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1
  • 쓰기
  • 검색

지옥을 향해 폭주하는 저주받은 걸작

놀스 놀스
4842 28 41

MV5BMTQ5ODA1NDk0Nl5BMl5BanBnXkFtZTgwNTc0OTIwOTE@._V1_.jpg

당대엔 흥행과 비평에서 실패했지만 훗날 스티븐 킹, 폴 토마스 앤더슨, 쿠엔틴 타란티노, 로저 에버트 등의 인물들이 모두 열광한 영화가 있습니다. 바로 윌리엄 프리드킨 감독의 1977년작 소서러(Sorcerer)입니다. 이 작품은 앙리 조르쥬 클루조 감독의 <공포의 보수>(1953)를 리메이크한 작품입니다. 원작과 리메이크가 둘 다 걸작인 경우는 드문데 바로 그 드문 경우라고 생각합니다.

 

이 영화, 박력이 엄청납니다. 무슨 악마나 괴물이 등장하는 것도 아닌데 지옥으로 기어들어가는 듯한 무시무시한 체험을 선사합니다. 그만큼 괴이한 마력의 영화입니다.

 

영화는 원작과 동일하게 아주 조그만한 충격에도 폭발해버리는 '니트로글리세린'이라는 폭발물을 트럭으로 운반해야 하는 임무를 맡은 네 사람의 이야기입니다. 주인공들에겐 그 상황 자체가 빌런이고 재난인 상태에서 영화는 관객을  '똥줄 타는' 서스펜스의 지옥(혹은 천국?) 한가운데로 던져놓습니다.  그 지옥은 언제 누가 어떻게 어디서 목숨이 날아갈지 모른다는 불안이 시종 감돕니다.  특히 포스터에도 나타나있는 폭발물을 실은 트럭이 출렁다리 위를 건너가는 장면은 정말 말도 안되는, 사람 잡는 명장면입니다.

 

screen-shot-2020-08-05-at-8.03.27-pm.png.jpg

주술사, 마법사라고 번역할 수 있는 단어 소서러(Sorcerer)는 작품에 등장하는 트럭의 이름입니다. 주술사라는 단어처럼 영화에는 최면적인 분위기와 기이한 리듬이 존재합니다. 이런 측면은 영화를 지배하는 불안이라는 감정을 탁월하게 형상화 합니다. 

감독인 윌리엄 프리드킨은 70년대 미국에서 가장 광기 어린 영화들을 만든 대표적인 감독입니다. 그의 걸작들인 <프렌치 커넥션>(1971) <엑소시스트> (1973) 모두 어딘가 광적인 에너지가 가득합니다. 그리고 이 소서러에서 그 광기의 절정을 찍습니다. 그럼에도 이 영화는 한때 잊혀졌고 감독의 경력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쳤습니다.

 

결과론적인 얘기지만 그래서인지 이 영화에는 마치 망해버려도 좋으니 난 기어이 지옥으로 폭주해버리겠다는 감독의 결기가 느껴집니다. 하지만 이 작품은 결국 재평가, 재발견되어 걸작의 반열로 치솟아 흔한 말로 '저주받은 걸작'이 되었습니다.

 

살아있는 지옥이 펼쳐지는 소서러는 광기 어린 영화의 대가 윌리엄 프리드킨의 가장 '미친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 저주받은 걸작은 기어이 지옥을 향해 폭주합니다. 

 

917MUqbDdOL._RI_.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8

  • 칠리새우
    칠리새우
  • 스타니~^^v
    스타니~^^v

  • thefirstman
  • 롱테이크
    롱테이크
  • 클라리스스탈링
    클라리스스탈링

  • xwe8wj19al
  • Tankshot
    Tankshot

  • 산낙지
  • wonder
    wonder
  • MovieLover
    MovieLover

  • 로또1등되게해줘
  • 하디
    하디
  • 로보캅
    로보캅
  •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 nutbrother
    nutbrother
  • FiXT
    FiXT
  • nashira
    nashira
  • kalhun
    kalhun
  • 스타베리
    스타베리
  • 오키의영화
    오키의영화
  • 음악28
    음악28
  • J.Cole
    J.Cole
  • bonvoyage
    bonvoyage
  • 이한스
    이한스
  • Josée☘️
    Josée☘️
  • 강철꼬리
    강철꼬리
  • 24fps
    24fps
  • golgo
    golgo

