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1
  • 쓰기
  • 검색

영사남의 엑스맨 시리즈 평가

영사남 영사남
1534 12 11

시리즈 영화에 대해서 개인적인 사담과 함께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걸 하는 이유는 요즘 글을 쓰고 싶은 욕심은 많은데 뭘 써야 할지는 잘 모르겠어서

사실 지금 여러 주제들을 가지고 장문의 글을 쓸까 생각해봤는데

중간 지점에 막히는 경우가 많아서 머리도 풀릴 겸 지금까지 나왔던 시리즈 영화들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다만 몇편은 본지가 좀 오래되어서 완전한 평가는 아니니 그 점은 양해 부탁드립니다...ㅡ.ㅡ

 

첫번째 시리즈는 '엑스맨'입니다.

개인적으로 <엑스맨> 시리즈는 <캡틴 아메리카> 3부작, <어벤져스> 4부작,

<다크 나이트> 트롤로지와 더불어 가장 좋아하는 히어로 시리즈입니다.

사실 액션이나 스펙타클은 기존 히어로 영화들보다 다소 떨어지는 건 사실이나

드라마면에서는 확실히 <엑스맨> 시리즈가 가지고 있는 강점이 있습니다.

<엑스맨> 시리즈를 지탱하는 주제가 바로 소수자 이야기이며 실제로 성소수자인 브라이언 싱어가 시리즈를 멋지게 세워놨죠.

특히 <엑스맨 2>는 히어로 영화로써도, 소수자 드라마로써도 멋지게 배합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비록 <엑스맨> 시리즈의 정체성이 갈수록 희미해지는 것은 아쉽긴 하지만

그럼에도 MCU가 번듯하게 만들어진 모범적인 히어로 영화라면

<엑스맨>은 반항기가 있지만 친구들과 잘 아우르는 친구 같은 느낌을 주죠.

이제는 다시 시작해야 할 <엑스맨> 시리즈를 기다리며

MCU에서는 어떤 이야기를 보여줄지 궁금하면서 기대하게 합니다.

 

 

1.jpg

 

<엑스맨> 시리즈의 기념비적인 첫 영화이다.

지금의 히어로물에 익숙한 현재의 관객이라면 사실 <엑스맨 1>은 큰 재미를 느끼기는 어렵다.

스케일도 크지 않고 인상적인 액션씬도 적은 편이다.

하지만 이 영화를 기점으로 <스파이더맨 2>, <다크 나이트> 등

슈퍼 히어로물들이 철학적이고 사회적인 서사를 갖추게 되었다.

 

 

2.jpg

 

여러 면에서 1편을 업그레이드 시킨 속편

히어로 영화로써도, 사회 드라마로써도 모두 훌륭히 해낸 브라이언 싱어

아이스맨에게 부모가 하는 대사가 <엑스맨> 시리즈의 정체성과

소수자와 그 외의 사람들 간의 관계를 관통하면서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임에도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초반에 몸 속 철분을 꺼내 죽이는 매그니토의 탈옥 장면이 압권

 

 

3.jpg

 

<슈퍼맨 리턴즈>로 떠난 브라이언 싱어가 없는 첫 엑스맨 영화

엑스맨 최고의 작품으로 평가되는 다크 피닉스 사가를 가지고 만들었으나

시리즈의 정체성과 1, 2편의 장점을 모두 지워버리고 <엑스맨> 시리즈가 8년 간 방황하게 만든 영화

초중반까지는 그럭저럭 괜찮게 흘러갔고 전편들보다 액션이나 스케일을 키웠지만

후반에 제대로 정리가 잘 안되니 전개는 막무가내로 나아가고

결국 제대로 수습되지도 못한채 막을 내린 영화였다.

8년 후 <엑스맨: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로 아예 없었던 이야기가 되어 버려서 그나마 다행이다.

 

 

4.jpg

 

<엑스맨> 최고의 인기 캐릭터인 울버린의 첫번째 영화

하지만 많은 사람들의 기대와 달리 캐릭터나 액션에서 실망감을 감추지 못한 영화였다.

