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8
  • 쓰기
  • 검색

[서복] 간략후기

jimmani jimmani
4094 27 8

20210416_211626.jpg

20210416_211602.jpg

 

티빙과 극장 개봉으로 동시 공개된 공유, 박보검 배우 주연의 영화 <서복>을 보았습니다.

최초엔 여름 텐트폴 영화로 공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며 미뤄지다 이번에 티빙과 극장에서 공개된 이 영화는,

<불신지옥>과 <건축학개론> 등의 걸출한 영화들을 연출한 이용주 감독의 메시지가 텐트폴 영화치고는 꽤 진하게 녹아 있는 듯 합니다.

제작비가 이 정도로 많이 투입된 영화가 이렇게 진지한 화두를 끌고 가기가 쉽지 않기에 특히 눈에 띄는 경우인데,

잘 만든다면 <블레이드 러너>에 버금가는 SF 수작이 될 수도 있겠지만 <서복>은 아쉽게도 그러지 못했습니다.

단편적으로 인상적인 부분들이 있으나, 그 모든 인상들이 영화 자체에 대한 인상으로 이어지지는 못한 느낌입니다.

 

전직 정보국 요원인 기헌(공유)은 국가 기밀을 다루는 일을 하다 과거의 어떤 사건으로 인해 큰 트라우마를 안고 직을 떠난 상태입니다.

뇌종양으로 인해 죽음과 가까워지고 있는 처지에 내일의 삶이 절실하지만 어찌할 도리가 없는 그에게 별안간 임무가 주어집니다.

그의 상관이었던 정보국 안 부장(조우진)이 건넨 그 임무는 '서복'(박보검)이라는 실험체를 비밀리에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키라는 것.

줄기세포 복제와 유전자 조작으로 탄생한, 말하자면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인 서복은 탄생 과정에서 생긴 부작용으로 인해

질병으로는 죽지 않는 영생의 신체와 특수한 능력을 지니게 되었는데, 그로 인해 노리는 곳이 많은 상황입니다.

아니나 다를까 임무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의문의 집단으로부터 공격을 당해 기헌과 서복만이 남게 됩니다.

기헌과 서복은 서로만을 의지해 동행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고, 이들을 쫓는 이들의 추격 또한 본격화됩니다.

늘 실험실 안에 갇혀 주어진 환경만을 접해야 했던 서복은 이제서야 비로소 진짜 세상과 만나고,

기헌은 그런 서복이 던지는 화두에 동요하며 그를 진심으로 지켜야 할 존재로 받아들이게 됩니다.

 

영화는 삶이 얼마 남지 않은 이와 영원한 삶이 주어진 이의 동행을 따라가는 휴먼드라마 감성의 브로맨스물처럼 보이지만,

그 정도의 대중적인 터치보다는 유한한 존재와 무한한 존재의 공존에서 오는 진지한 고민에 생각보다 깊게 몰두합니다.

그래서 블록버스터를 기대하는 관객이라면 생각보다 정적인 영화의 전개에 좀 당혹스러우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이 비로소 진짜 세상과 만나며 던지는 삶과 죽음에 대한 질문은 꽤 의미심장합니다.

인간은 본래 목적을 정하지 않고 태어나 생의 과정에서 목적을 세우고 이루어가며 성장해 가는 존재인데,

반대로 서복은 처음부터 목적을 갖고 태어나 그 목적을 위한 효용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길러지는 존재입니다.

유한한 생을 두려워 하기에 자신을 채찍질하는 본성을 거스른 채 다른 존재를 희생시켜서라도 영생을 꿈꾸는 인간과,

정해진 목적으로만 이용되며 영생을 사는 것을 두려워 하는 서복의 대비는 인간을 가치 있는 존재로 만드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케 합니다.

이런 고뇌가 영화를 예상보다 진중하고 서정적인 버디물로 만드는 한편 비주얼 면에서는 예상보다 강렬한 임팩트를 주려 합니다.

추격과 격투가 절정에 이르는 클라이맥스에 이르면 특별한 능력을 지닌 서복을 중심으로 SF영화다운 볼거리를 선보이는데,

그 내용이 텐트폴 영화니까 적당히 타협하겠거니 하는 수준을 아주 살짝 넘는 꽤 파괴적인 비주얼을 보여줍니다.

이렇게 메시지와 볼거리 면에서 인상적인 부분이 있으나, 아쉬운 건 이들이 유기체가 아니라 파편처럼 다가온다는 겁니다.

 

영화는 의도한 메시지를 일일이 말하기보다 보여줄 때 큰 울림을 주게 마련입니다.

영화라는 매체의 특성을 살려 내러티브와 시청각 요소이 결합해 하나의 메시지로 귀결됨을 알 때의 쾌감은 대단하죠.

