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7
  • 쓰기
  • 검색

킹콩팬이 본 <고질라 VS. 콩>(2021)리뷰

공기프로젝트 공기프로젝트
1358 6 7

<고질라 VS. 콩>(2021). 러닝타임을 볼거리로 꽉꽉 채웠다. 고질라와 킹콩이 서로 치고받고 싸운다는 상상만으로도 영화를 기대하기에 충분했다. 조합의 특성상 대단한 서사 혹은 완성도를 기대한 사람은 없을 것이다. 상상으로 만들어 낸 고층 빌딩 크기의 역대 최강 두 괴수를 등장시키고 이를 말이 좀 되게 만들려 진지 빨고 덤벼들었다간 오히려 어설퍼질 것이다. 욕심을 내려놓고 가볍게 볼거리와 코미디 위주로 가는 것이 낫고 이 영화도 그 흐름을 택한다.

 

2.jpg


이야기는 킹콩의 보폭처럼 아주 큰 보폭으로 빠르게 흘러간다. 보폭과 보폭 사이의 디테일은 과감히 생략하고 큰 흐름에서의 이야기에 집중한다. 인류의 존망이 걸린 문제들이 속전속결로 쉽게 결정되긴 하지만 큰 흐름. 아주 큰 흐름에서는 시퀀스와 시퀀스가 바통터치하듯 흘러가 매끄럽게 느껴진다.

다만 너무 매끈하다 보니 긴장감이 없는 것은 아쉽다. 눈앞에서 고질라와 킹콩이 저리 치열하게 싸우니 눈은 즐거운데 이상하게 긴장감이 없다. 그 이유는 문제를 직면하고 해결하는 방식조차도 너무 매끄러워서다. 문제가 나오면 바로 해결책이 나오고 위기가 닥치면 어김없이 누군가 나타나 바로 도와주고 식이다. 영화 내내.

스크린에 두 괴수가 동시에 등장하는 꿈같은 장면을 보는 즐거움은 말할 것도 없고, 새로운 상상력이 더해져 인간과 킹콩이 지구의 바닥 아래로 여행하는 것도 흥미롭다. 한 편의 괴수오락영화로서 킬링타임용 재미는 보장한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아쉬운 것은 킹콩의 소비 방식이다. 고질라와 킹콩의 대결 구도지만 킹콩의 여행기에 가까운 영화다. 영화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장식한다. 그러다 보니 다양한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 물에 빠져 익사할 뻔하고 낭떠러지에 떨어지고 고질라에게 얻어터지기도 한다. 때로 눈빛은 불쌍해 보이기도 하고 설정상 덩치는 커졌지만 왠지 늙어 보인다. 물론 그 모든 역경을 이겨내고 강인함을 보여주지만 신비감은 사라졌다.

 

5.jpg


내가 기억하는 킹콩은 이런 모습이 아니다. 이야기의 중반 즈음 인간들이 위기에 빠지고 빌빌거릴 때, 쿵쿵 거리며 나타나 거대하면서도 신비로운 모습을 드러낸다. 압도적 강력함을 선보인 후 어디 모기가 물었나 식으로 츤데레한 모습을 보여주며 콧바람이나 푹푹 쐬는 모습. 그리고 정말 강력한 대상을 만났을 때가 되서야 가슴을 치며 세상이 찢어져라 포효한다. 그 짜릿함.

하지만 <고질라 VS. 콩>에서의 킹콩은 포효를 너무 많이 해서 그 값어치가 떨어지고 포효할 때마다 그 거대한 주먹으로 자신의 가슴을 계속 치니 피를 토할 것만 같다. 또한 킹콩은 짐승처럼 싸워야 제맛인데 어벤져스의 히어로 캐릭터 마냥 도끼를 휘두른다거나 사람처럼 싸울 때 고개를 갸우뚱하게 된다. 특히 고질라와 싸우다 빠진 어깨를 빌딩에 부딪혀 다시 끼울 땐 <이연걸의 정무문>(1994)이 생각났다. 나중엔 깜짝 수화까지 보여주는데 고개를 숙이고 말았다.

 

MV5BN2U0ZDYzYjItYjY3OS00YmMzLThlYTUtNzNhMDFmNjRjYjY0XkEyXkFqcGdeQXVyMjUyNDk2ODc@._V1_FMjpg_UX1000_.jpg


감동도 사라졌다. 피터 잭슨의 <킹콩>(2005)에 등장했던 킹콩의 눈빛을 잊을 수가 없다. 그 큰 눈동자를 바라보고 있으면 굳이 수화까지 안 해도 마음을 읽을 수 있었다. 볼거리는 물론이며 감성적으로 마음 깊은 곳을 휘젓는 정서까지 있었다. 감동 없는 킹콩이 달갑지 않다. 킹콩이 사랑한 앤 대로우(나오미 왓츠)를 꼬마 아이로 갈음하기엔 턱 없이 부족하다.

주저리주저리 투덜거리긴 했지만 킹콩을 다시 봐서 좋긴 했다. 고질라는 아직도 정이 안 간다. 그나저나 인간이 뭐 예쁘다고 킹콩이 저리 고생하며 우리를 위해 싸우나. 둘이 싸움 붙이고 인간은 멀리서 구경이나 하고. 마치 투계장의 닭싸움 같아 왠지 기분이 별로다. 만약 다시 리메이크 된다면 올드스쿨 느낌의 로맨스 버전 킹콩을 다시 보고 싶다.

