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4
  • 쓰기
  • 검색

일본의 혐한 남성들이 한류 드라마를 보는 이유

golgo golgo
7497 28 24

일본의 AERA.dot 사이트에서

 

'한류 드라마'가 '혐한'이 많은  중년/노년 (일본) 남자들 사이에서 크게 붐이 되는 이유는?... 이란 기사를 내서, 간단히 핵심만 요약해봤습니다.

https://dot.asahi.com/dot/photoarticle/2021050500007.html?page=1

 

요즘 일본서 대세는 <빈센조>인가 봅니다.^^

 

 

unnamed.jpg

 

 

과거 2003~2004년 <겨울연가>로 시작된 한류 1차 붐은 주로 일본의 중년~노년 여성층이 한국 문화 열광.

 

10년 전 2차 붐은 소녀시대, 카라, 빅뱅, 2PM 등 아이돌들의 활약으로 젊은 층에게 확산.

 

2016~2017년 3차붐은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등 K팝 아티스트들로 또다시 일본의 젊은 층 사이에서 인기.

 

헌데 2018년 이후 정치, 경제적인 부분에서 한일관계 악화. 그럼에도 넷플릭스를 통한 한국 드라마의 인기로 일본에서 현제 제4차 한류 붐 진행 중. 특히나 ‘혐한’ 비중이 높은 중년, 노년층이 한국 드라마와 영화를 선호한다는 것이 큰 특징.

 

“지금까진 한국 드라마에 전혀 관심이 없었어요. 오히려 일본 제품 불매운동 등으로 한국에 대해 좋은 이미지가 없었죠. 하지만 아내와 <사랑의 불시착>을 보고 푹 빠졌어요. 상상도 못한 스토리, 배우의 연기력, 거대한 스케일에, 거짓말 않고 살아서 이 작품을 보게 돼서 다행이다, 라고 생각했죠. 그 뒤로도 <이태원 클라쓰> <스타트업> <배가본드> 등을 봤고, 지금은 <빈센조>를 보고 있어요. 한국 드라마가 밤시간의 즐거움으로 우리 집에 정착했죠.” (40대 일본 남자)

 

“한국은 국가 자체의 시장이 크지 않기 때문에 세계를 의식한 마케팅 전략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아이돌 출신 여배우들도 기본기를 제대로 갖추지 않으면 드라마에 출연 못 하죠. 출연진의 실력이 대단히 높은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 또 일본 드라마에서는 잘 언급되지 않는 외국인 노동자, 성차별 같은 사회 문제도 적극적으로 제기하여,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죠. 한국 드라마에는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가 많아서 시청자들도 감정이입하기 쉬워요. 엄청난 에너지가 과거의 일본 드라마와 비슷하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한국, 일본의 서브컬쳐에 정통하다는 잡지 편집장)

 

golgo golgo
88 Lv. 3519987/37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8


  • 영화는기세
  • songforu
    songforu

  • 참치마요주먹밥

  • 유타카밀
  • Emre
    Emre
  • espresso
    espresso
  • 하이데
    하이데
  • wity
    wity
  • 옹성우월해
    옹성우월해
  • 타누키
    타누키
  • 쿨후
    쿨후
  • Coming
    Coming
  • Coming
    Coming
  • 로라로즐린
    로라로즐린

  • miniRUA
  • 북회귀선
    북회귀선

  • 맹린이
  • 띠로리띠로리
    띠로리띠로리
  • 장숑
    장숑
  • 스타니~^^v
    스타니~^^v

  • 로또1등되게해줘
  • NeoSun
    NeoSun
  • 소보르
    소보르
  • 롱테이크
    롱테이크
  • SPP
    SPP
  • Nashira
    Nashira
  • Josée☘️
    Josée☘️
  • 샐러드
    샐러드

  • awtt3942

댓글 2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3등

호오... 일본 중년남자들이 좋아할줄이야?!

하긴 남자들의 판타지를 자극하는 측면이 좀 있는거 같기도...

(충주 부엉이파의 번개가위같은?! ㅋㅋㅋ)

댓글
12:09
21.05.10.
profile image

중국 싫어하는 사람은 많아도 삼국지 싫어하는 사람은 드문 것처럼
싫어하는 나라라도 취향에 맞는건 챙기는게 자기한테도 좋은거겠지요

댓글
12:15
21.05.10.
profile image

일단 일본자체문화와 비교하여 상대적인 평가가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되네요.
글중에서,

'아이돌 출신 여배우들도 기본기를 제대로 갖추지 않으면 드라마에 출연 못 하죠. 출연진의 실력이 대단히 높은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 또 일본 드라마에서는 잘 언급되지 않는 외국인 노동자, 성차별 같은 사회 문제도 적극적으로 제기하여,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죠. 한국 드라마에는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가 많아서 시청자들도 감정이입하기 쉬워요.'