하지만 <서복>은 메시지를 '말하는' 구간과 장르에 대한 기대치를 '보여주는' 구간을 따로 정해놓은 것만 같습니다.

앞서 언급한 삶과 죽음에 대한 질문은 인상적인 이미지로 나타나지 않고 인물들의 입을 통해 직접적으로 발화됩니다.

그러다가 SF 장르에 기대할 만한 볼거리가 나타날 때에는 그 질문의 의미는 잠시 자취를 감추고 즉각적 감정에 집중합니다.

그러다 보니 파편적으로 다가오는 '좋은 인상'이 영화 전체에 대한 '좋은 감상'으로 이어지지는 못하는 느낌이 듭니다.

서복이 탄생하게 된 계기, 서복에 대한 각기 다른 인식, 도망치는 쪽과 쫓는 쪽이 각자 지닌 명분 등

개연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부여되는 극적 요소에서도 새로움은 느껴지지 않아서 울림에 한계가 있기도 하고요.

 

그럼에도 영화의 투톱인 공유, 박보검 배우의 조화는 기대한 만큼의 값을 훌륭히 해냅니다.

기헌 역의 공유 배우는 생의 벼랑 끝에서 서복과의 만남으로 인해 또 다른 변화를 겪는 인물을 극적으로 그려냅니다.

수시로 욕설을 내뱉을 만큼 정서적으로 거친 상태에 있는 인물이지만 서복과 교감하면서 동요하고 각성하는 과정을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섬세하고 담백한 연기로 보여줍니다. 간간이 등장하는 액션 장면 소화력 역시 명불허전이고요.

한편 서복 역의 박보검 배우는 현실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다고 볼 수 있는 캐릭터를 기대 이상으로 설득력 있게 구현합니다.

유리처럼 투명하고 그만큼 언제 깨질지 모를 눈빛과 말투를 하고서 아이 같은 순수와 자비 없는 분노를 오가며 보는 이를 철렁하게 합니다.

역할 특성상 기헌은 물론 관객의 마음에도 파문을 일으키는 굵직한 질문을 던질 때가 많은데, 그 발화자로서 손색이 없습니다.

이 밖에도 안 부장 역의 조우진 배우를 비롯해 서복을 최초로 개발한 책임연구원 임세은 역의 장영남 배우,

서복을 개발한 기업의 대표이자 연구원인 신학선 역의 박병은 배우 등 베테랑 배우들이 등장하지만

공유, 박보검 배우와 달리 이들은 인간의 존엄 문제를 다루는 경향의 SF물에서 흔히 볼 법한 기능적 역할을 벗어나지 않아 아쉬웠습니다.

 

영화의 제목이자 극중 복제인간의 이름이기도 한 '서복'은 영생을 꿈꾸던 진시황의 명을 받아 불로초를 찾으러

바다 끝에 있는 신산으로 배를 타고 떠났지만 끝내 돌아오지 않았다는 '서복'이란 인물의 이야기에서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단순치 않은 주인공 이름의 유래와 같이 <서복>은 블록버스터급의 상업영화이지만 사유와 메시지 전달에 큰 비중을 두었습니다.

그 메시지는 곱씹을 만하지만 신선한 수준까지는 아니었기에 그것을 전할 만한 재미나 극적 장치에 충분히 공을 들였어아 했으나,

전형성을 벗어나지 못함으로 인해 메시지가 머리를 넘어 가슴까지 건드리는 데에는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전설 속의 서복처럼, 영화 또한 사유의 여정을 용감히 떠난 것은 좋았으나 그 종착지에 만족스레 다다르진 못한 듯 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7


  • miniRUA
  • 마법구름
    마법구름
  • N차하면비로소보이는것들
    N차하면비로소보이는것들
  • 레히
    레히

  • sablee
  • 호호아저씨
    호호아저씨
  • 너돌이
    너돌이
  • 잔비
    잔비
  • 아임서스
    아임서스
  • wity
    wity
  • 무비의요정
    무비의요정
  • 쭈ccu미
    쭈ccu미
  • golgo
    golgo
  • 만이
    만이
  • nutbrother
    nutbrother
  •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 호두스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aro
    aro
  • 메밀꽃
    메밀꽃
  • kalhun
    kalhun

  • 멍멍이131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온새미로
    온새미로
  • MegaBox
    MegaBox
  • Nashira
    Nashira