댓글 4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현재 컬트 반열에 오른 명작이더라고요. 리메이크가 그렇게 되기 쉽지 않은데..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4:08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golgo

<공포의 보수>라는 걸작의 아우라로 인해 더욱 저평가되었던 측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원작과는 또 다른 매력의 걸작이라고 생각합니다! 후일에라도 컬트 반열에 올라 다행입니다^^

댓글
14:13
21.04.08.
profile image 2등
정말 감독이름으로 선택하면 중박은 쳐주는 분이었죠. 처음 듣는 작품인데 국내엔 아예 소개된적도 없나보네요. 넷플릭스같은데서 볼수 있음 좋은데 말이죠.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4:11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24fps
70년대의 윌리엄 프리드킨은 정말 굉장했죠! 코폴라나 스콜세지, 스필버그 같은 이름들과 함께 거론되는 이름이었지요^^ 이런 좋은 작품은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으면 좋을텐데요..
댓글
14:19
21.04.08.
profile image 3등
2015년에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상영했었지요. 그 때 보신 분들의 글이 이 게시판에도 몇 개 있을 겁니다.
저도 그 때 보고 충격받았습니다. 정말 무시무시한 미친 영화입니다.
저는 이 영화를 본 후로 '미친 영화'라는 표현을 함부로 안 쓰게 되었습니다.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4:41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bear

저도 이 영화를 처음 마주 했을 때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이런 쇼킹한 작품이 왜 상대적으로 묻혀 있었던거지? 라는 의문에 제가 다 억울한 심정이었네요ㅜㅜ 서울아트시네마에서 3편 동시심야상영 프로그램에서 상영했을 때도 블레이드 러너와 에일리언을 보러갔다가 뜻밖의 걸작을 만났다는 식의 느낌을 받은 분들이 많으셨으리라 생각합니다ㅎㅎ 정말 '미친 영화'라는 수사는 이런 영화에 써야하는 것 같습니다!

댓글
14:53
21.04.08.
profile image
bear
저도 이 때 봤는데 진짜 엄청나다라구여;;; 요새 개봉해도 전혀 촌스럽지 않을 것 같기도 해서 더 놀란..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7:12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LINK
극장에서 보셨군요! 정말 빛바랜 느낌이 전혀 없는 파워풀한 영화였습니다. 놀랄 노자를 이마에 새기고 극장을 나섰습니다ㅋㅋ
댓글
17:58
21.04.08.
profile image
이거도 보고 싶은데 볼 수 있는 방법이 없네요ㅜㅜ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4:51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J.Cole
좋은 영화들을 쉬이 볼 수 있지 않아 안타깝습니다 ㅜㅜ 넷플릭스와 왓챠는 하루 빨리 이 영화를 볼 수 있게 허하라..
댓글
15:00
21.04.08.
포스터 보면 그냥 평범하게 보였는데 반응들이 다들 그러신거보니 어마무시한가보네요...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5:02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광전
영화가 무시무시합니다! 턱 괴고 " 음 뭐지 이거?"하며 보다가 " 헐 뭐지 이거?! 엄마 나 무서워.. " 가 되는 영화랄까요 ㅋㅋ
댓글
15:06
21.04.08.
profile image

이 글 덕에 <공포의 보수>가 리메이크된 적이 있다는 걸 알게 됐어요. 찾아보니 <소서러>는 판권 문제로도 시끄러워서 공동 제작을 했던 파라마운트 픽처스와 유니버설 픽처스 중 어디에 판권이 있는지로도 싸움이 있었다네요. 결국엔 워너 브라더스가 판권을 사서 블루레이로 출시했다는 얘기도 있었대요.

