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4
  • 쓰기
  • 검색

하비 와인스틴의 오스카 캠페인 역사

메린이 메린이
3149 32 14

98288971_harveyparty_getty.jpg

 

하비 와인스틴은 전 미라맥스의 공동 설립자이자 와인스틴 컴퍼니 회장이다.

 

지금은 성범죄 파문으로 징역살이 중인 성범죄자지만, 이 양반은 현재 오스카 레이스 시즌만 되면 할리우드 영화사들이 수상을 위해 눈에 불을 키며 돈을 퍼붓는 오스카 캠페인의 선구자라고 불리는 인물이다.

 

이 사람의 필모그래피를 보면 알겠지만 시카고, 잉글리쉬 페이션트, 반지의 제왕 시리즈,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작품들 등 수많은 유명한 영화들과 오스카 수상작들의 제작, 배급 등에 참여하였고, 지난 20 몇년간 본인이 프로듀서, 혹은 책임 프로듀서로 크레딧을 올린 작품들의 오스카 노미네이션만 총합 300개 이상이라고 한다.

 

하비 와인스틴은 과연 어떤 캠페인을 벌여왔길래 이런 어마어마한 실적을 낼 수 있었을까?

 

1.jpg

 

1990년, <나의 왼발>

 

하비 와인스틴이 본격적으로 대규모 게릴라 캠페인을 시작한 영화는 다니엘 데이 루이스 주연의 영화, <나의 왼발>이다. 하비 와인스틴은 홍보를 위해 영화 제작진들과 아카데미 회원들 간의 만남을 주선하였고, 심지어 만남을 주선하기 위해 감독인 짐 쉐리단과 프로듀서, 노엘 피어슨을 설득해서 아일랜드에서 LA로 이사오도록 시키기도 했다고 한다. 여기에 아카데미 회원들이 휴일에 놀러가는 곳에서 스크리닝까지 했다고.

 

결과) <나의 왼발> - 제62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다니엘 데이 루이스), 여우조연상(브렌다 프리커) 수상, 작품상, 감독상(짐 쉐리단), 각색상에 노미네이트

 

 

0.jpg

 

1995년, <펄프 픽션> vs <포레스트 검프>

 

1995년, 하비 와인스틴은 영화계의 반항아, 쿠엔틴 타란티노의 폭력적인 영화, <펄프 픽션>을 공격적인 오스카 캠페인을 통해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하였고,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어떤 종류의 영화가 먹힐 수 있는가를 재정립하였다.

 

당시 <펄프 픽션>과 경쟁하던 영화는 폭력적인 <펄프 픽션>과 완전히 대비되는 영화인 <포레스트 검프>. 미라맥스에서 당시 캠페인에 투자한 예산은 약 30만~40만 달러로, 파라마운트가 <포레스트 검프> 오스카 캠페인에 투자한 금액의 약 절반 정도였다고 하며, 와인스틴은 예산을 굉장히 효율적이고 전략적으로 사용했다고 한다. 그 당시 와인스틴의 조수였던 현재 Superb 엔터테인먼트 설립자, 메릴 포스터는 아카데미 회원들의 표를 얻기 위해 복지시설에 거주하던 은퇴한 영화 업계 종사자들과 만나 식사를 하면서 <펄프 픽션>에 투표를 장려했다고 한다. 출처

 

결과) <펄프 픽션> - 제67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쿠엔틴 타란티노, 로저 애버리)수상, 작품상, 감독상(쿠엔틴 타란티노), 남우주연상(존 트라볼타), 남우조연상(사무엘 L. 잭슨), 여우조연상(우마 서먼), 편집상 노미네이트

 

3.jpg

 

1997년 - <슬링 블레이드>, <잉글리쉬 페이션트>

 

<슬링 블레이드> 개봉 당시, <슬링 블레이드>의 주연, 각본, 감독을 모두 맡고 있던 배우 "빌리 밥 손튼"은 무명 수준의 스타였고, 와인스틴은 아카데미 회원들은 말 그대로 "교육"시키기 위한 전략을 펼쳤다고 한다.

