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0
  • 쓰기
  • 검색

펑합니다.

애교
2817 28 30

펑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8

  • 장숑
    장숑
  • 얼죽아
    얼죽아
  • 율독
    율독
  • 솔로
    솔로
  • 쀼뮤와
    쀼뮤와

  • 호랑이기운이솟아나
  • WinterRain
    WinterRain

  • 유일무이
  • 해니니
    해니니
  • Lindenbaum
    Lindenbaum
  • Nashira
    Nashira
  • J.Cole
    J.Cole
  • 대머리고슴도치넬슨
    대머리고슴도치넬슨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빛나
  • wity
    wity
  • reckoner
    reckoner
  • 소설가
    소설가
  • 멜로디언
    멜로디언

  • ikmov
  • 믓시엘
    믓시엘
  • 파아란
    파아란
  • golgo
    golgo
  • 나령
    나령

  • 낯선하루
  • 이청훈
    이청훈

댓글 3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현직에 계신 분이시군요. 생각해볼 내용이 많은 후기였습니다. 

댓글
15:26
21.05.07.
profile image 2등
영화를 보지도 않았고, 간호사라는 직업의 내부사정을 자세하게 알지는 못하지만, 현직에 계신 분께서 남겨주신 글을 읽어보니 이 영화가 얼마나 철없는 영화인지 잘 알았습니다.
댓글
15:37
21.05.07.
애교 작성자
이청훈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따스한 말씀도 감사합니다.
댓글
15:41
21.05.07.
3등
글 잘 읽었습니다. 이런 문제를 다루는데에 있어 보다 정확한 사실 고증이 필요할 것 같은데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영화라 아쉬움이 클 것 같네요.
댓글
15:37
21.05.07.
애교 작성자
댠댠
끝까지 팩트 사실 기반 운운하는 감독의 태도에 더 화가 났습니다 ㅠㅠ
댓글
15:41
21.05.07.
profile image
하나의 경험만으로 '사실을 기반으로 했다'고 나아가는 것조차 위험한데,
그러한 경험마저 없으면서 사실 기반 의견을 개진하는 건 진짜 비극이라고 생각합니다.
누군가는 애교님이 쓰신 글을 읽고 이 분야가 성역이냐고 반론을 제기할 수도 있겠지만,
오히려 창작이라는 분야 역시 방패만을 세울 수 있는 성역이 아니지 않냐고 되묻고 싶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댓글
15:39
21.05.07.
애교 작성자
믓시엘
이렇게 좋은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영화 라는 창작물에 닫힌 사람은 결단코 아님을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 영화를 본 이후 일주일이 다 되어가는 시간 동안 분노가 일었다 가라앉았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답답한 마음에 글을 썼는데, 뭔가 많은 위로가 되는 댓글이네요 ㅠㅠㅠㅠㅠ
댓글
15:44
21.05.07.
profile image
글을 먼저 보고, 제 댓글을 봤어야 했는데요. 이 글을 뒤에 읽다 보니, 저는 전혀 엉뚱한 댓글을 달았네요.
글 잘 읽었고요. 공감이 가는 내용입니다.
댓글
16:05
21.05.07.
애교 작성자
소설가
넵 안그래도 다른 리뷰들을 보고...글을 썼습니다. 영화의 잘못된 점을 말해야겠더라구요.
댓글
16:23
21.05.07.
애교 작성자
헬로우컴온컴온
네 패스해주세요. 비판글 써서 인스타 차단 당한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ㅋㅋ 인성 ㅋㅋㅋㅋㅋㅋ
댓글
20:17
21.05.07.
profile image

정말 태움을 다루고 싶었다면, 을을 끼리의 현상을 다룰 게 아니라,
갑을 관계인 병원 운영진과 간호사와의 관계에 집중해서,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 간호사 1명당 환자배정수, 주 근무시간, 결혼 전후로 간호사 이직현황, 휴가 및 복지 이행실태 등 다양한 부분에 초점을 맞춰보면, 왜 간호사집단 안에서 태움이 발생하는지 근원적으로 다루는 게 더 맞지 않나 싶네요.

