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스파이럴] 간략후기

jimmani jimmani
1820 5 4

익무의 은혜에 힘입어 '쏘우' 프랜차이즈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영화 <스파이럴>을 개봉 전 시사회로 미리 보았습니다.

'쏘우' 프랜차이즈의 9번째 영화이자 스핀오프물인 <스파이럴>은 덜 알려진 배우들과 저예산으로 만들어진 이전 편들과 달리

크리스 록, 사무엘 L. 잭슨 등 유명 배우들이 출연하고 스케일을 키워 만들어진다 하여 기대를 모았습니다.

'쏘우' 프랜차이즈의 정수를 포착하면서도 시류에 맞는 변주도 시도하는 가운데 <스파이럴>은

충격적인 데뷔 후 고어물 시리즈 노선을 타던 프랜차이즈를 오랜만에 초심의 궤도 위에 올려 놓았습니다.

여전히 잔혹하지만 그것을 영화의 본질로 여기지 않았고, 그 덕에 흥미롭게 볼 만한 영화가 되었습니다.

 

서에서 트러블메이커 대접을 받는 강력계 형사 지크(크리스 록)는 새로 맞이한 신참 파트너 윌리엄(맥스 밍겔라)이 영 마땅치 않습니다.

존경 받는 베테랑 경찰인 아버지 마커스(사무엘 L. 잭슨)의 후광이 이제는 저주처럼 지크를 괴롭히는 가운데,

한 노숙자가 지하철에 치여 처참하게 숨진 채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하며 지크와 윌리엄이 해당 사건을 맡게 됩니다.

그러나 그 노숙자는 그들의 동료 경찰이었음이 밝혀지고, 죽음 또한 사고가 아니라 누군가가 꾸민 '사건'이었음이 드러냅니다.

범인은 꼭두각시 인형을 내세운 영상과 소용돌이 모양 흔적으로 자기 존재를 드러내고, 경찰서에 보내는 택배로 자신의 범행 궤적을 예고합니다.

도시를 공포에 떨게 했던 '직쏘' 살인마는 분명 죽었는데 그에 버금가는 끔찍한 방법으로 살해 당하는 경찰들은 점점 늘어나고,

지크는 범인이 제안하는 게임을 따라가며 대체 누구이고 왜 이런 짓을 저지르는지 추적하기 시작합니다.

<쏘우> 2~4편을 연출한 대런 린 보우즈만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은 <스파이럴>은 끔찍한 연쇄살인과 형사 콤비의 추적이라는,

<세븐>과 같은 어두운 형사물을 연상시키는 스토리를 전개하며 고어 자체보다 미스터리에 초점을 맞추는 프랜차이즈 초기의 기조를 띱니다.

 

지금은 호러 프랜차이즈 여럿을 성공시키고 블록버스터 대작까지 이끌며 거물이 된 제임스 완 감독의 시작점이었던 <쏘우> 1편은

고어 호러와 미스터리 스릴러가 절묘하게 얽힌 형식으로 장르 팬들을 열광시키며 즉시 프랜차이즈화되었습니다.

그러나 편을 거듭할수록 미스터리 스릴러보다 고어 호러에 치중하게 되었고, 그래서 프랜차이즈에 정을 뗀 분들도 적지 않았을 것입니다.

(특히 3편부터 그 흐름이 눈에 띄게 나타났는데, 저 또한 3편까지 보고 다음 편 챙겨보기를 그만두었었습니다.)

그런 입장에서 이번 <스파이럴>은 스핀오프라곤 하나 프랜차이즈의 초심작처럼 다가오기도 해 반갑습니다.

물론 그래도 여느 미스터리 수사물에 비하면 현저히 높은 고어 수위를 보여주기에 심장이나 비위가 약하신 분들은 조심하셔야겠습니다만,

이와 별개로 스토리를 분주히 뻗어나가는 덕에 관객의 주의가 고어 장면들에 매몰되지 않습니다.

영화는 '어떤 트랩을 보여줄까'보다 '누가 왜 살인을 저지르는가'라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다운 질문에 집중하는 편이고,

평범치만은 않은 배경과 역사를 지닌 개성 있는 주인공을 통해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속도감 있게 추적합니다.

 

치밀하게 설계된 트랩이 연출하는 잔혹한 장면들이 중간중간 등장함에도 영화에 대한 몰입감을 해치지 않는 것은

스토리가 다양한 트랩을 보여주기 위해 산발적으로 배치되지 않고 핵심 인물들을 중심으로 꽤 응집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쏘우' 프랜차이즈의 직계 속편이 아닌 스핀오프이기 때문에 이전 편들에 대한 배경지식이 그다지 필요 없는 가운데,

영화는 주인공인 형사 지크를 중심으로 그가 대면한 살인사건의 양상과 그를 둘러싼 세상, 살아온 삶에 대한 단서를 던진 후

그 사이에 구축된 관계성을 서서히 벗겨나간 끝에 클라이맥스에 이르러 진실의 설계도를 완전히 펼쳐 보여줍니다.