데드풀의 캐릭터를 완전히 바꿔 버린 것이야 나같이 원작을 안 본 사람은 별 상관 없지만

제작비를 다 써버린 것인지 후반부 데드풀과 울버린의 대결 액션씬은 싼티 그 자체

멋없는 액션과 처참한 CG의 환상적인 콜라보를 보고 있자면 내가 이걸 왜 보고 있는지 의아해진다.

초반에 형과 함께 전쟁에 참전한 울버린만 인상적이었을 뿐...

 

 

5.jpg

 

망가졌던 <엑스맨>을 다시 살린 매튜 본 감독

냉전의 시대를 돌연변이라는 주제와 잘 접목시키며

클래식하고 시리즈의 품격을 살리며 오락적인 재미를 놓치지 않은 영화

무엇보다 제임스 맥어보이, 마이클 패스벤더, 제니퍼 로렌스, 니콜라스 홀트 등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와 잘 설계된 캐릭터로 브라이언 싱어 없이도

<엑스맨>을 멋지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게 하였다.

매그니토가 잠수함을 들어 올리는 씬은 오래토록 기억에 남는 장면

 

 

6.jpg

 

지금까지 본 모든 히어로 영화들을 통틀어

<다크 나이트> 다음으로 좋아하는 영화

브라이언 싱어가 11년 만에 <엑스맨> 시리즈로 돌아와

정리가 잘 안된 시리즈를 단 한방으로 해결시켜버렸다.

이것으로 기존 오리지널 엑스맨을 존중히 떠나보낼 수 있었고

새롭게 설계되는 엑스맨을 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 여러모로 영리한 영화였다.

냉전 시대를 배경으로 서로의 이념이 부딪히는 돌연변이들과

그들을 처치하려는 인간들의 군상이 인상적이었으며

초반에 센티넬이 피도 눈물도 없이 돌연변이들을 모두 죽이는 장면에서

관객들에게도 그 공포가 여실히 전달되는 연출도 좋았다.

여러모로 1편과 2편의 장점을 가져와 업그레이드 시키고

생각지도 못한 새로운 발상을 가져온 영화였다고 할 수 있다.

 

 

7.jpg

 

반(反)히어로적인 성격을 가진 히어로(?) 영화

(복수와 자기의 여친을 구하기 위한 길이었지만 어쨌든 악행을 자행했던 놈들을 처단하므로)

<엑스맨 탄생:울버린>의 아쉬움을 깨끗히 잊어버린채

데드풀 특유의 유머와 라이언 레이놀즈의 입담이 잘 어울러지며

스케일 큰 액션이 없다고 해도 꽤나 재밌고 즐겁게 볼 수 있는 영화였다.

제 4의 벽을 넘나드는 연출과 대사가 인상적이었으며

제작진과 배우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많았기 때문에 나올 수 있었던 영화였다고 생각한다.

 

 

8.jpg

 

전편에서 멋지게 부활한 시리즈를 제대로 이어갔어야 했던 속편

그만큼 <엑스맨:아포칼립스>는 생각보다 막중한 역할을 가지고 있던 영화였지만

감독의 욕심인건지, 작가의 능력부족인건지 많은 것을 넣으려고 하다가

결국 중요하게 다뤄야할 것들의 힘이 빠지면서 크게 인상적이지 못했던 영화였다.

일단 리부트를 한만큼 새로운 뮤턴트도 소개해야 하고, 기존 캐릭터들의 드라마로 보여줘야 하고,

빌런인 아포칼립스도 비중있게 다뤄야 하고, 엑스맨과 빌런들의 대결까지 보여줘야 하니

결국 캐릭터들 소개하는데만 중반부까지 소비되고 매그니토의 가슴아픈 사연은 그저 그렇게 소비되고

후반부 전투 장면은 기존에 본적 없던 스케일과 액션을 갖다 부었지만 정작 중요한 빌런이 허무하게 소비되어서

개인적으로 재밌게 봤지만서도 참으로 아쉬운 속편이었다.

이때부터 사이먼 킨버그의 능력에 의심이 갔었는데 20세기 폭스는 왜 진작에 막아서지 못했나...

그럼에도 후반부의 스펙타클과 퀵 실버의 액션씬은 꽤나 볼만했다.

 

 

9.jpg

 

한 캐릭터를 이토록 장중하게 떠나 보낼 수 있는 영화가 몇이나 될까 생각해보면

(어벤져스:엔드게임, 혹성탈출:종의 전쟁, 다크 나이트 라이즈 정도가 떠오른다.)