 

배우 존 에릭슨에 언급에 의하면 영화사에서 지속적으로 <슬링 블레이드>를 볼 것을 독려하고, 빌리 밥 손튼의 연기가 굉장하지 않았냐는 식으로 홍보하는 전화를 걸어왔다고 한다. 와인스틴 컴퍼니의 이러한 전략은 성공적이었는데, 결국 에릭슨은 <슬링 블레이드>란 영화에 대해 잘 알지도 모른 상태에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 투표에서 빌리 밥 손튼에게 투표하였다고 한다.

 

<슬링 블레이드>와 별개로 당시 개봉했던 미라맥스 배급작인 <잉글리쉬 페이션트>는 미라맥스 작품 중 최초로 작품상을 수상하는데 성공하였다.

 

결과)

<슬링 블레이드> - 제69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색상 수상, 남우주연상(빌리 밥 손튼) 노미네이트

 

<잉글리쉬 페이션트> - 제69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감독상(안소니 밍겔라), 여우조연상(줄리아 비노쉬), 촬영상, 미술상, 음향효과상, 의상상, 편집상, 음악상 등 9개 부문 수상, 남우주연상(랄프 파인즈), 여우주연상(크리스틴 스콧 토마스), 각색상 노미네이트

 

4.jpg

 

1998년, <굿 윌 헌팅>

 

1997년 개봉한 우리에게도 익숙한 영화, <굿 윌 헌팅> 역시 미라맥스 배급작이다. 미라맥스는 로빈 윌리엄스에게 첫 오스카를 안겨주었고, 각본을 쓴 맷 데이먼과 벤 애플렉에게도 오스카를 안겨주었다.

 

결과) <굿 윌 헌팅> - 제70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맷 데이먼, 벤 애플렉), 남우조연상(로빈 윌리엄스) 수상, 작품상, 감독상(구스 반 산트), 남우주연상(맷 데이먼), 여우주연상(미니 드라이버), 편집상, 주제가상, 음악상 노미네이트

 

5.jpg

 

1999년, <인생은 아름다워>, <셰익스피어 인 러브>

 

와인스틴은 자신의 배급, 제작작들을 밀어주기 위해 할리우드 언론사에 거액에 돈을 뿌렸고, <인생은 아름다워>의 감독이자 주연인 "로베르토 베니니"는 여기에 엄청난 수혜를 입었다고 한다. 로베르토 베니니는 투표 기간 동안 LA로 이사를 와서 아카데미 회원들과 친목을 다지고 매일 밤 파티에 참석했다고.

 

후보 발표 후, 미라맥스는 다른 작품인 <셰익스피어 인 러브>의 감독, 존 매든 밀어주기 위한 행사에 투자했는데, 여기에 시드니 루멧 감독, 각본가 제이 프레슨 알렌, 데이비드 뉴먼 등의 아카데미 회원들이 참석했다고 한다. 원래는 규정상 아카데미 회원들을 초대하는 행사를 열면 안되는데, 와인스틴은 언론행사에 유명인사들이 참석해야하지 않겠냔 식으로 대충 이를 무마했다고.

 

일반적으로 오스카 캠페인에 메이저 영화들이라도 200만 달러 정도 쓴다고 하는데, 미라맥스에서는 <셰익스피어 인 러브>의 오스카 캠페인에 무려 최소 5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자하였다고 한다. 결국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라이언 일병 구하기>를 누르고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하였으며, 이는 지금까지도 역사상 최악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으로 언급되고있다. 드림웍스의 수장인 제프리 카젠버그 역시 미라맥스랑 경쟁하기 위해서 캠페인에 어마어마한 돈을 투자하였다고.

 

참고로 하비 와인스틴은 다른 작품들과 다르게 <셰익스피어 인 러브>에서는 "프로듀서"로 이름을 올렸고 그해 오스카상을 수상하였다.

