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8
  • 쓰기
  • 검색

[서복] 보고 왔네요. 간단간단 감상. 

LINK LINK
2473 13 8

(직접적인 스포는 다 피했다고 생각하지만 이 글만 보고도 대충의 스토리가 다 짐작되시는 분이시라면, 

애초부터 이 영화가 수 많은 기시감 덩어리기 때문입니다? ㅋㅋ)

 

 

1. 시사회 이후 익무에 올라온 평들로 대충 짐작하기에, '지루하기까지 한 건가' 하는 불안감(?)을 가지고 감상에 돌입했으나,

생각보다는 뭐, 그야말로 '그럭저럭' 볼만은 했던 듯. 

 

 

2. 하지만 초반 이후 둘만 남아서 이것저것 하며 돌아 댕기는 중반부는 확실히. '이게 최선인가' 싶을 정도로 가끔 지루해질 뻔...

초반만 봐도 앞으로의 전개가 대충 짐작되는데, 그걸 풀어나가는 '이야기' 자체가 참으로 심심하고 재미가 없더라.

심하게 단순하기도 하고... 머리 아플 정도로 이리저리 꼬아놓을 필요는 없겠지만, 이건 단순해도 너무 단순... 시간만 질질 끄는 느낌

(그리고 그 시간동안 감독은 자신의 (개똥?)철학을 관객들에게 '직접적인 대사'로 주절주절 주입하고 있.... -_- 음.

 

 

3. 일본 만화 등에서 너무나도 많이 본 이야기. 일 거라는 것은 익무평 뿐 아니라 사실 예고편만 보고도 대충 짐작이 되는 부분이었으나,

'아키라'를 넘어서 '아톰'까지 보였던 부분은 '잉?' ㅋㅋ

 

 

4. 개인적으로는 '아키라' 이전의 오토모 카츠히로의 명작 '동몽'도 떠올랐던.

(뭐.. 초능력 쓴다고 하는 작품에서 이 작품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긴 힘들 거 같기도 하지만, '이미지' 적으로도 기시감이 느껴지는 장면이 몇개 보임.

 

 

5. 다 보고 나니 전체적인 배분에 좀 문제가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 지루했던 중반부분을 그렇게 '말로 다 주절거리지 않았어야' 했다는 생각이....

뭔가 애매~~한 분량이었다고 생각되는 액션(하여한 몸으로 하는?) 장면을 중반에 더 넣고,

그러면서 이야기를 전개시키고  그 과정에서 공유의 살고자 하는? 생물의 본능? 같은 게 (후반을 보면 조금 다른 이야기를 하긴 하지만)

처절하게, 간접적으로 보여졌으면 어땠을까 싶었던...

그리고 그걸 보며 뭔가를 느끼는 '박보검'의 모습이 보여진다던지....

 

 

6. 하여간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몽땅 다 주절주절'로 풀어낸 것이 엄청난 패착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건 관객이 그냥 '제3자로 듣기만 하는 입장'에서 더 나아가질 못하게 하지 않았나 싶기 때문.

5번처럼 상황(영화적)으로 풀어나가는 가운데에 관객들이 설교를 '듣는'게 아니고,

캐릭터들의 내면을 가슴으로 좀 '느낄 수 있도록' '공감할 수 있도록' 하는데에 실패한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결국 남의 이야기 듣고만 있는 느낌이었던지라.

 

 

7. 또 한가지. @@ 보다보니, 장영남 배우의 역할이랄까 의미랄까.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던데 (갠적으로는 공유와 동급에 가깝지 않나 싶었음)

왜 이렇게 분량을 이상하게 처리한 걸까 싶었음.

심지어 초반에 '캐릭터를 구축'하는 장면에서 박병은 배우와 별반 다르지 않은 캐릭터처럼 보이게 해놓고,

갑자기 이야기의 중심으로 쑥~ 들어오는데에서는 좀 당황스러웠던 정도.

그래도 꽤나 인상적이었던 후반 하이라이트의 스위치가 되는 것도 결국

(뭐.. 어쩌면 꽤나 진부한 설정일 수도 있으나) 장영남 배우더만 -_- 

 

 

8. 박보검 배우가 정말 예쁜 배우라는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거 같긴 한데.....

서복이라는 캐릭터는 그야말로 '만화적인 캐릭터'라고 해야하나...

그야말로 보자마자 '신비롭군!'하는 느낌이 있어야 하지 않나 싶던데...

나름 노력을 열심히 한 거 같긴 한데, 아무리 그래도 '소년'으로서는 무리가 있었던 것일까나.

이젠 '성인배우' 느낌이 많이 들었던지라...

뭐랄까... '아이에서 소년으로 싸악 넘어가는 미묘~한 경계에 있는 아주 예쁜 배우'가 했다면.. 하는 생각이 들었으나,

(초능력 물에서 최강자가 사춘기 언저리? 의 애들이 많은 것엔 다 이유가 있다. 라고 생각하는.. '사춘기'라는 기간에도 의미가 크고)

 

다시 생각해보니 '현시점 국내에 그런 '인간' 배우가 있나?' 싶긴 했음 ㅋㅋ 누가 좋았으려나...