<로건>은 누구도 쉽게 하기 힘든 영화를 멋지게 만들었다.

기존 엑스맨 세계관과는 동떨어져 있는 영화이지만

그럼에도 우리가 기억하는 울버린과 프로페서 X를 눈물을 짓게 하며 떠나보낼 수 있었다.

울버린을 연기한 휴 잭맨과 프로페스X를 연기한 패트릭 스튜어트

그리고 <더 울버린>의 우려를 뒤로하고 멋진 마무리를 짓게 한 제임스 맨골드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은 영화

 

 

10.jpg

 

1편과 마찬가지로 데드풀의 유머와 입담은 그대로 우리를 웃기게 해주고

대중문화와 패러디를 적절히 차용하여 즐거움을 유발하며

우리가 <데드풀> 1편을 보고 나서 느꼈던 즐거움을 다시 재발시켰다.

다만 유머가 다소 과하게 느껴지는 지점이 있고 은근 슬쩍 느껴지는 가족주의로

기대했던 것에 비해서는 약간 못미친 속편이었다.

그럼에도 마지막 쿠키 장면만으로도 기다림이 아쉽지 않았던 영화

 

 

11.jpg

 

<엑스맨> 시리즈를 좋아하지만서도 이 영화를 기대하지 않았던 이유는

감독이 사이먼 킨버그였기 때문이다.

첫 데뷔작이라 연출력은 증명을 하기 어려웠던데다가

<엑스맨:아포칼립스>가 아쉬웠던 이유가 허술한 각본이었기 때문에

잘 나올 것이라는 기대가 없었는데도 이 영화는 그 이하을 보여준 영화였다.

캐릭터는 처참하게 망가지고 시리즈의 마무리로써 해서는 안 될 짓을 이 영화는 그걸 골라서 한다.

명배우들의 연기마저도 무색해지고 CG도 2억 달러에 걸맞지 않은 퀄리티를 가지고 있었다.

매그니토의 기차 액션씬만 볼만했고 그 이외는 인상에 남는 것이 단 하나도 없다.

<엑스맨> 시리즈는 꼭 다크 피닉스가 들어가면 영화가 이렇게 처참히 망가지냐...

 

 

12.jpg

 

사실상 기존 엑스맨 세계관이 폐기 처분이 되고 나온 이 영화는

차라리 그래서 다행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다.

만약에 기존 엑스맨 세계관이 계속 있었다면 지금보다 더한 비판을 받았을 영화다.

개별적인 완성도를 놓고 보면 <엑스맨> 시리즈 중에서 가장 최악이다.

CG는 처참하고 액션은 거의 없는데다가 좋다고 하기에도 무리가 컸다.

안야 테일러 조이와 메이지 윌리암스를 제외한 배우들의 연기도 별로였고

무엇보다 캐릭터들이 매력이란 것이 단 하나도 없다.

솔직히 이 캐릭터들을 가지고 속편이 나온다면 전혀 기대가 들지 않았을 것이다.

 

 

 

지금까지 <엑스맨> 시리즈에 대한 저의 사담이었습니다.

여러분은 <엑스맨> 시리즈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영사남 영사남
44 Lv. 355577/375000P

 

8584f5a162df0147cacfc68e80b70508.jpg

0fdc9e8478518ed84e267045c4dbf193.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2

  • 율독
    율독

  • Deathly
  • nashira
    nashira
  •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 로스트지겐
  • 솔로
    솔로
  • 크리스피크림도넛
    크리스피크림도넛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환풍기
    환풍기
  • J달
    J달
  • 개가오
    개가오
  • Uspa
    Uspa

댓글 1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판타스틱포 3편은 빼셧네요..이해는 가지만)

가슴 한켠이 아리달까요..이제는 디즈니로 인해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지만,
절대 잊어서는 안될 기념비적인 시리즈 중 하나죠.

전 솔직히 위의 평가가 안좋은 영화들과 그 악명높은 판포(2015)도 몇가지 점들은 마음에 들정도로 애정한 시리즈라..속편은 보완되서 나와주기를 바랬습니다.

언젠가 많은 분들이 폭스맨을 그리워하고 재평가 할 때가 반드시 올거라 생각합니다.