글에서 언급된 부분으로 제작되면, '태움'은 간호사들만의 문제로 고착시켜 더욱더 갈등이 심해지고,
태움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유도하는데 이 영화는 제약요인으로 작용할 것 같아 안타까워요.

이런 식의 제작방향은 너무나 아쉬워요.
다큐제작자들이 극영화제작자들과 다르다고 우를 범하는 것 가운데 하나가 '우린 현실을 다루잖아' 라고 생각하는 점인데,
사실 다큐역시도 편집이라는 것을 거치기에 연출자의 의도가 다분히 들어가 있고, 객관적일 수 없다는 걸 잘 알텐데.
본 글을 읽으면 감독이 팩트나 사실기반이라는 말을 한다는 것 자체가 면피성 멘트로 읽히게 되네요.

댓글
16:58
21.05.07.
애교 작성자
reckoner

‘팩트’ ‘사실’ 타령 하는데, 주장하는 사실이라는 것에 진짜 사실은 과연 얼마만큼 들어가 있는지를 생각하지 못하는 것 같더라구요. 변명만 해대는...ㅠㅠ

댓글
20:19
21.05.07.
애교 작성자
삥또야지
견문을 넓혀드렸다니 영광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20:20
21.05.07.
profile image

감독이 차단했다는 글을 먼저 보고 여기까지 왔네요...

저도 '태움'에 대해 짧막한 기사로만 접했어서 단편적으로만 알고 있었는데 덕분에 더 많이 알고 갑니다

애교님이 쓰신 이 글을 보면 비난이 아니라 정당한 비판 같은데 수용하거나 반박하지 않고 아예 차단하셨다니 솔직히 좀 안타깝네요

댓글
20:38
21.05.07.
애교 작성자
대머리고슴도치넬슨
감독과 대화할 때는 비판만을 위한 비판을 하지 않고, 비평을 하며 우려를 표했지만, 말로만 받아들인다고 하는 것 같아서, 그냥 대화를 포기하고 리뷰를 썼습니다.

그런데 리뷰를 쓰니 차단을 하네요ㅠㅠㅠ
댓글
20:48
21.05.07.
profile image
애교
영화라는 매체를 정말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가 제가 모르는 세계에 대한 간접 체험과 함께 새로운 인식을 가져다준다는 것인데,

이 글을 읽으니 그릇된 인식도 가져다줄 수 있는 양날의 검처럼 느껴지네요...

실은 이 영화의 평이 괜찮길래 보는 것도 고민했었는데 덕분에 거르게 됐네요

역량향상교육도 재밌어 보이던데 그거 봐야겠어요
댓글
20:56
21.05.07.
애교 작성자
대머리고슴도치넬슨
역량향상교육 평 좋던데 저도 궁금합니다.