부분은 우리 문화에 적용하여 일반화할수는 없는 부분 같습니다. 극히 일부 드라마에만 적용되는 평가들이 많고요.
여전히 일일드라마, 프라임타임의 '주류'드라마 외에는 너무 심한 클리쉐와 고정관념화, 전형적인 계급나누기식 캐릭터 설정 반복이 판을 치고 있고, 특히 일일드라마의 경우 시청시간 타켓 관련 관람시청자층 (전업주부 등)의 시청 성향(자극에 둔감해지는 등)을 반영하여, 그 선정성과 폭력성이 거의 아슬아슬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고 느낍니다.  

또한, 아이돌출신 배우 연기력 경우 그나마 요몇년 사이 좋아지긴 했지만, 정극에 출연할만 하다고 느낄만한 케이스는 다섯손가락에 꼽기도 모자라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공전의 히트를 친 블럭버스터급 드라마들 '스카이캐슬' '부부의세계' 등등도 이런 비판에서 완전히 자유롭진 못합니다.
다만 자본의 투자를 이용하여 좀더 교묘하게 '숨겼을' 뿐이죠.

다른 얘기로 좀 빠진듯 한데, 여튼 요즘 스트리밍 때문에 미드, 영드, 독일, 프랑스 제3국 드라마와 한국 드라마등을 자주 보면서 느낀 점들입니다.

댓글
12:24
21.05.10.
profile image
넷플릭스가 없었으면 한국에서 방영하고 몇개월 지난 후에야 들여왔을텐데 이제는 거의 실시간으로 같이 보고 있죠 ㅎ
댓글
13:45
21.05.10.
profile image

의외긴 하네요 ㅋㅋㅋ 혐한인 사람들 보면 굉장히 비상식적이고 극단적이던데ㅋㅋㅋ 

결국 정치적 혐오 등등 잡음이 많아도 기본적으로 사람들은 크게 다르지 않으니까요
순수하게 사람들의 흥미를 자극할 만한 재미(실력)을 가졌다면 어디서나 통한다는 걸 다시금 느끼네요.

댓글
14:09
21.05.10.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Coming

일본에서 극단적으로 혐한 하는 사람도 있고... 한편으로 중년, 노년층은 감정적으로, 과거에 일본보다 훨씬 후진국이었던 한국이 최근 세계에서 주목받으면서서 일본과 맞서는 게 건방지다 여기면서 싫다는 사람들이 꽤 있다고 하네요.

댓글
14:14
21.05.10.
profile image
golgo
언제나 극단적이고 과격한 사람들이 더 눈에 띄는지라 잘 몰랐는데 혐한도 스펙트럼이 넓은가보네요 ㅎㅎ
이유들을 읽어보니 이해가는 면도 있고요.
댓글
14:31
21.05.10.
profile image
뭔가 열혈적인 이미지가 있어서 그럴려나요. ㅎㅎ
댓글
14:24
21.05.10.
한국 드라마의 소재가 다양해진 것과 여러 매체를 통해 쉽게 볼 수 있다는 점도 크게 한 몫 한 듯하네요.
더 많이 해외에서도 같이 즐길 수 있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합니다~^^
댓글
14:49
21.05.10.
profile image
그래도 문화적교류는 꾸준했으면 좋겠어요. 역사와 정부의 머저리들은 뜯어고치되.
댓글
14:55
21.05.10.
profile image
이 정도 꾸준함이면 그냥 미국 문화처럼 주류 컬쳐가 된 게 아닐까요 ㅎㅎ
댓글
15:18
21.05.10.
profile image
흥미롭네요. 사랑의 불시착 스토리가 그렇게 상상못할 정도인가요? 드라마는 길어서 좀 귀찮은데 한 번 봐야 하나…
댓글
15:33
21.05.10.
쿨쿨_
분단국의 현실에 직면해 있는 한국사람들이 볼 때는, 상상력보다는 황당한 설정이긴 하죠 ㅋ.