지금도 안타깝네요.(컴캐스트가 인수를 했다면..)

댓글
22:25
21.03.06.
profile image
영사남 작성자
Uspa
비록 마무리가 안 좋게 끝났긴 했지만 그럼에도 수작 이상을 하는 영화들이 대부분이죠.
댓글
23:27
21.03.06.
profile image
영사남 작성자
환풍기
뒤죽박죽이었던 <엑스맨> 시리즈를 한큐에 정리한 솜씨...
댓글
23:46
21.03.06.
profile image 3등

엑스맨 시리즈는 제게 인생 시리즈입니다. 실제로 게이인 제게 소수자로 살아가는데 많은 도움을 줬던 시리즈 였습니다. 양성애자인 브라이언 싱어가 만든 오리지널 1편, 2편에서 많은 도움을 얻었고 오랜 시간이 지나 돌아와서 만든 데오퓨에서 완전히 압도 당했습니다. 아 역시 엑스맨은 소수자 정체성을 가진 브라이언 싱어가 만드러야 걸작이 나오는구나 하고 그때 느꼈습니다. 그뒤 아포칼립스 나오면서 기대가 컸던 탓인지 실망감과 배신감도 더 컸구요 ㅋ 아포칼립스도 별로였지만 이후에 나온 엑스맨 시리즈에 대해선 마음이 많이 처참합니다. 내가 애정하는 인생 시리즈가 사실상 붕괴된것 같은... 다시 부활 해주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ㅠㅠ

댓글
23:07
21.03.06.
profile image
영사남 작성자
J달
갈수록 정체성이 많이 희석해졌죠
<다크 피닉스>는 아예 없었고..
댓글
23:48
21.03.06.
profile image
영사남

다크 피닉스는 정말 할많하않...

댓글
00:17
21.03.07.
퍼클과 데오퓨사이에 더 울버린의 리뷰만 빠져있군요. 분명 언급을 하신걸 보면 알고는 계신것 같은데요. 저도 이 시리즈를 좋아했던게 최근 몇년간 문제를 일으켰던 이른바 pc스러움이 가장 자연스럽게 녹아들었기 때문입니다. 사실상 엑스맨에 pc를 빼면 시체나 다름없지만요
댓글
23:47
21.03.06.
profile image

엑스맨은 정말 기념비적이었고 ㅠㅠ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도 정말 좋았습니다

저도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감상 직후 제일 먼저 든 생각이 <다크 나이트>이후 정말 압도당한 히어로 영화였어요.

 

그런데 역시 <다크피닉스>는 소문대로 최악이었어요 ㅠㅠ

<뉴 뮤턴트>는 차마 못보겠더군요 ㅠㅠ

댓글
00:01
21.03.07.
profile image

시리즈에 대한 애정이 엿보이는 리뷰네요. ㅎ ^^
전 다크피닉스 보고나오면서 친구한테 바로 전화걸었습니다. 절대 보지말라고... 네 추억 다망가뜨리고 ptsd 걸릴거라구요 ^^;;
아직까지 제친구는 엑스맨 시리즈에 대한 마지막 기억을 로건으로 잘 간직하고 있습니다. ㅎㅎㅎㅎ
(데드풀은 칭구녀석이 온갖 피규어 다모을 정도로 환장하니 고건 별도... ^^)