전성기 시절의 윌리엄 프리드킨은 정말이지 대단했다죠. <엑소시스트>를 본 적이 있는데 왜 그렇게 회자가 되는지 알 만 하더군요. 프리드킨이 70대 중반에 내놓은 <킬러 조>라는 영화에선 매튜 맥커너히가 살벌한 또라이(?)로 나오는데, 길길이 날뛰는 게 아니라 내내 차분해서 더 무서운 역할이었어요. 막판으로 갈수록 막장스러운 전개가 펼쳐지는데 그 와중에 맥커너히가 내뿜는 광기는 공포 그 자체인 거 있죠. 매튜 맥커너히가 40대로 들어서면서 보여준 최고의 연기 변신이었어요. 건조한 분위기를 만들어 숨막히게 하던 프리드킨의 연출도 좋았고요.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5:06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bonvoyage
영화에 대한 뒷 이야기까지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시 그놈의 판권이란..ㅜㅜ 전성기 시절의 프리드킨은 정말 👍 <엑소시스트> 도 처음 봤을 때 정말 감탄했죠👍 전성기인 70년대 작품은 아니지만 <늑대의 거리>라는 작품도 전성기 시절의 에너지가 느껴지는 박력있는 영화였어요. 프리드킨 감독님은 카체이싱 장면도 어찌나 신박하게 잘 찍으시는지^^

<킬러 조>는 아직 보지 못했는데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시나 프리드킨 하면' 광기'죠 ㅎㅎ 매튜 맥커너히의 연기도 아주 궁금하네요. 씬스틸러로 등장한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에서 보여준 상또라이 연기와는 또 다른 상또라이 연기가 기대됩니다!
댓글
15:19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오키의영화
말씀하신대로 정말 극장에서 봐야 그 파괴력이 온전하게 보존되고 극대화 되는 영화입니다^^ 제발 극장에서 또 다시 상영 하는 기회가 마련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댓글
15:22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스타베리
이런 훌륭하고 무지막지한(?) 작품을 볼 수 있는, 특히 극장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15:32
21.04.08.
profile image
<공포의 보수> 굉장했던 작품이여서 소서러도 얼른 보고싶네요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5:40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FiXT

<공포의 보수> 정말 걸작이죠👍 운이 좋게도 <공포의 보수>와 <소서러> 모두 극장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소서러>는 대단한 원작의 품위에 누를 끼치지 않으면서도 뭔가 좀 더 어둡고 미쳐버린 에너지를 투여한 파괴력 있는 영화였습니다. 원작과 리메이크 모두 훌륭하기 참 쉽지 않은데 말이죠 ㅎㅎ

댓글
15:54
21.04.08.
profile image

<공포의 보수>도 보려고요

1번만 봤는데 이상하게 기온 엄청 높거나 습한날 다시보고 싶어요ㅎㅎ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6:17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리얼리스트
<공포의 보수> 걸작의 품격이 느껴지는 작품이죠 ㅎㅎ 저도 다시 보고 싶네요 고온다습한 날 공포의 보수를 보면 영화 속 후덥찌근한 공기가 더욱 피부로 와닿을 거 같네요^^
댓글
16:27
21.04.08.
profile image

엄청 열광했던 영화에요^^
3년전 익무에 제가 뒷이야기 번역글 2개를 올렸을 정도..ㅎㅎ
https://extmovie.com/trivia/38317182
https://extmovie.com/trivia/38336036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6:31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로보캅
우와 이런 정성어린 글을 올려주셨다니 감사히 천천히 잘 읽어보겠습니다! 역시 이 작품을 굉장히 좋게 보셨군요ㅎㅎ 좋은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
16:38
21.04.08.
profile image
지옥의 묵시록, 아귀레 신의 분노, 소서러까지 70년대에 미친 영화들이 많았네요!!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6:33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하디