 

결과)

<인생은 아름다워> - 제71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로베르토 베니니), 외국어영화상(이탈리아), 음악상-드라마 수상, 작품상, 감독상(로베트로 베니니), 각본상, 편집상 노미네이트

 

<셰익스피어 인 러브> - 제71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여우주연상(기네스 펠트로), 여우조연상(주디 덴치), 각본상, 의상상, 미술상, 음악상 -뮤지컬&코미디 등 7개 부문 수상, 남우조연상(제프리 러쉬), 감독상(존 매든), 촬영상, 음향효과상, 편집상, 분장상 노미네이트

 

 

 

<셰익스피어 인 러브>의 작품상 수상 영상. 프로듀서 도나 질로티, 데이비드 파핏, 에드워드 즈윅, 마크 노먼, 그리고 하비 와인스틴이 수상하였다.

 

6.jpg

 

2001년, <초콜릿>

 

와인스틴은 2000년 개봉한 영화 <초콜릿>을 작품상 후보에 올리는데 성공하며 많은 이들을 놀라게했다.

 

결과) <초콜릿> - 제73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여우주연상(줄리엣 비노쉬), 여우조연상(주디 덴치), 각색상, 음악상 노미네이트

 

7.jpg

 

2002년, <침실에서> vs <뷰티풀 마인드>

 

미라맥스의 <침실에서>가 <뷰티풀 마인드>와 경쟁할 당시, 미라맥스는 전례없는 더러운 캠페인으로 <뷰티풀 마인드>와 경쟁한다. 미라맥스는 언론을 이용해 영화 <뷰티풀 마인드>가 실존 인물인 존 내쉬 교수의 동성애와 관련된 묘사를 생략하였다는 이야기와 유대인 차별과 관련된 이야기를 기사화하며 네거티브 캠페인을 펼쳤다.

 

결과) <침실에서> - 제74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남우주연상(톰 윌킨슨), 여우주연상(씨씨 스페이식), 여우조연상(마리사 토메이), 각색상 노미네이트

 

8.jpg

 

2003년, <갱스 오브 뉴욕>, <사카고>, <반지의 제왕: 두개의 탑>, <디 아워스>

 

와인스틴은 당시 오스카에서 무려 4편을 작품상에 노미네이트 시키는데 성공한다. 이 4편의 작품들 중 와인스틴이 가장 밀어주었던 작품은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 연출한 <갱스 오브 뉴욕>. 참고로 <갱스 오브 뉴욕>은 하비 와인스틴이 프로듀서로 이름을 올리며 아카데미 작품상에 노미네이트 된 작품이기도 하다. 당시 하비 와인스틴과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은 온갖 시상식과 만찬에 참석하였다고.

 

당시 와인스틴이 <갱스 오브 뉴욕>을 밀어주는 전략은 이러하였다. <갱스 오브 뉴욕>이 너무 폭력적이란 이야기가 나온다? 스코세이지 감독을 오스카 노미네이트 여배우, 다이앤 레드, 샤론 스톤, 위노아 라이더, 줄리엣 루이스와 함께 여성 영화인 만찬에 참석시킨다. 

 

스코세이지가 할리우드에서 아웃사이더이다? 영화 제작자 어윈 윙클러(록키, 뉴욕 뉴욕, 좋은 친구들 등을 제작한 프로듀서)에게 스코세이지의 골든 글로브 축하 파티를 열어서 지역 영화 작가, 감독들을 초대시킨다. 

 

배우들이 SAG 멤버쉽 카드를 가지고도 영화를 공짜로 못 본다고 항의한다? 베벌리 힐스의 음악당을 빌려 <시카고>와 <갱스 오브 뉴욕>을 예매해서 카드를 가진 회원들에게 무료영화를 보여준다.

 

여기에 와인스틴은 전 아카데미 회장이자 <사운드 오브 뮤직>의 감독인 "로버트 와이즈"에게 스코세이지 감독의 작품을 호평하는 사설을 쓰게 하였고, 이 사설을 홍보에 사용하였다. 나중에 밝혀진 바에 의하면 실제로는 미라맥스의 홍보 담당자가 써서 88세의 로버트 와이즈 감독에게 사인을 부탁했다고 한다. 아카데미는 이후 홍보에 다른 아카데미 회원이 언급한 말을 인용하는 것을 금지하였다.

 

이후 로만 폴란스키가 영국 아카데미에서 영화 <피아니스트>로 감독상을 타자 다급해진 미라맥스는 로만 폴란스키의 성폭력 범죄 행위를 언급하는 기사를 써내며 그를 공격하였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성폭력 피해자의 녹취록이 발견되기도 하였다.