그러나, 뻔한 신파를 극복하는 남녀주인공 특히 손예진의 매력있는 열연과 재미있는 감초들이 있어
다시봐도 재미는 있어요 ㅋ.
댓글
09:19
21.05.11.
profile image
넷플릭스 같은 ott 서비스 덕분에 굳이 해외로 나가지 않아도 해외 진출이 쉬워진 것 같네요
댓글
17:27
21.05.10.
profile image
자꾸 시장이 안 크다는 헛소리 하는데 일본이 미국 다음으로 어마어마하게 큰 거고 한국도 탑 5~10 안에 대부분 듭니다;
댓글
17:28
21.05.10.
뭣보담
지금수준의 일본대중문화는
좀 심하게 말해서
보고 들을 가치가 별루 엄죠...
댓글
18:51
21.05.11.
profile image
영화나 드라마만 떼어 놓고 봐도 이제는 한국이 파괴력이 어마어마 하죠
댓글
19:12
21.05.1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콰이어트 플레이스 2' 굿즈 소진 현황 (아트카드, 포스터) 29 빙티 빙티 14시간 전20:27 9427
HOT 배우들이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된다면? (헐리우드 배우 편) leodip19 leodip19 13분 전10:38 132
HOT [평창영화제] 개막식 레드 카펫? 평창은 보라색 카펫! 10 KimMin KimMin 29분 전10:22 296
HOT 마동석 '범죄도시 2' 촬영종료샷 6 NeoSun NeoSun 56분 전09:55 1050
HOT [CGV 용산] 경품 현황 (6/17, 9:35) 11 Pomelo Pomelo 1시간 전09:35 958
HOT '매트릭스 4' 북미 편집본 시사 첫 반응 9 goforto23 1시간 전09:32 1973
HOT [랑종] 보도 스틸 9종 10 ipanema ipanema 1시간 전09:28 897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 2> 리뷰 6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시간 전09:28 424
HOT 넷플릭스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 아신전] 2차 티저 포스터 6 ipanema ipanema 1시간 전09:00 1167
HOT 루카 오티+우표 받았습니다. 8 UK.Kim 1시간 전08:55 2172
HOT 크리스 스턱만의 <루카> 리뷰 7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1시간 전08:54 1355
HOT 지금 극장가는 ㅋㅋㅋㅋㅋ네요 11 한스딤머 한스딤머 2시간 전08:33 2892
HOT 김강우X김소혜 ‘귀문’ 8월 개봉‥韓최초 2D·ScreenX·4DX 동시 제작 5 ipanema ipanema 2시간 전08:17 1479
HOT 김윤석, 조인성 [모가디슈] 보도 스틸 11종 15 ipanema ipanema 2시간 전08:10 1976
HOT [클라이밍] 애니 익무평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3 창이 창이 2시간 전07:55 394
HOT 보스베이비2도 시동거나보군요. 12 내꼬답 내꼬답 4시간 전06:20 1377
HOT 홍상수 '도망친 여자' 북미 개봉 포스터 5 goforto23 4시간 전06:15 1180
18078
image
ipanema ipanema 1시간 전09:00 1167
18077
image
과장 과장 2시간 전08:44 733
18076
image
e260 e260 2시간 전08:30 430
18075
normal
윰유미 윰유미 8시간 전02:08 422
18074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10시간 전00:01 314
18073
normal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17시간 전17:44 362
18072
image
e260 e260 17시간 전17:27 437
18071
image
e260 e260 20시간 전14:23 624
18070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3시간 전10:56 762
18069
image
NeoSun NeoSun 1일 전09:10 438
18068
image
샌드맨33 1일 전06:39 596
18067
image
goforto23 1일 전23:20 2373
18066
normal
과장 과장 1일 전23:02 421
18065
image
e260 e260 1일 전21:05 777
18064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일 전17:59 966
18063
image
golgo golgo 2일 전10:14 1385
18062
image
goforto23 2일 전09:52 1543
18061
image
goforto23 2일 전09:45 877
18060
image
e260 e260 2일 전07:29 657
18059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일 전07:13 768
18058
image
e260 e260 2일 전23:50 1364
18057
image
goforto23 2일 전23:03 2828
18056
image
박감독 박감독 2일 전23:00 456
18055
image
e260 e260 2일 전16:07 840
18054
image
Leedong 2일 전16:04 489
18053
image
e260 e260 2일 전14:56 438
18052
image
golgo golgo 3일 전09:20 556
18051
image
APTX4869 APTX4869 3일 전09:02 1670
18050
image
에몽돌899 3일 전08:29 328
18049
image
ipanema ipanema 3일 전08:25 784
18048
image
goforto23 3일 전07:49 975
18047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3일 전00:15 1029
18046
image
영사남 영사남 3일 전00:12 2790
18045
normal
라인하르트012 라인하르트012 3일 전21:19 284
18044
image
고일라 고일라 3일 전14:39 14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