(늑대 소년 데뷔시의 송중기?)

그리고 보다보면, 의외로 서복은 '알 거 다 아는 캐릭터'이기도 했고.

 

 

9. 서복의 급작스러운 공유에의 의존. 장면에서 살짝 당황

 

 

10. 서복 말대로 정말 '계속 화가 나 있는 공유 캐릭터'가 좀 부담스럽긴 했는데, 뭐..

극 중 설정인 어떤 요인 땜시 그런갑다. 하고 넘어가기로. ㅋㅋ

 

 

11. 등장하자마자 '그럴 것 같았'지만, 제발제발 그건 아니길 바랬건만 결국 그거였던 회장님 캐릭터에게 심각하게 실망. -_-

아 이건 진짜 뻔해도 너무 뻔하쟎아.

 

 

12. 진지하게 이야기하자면, 정말 깊은 이야기를 길게 할 수 있는 '주제'를 가진 작품이던데,

박보검과 공유라는 배우의 공연. 그로 인해 관객들이 기대하지 않았을까 하는 전개와 꽤나 다른 것으로 인한 당혹감?

보기 전부터 '얼굴만 감상해도 만족'이라는 이야기까지 있던데

결국 관객들이 이야기의 속까지 도달하지 못하고 껍데기(?)만 보게 하는 연출들

(분명 부러 넣은 거 같은데? 싶기도 했던 미묘~~한 브로맨스 감성에 - 이 부분을 오글거리게 느끼는 분들도 분명 있을 것이고 ㅋㅋ

 다시금 말하지만 말로 다 주절거리는 주제 등등)

등이 패착의 요인이 아니었을까나..?

 

 

13. 그럼에도 고르고님 말씀대로, 후반의 폭주 연출은 나쁘진 않았는데,

사실 이 부분도 뭔가... '아.. 조금만 더!!!'하는데 (예산 문제이려나?) 애매~하게 멈춰버린 듯한 느낌이 아쉽기도.

역시 중간에 떠들기 좀 멈추고, 속도 좀 올려서, 후반 복귀. 부터의 분량이 조금 더 길었어야...?

 

 

 

 

뭐 그래도. 생각보다는 그럭저럭 보고 나온. 


망작까진 아닌 거 같고, 범작 중에서도 상범작 정도?


(끝)
 

LINK LINK
68 Lv. 922070/940000P

어디로든지 갈 수 있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3

  • 윤딩
    윤딩
  • golgo
    golgo

  • 1집
  • 핀란
    핀란
  • 테리어
    테리어
  • 온새미로
    온새미로
  • Nashira
    Nashira
  • 베리필소굿
    베리필소굿
  • 송씨네
    송씨네

  • 빛나
  • WinnieThePooh
    WinnieThePooh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빛나래
    빛나래

댓글 8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영화 전체적으로 흐르는 메시지를 넘어선 기시감은
모든 AI 관련 영화들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단연 앞권은.... 우잉? 이건 완전 한국판 엑스맨 DOFP인데? ㅋㅋㅋㅋ
7번 장영란씨 부분은 저도 많이 아쉽더군요. -_-;;
댓글
23:58
21.04.17.
profile image
LINK 작성자
WinnieThePooh

말씀하신 기시감은 뭐. 미리부터 마음의 대비?를 해서 그렇게 거슬리진 않았는데, 고르고님 말씀대로 '강아지처럼 눈 똥그랗게 뜨고 유치원생처럼 말하고..'하면서 묘한 브로맨스 망상(?)을 계속 자극하는 것 땜시 계속 딴 걸 보고 생각하고 있게 하던 ㅋㅋ
(심지어 중간에 공유의 '기다려!' 하는 대사 나올 땐 (진짜 강아지니?) '으음' 싶었어요 ㅋㅋ 이것들이 알고 부러 넣었음에 분명해! 하고.. )

댓글
00:01
21.04.18.
profile image 2등
후기 잘 감상하였습니다..여배우 이름이 장영란이 아니고 장영남으로 알고 있습니다...
댓글
00:15
21.04.18.
profile image
LINK 작성자
베리필소굿
앗 ㅎㅎ 수정할께요
댓글
00:15
21.04.18.
profile image 3등