 

결과) 

<갱스 오브 뉴욕> - 제 75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감독상(마틴 스코세이지), 남우주연상(다니엘 데이 루이스), 각본상, 촬영상, 미술상, 의상상, 편집상, 음향효과상, 주제가상 노미네이트

 

<시카고> - 제 75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여우조연상(캐서린 제타 존스), 미술상, 의상상, 편집상, 음향효과상 수상, 여우주연상(르네 젤위거), 남우조연상(존 C. 라일리), 여우조연상(퀸 라피타), 감독상(롭 마셜), 각색상, 촬영상, 주제가상 노미네이트

 

<반지의 제왕: 두개의 탑> - 제 75회 아카데미 시상식 시각효과상, 음향편집상 수상, 작품상, 미술상, 편집상, 음향효과상 노미네이트

 

<디 아워스> - 제 75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니콜 키드먼) 수상, 작품상, 감독상(스티븐 달드리), 남우조연상(애드 해리스), 여우조연상(줄리안 무어), 각색상, 의상상, 편집상, 음악상 노미네이트

 

9.jpg

 

2004년, <시티 오브 갓>

 

<시티 오브 갓>은 본래 2003년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부문에 출품되었으나 노미네이트에 실패한 작품이다. 하지만 와인스틴은 변경된 아카데미 규정의 허점을 교묘하게 이용하여 결과적으로 이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 <시티 오브 갓>을 출품하는데 성공한다. 미라맥스는 이 영화를 무려 3번이나 재개봉하며 54주간 극장에 걸어놓았다고 한다. 

 

결과) <시티 오브 갓> - 제76회 아카데미 시상식 감독상(페르난도 메이렐레스), 각색상, 촬영상, 편집상 노미네이트

 

10.jpg

 

2005년, <트랜스아메리카>

 

하비 와인스틴은 디즈니 산하의 미라맥스를 나가고, 와인스틴 컴퍼니를 설립한다. 이후 와인스틴 컴퍼니의 첫 배급작 중 하나인 <트랜스아메리카>의 오스카 캠페인을 실시, 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시키는데 성공한다

 

결과) <트랜스아메리카> - 여우주연상(펠리시티 허프만), 주제가상 노미네이트

 

11.jpg

 

2009년, <더 리더: 책 읽어주는 남자> vs <슬럼독 밀리어네어>

 

오스카 레이스의 선두를 달리던 <슬럼독 밀리어네어>는 영화 제작진들이 영화에 출연한 인도 아역배우들을 학대하였다는 기사를 접하며 이미지 타격을 입게 되었다. 사람들은 이 역시 와인스틴의 공작이라 여기는 중이다.

 

와인스틴 컴퍼니가 오스카 레이스에서 밀어주던 작품은 <더 리더: 책 읽어주는 남자>였다. 와인스틴은 영화의 개봉일을 거의 연말까지 미루었고, 아카데미의 나이든 유대인 회원들에게 영화를 스크리닝 해주고, 유대인 단체들의 지지를 모으며 오스카 레이스를 이어갔다.

 

결과) <더 리더: 책 읽어주는 남자> - 제81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케이트 윈슬렛) 수상, 작품상, 감독상(스티븐 달드리), 각색상, 촬영상 노미네이트

 

12.jpg

 

2010년,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 vs <허트 로커>

 

와인스틴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로 오스카 캠페인을 진행 중이었고, 당시 경쟁작 <허트 로커>의 현실성 묘사에 대해 비판하는 중상모략 캠페인에 관여했다는 루머가 있었다. 당시 실제 군인들이 나와서 영화의 전쟁 묘사가 부정확하다고 비판하였다고.

 

결과)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 - 제82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크리스토프 왈츠) 수상, 작품상, 감독상(쿠엔틴 타란티노), 각본상, 촬영상, 편집상, 음향편집상, 음향효과상 노미네이트

 

13.jpg

 

2011년, <킹스 스피치> vs <소셜 네트워크>

 

하비 와인스틴은 영국 감독, 톰 후퍼의 <킹스 스피치>로 라이벌 스콧 루딘이 제작한 <소셜 네트워크>와 오스카에서 경쟁하였다. 와인스틴은 다양한 홍보용 행사를 개최하였는데, 노미네이션 직후 리들리 스콧, 제니퍼 로페즈, 잭 미거가,아리아나 허핑턴 등 수많은 미디어, 엔터테이먼트계 인사들이 주최하거나 참석한 수많은 파티와 스크리닝을 가졌다.