저도 영화를 통한 간접 체험, 영화적 체험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영화의 영향을 알기에…사실을 더욱 알리고싶었어요ㅠㅠㅠ
댓글
21:01
21.05.07.
profile image
이런 민감한 주제일수록 더 깊이있게 조심스레 다뤄야할텐데...
전혀 그렇지 못한 영화인가 보군요. 에효...
댓글
21:00
21.05.07.
애교 작성자
Nashira
조심스레 다루지는 못하더라도, 최소한의 선을 지켜주었다면 혹은 비판과 한계를 인정했다면 이렇게까지 화가 나지는 않았을 것 같아요. 게다가 차단이라니 ㅋㅋㅋㅋ 황당합니다 끝까지
댓글
21:02
21.05.07.
profile image
리뷰를 썼는데 차단당하셨다는 글을 보고 오게되었어요.
어떤 영화인지 몰랐는데 저도 의료계 관련된 사람으로써 참 웃음만 납니다 전공서적과 웹툰을 보고 사실기반이라뇨...
병원의 정말 극히 단편적인 부분만 영화화 해서 마치 이것이 전부인냥.... 어떤 메세지를 전달하고 싶으신건지 의문스럽네요.
댓글
21:20
21.05.07.
애교 작성자
해니니
정말 너무 안타까운 마음과 우려를 전해도 안먹혀서…간호사 이미지를 대변하고자 꼭 써야만 했어요…의료계에 종사하신다니 반가운 마음이 드네요ㅠㅠ
댓글
21:22
21.05.07.
차단글 보고 넘어왔는데, 조목조목 옳으십니다. 카메라를 뺏어야 할 인간 같네요.
댓글
21:24
21.05.07.
애교 작성자
유일무이
다른 영화는 보지 못했고, 수상 경력도 많던데…그냥 이 작품만을 평가하겠습니다…
댓글
22:08
21.05.07.
쓰신 내용에 모두 동감하며 그렇다고 해도 영화만 잘 만들었으면 창작의 차원에서 얼마든지 받아들일 수 있겠으나 무엇보다 영화적으로 모든 면에서 너무 수준 미달이었습니다. 만든 사람은 그렇다 치고 전주영화제가 이런 수준이구나 불행히도 영화제를 평가하는 계기가 된 영화였습니다
댓글
08:08
21.05.08.
애교 작성자
oriane
사실 좀 공감합니다. 감독은 영화제에 초청된 것에 엄청난 자부심을 느끼고 있었으며, 영화 상영에 앞서 무대인사를 하는데 그 때 영화제 관계자(부회장? 이라고 소개하는 것 같았어요)가 관람 잘 해달라며 하는 말이…봉준호 감독님 단편 ‘인플루엔자’와 제목이 같은데 어떤 영화일지, 어떻게 다른지 기대가 된다, 뭐 대충 이런 내용이었는데…영화를 다 보고나니, 감히 봉준호 감독님 이름을 들먹였다니…?? 하는 어이없음만 남더라구요. 소재가 독특하고 사회적인 문제를 다뤘다고 한국 경쟁 부문에서 상을 탈지 말지를 겨뤘다는게 정말 큰 실망의 요소였습니다.
댓글
09:03
21.05.08.
profile image
댓글쓰러 다시 돌아왔어요. 저같은 경우엔 비의료인으로서 의료분야프로젝트에 몸담았다가 제 무지에 고생했던 적이 있어서 글 읽기 시작하마자 완전 핵공감 갔습니다. 오히려 영화를 보고싶어졌어요. 으휴 성급한일반화 자체가 워낙 위험한건데 어린 감독이 너무도 자만심에 젖어있는듯하네요. 책과 웹툰으로 세상을 암만 배워봤자...
댓글
10:03
21.05.08.
애교 작성자
장숑
공감 감사합니다. 제가 의료인으로 한정지어 말했지만, 사실은 병원에서 일하는 직원들 모두(의료인 비의료인 모두를 지칭하여) 너무나도 힘들다는 것을 압니다ㅠㅠ 제가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아무리 말해도 ‘사실’ 운운하면서 반박해대서 정말 열받았습니다. 제 말은 사실이 아닌가? 되묻고 싶더군요. 여튼 저는 할만큼 했으니 이제 신경 끄렵니다만..이런 영화가 호평 받는 것은…정말 안타깝네요ㅠㅠ
댓글
11:27
21.05.0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디그라운드 온라인 상영관 기대작 투표 이벤트 10 익무노예 익무노예 1일 전23:09 3005
HOT 송중기 주연 '보고타' 출연진 소개 3 golgo golgo 41분 전10:16 542
HOT 레이첼 지글러 - 백설공주역 위해 피부색을 하얗게 하지 않겠다 5 goforto23 43분 전10:14 889
HOT <킬러의 보디가드2> 씨네큐 스페셜티켓 받았습니다! 32 요레 요레 53분 전10:04 1379
HOT 메박이 올린 '인더 하이츠' 포티 실물샷들 & 이벤트 4 NeoSun NeoSun 55분 전10:02 894
HOT [싱크홀] 공식 시놉시스 9 ipanema ipanema 49분 전10:08 677
HOT '더 플래시' 마이클 키튼 분량 예상보다 꽤 많다 1 goforto23 1시간 전09:23 754
HOT [기담] 7월 14일 재개봉, 포스터 공개 9 ipanema ipanema 1시간 전09:11 1805
HOT 박보영X김영광 '너의 결혼식', 웹툰 제작 확정 9 별빛하늘 별빛하늘 2시간 전08:54 1205
