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노매드랜드 간단리뷰(약스포)와 이동진 라톡 간단후기

24fps 24fps
1155 14 6

 

20210413_185225.jpg

21년 4월 13일 압구정 1관

 

저의 이 작품의 예고편을 봤을때 첫인상은 'Into the wild'나 'Wild'가 생각났었는데요. 포커싱이 조금 다른 영화였네요. 그것만으로도 상당히 새로운 영화였습니다.

 

이 작품을 이해하는 데는 일단 2008년도 발 리먼 브라더스 사태 때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파산했는지에 대해 알면 좋은 부분이 있습니다. 미국이니까 국가가 부도가 안 났지 엄청난 사태였고 그 후폭풍으로서 노매드가 생겼다고 볼 수 있으니까요. 그 외에 많이 파산하는 부분은 집안에 아픈 사람이 있으면 파산합니다. 미국의 살인적인 의료비와 의료보험이 없으면 그냥 죽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오죽하면 마리화나를 의료용으로 합법화했을까요. 그나마도 하지 못해서 아직도 불법 마리화나를 한다고 합니다. 이런 의료적인 현실은 마이클 무어의 <식코>(2007)을 보는 것도 괜찮지만 다큐가 취향이 아닌 분들은 덴젤 워싱턴의 <존 큐>(2002)를 보시면 미국의 현실도 하나 배우고 재밌는 영화도 볼 수 있을 거예요.

 

펀의 스토리는 도시 자체가 망하기도 했지만 집을 잃는 데에는 남편의 병이 컸을 거예요. 해고되고 나면 의료보험이 끊기죠. 물론 그 뒤로 여러 가지 직업을 가졌지만 정규직만이 의료보험이 나와요. 이런 스토리를 알고 미국 작품들을 보면 면접에서 의료보험을 제안한다는 것은 이 회사가 그만큼 그 사람을 원한다는 제스처란 뜻이기도 해요. 우리나라도 집안에 아픈 사람이 있으면 경제적으로 무너지긴 하지만 홈리스가 될 때까지 가진 않으니까요. 저는 펀이 하우스리스라고 하는 건 나름의 마지막 자존심이었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그녀의 밴은 주거용 트레일러도 될 수 없는 차였죠.

 

저는 이 작품이 사람과 사람 간의 거리감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했어요. 작품에서 펀이 어떤 상황이던 항상 당당하게 서있을 수 있는 것은 누군가에게 의존하지 않고 그리고 항상 사람 간의 거리를 적당히 둠으로서 노매드가 몰린 사람이 아닌 선택한 사람으로서 그리고 한 사람으로서 존엄을 가지고 살아간다고 생각했거든요. 사실상 실제 노매드의 실상이 어떻든 이 영화에서 다루고 있는 노매드는 그런 상황이 된 사람이라기보단 선택한 사람들이고 새로운 삶의 방식의 모습이었던 거죠. 언니나 데이브와의 일이 그런 내용들이고요.

 

다만 아쉬운 건 이 작품이 노매드의 밝은 부분만 조명한 거 같아요. 원작에선 어두운 이야기도 있긴 하겠죠.

 

미국의 광활한 아름다운 풍경과 정말 많이 나오는 노을 씬을 보면서 국내 아이맥스 개봉이 불발된 게 참 아쉬웠네요. 2.39:1보단 1.9:1이 더 어울리는 영화 같은데 나중에 IMAX 비율로 서비스되길 기대해봅니다. 

 

20210413_211416.jpg

 

이동진 GV (with 이다혜 씨네 21 기자)

개인적으로 요새 후기를 많이 쓰고 있어서 그런지 기자님이 영화 글을 잘 쓰는 법에 대해 질문하셨을 때 깊이 영화를 생각하는 시간을 갖는다라는 이야기는 당연한 이야기 같으면서도 새삼 와닿았던 거 같네요.