 

오스카 레이스 동안 와인스틴은 PG-13등급을 받기 위해 영화를 재편집하려 하여 논란이 있었는데, 이 역시 홍보 활동의 일환이 아니었냐는 의견이 있다.

 

결과) <킹스 스피치> - 제83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감독상(톰 후퍼), 남우주연상(콜린 퍼스), 각본상 수상, 남우조연상(제프리 러쉬), 여우조연상(헬레나 본햄 카터), 촬영상, 편집상, 의상상, 음악상, 음향효과상, 미술상 노미네이트

 

14.jpg

 

2012년, <아티스트>

 

2012년 오스카 레이스에서 와인스틴이 밀어준 영화는 프랑스 무성영화, <아티스트>. 와인스틴은 무성영화에서 유성영화로 넘어가던 시기를 묘사한 영화 <아티스트>의 아카데미 스크리닝의 주최를 찰리 채플린의 손녀들에게 맡겼다.

 

결과) <아티스트> - 제84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감독상(미셸 하자나비시우스), 남우주연상(쟝 뒤자르댕), 의상상, 음악상 수상, 여우조연상(베레니스 베조), 각본상, 촬영상, 미술상, 편집상 노미네이트

 

15.jpg

 

2013년,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장고: 분노의 추적자>

 

이번 오스카 역시 작품상 부문에 2편의 작품을 밀어주었는데, 데이비드 O. 러셀 감독의 제니퍼 로렌스, 브래들리 쿠퍼 주연 코미디 영화 <실버라이닝 플레이북>과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장고: 분노의 추적자>이다. 와인스틴은 대리인을 불러서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의 오스카 캠페인을 맡겼다고 한다.

 

투표 마지막 날, 와인스틴은 데이비드 O.러셀 감독이 제니퍼 로렌스와 영화  <The Ends of the Earth>에서 다시 호흡을 맞출 것이라고 언급하였으나 나중에 데이비드 O. 러셀 감독은 프로젝트에 계약한 적이 없다고 언급하였다. 실제로 이후 둘이 호흡을 맞춘 영화는 <아메리칸 허슬>과 <조이>이다. 와인스틴이 투표 막바지쯤에 이런 루머를 퍼뜨린 건 투표수를 조금이라도 더 받기 위해 관심을 끈 것이 아니냔 의혹이 있다. 실제 기사

 

결과)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제니퍼 로렌스) 수상, 작품상, 감독상(데이비드 O. 러셀), 남우주연상(브래들리 쿠퍼), 남우조연상(로버트 드 니로), 여우조연상(재키 위버), 각본상, 편집상 노미네이트

 

<장고: 분노의 추적자> -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크리스토프 왈츠), 각본상 수상, 작품상, 촬영상, 음향편집상 노미네이트

 

16.jpg

 

2014년, <필로미나의 기적>

 

와인스틴 컴퍼니 영화 <필로미나의 기적>의 모티브가 된 실존인물, "필로미나 리"는 오스카 노미네이트 몇주 뒤, 워싱턴 D.C에 와서 입양 개혁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는 실존 인물이 오스카 캠페인에 참여한 <나의 왼발>과 유사하다

 

결과) <필로미나의 기적> - 제 86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여우주연상(주디 덴치), 각색상, 음악상 노미네이트

 

17.jpg

 

2017년, <라이언>

 

2017년 와인스틴 컴퍼니는 데브 파텔 주연 영화 <라이언>을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시키는데 성공하였다.

