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0
  • 쓰기
  • 검색

영화 레옹 마틸다에 관한 고찰

레이너
1791 14 10

 안녕하세요 13일날 레옹을 보고 나흘이나 지난 지금에서도 영화 레옹이 잊혀지지 않아 뭐라도 좀 써보면 나아지지 않을까 해서 작성해봅니다.

영화 레옹에서 게리올드만의 악역연기, 장 르노의 고독한 킬러연기 모두 훌륭했고 영화를 한 층 재미있게 만드는데 일조했다고 생각하지만 

제 머릿속에는 오직 마틸다만이 기억에 남고 맴돌고 있습니다

영화를 본지 나흘이 지난 지금도 이 생각을 떨칠 수가 없습니다

 마틸다가 이토록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대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마틸다의 뛰어난 외모또한 크게 작용된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에서 보통 13세 여자아이를 떠올리면 한참 어리고 보호의 대상으로 생각되고, 보편적으로 13세 아이와의 논리적이고 타당한 대화를 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레옹의 마틸다는 여느 13세와 다르게 조숙했고 때로는 어른이상의 상황대처능력과 임기응변력을 가졌다고 생각됩니다. 구사하는 어휘의 수준만 봐도 저의 중학생때 이상의 어휘구사력을 가졌으며 성인과의 대화에서도 주도권을 잡을 수 있습니다.

이건 호텔 관리인과의 대화 그리고 레옹을 설득하는 장면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신선함과 아이다운 치기어림, 당돌함 때로는 분무기 물놀이, 마돈나 코스프레게임을 할때의 천진난만 표정등 아이다움을 잃지 않는 모습, 거기에 더해 자신의 목숨조차 걸 수 있는 결단력과 행동력이 맞물리면서 괴리감과 만감이 교차하지만 더욱더 마틸다가 매력적으로 다가옵니다
자칫 성인여성이 연기하면 추해 보일 수 있는 장면또한 절묘하게 아이란 이유로 감안이 됩니다
저의 13세때를 생각해보면 자괴감이 들 정도 입니다.

 이러한 연기가 나올 수 있는건 연기에 천부적인 재능이 있어야만도 하겠지만 저는 어떤 연기에있어서 그 배우의 성향, 지능, 지식, 배경, 생각등이 뒷받침 되어야 자연스러운 연기가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점에서 나탈리 포트만의 마틸다 연기는 여느 13세 수준의 연기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영화 레옹의 장면사진을 덧붙여 설명하자면 어린 나탈리 포트만의 마틸다는 단순히 영화의 배우로서의 연기 그 이상을 선보인다고 생각됩니다. 단순히 대본을 읽는게아닌 대사하나하나에 담긴 감정을 13살 소녀가 파악했고 상황에 맞는 시선처리 악센트등을 미루어 볼때 나탈리 포트만의 성숙함은 성인이상으로 봐도 될 정도인 것 같습니다

 레옹이 토니와 얘기하는 중 문 밖에서 마틸다가 비행청소년과 어울리니 레옹이 다그치는 장면인데
마틸다의 레옹을 훑어보는 저 눈빛과 시선처리 그리고 레옹의 잔소리에 Okay로 대답하는 목소리톤, 억양 이 모습은 누구말도 듣지않고 제멋대로인 여자가 좋아하는 사람을 대할때의 태도로 정말 어린아이가 맞나 싶을 정도로 능숙하게 소화해낸다는 걸 볼 수 있습니다.

마치 나탈리 포트만 그 자신이 마틸다 인 것 같습니다.

ezgif.com-gif-maker.gif

 

 이 사진은 레옹과 마틸다가 레옹이 키우는 식물에 관한 얘기를 할 때인데 초등학생 나이정도에 불과한 소녀의 얼굴에서 저런 표정이 나올 수 있는지 경이로울 정도입니다.

a40dd2bc07ae2aba2a5f6bdc8c6f371f_Yb7cVeXFLhC6KwsLMhw.jpg



 감독판에나온 레옹과 마틸다의 킬러실습 장면인데 레옹이
현관문 외시경에 껍을 붙여 시야를 차단하고 문을 따고 들어갈때 마틸다는 붙여있던 껌을 떼서 자신이 씹습니다