정말 열거하신 영화 모두 광기가 드글거리는 작품이네요 ㅎㅎ 70년대의 미친 영화들 아주 애정합니다 👍

댓글
16:41
21.04.08.
profile image
포스터만 봐됴 너무 무서워요 ㅠㅠㅠ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7:10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붕붕카
호러가 아님에도 웬만한 호러영화를 씹어먹는 공포의 포스를 자랑하는 영화입니다^^;
댓글
17:50
21.04.08.
profile image

언젠가 보고 싶은데 국내도 워너가 블루레이 출시해줬으면 하는 바네요.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7:13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MovieLover
국내에도 꼭 블루레이 출시가 이뤄졌음 하는 바람입니다^^ 그리고 극장에서도 한번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좋겠네요 ㅎㅎ
댓글
17:51
21.04.08.
profile image
전 못본 영화인데, 설명을 들으니 꼭 챙겨봐야겠네요...게다가 엑소시스트의 감독이라는거 하나만으로도 챙겨봐야될듯! 그리고 내용이 정말 장난아닐듯....간만에 짜릿함을 느껴봐야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7:22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wonder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엑소시스트의 윌리엄 프리드킨이 작정하고 미치면(?) 이런 무지막지하게 황홀한 영화가 나오는구나 싶었습니다ㅎㅎ 이런 영화는 극장에서 봐야 제맛인데 말이죠 ㅜㅜ
댓글
17:55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클라리스스탈링
저도 꼭 다시 보고 싶은 작품입니다^^
댓글
17:55
21.04.08.
원작도 보고 이것도 봤는데 원작을 먼저 봐서 그런지
원작이 더 재밌었던..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8:06
21.04.08.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thefirstman
원작인 <공포의 보수>도 어마무시한 걸작이죠^^ 저도 정말 재밌게 본 작품입니다ㅎㅎ
댓글
18:10
21.04.08.
profile image

너무도 아쉬운 의견을 곁들이면서 개인적 의견을 덧붙이면 극장 개봉은 소원할 듯합니다 ㅜㅠ

 

아쉬운 데로 감상을 원하시면 '소서러'(1977)는 아랍쪽 유툽에 올라와 있네요(유툽의 세상이란....;;;)

 

 

앙리 조르주 클루조의 '공포의 보수'(1953)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02:16
21.04.09.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스타니~^^v

극장 개봉은 요원하더라도 시네마테크같은 곳에서 일회성 상영이라도 이루어졌음 하는 바람입니다^^ 유튜브에 풀 영상이 올라와있었군요.. 저작권은 괜찮으려나요ㅜㅜ

댓글
11:51
21.04.09.
profile image
놀스
아트시네마 쪽에서 윌리엄 프리드킨 감독특별전을 한다면 아마 가능할 수도 있겠네요 :)
유툽 저작권AI가 알아서 검열?! 하지 않을까요? ㅎ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3:10
21.04.09.
profile image
놀스

찾아보니 2015년 아트시네마의 영화행사인 '시네바캉스 서울'에서 상영한 바 있네요

 

더구나 심야상영까지...

 

조만간 또 다른 포맷으로 '소서러'는 상영될 듯합니다

s.JPG

s2.JPG

 

 

댓글
놀스글쓴이 추천
15:29
21.04.09.
profile image
놀스 작성자
스타니~^^v

저도 여기서 이 영화를 처음 알게 되고 보았습니다^^ 정말 다시 한번 극장에서 보고싶네요 ㅜㅜ 윌리엄 프리드킨 감독님은 충분히 특별전이 열릴만한 감독인데 꼭 그런 자리가 마련 되었으면 좋겠습니다ㅎㅎ