HOT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 [싱크홀] 1차 포스터 13 ipanema ipanema 2시간 전08:16 2572
HOT 송중기 주연 [보고타] 6월 21일 국내 크랭크인.. 첫 스틸 공개 1 ipanema ipanema 2시간 전08:00 1830
HOT 갤 가돗이 올린 원더우먼 자동차 사진 2 kimyoung 4시간 전06:04 1827
HOT '트랜스포머 7' 공식 제목/로고 및 타임라인, 캐릭터 공개 9 goforto23 5시간 전05:47 2605
HOT 스필버그 - '죠스' 리부트 제안을 거절했다 4 goforto23 5시간 전05:22 1256
HOT 세상에 드디어 가입함ㅠ 18 미니빔넘모조아 미니빔넘모조아 6시간 전04:56 2416
HOT ‘수어 사이드 스쿼드’ 새 공식 포스터 2종 3 goforto23 6시간 전04:43 1532
HO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2차 공식자막 예고편 2 창이 창이 6시간 전04:20 1214
HOT 뮤지컬 인더하이츠에 대한 기억 3 RoM RoM 9시간 전01:30 1134
HOT '분노의 질주' 20주년 캐릭터 포스터 13종 7 goforto23 9시간 전01:08 2202
956558
image
PS4™ 1분 전10:56 34
956557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6분 전10:51 266
956556
image
레몬에이드라면 레몬에이드라면 15분 전10:42 134
956555
image
golgo golgo 16분 전10:41 425
956554
normal
사슴눈망울 사슴눈망울 21분 전10:36 306
956553
image
BillEvans 21분 전10:36 86
956552
image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22분 전10:35 413
956551
image
ipanema ipanema 25분 전10:32 279
956550
normal
붕붕카 붕붕카 26분 전10:31 785
956549
image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32분 전10:25 805
956548
image
golgo golgo 36분 전10:21 221
956547
image
golgo golgo 41분 전10:16 542
956546
image
goforto23 43분 전10:14 889
956545
image
ipanema ipanema 49분 전10:08 677
956544
image
요레 요레 53분 전10:04 1379
956543
normal
mirine mirine 54분 전10:03 511
956542
image
NeoSun NeoSun 55분 전10:02 894
956541
image
켄시로 켄시로 56분 전10:01 410
956540
normal
붕붕카 붕붕카 1시간 전09:45 817
956539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42 549
956538
image
빙티 빙티 1시간 전09:36 1483
956537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34 605
956536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29 261
956535
image
팬텀스레드 팬텀스레드 1시간 전09:28 1304
956534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26 466
956533
normal
데헤아 데헤아 1시간 전09:24 607
956532
image
goforto23 1시간 전09:23 754
956531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09:19 581
956530
image
ipanema ipanema 1시간 전09:11 1805
956529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10 298
956528
image
goforto23 1시간 전09:07 335
956527
normal
해오평석 해오평석 1시간 전09:07 918
956526
normal
써니19 써니19 1시간 전09:02 380
956525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8:56 751
956524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2시간 전08:55 15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