현실에서의 모습을 생각한다면 저러한 행동은 진심으로 좋아하고 사랑하는 사람사이에서만 가능한 행동이라고 생각됩니다
감독이 지시한 내용인지 모르겠으나 이러한 섬세한 디테일등이 이 영화를 영화 이상의 현실감을 갖게 하는것 같습니다.

ezgif.com-gif-maker3.gif


 이러한 마틸다의 경이로울 정도의 연기와 분위기, 외모 그리고 프랑스풍 오렌지색 아련한 느낌의 분위기와 색, 스물 두 살인 제가 겪어보진 못했지만 어렴풋이 느껴지는 90년대 당시 뉴욕 거리의 향수 이러한 요소들이 더해져 저로 하여금 실제 레옹의 배경이 되는 저 세계에서 살아보고 싶게 만들고 저 이야기의 주인공이 되고 싶게 만듭니다. 하지만 그렇지 못한 현실이기에 우울함을 느끼고 마틸과 같은 여자와 만날 가능성이 낮기에 우울함을 느낍니다.

 

제가 느끼는 우울함은 다른사람들이 레옹의 엔딩을 보고 슬퍼하면 우는 것 이상일 겁니다.

이러한 우울함을 조금이나마 떨치기위해서 우울함이 원인이 뭔지 생각해봤습니다.

우선 근본적인 이유로는 제가 남자치고 상당히 약하고 감성적인게 가장 큰 원인인 것 같습니다

성향이 감성적인건 어쩔수 없으니까 그에따라 어떤 포인트에서 우울함을 느끼는지 말해보자면

일반 마틸다의 외모가 너무 아름답습니다. 참고로, 저는 마틸다 외의 청소년에게 이성적인 호감을 품었던건 필자또한 청소년일 때밖에 없었습니다.

아름다운 외모에 더해 성인이상의 똑부러짐, 임기응변력 그리고 아이이기에 가능한 당돌함, 치기어림등의 조화로 인해 일반적으로 느낄수 없었던 여성상이 신선하고 새롭게 느껴지는것 같습니다. 물론 이러한 여성은 지구상에서도 극히 일부분일 테고 그런 성향을 띈다해도 저렇게 아름다운 외모일 가능성은 더옥 희박할겁니다. 그렇기에 더욱 현실의 나와 동떨어진 느낌이고, 이룰 수 없는 사랑, 가질 수 없는 사랑인 것 같아 더욱 애타고 슬픕니다. 이외에도 영화자체의 스토리 분위기등의 이유가 있을것 입니다 저는 엔딩부분 마틸다의 한마디와 Shape of my heart는 듣다보면 눈물이 날 것 같아 15초이상 들어보지도 못했습니다. 

길다면 길고 의미없다면 의미없는 글일테고 이러한 슬프고 우울한 감정또한 시간이 지나며 희미해지고 퇴색될테지만

스물 두살 젊은 나이에 느껴지는 이러한 감정을 앞으로 나이를 먹어가며 무뎌져가는 제가 또 느낄 수 있을까 싶어 글로써 지금 당시의 감상을 적어봤습니다

 

 

 그리고 이런한 생각을 가지고 이 글을 작성함에있어서 걱정됐던건 제가 13살 소녀인 마틸다를 보고 이러한 이성적 호감, 연민등을 갖는게 잘못된 건가요? 여러분들의 의견을 듣고싶습니다


 

 

 

레이너
0 Lv. 42/400P

안녕하세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 강철꼬리
    강철꼬리
  • pimpmania
    pimpmania

  • aniamo

  • 아오시마
  • 사냥할시간
    사냥할시간

  • oriental

  • 맹린이
  • 냥풀뜯기
    냥풀뜯기
  • bonvoyage
    bonvoyage
  • APTX4869
    APTX4869
  • KiaOra
    KiaOra
  • 갑니다
    갑니다
  • spacekitty
    spacekitty

댓글 1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저도 영화속 캐릭터에 반한 적이 있죠 ㅎ 예를 들면 《로스트 하이웨이》에서 발타자르 게티..