 

전반적으로 원작과 비교를 많이 했고, 펀과 데이브가 원작에 없는 창조된 인물로서 논픽션이었던 원작이 영화화되면서 바뀐 부분에 대해 많이 이야기하면서 그리고 실제 노매드 생활을 하고 있는 분들이 직접 연기자로 참여하면서 프랜시스 맥도먼드가 얼마나 작품에 잘 녹아있었고 그들의 연기를 잘 이끌어준 연출과 배우의 힘이 있던 작품이란 이야기를 해주셨네요.

 

덤으로 프랜시스 맥도먼드가 이 작품을 만들고 싶어서 클로이 자오를 픽업했다는 이야기는 무척 흥미로웠고요.

 

개인적이 아쉬움은 이다혜 기자님 지분이 좀 많았던 것인데 사실 이번 라이브톡이 100회 특집으로서 이동진씨 본인이 자화자찬하기엔 조금 민망하셨을 테니 축하사절의 느낌이 강했는데요. 그런 부분은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다만 원작과의 비교와 얼마나 영상화가 잘 된 각색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 보니 그런 건 실상 작품의 외적 상황이 작품 자체의 내적 성과를 어떻게 끌어준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였고 사실 저는 그것보다는 외적인 부분을 제외하고 이 작품은 단독으로 이 작품이 가진 장점에 대한 이야기를 좀 더 듣고 싶었던 아쉬움이 있었네요. 그래서 이 작품을 첫 관람한 입장으로서 작품 그 자체를 보고 작품을 느낀 시간이 너무 적었고 바로 작품 제작 과정을 통해 이런 수작을 만들어낸 것에 대한 찬사를 먼저 들어버리니 작품 그 자체로서 이 작품의 장점을 생각해보는 시간이 너무 적었던 거 같아요. 사실 작법 자체는 그렇게 새롭다고 생각되지 않아서 그럭저럭 봤는데 작품의 제작 과정을 들으니 그런 제작 방식으로 이런 작품을 만들어냈다는 게 좀 놀라웠거든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세즈융
    세즈융

  • hwangjaey

  • 푸릇파란

  • dkxixid
  • 멜로디언
    멜로디언
  • 가이버
    가이버
  • 그린나래
    그린나래
  • golgo
    golgo
  • 솔로
    솔로
  • WinterRain
    WinterRain
  • DBadvocate
    DBadvocate
  • Nobita
    Nobita
  • 이한스
    이한스
  •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댓글 6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미국이란 나라는 땅도 크고 모순도 너무 큰 거 같아요. 

댓글
09:04
21.04.15.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golgo
그럴일도 없겠지만 누가 미국살 기회줘도 전 못살거 같아요 ㅎ
댓글
11:11
21.04.15.
profile image 2등

간단 후기라면서요? ;;;