13.후반의 폭주 연출은 나쁘진 않았는데,

사실 이 부분도 뭔가... '아.. 조금만 더!!!'하는데 (예산 문제이려나?) 애매~하게 멈춰버린 듯한 느낌이 아쉽기도.👌👌👌

93d0282ff84a7909e11ca5bba6592975.jpg

댓글
00:31
21.04.18.
profile image
LINK 작성자
온새미로
맨 마지막 그 장면은.. 뭔가 '지옥도'를 연출하려는 게 보였는데, (기어오르려는 인간들)... 너무 착하게 풀어낸 거 아닌가 싶기도 ㅋㅋ
댓글
00:33
21.04.18.
profile image
첫관람인데 마치 예전에 본 듯한 영화였네요;;
댓글
01:15
21.04.18.
profile image
LINK 작성자
핀란
그것도 여러편... 보신 듯하셨던.. 건 아니시.... ㅎㅎ
댓글
06:29
21.04.1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스파이럴 간략한 후기 2 Coming Coming 6시간 전22:59 742
HOT 개인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영화평 36 인사팀장 인사팀장 5시간 전23:53 2791
HOT 이춘연 제작자님을 생각해보며...(만난적은 없습니다.)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5시간 전23:56 768
HOT '포에버 퍼지' 첫 공식 예고편/포스터 goforto23 5시간 전00:01 918
HOT 5월 12일 박스오피스 7 paulhan paulhan 5시간 전00:00 1644
HOT [뻐꾸기도 밤에 우는가] 시대를 대표했던 트로이카. 정윤희 5 프라임 프라임 5시간 전23:36 841
HOT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TMI 9 sirscott sirscott 6시간 전23:33 964
HOT 마틴 캠벨 신작 [더 프로티지] 예고편 (자막) 4 이돌이 이돌이 6시간 전23:28 657
HOT 오늘 받아온 굿즈들 3 paulhan paulhan 6시간 전23:16 1243
HOT 빅피쉬 다시 보니 예전에 갔던 팀버튼전 생각나서 찾아봤어요! 22 Soma Soma 6시간 전22:50 975
HOT 슈퍼노바 보신분들 혹시 이생각 안드셨나요?(별거없음 주의) 27 카놀라유 카놀라유 6시간 전22:35 1590
HOT 토토리에 나오는 자매가 실제자매였네요 ㅋㅋㅋ 8 뿡야뿡요 7시간 전22:26 872
HOT 넷플릭스 좋은 다큐 추천하러 왔습니다. 15 golgo golgo 7시간 전21:35 1176
HOT '스파이럴' 로튼지수 및 주요평 8 goforto23 6시간 전22:35 1940
HOT '라스트 나이트 인 소호' 새 공식 스틸 - 토마신 매켄지 4 goforto23 7시간 전22:12 1045
HOT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트리뷰트 | “죽여주는 날이네!” 4 환풍기 환풍기 7시간 전22:00 776
HOT 배우 서예지, 백상예술대상 불참 결정 "개인 사정" 3 friend93 7시간 전21:53 2162
HOT 현재 용산 경품현황 2 None None 7시간 전21:41 1398
HOT 어른제국의 역습이... 벌써 20주년이 됐군요 8 과장 과장 8시간 전21:13 1090
HOT <스파이럴>키덜트 굿즈패키지 받았어요(Play me~!) 33 내꼬답 내꼬답 8시간 전21:13 1543
HOT 귀멸의 칼날 극장판 처럼 오래간 영화가 있었나요? 16 Ya프리 Ya프리 8시간 전20:43 1387
HOT 좀 늦게 올린 <링: 더 라스트 챕터> 보시기 전에 아셔야 할 것들 8 loneranger loneranger 9시간 전19:36 696
HOT 가슴이 웅장해집니다 20 텐더로인 텐더로인 9시간 전20:21 2979
6895
image
특별한럭비 6시간 전23:33 343
6894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23:08 182
6893
image
에몽돌899 9시간 전20:12 265
6892
normal
뉑이 뉑이 12시간 전17:31 472
6891
image
NeoSun NeoSun 12시간 전17:13 190
6890
image
처니리 처니리 14시간 전15:27 162
6889
image
NeoSun NeoSun 15시간 전13:43 286
6888
image
NeoSun NeoSun 17시간 전11:37 384
6887
image
NeoSun NeoSun 18시간 전10:44 225
6886
image
NeoSun NeoSun 20시간 전09:17 261
6885
image
데헤아 데헤아 22시간 전07:12 458
6884
image
처니리 처니리 1일 전23:20 282
6883
image
NeoSun NeoSun 1일 전23:17 574
6882
image
에몽돌899 1일 전19:40 324
6881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7:22 742
6880
normal
NeoSun NeoSun 1일 전15:49 676
6879
image
정체불명 정체불명 1일 전15:19 1530
6878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4:04 772
6877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3:35 454
6876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2:19 643
6875
image
spacekitty spacekitty 1일 전08:59 927
6874
image
NeoSun NeoSun 2일 전23:18 491
6873
normal
bangtong36 bangtong36 2일 전19:47 870
6872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8:16 506
6871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7:16 613
6870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6:21 584
6869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3:21 2009
6868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1:59 833
6867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1:52 433
6866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1:18 409
6865
image
영사기 2일 전10:49 638
6864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3일 전21:41 660
6863
image
NeoSun NeoSun 3일 전11:20 453
6862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3일 전08:54 561
6861
image
R.. R.. 4일 전19:31 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