 

8.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nashira
    nashira
  • kalhun
    kalhun
  • 멜로디언
    멜로디언
  • 롱테이크
    롱테이크

  • 레몬에이드라면
  • 녹등이
    녹등이

댓글 7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피터잭슨의 킹콩이 정말 명작이었죠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08:33
21.04.08.
2등
2005 킹콩 어렸을때 봐서 기억이 안나는데 다시 찾아서 결제해서 봐야겠네요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09:23
21.04.08.
profile image 3등

전 고질라팬인데 영화 쥔공이 넘 킹콩이라 킹콩팬들은 좋았겠다!!ㅜㅜ 싶었는데...ㅎㅎ
또 나름 신비감이 없어져서 아쉬울수도 있군요 ^^;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0:41
21.04.08.
profile image
nashira
악ㅋㅋㅋ 고질라팬 관점으로는 킹콩팬들이 부러울 수도 있겠군요 ㅋㅋㅋㅋ
댓글
12:02
21.04.08.
profile image
서로 다른 영화인거죠.
피터 잭슨은 괴수 난동극을 드라마의 경지로 승화시킨거고,
애덤 윈가드는 전지구적 WWE 매치로 만든거고.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2:07
21.04.0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서복] 간략후기 4 jimmani jimmani 2시간 전00:10 945
HOT [노매드랜드 Nomadland, 2020] IMDB 트리비아 (약스포) 2 바이코딘 바이코딘 2시간 전00:02 527
HOT 4월 17일 박스오피스 15 paulhan paulhan 2시간 전00:00 2098
HOT [서복] 보고 왔네요. 간단간단 감상.  7 LINK LINK 3시간 전23:43 1130
HOT [주세페 토르나토레] 3편 이상 연속 도전기 5 솜사탕지갑 솜사탕지갑 3시간 전23:26 452
HOT 익무님들 따라 정리한, 필름마크! 40 edy.koon 4시간 전22:54 2084
HOT [모탈 컴뱃] 2021 VS. 1995 8 FutureX FutureX 5시간 전21:47 755
HOT [고질라 트리뷰트 (GODZILLA TRIBUTE)] - 왕이시여, 만수무강 하소서 3 환풍기 환풍기 4시간 전22:18 459
HOT (스포일러) <고질라 VS. 콩>에서 <배트맨 대 슈퍼맨>과 비슷한 점 14 peacherry 4시간 전22:43 541
HOT 지브리계정이 올린 ‘천공의 성 라퓨타’ 소형 모형 디테일 2 NeoSun NeoSun 4시간 전21:59 669
HOT CGV의 씨네앤포레를 바라보며(feat. CGV의 그 땐 그랬지) 6 송씨네 송씨네 4시간 전22:23 1346
HOT EBS 세계의명화 [화양연화] 잠시 후 22:50 5 흐린날씨 흐린날씨 5시간 전21:49 768
HOT 광주독립영화관 다녀왔습니다. 14 KENDRICK30 KENDRICK30 5시간 전21:28 636
HOT 작년 오스카 작품상 후보는 정말 역대급이네요. 8 KJ마리아 6시간 전20:56 2660
HOT 내일의 기억 렌티큘러 카드 증정 30 소울 소울 6시간 전20:17 2390
HOT 드뎌 수납수에서 제작한 귀멸의 칼날 포토북이 도착했습니다^^ 18 리얼쿄 리얼쿄 6시간 전20:53 1052
HOT '룸', '노예 12년' 등 재개봉작 메가박스에서 7천원 상영 9 박엔스터 박엔스터 6시간 전20:46 2248
HOT 이번주에 도착한 블루레이들 8 특별한럭비 6시간 전20:07 990
HOT 스샷 영화 퀴즈 입니다 6 영사관 6시간 전20:01 718
HOT 80년대 추억의 영화 신문광고 36 박노협 박노협 7시간 전19:38 1077
48439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시간 전01:00 221
48438
image
이오호라 이오호라 2시간 전00:34 678
48437
image
깐난 깐난 2시간 전00:16 250
48436
image
솜사탕지갑 솜사탕지갑 3시간 전23:26 452
48435
normal
Coming Coming 5시간 전21:20 351
48434
normal
긍정한필 5시간 전21:13 190
48433
image
R.. R.. 7시간 전19:11 1065
48432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7시간 전19:02 1288
48431
image
다솜97 다솜97 13시간 전13:36 871
48430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5시간 전11:12 167
48429
normal
데헤아 데헤아 15시간 전11:06 512
48428
image
솜사탕지갑 솜사탕지갑 16시간 전10:46 394
48427
image
레이너 1일 전00:47 1523
48426
normal
강톨 강톨 1일 전22:46 737
48425
image
과장 과장 1일 전21:28 1159
48424
image
입찢어진남자 1일 전21:06 789
48423
image
입찢어진남자 1일 전20:50 1346
48422
image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1일 전18:32 472
48421
normal
NightWish NightWish 1일 전15:51 312
48420
normal
바람코지 바람코지 1일 전13:59 1353
48419
normal
leodip19 leodip19 1일 전11:42 526
48418
normal
오기 1일 전10:33 228
48417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일 전09:48 413
48416
normal
너돌이 너돌이 1일 전07:52 945
48415
image
24fps 24fps 1일 전04:23 1222
48414
normal
얼음나무 얼음나무 2일 전02:06 2434
48413
normal
Coming Coming 2일 전01:29 384
48412
image
reckoner reckoner 2일 전23:47 937
48411
image
카스카 2일 전23:47 1428
48410
image
등불 등불 2일 전23:13 332
48409
normal
stanly stanly 2일 전23:11 708
48408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2일 전22:57 644
48407
image
등불 등불 2일 전22:52 1153
48406
normal
광남 광남 2일 전22:24 654
48405
image
의견 의견 2일 전22:16 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