 

결과) <라이언> -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남우조연상(데브 파텔), 여우조연상(니콜 키드먼), 각색상, 촬영상, 음악상 노미네이트

 

출처 1

 

출처 2

 

얼마 전에 찾은 글인데 오스카 시즌이 다가 오는 기념으로 익무 분들이랑도 공유해보고 싶어서 글 써봤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2


  • 시네마라이프
  • JangJang
    JangJang

  • 키류
  • 얼죽아
    얼죽아
  • 율독
    율독
  • 개죽이
    개죽이

  • 맹린이
  • 픽팍
    픽팍
  • wity
    wity
  • LifeonMars
    LifeonMars
  • SPP
    SPP

  • 니코라니
  • 등불
    등불
  • 만이
    만이
  • 송씨네
    송씨네
  • Nobita
    Nobita
  • 닭한마리
    닭한마리
  • 돌멩이
    돌멩이

  • 무비조아
  • 캡틴아메리카
    캡틴아메리카
  • nashira
    nashira
  • 음악28
    음악28
  • 퓨리
    퓨리
  • 흙먼지
    흙먼지
  • 스티븐킴
    스티븐킴
  • 영화가좋ㄷr...
    영화가좋ㄷr...
  • 독대
    독대
  • 브래드수트
    브래드수트

  • 로또1등되게해줘
  • golgo
    golgo

  • Decan
  • 러브제이
    러브제이

댓글 1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2등

PC로 중상모략해 영화판을 엉망으로 어지럽히고 현재같은 상태로 만들어버린 성범죄자.

코로나19 이상으로 영화계를 망친 인물. 

셰익스피어 인 러브 대신 라이언 일병 구하기가 작품상을 받았어야 했습니다.

댓글
09:15
21.03.06.
profile image 3등
수완하난 끝내주는 사람이었네요. 덕분에 발굴된 좋은 영화, 영화인도 있었고요.
댓글
09:20
21.03.06.
profile image
한시대를 풍미하긴 했죠.이렇게 정리해서 보니 영화가 참 많았다 싶네요.
댓글
09:42
21.03.06.
브래드수트
삭제된 댓글입니다.
09:42
21.03.06.
profile image

흥미롭게 잘읽었습니다. 나쁜놈이면서 대단한 거물이었네요.

댓글
12:11
21.03.06.
profile image

재개봉 영화 신나게 보러갔다가 미라맥스나 와인스타인 컴퍼니 로고 보이면 기분이 팍 상하더라구요ㅠㅠ(물론 그와 별개로 영화는 잘 보았지만요. 당시 거물 회사였을거구요) 죗값 정당히 받길

댓글
12:35
21.03.06.
profile image
정말 수완은 대단한 범죄자네요
이러니 헐리웃의 그 많은 영향력있는 사람들조치 피해자가 되고 침묵의동조자였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
12:48
21.03.06.
확실히 오스카 청부사였네요. 특히, 인셉션이나 블랙스완, 소셜 네트워크, 토이 스토리 3 같은 쟁쟁한 작품들을 제끼고 킹스 스피치를 작품상에 올려놓다니....ㄷㄷㄷ
댓글
14:37
21.03.06.
profile image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갸우뚱할만한 결과들은 보통 이 양반이 작업한 거라고 보면 되겠군요

댓글
15:03
21.03.06.
profile image

한때 오스카 수상소감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이름이라고 띄어주더니만....

사실 성추문 있기 전에도 와인스틴의 만행이 공공연하게 알려진 사실이라 영화 시작전 와인스틴 컴퍼니 로고가 뜨면 오히려 의구심부터 들었는데 이제는 볼 일이 없게 됐군요....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자가 투자한 영화중에 괜찮은 영화도 많은 것 같습니다.ㅎㅎ오스카수상감이냐와 별개로..

