21.05.15.
profile image 3등
고전이 오리지날 original 이라고 생각해요
본 바탕을 알고 보는것과 나중에 알게 되는 것도 차이가 있구요
댓글
글쓴이 추천
23:15
21.05.15.
profile image
고전이 있기에 지금의 영화 있고 앞으로 영화가 있는것입니다.뿌리의 영향력은 무시못합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00:16
21.05.16.
profile image
마음에 와닿는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00:33
21.05.16.
profile image
사실 고전의 가치는 인류 보편의 감성을 논하는데 가장 필요한 덕목인 거죠.
사자를 보고 무서워하지 않고 재밌어 하는 건 보편적 감성이 아닌 용기를 넘어선 싸이코패스적인 광기인 거니까요.
베놈을 보고 단순히 졸라 재밌고 쿨한 영웅이군 이라고 하는 분들은 많지 않을 겁니다.
베놈이 가지는 정치학, 사회학, 경제학적인 의미와 상징을 알아채고 깊은 함의에 웃거나 분노하거나 공감하시는 분들이 더 많은 것처럼 말이죠.
이렇게 설명이나 직관이 필요한 영화보다 담백하게 사랑과 진실, 용기와 정의,도전 같은 인류 보편의 개념에 대해 이야기 할 수 있는 작품들에 대해 클래식이라 칭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00:59
21.05.16.
profile image
나가라쟈
사자는 공포라고 하기에는 그렇고 베놈은 킬링타임 무비아닌가요? 예시가 잘못된듯합니다
댓글
01:18
21.05.16.
profile image
녹등이

그래픽노블 (히어로/안티히어로물 당연히 포함, 고로 베놈 포함)이 그렇게 동시대 그 사회/국가의 어떠한 것도 담아내지 못하고 그저 재미만을 위해 만들어졌다면 수십년간 계속해서 재해석되고 재창조되며 인기를 누려왔을 리가 없죠.
물론 '그 함의를 읽지 못하면 재미없다' 거나 '그 함의도 못 읽는 수준이면 보지 마라'는 얘기가 성립하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그냥 보이는 게 다는 아닙니다.

영화 베놈도 마찬가지입니다. 상업 블록버스터 규모의 영화이기 때문에 흥행을 위해 필연적으로 갖춰야 할 (혹은 제약 받는) 요소가 많지만, 그렇다고 해서 베놈이라는 캐릭터가 기존의 그래픽노블에서 의미했던 바 (사회적/정치적 의미)가 전부 지워졌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댓글
02:15
21.05.16.
profile image
뉴타입이다
아 제가 잘못 이해했네요. 그속의 숨은 함축적인 의미가 고전 덕분이라는 뜻이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07:34
21.05.16.
profile image
녹등이
아 말씀드린 사자는 진짜 라이언... 인데 말씀인데 오해의 소지가 있었군요.
사자나 칼든 강도가 눈 앞에 있는데 무서워하지 않고 나 죽여봐 하하하 웃는 것은 조커같은 광기이다. 이런 말씀을 드리려고 했던 겁니다.
그리고 베놈에 대한 이야기는 뉴타입이다 님이 설명을 잘해주셨네요.
댓글
17:10
21.05.16.
profile image
이 글에 적극 동의해요. 그래서 정성일 평론가님이 ‘결국 영화는 히치콕이고 존 포드이고 로셀리니이고...’와 같은 말을 하신 거겠죠.
