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뮤지컬 '검은 사제들' 초간단 리뷰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885 3 6

2021020801000970100080921.jpg

 

1. 원작이 있는 걸 보는 일은 불행하다. 특히 원작을 이미 본 상태라면 새롭게 만들어진 작품이 원작과 비교되는 일은 외나무다리의 결투처럼 피할 수 없는 숙명과 같다. 대학로의 작은 극장에서 공연하는 뮤지컬을 거대자본이 투입된 영화와 비교하는 일은 분명 가혹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 '검은 사제들'은 개인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작품이기 때문에 뮤지컬 '검은 사제들'을 원작과 비교하는 일은 불가피한 운명과 같다. 

 

2. 영화와 공연은 분명 다르다. 공간의 제약이 생길 수 밖에 없고 캐릭터의 연속성을 유지해야 한다. 촬영하는 순간에만 캐릭터로 살아야 하는 게 영화라면 공연은 2시간 동안 다른 세계의 다른 캐릭터가 되는 일이다. 뮤지컬 '검은 사제들'이 공간의 제약을 해결하는 방법은 대단히 멋지다. 공연이 시작되면 '칼리가리 박사의 밀실'에서나 봤을법한 초현실적인 무대가 관객을 압도한다. 그곳은 가톨릭 성당이 될 수도 있고 명동거리가 될 수도 있다. 그리고 구마의식을 벌이는 좁고 습한 방이 될 수도 있다. 초현실적인 특징 때문에 이 공간은 무한한 가능성을 갖는다. 그래서 이 공연에는 '암전'이 없다. 시간이 흘렀다던지 공간이 바뀌었음을 노래로 이어가면서 초현실적인 공간의 특성을 극대화한다. 애시당초 무대공연에서 리얼리티를 추구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3. 영리하고 세련된 공간은 몇 가지 기가 막힌 장면을 연출한다. 프레임의 경계가 없는 무대를 보고 있음에도 프레임이 느껴지고 그 사각형 공간 안에 흡사 이명세 영화에서나 봤을 법한 장면이 연출된다. 특히 최부제(김찬호)가 향로를 들고 걷는 장면은 조명으로 스모그 연출을 극대화해 대단히 멋진 장면으로 연출된다. 그 밖에 조명과 그림자를 적재적소에 잘 활용하면서 초현실적인 공간과 어울리는 초현실적인 장면이 만들어진다. 무대공연을 보면서 이토록 강렬하게 시각적 만족을 느낀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다. 

 

4. 반면 대중적으로 만들어진 노래들은 이 작품의 단점이다. 대학로 공연이고 불특정 다수에게 공연되는 만큼 노래가 대중적인 것은 불가피한 일이다. 가톨릭 성가 스타일로 모든 노래를 만들었다가는 작품이 망할지도 모를 일이다. 때문에 다른 뮤지컬에서 봤을 법한 대중적인 노래들에 불만을 제기할 수는 없다. 다만 딱 두 번 등장하는 댄스곡은 심히 거슬린다. 최부제의 첫 등장 장면과 성 프란치스코의 종을 찾으러 가는 장면에서 등장하는 노래는 작품 전체의 무드를 해친다. 아무래도 전반부를 경쾌하게 끌고 가다 후반부에서 몰아치려고 한 모양이다. 영화는 구마의식 장면에서 막강한 힘을 가졌기 때문에 전반부에 다소 무게감이 생겨도 대비효과를 이끌어낼 수 있다. 뮤지컬의 구마의식 장면의 화려하고 묵직한 연출을 생각한다면 전반부가 이 정도로 경쾌하지 않아도 충분했다. 돼지를 처음 데려갈 때 나오는 노래도 좀 거슬렸지만 그건 용서하자. 극의 전체 분위기를 지금보다 더 무겁게 끌고 가도 좋았을 것 같다. 어차피 이건 오컬트 호러가 아니던가. 