근데 현재 그의 모습은 너무 차이가 나서 캐릭터와 배우를 동일시해서는 안된다고 스스로에게 다짐하고는 합니다 ㅎ
댓글
01:02
21.04.17.
profile image 2등
전혀 잚못된게 아니라 생각해요. 영화를 보고 느끼는 감상이 제가 평소 가진 보편적 기준에서 벗어난다는건 정말 영화보는 이유중 중요한 부분인거 같아요
댓글
01:04
21.04.17.
profile image 3등
레옹!! 정말 명작이고 저도 참 좋아하는 영화입니다 :)

유난히 배우나 분위기에 꽂히는 영화가 있기 마련이죠~~ 영화는 영화일뿐! 마음에 드는 영화 속 캐릭터가 생겼다면 여러번 보셔도 질리지 않을테니 이번에 인생작 한편 만났다고 생각하심 될 것 같아요. 또는 나탈리 포트만의 다른 영화들을 챙겨보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 같구요ㅎㅎ

시국이 시국인 만큼 사소한 일에도 슬프고 우울해지기 쉬운 날들입니다ㅠ 현실을 비관하기보단 영화를 일상의 탈출구(?)로 활용하셔도 좋을 것 같아요. 화이팅!
댓글
01:18
21.04.17.
레이너 작성자
KiaOra
답변 감사합니다 근데 영화를 보면 볼수록 더 슬퍼집니다.
그리고 마틸다와 후의 나탈리 포트만이 다른 사람처럼 느껴질 정도로 이질감이들어 다른 출연작을 본다한들 나아질듯 싶어요
물론 시간이 지나지면 나아지겠지만 안다고 해서 현재의 감정이 없어지는건 아니라 힘드네요
댓글
01:39
21.04.17.
profile image
레이너

ㅋㅋㅋ 그래도 나탈리 포트만은 아직도 아름답잖아유 ㅋㅋ

제가 되게 어릴 때 보고 반했던 배우는 이렇게 됐어유 ㅋㅋ

 

04418EEE-6C2B-4FDF-B942-F65778826C5C.gif

A0CAECE1-6F95-44AD-8B7C-ED4B2C0116B2.jpeg

01FDA635-04F7-4AA3-982B-55C7FCD2D9F3.jpeg

AB9ACFAB-313F-4B73-9767-37EC429A2842.jpeg

060310F5-D686-4ED8-B2EB-5CC2BBF0CBD6.jpeg

52DD7148-EB45-459C-8975-E2C47C0D4A0A.jpeg

66F4E3BD-3272-4B1B-A541-234A9AE513F9.jpeg

 

 

😅😂😭 

 