농담이고, 정리해주신 거 잘 봤습니다. 중계관에서나마 참석했지만 활자로 다시 보니 더 새겨지는 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09:30
21.04.15.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가이버
간단정리는 그냥 gv얘기였어요 ㅎㅎ
댓글
11:10
21.04.15.
3등
거리감에 대한 이야기라는 게 와닿습니다 잘 읽고 가요
댓글
17:27
21.04.1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5월 14일 박스오피스 8 paulhan paulhan 2시간 전00:00 1319
HOT 할리우드 20대 여배우들 중 가장 기대되는 7인 16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23:47 1727
HOT [넷플릭스][스포 없는 리뷰] 우먼 인 윈도 - 음미하고 소화할 시간 없이 그... 2 니코라니 2시간 전23:33 596
HOT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 마지막 탑승하고 왔습니다🚂 4 카란 카란 3시간 전22:31 762
HOT [크루엘라] 돌비 시네마 포스터 공개 13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4시간 전22:08 2256
HOT 학교 가는 길 5 슈하님 슈하님 4시간 전22:05 463
HOT 셀린 시아마 신작 [쁘티 마망] 예고편 (자막) 6 이돌이 이돌이 4시간 전21:59 1146
HOT 무비라이브딜 채팅창에서 "익무화이팅!" 누가쓰신건가요 ㅋㅋ 24 아싸리무비시청 아싸리무비시청 5시간 전21:00 2786
HOT (스포) <빅 피쉬> 이 세상 모든 아버지들을 위한 ‘환상적인’ 변명 10 KimMin KimMin 5시간 전21:08 908
HOT 귀멸의 포켓몬 20 넷플릭스4K 4시간 전21:10 1542
HOT <분노의 질주 5: 언리미티드> 리뷰 5 입찢어진남자 5시간 전20:25 1108
HOT '러브 데스 로봇' 시즌 2 다 봤습니다. 추천. 15 golgo golgo 6시간 전19:51 1866
HOT 넷플릭스 좀비 추천작 6 2 kimyoung 6시간 전20:08 926
HOT 스파이럴 시사회 후기 (스포ㅇ) 3 paulhan paulhan 6시간 전19:59 523
HOT [범털 2 : 쩐의 전쟁] 후기 리뷰 (스포X) 10 A열중앙관객 A열중앙관객 6시간 전19:40 883
HOT 칸 영화제 초청작 발표 1주일 연기..6월 3일 발표 2 goforto23 6시간 전19:38 978
HOT 모건 프리먼, 루비 로즈 '뱅퀴시' 국내등급심의신청 12 PS4™ 6시간 전19:28 702
HOT 9월 베니스 영화제 - 100% 오프라인 예정..'듄' 등 첫 공개될듯 6 goforto23 7시간 전18:53 1399
HOT 필름마크북 고민이신 분들께 다이소 대체물품 추천해볼게요 ㅎㅎ 20 DBadvocate DBadvocate 7시간 전18:38 2556
HOT 희귀 굿즈 나눔하는 경우 주의하세요. 48 golgo golgo 7시간 전18:16 4994
HOT CGV '명씨네 명작전 - 짐 자무쉬' 상영작 (5/19 ~ ) 17 무비런 무비런 8시간 전17:52 2633
HOT 다음주 VOD 출시 일정 1 PS4™ 8시간 전17:48 1678
HOT 메가박스 '인트로덕션' A3 포스터 + 필름컷 증정 이벤트 진행 예정 4 무비런 무비런 8시간 전17:45 2465
941903
image
goforto23 3분 전02:05 28
941902
image
영사남 영사남 4분 전02:04 47
941901
image
시샘달 4분 전02:04 31
941900
image
샤하랑 샤하랑 10분 전01:58 96
941899
image
goforto23 19분 전01:49 87
941898
normal
복자 복자 20분 전01:48 77
941897
normal
붉은승냥이 붉은승냥이 21분 전01:47 113
941896
image
DBadvocate DBadvocate 26분 전01:42 391
941895
image
NeoSun NeoSun 26분 전01:42 150
941894
image
goforto23 31분 전01:37 208
941893
normal
돌멩이 돌멩이 33분 전01:35 122
941892
normal
하늘하늘나비 48분 전01:20 746
941891
image
goforto23 49분 전01:19 307
941890
image
goforto23 53분 전01:15 314
941889
image
goforto23 54분 전01:14 238
941888
file
NeoSun NeoSun 58분 전01:10 161
941887
image
데헤아 데헤아 1시간 전01:07 265
941886
normal
복학배추 복학배추 1시간 전01:06 152
941885
image
Lambda Lambda 1시간 전00:58 584
941884
normal
robertdeniro robertdeniro 1시간 전00:46 369
941883
image
가미 가미 1시간 전00:46 949
941882
normal
leodip19 leodip19 1시간 전00:44 565
941881
image
샌드맨33 1시간 전00:37 588
941880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1시간 전00:33 155
941879
normal
소쿨러버 1시간 전00:31 340
941878
normal
뿡야뿡요 1시간 전00:26 432
941877
normal
가든로즈 1시간 전00:21 998
941876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0:18 180
941875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0:17 373
941874
normal
웃으면복이온다 1시간 전00:15 655
941873
normal
나초 나초 1시간 전00:13 482
941872
normal
리에멜트 리에멜트 1시간 전00:13 399
941871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0:12 257
941870
normal
히히히하하 히히히하하 1시간 전00:09 290
941869
image
락시 락시 2시간 전00:06 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