살인사건의 타겟이 다름 아닌 경찰이 되면서 나타나는 경찰 조직 내부에 관한 이슈나 흑인 형사인 주인공을 중심으로 다뤄지는 인종 문제 등

세태 반영도 겉핥기식으로나마 어느 정도 되어 있어, '쏘우' 프랜차이즈로서는 드물게 동시대의 사람들과 호흡한다는 느낌을 줍니다.

 

그런만큼 크리스 록, 사무엘 L. 잭슨 같은 굵직한 배우들이 출연한다는 것은 단순한 이름값 이상의 가치를 지닙니다.

우리에겐 시끄러운 캐릭터의 코미디 배우로 잘 알려져 있는 크리스 록의 어두운 스릴러 연기는 생각보다 꽤 자연스럽습니다.

명망 있는 경찰이었던 아버지의 그늘 아래에서 한껏 반항하던 문제적 경찰이 끔찍한 사건들과 연이어 맞닥뜨리며

극심한 고뇌를 겪는 형사 지크의 변화를 연기 톤의 극적인 변화를 통해 꽤 묵직하게 보여줍니다.

지크의 아버지이자 베테랑 경찰인 마커스 역의 사무엘 L. 잭슨 또한 출연 비중과 상관없이 강렬한 임팩트를 보여줍니다.

사회를 풍자하는 스탠드업 코미디로 명성을 쌓은 크리스 록과 영화에서 세상의 누구에게든 가리지 않고 육두문자를 퍼붓는 사무엘 L. 잭슨이

사회와 무관하지 않은 잔혹한 연쇄살인사건에 휘말리며 분투한다는 영화의 내용도 어찌 보면 일종의 패러디가 아닐까 싶습니다.

트랩의 참신성이나 고어의 강도 외에도 내용상 감정선이 어느 정도 살아있어야 하는데, 이 배우들이 감정선을 웬만큼 살리는 데 성공합니다.

 

1편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하는 이미지부터 1편이 보여줬던 영화적 트릭과 반전의 쾌감, 1편에 버금가는 충격적인 엔딩까지.

<스파이럴>은 '쏘우' 프랜차이즈의 정통 속편이 아님에도 프랜차이즈의 본령을 지키려는 태도가 인상적인 영화입니다.

우리가 '쏘우' 프랜차이즈에 열광하게 된 것은 고어의 향연 이전에 한껏 가슴 졸이게 했던 추리 게임과,

섬찟 놀라면서도 금지된 쾌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하는 '악을 악으로 처단하는' 뒤틀린 정의감 때문이기도 했다는 것을 상기시킵니다.

한껏 망가진 길을 뒤로 하고 마음은 간직한 채 새로운 길에 서서, '쏘우' 프랜차이즈의 새로운 출발을 기대하게 하는 영화입니다.

 

익무 덕에 영화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None
    None
  • golgo
    golgo
  • 한솔2
    한솔2