댓글
02:14
21.04.17.
profile image
만 13세라 한국 기준으로는 초등학생은 아니고 중1~2 나이 정도였긴해요 저도 레옹 처음 봤을 때 마틸다가 최고였어요 특히 저 단발머리 ㄷㄷㄷㄷ
댓글
02:05
21.04.17.
profile image
마틸다는 나이, 성별을 떠나 매력적인 캐릭터임은 부정할 수 없다 생각해요. 저도 레옹을 최근에 다시 봤는데 그 매력에 훅 빠져들어서 한동안 허우적 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성인여성인 제가 현실에선 갖기 힘든 매우 당혹스러운 감정인데, 영화보는 잠시동안 내가 아닌 다른 인물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빠져든다는 자체로 꽤 흥미로운 경험이죠. 영화 보는 이가 누가 되었건 레옹에 빙의한 눈으로 마틸다를 보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명실상부 탑티어 아역 캐릭터죠.
댓글
08:05
21.04.17.
레이너 작성자
aniamo
레옹 엔딩부분 마틸다 대사를 말씀 하시는 건가요?
댓글
04:42
21.04.1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스파이럴 간략한 후기 2 Coming Coming 6시간 전22:59 722
HOT 개인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영화평 36 인사팀장 인사팀장 5시간 전23:53 2734
HOT 이춘연 제작자님을 생각해보며...(만난적은 없습니다.)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5시간 전23:56 752
HOT '포에버 퍼지' 첫 공식 예고편/포스터 goforto23 5시간 전00:01 900
HOT 5월 12일 박스오피스 7 paulhan paulhan 5시간 전00:00 1606
HOT [뻐꾸기도 밤에 우는가] 시대를 대표했던 트로이카. 정윤희 5 프라임 프라임 5시간 전23:36 824
HOT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TMI 9 sirscott sirscott 5시간 전23:33 946
HOT 마틴 캠벨 신작 [더 프로티지] 예고편 (자막) 4 이돌이 이돌이 5시간 전23:28 630
HOT 오늘 받아온 굿즈들 3 paulhan paulhan 5시간 전23:16 1229
HOT 빅피쉬 다시 보니 예전에 갔던 팀버튼전 생각나서 찾아봤어요! 22 Soma Soma 6시간 전22:50 972
HOT 슈퍼노바 보신분들 혹시 이생각 안드셨나요?(별거없음 주의) 27 카놀라유 카놀라유 6시간 전22:35 1572
HOT 토토리에 나오는 자매가 실제자매였네요 ㅋㅋㅋ 8 뿡야뿡요 6시간 전22:26 866
HOT 넷플릭스 좋은 다큐 추천하러 왔습니다. 15 golgo golgo 7시간 전21:35 1163
HOT '스파이럴' 로튼지수 및 주요평 8 goforto23 6시간 전22:35 1908
HOT '라스트 나이트 인 소호' 새 공식 스틸 - 토마신 매켄지 4 goforto23 6시간 전22:12 1030
HOT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트리뷰트 | “죽여주는 날이네!” 4 환풍기 환풍기 7시간 전22:00 762
HOT 배우 서예지, 백상예술대상 불참 결정 "개인 사정" 3 friend93 7시간 전21:53 2152
HOT 현재 용산 경품현황 2 None None 7시간 전21:41 1391
HOT 어른제국의 역습이... 벌써 20주년이 됐군요 8 과장 과장 7시간 전21:13 1078
HOT <스파이럴>키덜트 굿즈패키지 받았어요(Play me~!) 33 내꼬답 내꼬답 7시간 전21:13 1538
HOT 귀멸의 칼날 극장판 처럼 오래간 영화가 있었나요? 16 Ya프리 Ya프리 8시간 전20:43 1383
HOT 좀 늦게 올린 <링: 더 라스트 챕터> 보시기 전에 아셔야 할 것들 8 loneranger loneranger 9시간 전19:36 696
HOT 가슴이 웅장해집니다 20 텐더로인 텐더로인 8시간 전20:21 2961
48832
image
히치맨 9분 전04:57 36
48831
normal
고슴도 고슴도 2시간 전02:29 128
48830
normal
글렌굴드 글렌굴드 5시간 전00:01 232
48829
normal
pptv 5시간 전23:43 310
48828
normal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5시간 전23:35 232
48827
normal
룰루리요 룰루리요 5시간 전23:32 514
48826
normal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5시간 전23:32 216
48825
image
비밀이지만 비밀이지만 5시간 전23:11 544
48824
normal
Coming Coming 6시간 전22:59 722
48823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6시간 전22:44 261
48822
normal
레드룸 레드룸 7시간 전21:36 187
48821
normal
RoM RoM 7시간 전21:14 171
48820
image
우디알린 우디알린 10시간 전18:54 383
48819
image
Nashira Nashira 10시간 전18:41 1487
48818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1시간 전17:43 262
48817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1시간 전17:41 557
48816
image
leodip19 leodip19 11시간 전17:23 230
48815
image
입찢어진남자 11시간 전17:18 224
48814
image
입찢어진남자 11시간 전17:16 176
48813
image
KimMin KimMin 12시간 전16:39 570
48812
image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12시간 전16:21 171
48811
image
하비에르 하비에르 15시간 전13:21 587
48810
normal
츄야 츄야 16시간 전13:03 1470
48809
image
아아카스 17시간 전11:14 758
48808
normal
비밀이지만 비밀이지만 18시간 전10:18 472
48807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00:21 451
48806
normal
데헤아 데헤아 1일 전00:20 943
48805
normal
피클주 피클주 1일 전23:30 782
48804
image
붕붕카 붕붕카 1일 전22:55 690
48803
normal
stanly stanly 1일 전21:47 407
48802
normal
분홍분홍 분홍분홍 1일 전21:40 383
48801
image
KimMin KimMin 1일 전16:51 525
48800
normal
A열중앙관객 A열중앙관객 1일 전16:04 522
48799
normal
실리 1일 전16:03 347
48798
image
비밀이지만 비밀이지만 1일 전15:59 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