댓글
19:25
21.04.0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4월 20일 박스오피스 7 paulhan paulhan 8시간 전00:00 2253
HOT 박찬욱과 봉준호의 장르, 기요시의 호러들에 대한 궁금증. 5 젊은날의링컨 9시간 전23:13 1400
HOT [지저귀는 새는 날지 않는다]BL물의 전설🤒 42 닭한마리 닭한마리 9시간 전23:02 2685
HOT 더 좋은 평가를 받았어야 할 영화들 43 하디 하디 9시간 전22:58 3429
HOT 어려울수도 어렵지 않을 수도 있는 스샷 퀴즈 8 가미 가미 9시간 전22:56 786
HOT 노매드랜드와 같이보시면 좋을 영화 4 9 sirscott sirscott 9시간 전22:47 1771
HOT 제임스 건 감독의 2021 일정 4 goforto23 9시간 전22:47 1657
HOT [더 스파이]컴버베치 변신의 끝은 어디인가..초강추후기 30 내꼬답 내꼬답 10시간 전22:11 1768
HOT 개인적인 지브리 장편 영화 순위 28 하디 하디 10시간 전21:53 1256
HOT 김용화 감독님 강연에서 받은 굿즈들... 6 과장 과장 11시간 전21:16 1591
HOT 블레이드 러너(1982) 다양한 버전 포스터 22 놀스 놀스 11시간 전20:46 1155
HOT 리암 니슨 '마크맨' CGV 단독 개봉 예정 9 PS4™ 11시간 전20:45 1875
HOT cgv 로그인 제한 38 무비스따그램 12시간 전20:35 5310
HOT 어이쿠야..이게 그거가 아니었군요 29 계란여왕쥬리 계란여왕쥬리 12시간 전20:00 4706
HOT [바람의 검심 최종장: 더 비기닝] 신규 스틸컷 9종 13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12시간 전19:47 1100
HOT 오늘의 지브리계정 업데이트 - 시타, 코난. 앤, 벽난로 등 4 NeoSun NeoSun 13시간 전19:38 1017
HOT 엠마 스톤, 엠마 톰슨 주연 [크루엘라] 국내 심의 접수, 개봉 준비 9 ipanema ipanema 13시간 전19:05 1995
HOT 샹치 트레일러 지금 봤어요....👊 17 밍구리 밍구리 13시간 전18:52 2405
HOT [메가박스] 4월 포인트몰 상품 공개 14 라온제나 라온제나 14시간 전18:20 3318
931535
normal
ipanema ipanema 6분 전08:37 190
931534
image
goforto23 7분 전08:36 117
931533
image
e260 e260 11분 전08:32 106
931532
image
ipanema ipanema 22분 전08:21 189
931531
normal
해롱해롱 해롱해롱 30분 전08:13 169
931530
image
ipanema ipanema 39분 전08:04 720
931529
normal
뿡야뿡요 48분 전07:55 149
931528
normal
Supervicon Supervicon 49분 전07:54 484
931527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07:42 339
931526
image
ipanema ipanema 1시간 전07:39 335
931525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07:37 270
931524
normal
샌드맨33 1시간 전07:34 868
931523
normal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1시간 전07:33 214
931522
image
goforto23 1시간 전07:30 199
931521
image
e260 e260 1시간 전07:21 299
931520
image
저하늘끝에 저하늘끝에 1시간 전07:06 593
931519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6:50 265
931518
image
goforto23 2시간 전06:40 813
931517
image
goforto23 2시간 전06:20 742
931516
image
goforto23 2시간 전06:17 353
931515
normal
clarityaqua 2시간 전06:17 506
931514
image
goforto23 2시간 전06:03 295
931513
image
goforto23 2시간 전06:03 414
931512
image
goforto23 2시간 전05:56 417
931511
normal
피프 피프 3시간 전04:52 293
931510
image
goforto23 4시간 전04:21 857
931509
image
링컨차를타는변호사 링컨차를타는변호사 4시간 전04:14 837
931508
image
goforto23 4시간 전04:13 635
931507
normal
링컨차를타는변호사 링컨차를타는변호사 4시간 전04:00 870
931506
image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5시간 전03:25 611
931505
image
마법구름 마법구름 7시간 전01:43 1112
931504
normal
Cleo57 7시간 전01:39 1489
931503
image
피프 피프 7시간 전01:30 436
931502
normal
필름러버 필름러버 7시간 전01:20 1257
931501
normal
린짱 린짱 7시간 전01:06 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