댓글
17:43
21.03.06.
그야말로 악마의 재능 그 자체였군요 ㄷㄷㄷ
댓글
15:28
21.03.1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곧마감] '더 파더' 리뷰 이벤트 46 익무노예 익무노예 21.03.31.18:53 4415
HOT 현재 오리CGV 상황 11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1시간 전17:04 1741
HOT 익무분들 영화예매 미리 해놓은 것 관리 따로 하시나요? 22 OVO2 OVO2 2시간 전16:35 1188
HOT [스포일러 O] 신입회원의 스카이폴 (2012) 리뷰 6 Gone 1시간 전17:04 413
HOT '12인의 노한 사람들' 정말 굉장한 영화네요. :) 11 하이데 하이데 2시간 전15:49 955
HOT 안노 히데아키 감독이 바라는 신 에반게리온 극장판 흥행성적 3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시간 전15:11 956
HOT 넷플릭스로 본 1995년 [모탈 컴뱃] 후기 - 쌈마이 갬성 하난 제대로다 5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4시간 전13:53 1084
HOT [용산 cgv] 극장 남친이 생겼어요 ㅋㅋ 98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시간 전12:52 6144
HOT 문화극장 1관 괜찮네요 7 Supervicon Supervicon 4시간 전14:08 763
HOT 박찬욱 감독, 제작자로 사극 도전 9 PS4™ 4시간 전13:51 2764
HOT 영화 속 자동차, 어떤 차에 타시겠습니까? 52 놀스 5시간 전13:03 1868
HOT 중국 영화사이트 데이터 삭제 얘기하니 생각난 일화 9 raSpberRy raSpberRy 5시간 전13:03 1528
HOT [노바디] 감독 일리야 나이슐러는 누구인가? 17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5시간 전12:57 1730
HOT 2023년 개봉 예정인 새로운 스타트렉 19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6시간 전12:18 1514
HOT 클로이 자오, DGA 장편 영화 부문 감독상 수상 5 메린이 메린이 7시간 전10:46 808
HOT 동두천 문화극장 / 동광극장 입니다 9 Supervicon Supervicon 7시간 전11:36 686
HOT 스압)히로세 스즈가 요즘 빠졌다는 취미.JPGIF 4 mcu91 6시간 전12:16 2533
HOT 오늘 용산 가시는분들 조심하세요.... 35 먐먐 먐먐 6시간 전12:10 4936
HOT 클로이 자오 DGA 수상 소감..유색인종 여성 최초 3 goforto23 7시간 전11:13 1235
HOT [팅테솔스] 어제 심야로 보다 졸아서 망했어요. ㅜㅜ (+포스터 사진) 23 nashira nashira 8시간 전10:29 1431
HO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 (11시25분) 5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7시간 전11:35 825
927829
image
아이디구 아이디구 방금18:43 4
927828
image
백멍황멍 백멍황멍 5분 전18:38 99
927827
image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10분 전18:33 84
927826
normal
이카로스 이카로스 17분 전18:26 134
927825
image
kimyoung 18분 전18:25 224
927824
normal
PS4™ 18분 전18:25 472
927823
image
Supervicon Supervicon 18분 전18:25 110
927822
image
샌드맨33 25분 전18:18 242
927821
image
로스트지겐 28분 전18:15 230
927820
normal
eastwater eastwater 36분 전18:07 433
927819
normal
호락 42분 전18:01 144
927818
image
쏠라씨 쏠라씨 48분 전17:55 345
927817
image
샤레이드 샤레이드 50분 전17:53 590
927816
normal
영퀴왕 1시간 전17:39 1150
927815
normal
뿡야뿡요 1시간 전17:37 279
927814
normal
신사들의산책 1시간 전17:30 712
927813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17:05 181
927812
normal
Gone 1시간 전17:04 413
927811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1시간 전17:04 1741
927810
normal
나도알수없음 1시간 전17:03 836
927809
normal
현미조청 현미조청 1시간 전17:01 154
927808
image
spacekitty spacekitty 1시간 전16:53 447
927807
image
짱제니 짱제니 1시간 전16:52 139
927806
normal
숨결군 숨결군 2시간 전16:41 950
927805
normal
소쿨러버 2시간 전16:39 1211
927804
image
스타니~^^v 스타니~^^v 2시간 전16:38 360
927803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2시간 전16:37 684
927802
normal
OVO2 OVO2 2시간 전16:35 1188
927801
normal
비단장수 2시간 전16:34 765
927800
normal
나니아싸대기 2시간 전16:32 406
927799
image
가니 가니 2시간 전16:29 763
927798
normal
천우희 천우희 2시간 전16:22 354
927797
image
샌드맨33 2시간 전16:17 807
927796
image
반지의제왕 반지의제왕 2시간 전16:16 350
927795
normal
슈하님 슈하님 2시간 전16:14 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