댓글
08:08
21.03.07.
생각해 보면 할리우드에서 제작한 프랜차이즈중에 엑스맨 만큼 평가와 흥행이 왔다갔다 하는 작품도 없는것 같아요 엑스맨 1,2편 - 3편 폭망, 울버린 폭망 - 퍼스트 클래스 - 더 울버린 실망 - 더오퓨, 데드풀 - 아포칼립스 실망 - 로건, 데드풀 2 - 다크피닉스, 뉴 뮤턴트 폭망 데오퓨로 교통정리 잘하고 다음에 간곳이 이집트... 데오퓨의 떡밥은 다 어디간건지...
댓글
08:24
21.03.0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 독점] '낙원의 밤' 박훈정 감독 인터뷰 32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2시간 전00:39 5015
HOT '노바디'를 보고나면 다시 보고 싶어질 영화 Top 10 3 goforto23 23분 전13:04 493
HOT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올린 차기작 힌트? 8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3분 전12:54 764
HOT 예측 불허의 올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14 수수스스 49분 전12:38 1448
HOT [어른들은 몰라요] GV 시사회 후기 3 펭하 펭하 1시간 전12:25 339
HOT [메가박스] 장국영 특별전 (4/15 ~ 4/21) 16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11:58 2391
HOT 오늘은 시얼샤 로넌의 생일입니다🎂🎉🎉 18 ???????????????? ???????????????? 2시간 전11:25 814
HOT 해외 고질라 야외 대형모형 근황 10 NeoSun NeoSun 1시간 전11:31 883
HOT <자산어보> 오리지널 티켓 및 포스터, 엽서 특전 현황 (12일 12시) 21 애옹쓰 애옹쓰 1시간 전11:31 2230
HOT 사무라이 액션의 ' 매드 맥스 ' 8 놀스 2시간 전10:44 1447
HOT 낙원의 밤에서 가장 불쌍한 인물은? 15 푸루스 푸루스 2시간 전10:38 1121
HOT 현재 국내 예매율 상황(04.12) 3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2시간 전10:33 1362
HOT 롯데시네마 <더 파더> 앵콜 무비싸다구 (4/13 오전 11시~ ) 7 라온제나 라온제나 3시간 전10:07 1506
HOT 김정현 태도논란의 모든것(ft.서예지) 67 영사남 영사남 3시간 전10:12 7662
HOT '고대콩' 글로벌 3억 5천만$ 돌파..중국 해외 누적 1위 6 goforto23 5시간 전08:07 905
HOT [스포주의] 넷플릭스 '낙원의 밤' 간단 리뷰 2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3시간 전09:43 583
HOT [아이들은 즐겁다] 어린이날 개봉 확정 8 ipanema ipanema 3시간 전09:53 847
HOT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예고편 및 홍보 공개 일정 19 환풍기 환풍기 4시간 전09:19 1473
HOT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신작 [드라이브 마이 카] 티저 포스터 공개 6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4시간 전09:09 1131
HOT [SNL] 캐리 멀리건의 '타여초'' 암모나이트' 패러디 영상 7 goforto23 4시간 전09:06 1724
HOT [57회 백상예술대상] 최종 후보 공개 21 ipanema ipanema 4시간 전09:03 2506
928089
normal
팬팬 3분 전13:24 92
928088
image
NeoSun NeoSun 4분 전13:23 88
928087
image
MovieLover MovieLover 7분 전13:20 161
928086
image
워너be 워너be 7분 전13:20 656
928085
image
낯선하루 14분 전13:13 272
928084
image
트로이카 15분 전13:12 1340
928083
image
티리스미나 17분 전13:10 346
928082
image
광남 광남 20분 전13:07 256
928081
image
goforto23 23분 전13:04 493
928080
normal
파르티잔 파르티잔 26분 전13:01 496
928079
normal
바람바라 26분 전13:01 311
928078
image
NeoSun NeoSun 27분 전13:00 281
928077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3분 전12:54 764
928076
normal
CGV영화인 37분 전12:50 1043
928075
image
NeoSun NeoSun 37분 전12:50 365
928074
image
NeoSun NeoSun 39분 전12:48 323
928073
image
kalhun kalhun 43분 전12:44 830
928072
image
테리어 테리어 46분 전12:41 1123
928071
normal
수수스스 49분 전12:38 1448
928070
normal
소쿨러버 53분 전12:34 410
928069
image
NeoSun NeoSun 54분 전12:33 1541
928068
normal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54분 전12:33 977
928067
normal
뉴타입이다 뉴타입이다 55분 전12:32 1341
928066
image
kalhun kalhun 55분 전12:32 295
928065
normal
테리어 테리어 56분 전12:31 746
928064
image
goforto23 58분 전12:29 662
928063
image
펭하 펭하 1시간 전12:25 339
928062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2:25 754
928061
image
빨아마운트 빨아마운트 1시간 전12:25 818
928060
image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12:20 540
928059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12:18 1096
928058
image
크림슈슈 1시간 전12:16 1473
928057
normal
아이보링 아이보링 1시간 전12:10 1037
928056
image
e260 e260 1시간 전12:07 244
928055
image
나혼자본다 나혼자본다 1시간 전12:04 20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