 

5. 인물을 구성하는데도 다소 변화가 있다. 영화와 뮤지컬의 가장 큰 차이점은 최부제의 과거 서사에 비중을 크게 두고 있다는 것이다. 최부제는 어린 시절 여동생이 큰 개에 물려 죽었을 때 두려워서 도망쳤다. 이는 영화에도 언급된 부분이지만 비중있게 다루지 않는다. 김신부(송용진)의 서사도 비중이 더 커졌다. 다른 것보다 김신부가 꾸는 악몽까지 직접 표현해내면서 그의 내면으로 파고든다. 두 인물의 비중이 커진 만큼 줄어든 부분도 당연히 존재한다. 영화이기 때문에 필요한 배경 장면이나 영화이기에 연출이 가능한 장면들은 대부분 제거됐다. 그리고 꽤 재미있었던 삼겹살집 장면도 제거됐다(삼겹살집에 돼지를 끌고 오는 건 중대사항입니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영신(김수진)의 비중이 꽤 줄었다. 

 

6. 영화 '검은 사제들'의 구마의식 장면은 영신(박소담)의 역량이 압도적이다. 영화 속 김신부(김윤석)의 대사인 "영신아, 네가 다 했다"라는 말은 비단 구마의식만 하는 말이 아닐 것이다. 뮤지컬 속 구마의식은 최부제와 김신부가 영화보다 큰 비중을 차지한다. 그리고 영신이 혼자서 다 했던 역할은 4명의 앙상블이 함께 한다. 무대에서 악령을 시각화하는 것은 영화보다 더 화려해야 한다. 영화에서처럼 분장으로 만들면 객석 맨 뒷자리는 안 보이기 때문이다. 영신을 연기한 김수진 배우는 벽까지 기어오르면서 악령 들린 모습을 잘 연기했다('엑소시스트'인 줄 ㅎㄷㄷㄷ). 그러나 이야기의 구조에서 영신은 영화보다 돋보이지 않는다. 배우의 연기가 문제가 아니라 이야기 구성의 문제다. 무대공연의 특성상 영화처럼 영신을 연출할 수 없었던 점이 그녀의 비중을 줄이게 된 것으로 보인다. 

 

7. 결론: 만약 영화에 대한 기억을 지우고 이 뮤지컬을 봤다면 "아주 재미있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영화와 비교하게 되는 이상 아쉬운 점이 생길 수 밖에 없다. 이것은 원작을 가진 작품이 안고 가야 하는 숙명과 같다. 뮤지컬은 영화가 채워주지 못한 스펙타클을 안겨주긴 하지만 영화의 짜임새와 분위기를 확보하진 못한다. 영화와 떼어놓고 본다면 뮤지컬 '검은 사제들'은 분명 매력적인 작품이다. 

 

KakaoTalk_20210307_000009544.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

  • 익무야호
    익무야호
  • 티라미숑
    티라미숑

  • 은철이

  • 은철이

댓글 6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노래와 구마의식 장면이 가장 궁금하더라고요
댓글
00:26
21.03.07.
2등
은철이
삭제된 댓글입니다.
00:26
21.03.07.
profile image 3등

아랜디 특유의 조명이 보이네요 ㅎㅎ

영화원작 뮤지컬을 무비컬이라고  하는데  선호하지는 않지만 꾸준히 보고는 있네요 

무비컬중 빌리엘리어트,캐치미이프유캔,고스트,메디슨카운티의다리,금발이 너무해,미녀는 괴로워, 완득이,젊음의 행진등을 봤는데  내용을  알고있고 익숙하다는게 단점이자 장점인것같아요

댓글
00:55
21.03.07.
profile image
영화와 달리 암전없이 퇴마 분위기를 연출했다는 것이 궁금하네요.
댓글
02:22
21.03.07.
profile image

근데 영화를 안 보면 서사를 이해하기가 어렵죠. 원작과 비교하는 재미가 있기는 한데 영화보다 짧은 러닝타임에 많은 부분이 삭제되게 아쉬워요. 알앤디답지 않게 넘버가 너무 무난하고 순한맛이라서 중독성이 없어요ㅋㅋㅋ