댓글
글쓴이 추천
01:25
21.05.1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콰이어트 플레이스 2' 굿즈 소진 현황 (아트카드, 포스터) 75 빙티 빙티 1일 전20:27 21001
HOT 6월 17일 박스오피스 (루카 첫날 성적은?) 17 paulhan paulhan 6시간 전00:00 2660
HOT 야인시대 사딸라 협상 장면... TV로 직접 봤습니다. 9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7시간 전23:14 1269
HOT [롯데시네마 신림] 요즘 여기 직원들 친절해서 칭찬글 쓰고 왔어요. ㅎㅎ 26 Nashira Nashira 7시간 전22:47 1952
HOT 신해석 삼국지를 보았습니다. 8 슈하님 슈하님 7시간 전22:46 918
HOT [다크 앤드 위키드] 노스포 후기 (3.0/5) 1 에라이트 에라이트 7시간 전22:38 468
HOT 로버트 패틴슨 최고의 영화 34 하디 하디 8시간 전22:10 2629
HOT 긴글, 스포) 루카 후기, 아쉬운 결말. 15 조제야 8시간 전21:58 1925
HOT (스포) '루카'에 나타난 고전 영화 래퍼런스 13 ItalianaMobstar ItalianaMobstar 8시간 전21:53 1346
HOT 씨스루 한복 입은 마동석 24 인사팀장 인사팀장 8시간 전21:40 3298
HOT <루카> 한국어 더빙 성우진 + 더빙 간략한 느낌과 소개 29 마그누센 마그누센 8시간 전21:25 1765
HOT The Enforcer (1951) 험프리 보가트 주연 잘 만든 느와르 2 BillEvans 8시간 전21:22 430
HOT 히치콕을 위협했던 유일한 공포 스릴러 31 놀스 놀스 9시간 전21:09 2974
HOT 잊을 수 없는...신인배우의 임팩트 쩌는 연기...[feat.지천명 아이돌] 5 온새미로 온새미로 9시간 전21:07 1762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 2] 소통이 단절된 세상의 사람들(스포일러 리뷰) 1 영사남 영사남 9시간 전21:02 541
HOT 익무님들은 오티나 아트카드를 따로 사야한다면 적정가격이 얼마라고 생각하... 25 와플와플 9시간 전20:26 2585
HOT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BD,DVD 발매 첫날 1위 6 풍류도인 10시간 전20:11 882
HOT (약스포) [클라이밍] 후기 - 경력단절에 대한 불안함을 음산한 작화만큼이나... 6 Anydevil Anydevil 10시간 전20:05 524
HOT 넷플릭스 실사 드라마 [유유백서] 촬영 루머... 4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0시간 전20:02 1411
HOT [평창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걷는 Celebrity들 3 loneranger loneranger 10시간 전19:35 601
HOT 칸 국제 영화제 공식 포스터 goforto23 10시간 전19:30 1425
HOT [평창영화제] 공승연 배우 퍼플카펫 입장 10 쿨스 쿨스 10시간 전19:29 1538
HOT [스포] 루카 제작진 인터뷰 (번역) 5 wandava wandava 10시간 전19:29 1260
HOT 영화시작 1시간넘어 입장한 커플이 자리헤집고 다녀서 관람망쳤어요. &#x1f... 21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10시간 전19:26 2374
28685
image
바니부 바니부 4시간 전01:37 963
28684
image
Kind 5시간 전01:11 702
28683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6시간 전23:53 614
28682
normal
Nashira Nashira 7시간 전22:47 1952
28681
normal
이한스 이한스 11시간 전19:20 1330
28680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11시간 전18:58 302
28679
image
빙티 빙티 12시간 전17:59 2508
28678
normal
RoM RoM 12시간 전17:54 312
28677
normal
홍상수의난 홍상수의난 14시간 전15:45 1026
28676
normal
sirscott sirscott 15시간 전14:56 1555
28675
image
cusie cusie 15시간 전14:47 2021
28674
image
목표는형부다 16시간 전14:18 3910
28673
normal
yoneevely 16시간 전13:57 1575
28672
image
빙티 빙티 16시간 전13:43 1709
28671
normal
피대시 17시간 전12:35 493
28670
image
바람바라 18시간 전11:54 1101
28669
image
빙티 빙티 20시간 전09:58 1553
28668
normal
코코로드 20시간 전09:48 915
28667
image
ReMemBerMe ReMemBerMe 1일 전00:20 2748
28666
normal
해오평석 해오평석 1일 전00:19 742
28665
normal
고요나 고요나 1일 전00:06 529
28664
normal
1일 전23:57 917
28663
normal
옹성우월해 옹성우월해 1일 전23:01 1053
28662
normal
각인Z 각인Z 1일 전21:56 1642
28661
normal
알파h 1일 전20:37 1211
28660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1일 전20:14 210
28659
image
HarrySon HarrySon 1일 전19:21 887
28658
image
ipanema ipanema 1일 전19:15 860
28657
image
LFCChampions 1일 전18:10 960
28656
image
쿨스 쿨스 1일 전18:04 2927
28655
image
rjb331 1일 전17:48 1105
28654
normal
월계수 월계수 1일 전15:40 3121
28653
image
LFCChampions 1일 전14:16 783
28652
normal
쌈박이오 쌈박이오 1일 전13:49 1873
28651
image
별빛하늘 별빛하늘 1일 전13:38 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