  • 둔스

댓글 8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유기체가 아닌 파편적인... 이표현이 딱 맞는듯요.
댓글
00:19
21.04.18.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Nashira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댓글
00:26
21.04.18.
profile image 2등
이렇게 긴 글에 자신의 생각을 조리있게 넣어서 잘 쓰시는분들 참 부럽습니다. 좋은글 잘봤습니다! 끄덕끄덕 하면서 봤어요ㅎㅎ
댓글
01:16
21.04.18.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메밀꽃
공감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댓글
01:20
21.04.18.
profile image 3등
오랜 제작기간과 각본에 들인 노력(4명이나 투입)...의 결과물이 아쉽기 그지없어요. 좋은 글 잘봤습니다.
댓글
09:07
21.04.18.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golgo
감사합니다! 각본에 4명이나... ㅎㅎㅎ
댓글
09:56
21.04.18.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무비의요정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13:46
21.04.1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유하 감독의 '파이프라인' 2차 예고편 공개 4 golgo golgo 24분 전19:05 181
HOT 익무 단관 시사 예정인데... 맞춰보세요 39 다크맨 다크맨 52분 전18:37 1635
HOT 오늘 '애플' 시사회 티켓 받으신 분들 필독하세요. 2 익무노예 익무노예 1시간 전18:28 1079
HOT 마틴 프리먼 - '블랙 팬서 2'는 특이한 설정..그래도 색달라서 좋... 4 goforto23 58분 전18:31 858
HOT 일본인들이 뽑은, 할리우드 실사화를 원하는 일본 애니,만화 24 golgo golgo 1시간 전18:03 1318
HOT 롯데시네마 <분노의 질주:더 얼티메이트> 아트카드 실물영상 14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18:01 1427
HOT 서인국, 이수혁 '파이프라인' 개봉일 확정 22 PS4™ 1시간 전18:09 1382
HOT 왓챠 업데이트 예정작 7 PS4™ 1시간 전17:59 1335
HOT 백상예술대상 D-Day, 익무인의 선택 17 ipanema ipanema 1시간 전17:41 1276
HOT 디즈니 플러스 영화 [아르테미스 파울] 국내 등급 심의 완료 5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17:31 1062
HOT 남다른 안목을 가진 김희선...그녀가 거절한 대박 작품들... 14 온새미로 온새미로 2시간 전17:04 2412
HOT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다음 타자 예고 56 무비런 무비런 2시간 전17:00 4404
HOT 일본 영화 유튜버들이 꼽은 베드씬이 굉장한 영화들.. 13 golgo golgo 2시간 전16:34 2897
HOT 맷 데이먼 [스틸워터] 예고편 (자막) 6 이돌이 이돌이 2시간 전16:53 770
HOT 에밀리 블런트가 '블랙 위도우' 역 거절한 실제 이유 23 goforto23 3시간 전16:25 3226
HOT '스파이럴' 제작 비화 모음.. 트랩은 실제 작동 가능 2 golgo golgo 3시간 전16:10 1473
HOT 유튜브 영화리뷰 특징.jpg 17 바이코딘 바이코딘 4시간 전14:55 3168
HOT CGV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개봉 기념 이벤트관 운영 &amp... 20 무비런 무비런 3시간 전15:32 3445
HOT “한 달 새 60만명 급감… 더이상 볼 게 없나?” 넷플릭스 열기 급랭 28 푸루스 푸루스 4시간 전15:27 4235
28184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21분 전19:08 440
28183
image
뿡이요 1시간 전18:03 268
28182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17:22 759
28181
normal
죄많은유령 죄많은유령 2시간 전17:02 298
28180
normal
채록 채록 2시간 전16:57 294
28179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2시간 전16:32 996
28178
normal
헬로우컴온컴온 헬로우컴온컴온 4시간 전15:07 574
28177
normal
쎄라토 9시간 전10:08 456
28176
normal
inflames inflames 17시간 전02:05 809
28175
normal
물개 물개 18시간 전00:32 841
28174
normal
inflames inflames 20시간 전23:25 1302
28173
normal
소라 소라 21시간 전22:09 993
28172
normal
이신헌 이신헌 21시간 전21:56 852
28171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23시간 전20:15 1652
28170
normal
목표는형부다 1일 전19:19 2422
28169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1일 전18:53 229
28168
image
빙티 빙티 1일 전10:56 2969
28167
image
스페이드 1일 전09:59 512
28166
image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1일 전09:20 505
28165
image
진격의유령 진격의유령 1일 전08:32 1918
28164
image
커피빈 커피빈 1일 전23:22 2484
28163
image
Supervicon Supervicon 1일 전21:07 2409
28162
image
빙티 빙티 2일 전19:11 988
28161
image
셋져 셋져 2일 전18:39 1362
28160
normal
nerner 2일 전15:43 1402
28159
image
빙티 빙티 2일 전15:04 2551
28158
image
빙티 빙티 2일 전13:25 2218
28157
normal
시샘달 2일 전21:19 1035
28156
image
오래구워 2일 전21:07 1192
28155
image
KYND KYND 2일 전19:31 2931
28154
normal
PS4™ 3일 전18:49 2820
28153
image
빙티 빙티 3일 전18:40 2293
28152
image
세컨드 3일 전18:38 2059
28151
image
뿡이요 3일 전18:34 414
28150
normal
커피빈 커피빈 3일 전18:12 1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