댓글
11:02
21.03.0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 독점] '낙원의 밤' 박훈정 감독 인터뷰 46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일 전00:39 11869
HOT 에이리언 2(1986)의 다양한 버전 포스터 5 놀스 1시간 전19:14 263
HOT OCN 오컬트 판타지 액션 <아일랜드> 원미호 역을 맡아야할 대타는? 15 포트라레이즈 포트라레이즈 1시간 전19:28 1217
HOT 그동안 나왔던 메가박스 오티들 중 뭐가 제일 예쁘다고 생각하세요? 40 롱테이크 롱테이크 1시간 전18:45 1907
HOT 드라마 [아일랜드] 서예지 출연 최종 불발 27 ipanema ipanema 2시간 전18:05 4438
HOT 2021 오스카 국제 영화상 후보 로튼지수 비교 2 goforto23 2시간 전18:02 941
HOT 결말이 정말 과감하다 느꼈던 영화 6편 24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3시간 전17:00 3313
HOT '서복'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실물샷 & 상세 정보 88 무비런 무비런 3시간 전17:02 5907
HOT 역대 아시아계 미국인을 다룬 최고 영화 8편 (시네마브랜드) 3 goforto23 3시간 전16:48 1385
HOT 여배우와 팔짱 끼는걸 거부한 또 다른 남배우.gif 37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3시간 전16:42 5590
HOT 뭔가 라인업이 엄청났던 88회 오스카 작품상 후보 11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4시간 전16:14 2195
HOT '아키라' 4K 스틸북 팩샷, 사양 공개 6 NeoSun NeoSun 5시간 전15:30 1085
HOT 팀 버튼 [빅 피쉬] 재개봉 메인 예고편 7 ipanema ipanema 5시간 전14:47 1076
HOT [2021.04.08] 자산어보 메가토크 영상 2 무지개과자 무지개과자 6시간 전14:31 421
HO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 (2시) 20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6시간 전14:08 1864
HOT 어디다가 쓸 데도 없고 주기적으로 한달에 봤던 영화 정리해두면 좋을까하는... 17 붕붕카 붕붕카 7시간 전13:13 2570
928618
normal
내꼬답 내꼬답 4분 전20:30 138
928617
normal
과장 과장 5분 전20:29 208
928616
image
파주맨 7분 전20:27 110
928615
normal
빨리와줘 9분 전20:25 46
928614
normal
익무야호 익무야호 11분 전20:23 67
928613
normal
sirscott sirscott 11분 전20:23 531
928612
normal
일마레보니 12분 전20:22 59
928611
normal
듀얼모노 듀얼모노 19분 전20:15 309
928610
image
R.. R.. 26분 전20:08 206
928609
normal
데헤아 데헤아 28분 전20:06 317
928608
normal
알파h 34분 전20:00 495
928607
image
jin96 44분 전19:50 164
928606
normal
길쭉이는길쭉길쭉해 길쭉이는길쭉길쭉해 44분 전19:50 569
928605
normal
고민중 45분 전19:49 444
928604
image
Avengers2020 Avengers2020 47분 전19:47 131
928603
normal
내꼬답 내꼬답 49분 전19:45 181
928602
normal
붕붕카 붕붕카 50분 전19:44 365
928601
normal
포트라레이즈 포트라레이즈 1시간 전19:28 1217
928600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9:26 525
928599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9:25 270
928598
normal
차단 1시간 전19:25 1360
928597
file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19:21 486
928596
image
로드무비 로드무비 1시간 전19:15 255
928595
normal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19:15 147
928594
image
놀스 1시간 전19:14 263
928593
file
NeoSun NeoSun 1시간 전19:12 377
928592
image
밀키 밀키 1시간 전19:10 420
928591
normal
24fps 24fps 1시간 전19:09 1477
928590
image
밖에비온다 1시간 전19:08 409
928589
image
goforto23 1시간 전19:05 115
928588
image
mirine mirine 1시간 전19:04 863
928587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19:02 1598
928586
image
More More 1시간 전19:02 273
928585
image
판다소라 판다소라 1시간 전19:01 326
928584
image
lovelyamy 1시간 전19:01 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