  • 인디애나블루스

  • 햇감자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저는 크리스록의 연기가 이상할 정도로 뻣뻣하고 경직되어 있어서 의아했습니다. 표정연기가 거의 불가능할 정도던데.. 다른 분들은 어떠셨는지 궁금하네요.
댓글
03:12
21.05.13.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인디애나블루스
전 크리스 록 목소리가 워낙 특이해서 목소리 위주로 봤는데 괜찮은 느낌이더라고요 ㅎㅎ
댓글
09:27
21.05.13.
profile image 2등
엔딩이 강렬해서 쏘우 1편 볼때 생각났어요.
댓글
08:41
21.05.13.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golgo
역시 엔딩 맛집이어야 <쏘우>를 이을 만 하죠.^^
댓글
09:29
21.05.1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6월 18일 박스오피스 11 paulhan paulhan 47분 전00:00 1279
HOT 여름에 진심인 감독님😆 14 닭한마리 닭한마리 59분 전23:48 1272
HOT [평창영화제] day2: 쿨스의 영화제 데일리 (용량주의,귀염주의) 5 쿨스 쿨스 1시간 전23:33 239
HOT 봉준호의 '괴물'과 '콰이어트 플레이스2'의 비슷한 점... 6 spooky0fox 1시간 전23:28 748
HOT 귀멸의 칼날 인기가 많을 수밖에 없네요 8 젊은날의링컨 1시간 전23:13 1321
HOT <다크 앤드 위키드> 인증 및 간단평(스포있음) 1 스콜세지 스콜세지 1시간 전23:05 182
HOT [평창영화제] 순수한기쁨+소나기 GV (feat.감자창고시네마) 8 쿨스 쿨스 1시간 전23:04 246
HOT 마크 월버그 주연 실화 영화 '조 벨' 첫 예고편/포스터 1 goforto23 2시간 전22:46 501
HOT 커스틴 던스트 최고의 영화 29 하디 하디 2시간 전22:45 1115
HOT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그동안 영화보면서 받았던 굿즈들을 한자... 3 과장 과장 1시간 전22:58 852
HOT ‘사랑하고 사랑받고 차고 차이고’ 전 애니버전이 낫군요 24 LINK LINK 1시간 전22:50 881
HOT ‘나이브스 아웃 2’ 현재까지 확정 캐스트 7 goforto23 2시간 전22:03 1917
HOT 자동차 두 대만으로 충분했던 신인 스티븐 스필버그 27 놀스 놀스 3시간 전21:47 1983
HOT 루카 비치타월 퀄리티 어케 생각하세요? 28 ReMemBerMe ReMemBerMe 3시간 전21:28 3785
HOT 아트카드 지점별 잔여수량 알려주는 기능이 도입된다는 썰이 있네요 24 아야세하루카 아야세하루카 3시간 전20:49 3018
HOT [도망친 여자] 일본 팜플렛 및 특전 공개 2 Yolo Yolo 4시간 전20:43 801
HOT 루카 남돌비 관람 및 남돌비 상영관 후기입니다! (스포 약간 있음. 돌비 강... 20 룰루리요 룰루리요 4시간 전20:44 884
HOT 엌ㅋㅋㅋ제 자리가 잠겼습니다😂 23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5시간 전19:34 3757
HOT [평창영화제] 방은진 감독 & 집행위원장 익무 인삿말 8 Supervicon Supervicon 4시간 전20:09 849
HOT 씨네큐 굿즈 현황 (6월 18일) 7 Yolo Yolo 5시간 전19:47 1084
HOT [평창영화제] 자산어보 관객과의 대화 / GV 정리 18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시간 전19:44 657
HOT <여고괴담: 모교> 이렇게 산만한 영화는 간만입니다 (약스포) 9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5시간 전19:11 1529
HOT [평창영화제] 송해 선생님 무대인사 사진입니다 22 라차가 라차가 5시간 전18:54 1074
955036
normal
당양산 2분 전00:45 45
955035
normal
큰레드 12분 전00:35 65
955034
image
NeoSun NeoSun 13분 전00:34 244
955033
image
Disney1205 Disney1205 17분 전00:30 369
955032
image
후지이이츠키 후지이이츠키 19분 전00:28 177
955031
normal
밖에비온다 21분 전00:26 196
955030
image
최다크 22분 전00:25 349
955029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24분 전00:23 69
955028
image
KimMin KimMin 24분 전00:23 132
955027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34분 전00:13 197
955026
image
나름 나름 42분 전00:05 119
955025
normal
Dolpin02 42분 전00:05 836
955024
image
서양배추 서양배추 44분 전00:03 147
955023
normal
영화취미 영화취미 45분 전00:02 775
955022
normal
루룰 46분 전00:01 1069
955021
image
paulhan paulhan 47분 전00:00 1279
955020
normal
헌터 헌터 47분 전00:00 617
955019
normal
네모세모원 49분 전23:58 385
955018
normal
아스티아 아스티아 49분 전23:58 126
955017
normal
소울 소울 49분 전23:58 385
955016
normal
쿼카 쿼카 52분 전23:55 516
955015
normal
물공 물공 55분 전23:52 340
955014
normal
keias keias 58분 전23:49 146
955013
image
샌드맨33 58분 전23:49 397
955012
image
닭한마리 닭한마리 59분 전23:48 1272
955011
normal
소쿨러버 1시간 전23:46 362
955010
image
아레이 1시간 전23:46 524
955009
image
qga8060 qga8060 1시간 전23:46 861
955008
image
라차가 라차가 1시간 전23:45 81
955007
image
흐린날씨 흐린날씨 1시간 전23:44 194
955006
image
셋져 셋져 1시간 전23:43 146
955005
normal
큰레드 1시간 전23:37 421
955004
normal
영화취미 영화취미 1시간 전23:37 559
955003
image
e260 e260 1시간 전23:37 160
955002
image
1시간 전23:35 4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