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9
  • 쓰기
  • 검색

[미리니름 주의]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뜨거운 강강강의 애틋한 카타르시스

EST EST
2099 20 19

99ADFC355DAC6F161D.jpg

(구체적이지 않지만 영화의 내용에 대한 언급이 있을 수 있으니 미리니름에 민감하신 분들은 유의해 주십시오)

 

 

뒷북입니다만, 메인관 막차는 놓치지 말아야겠다 싶어서 얼마전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을 관람했습니다.

 

<귀멸의 칼날>은 왕도라고 할 만한 전개의 소년만화면서도 고전적인 작법과는 결이 다른 고유의 맛이 있는 작품입니다. 그게 작가의 개성 때문인지 편집부니 연재 상황이니 하는 어른의 사정에 기인한 것인지 알 방도는 없지만, '군더더기 없이 빠르다'고 할 만한 초반의 템포는 호쾌하게 느겨지면서도 한편으론 어색하기도 했고, 다소 난데없이 시작된 최종국면은 총 분량의 1/4정도를 쉼 없이 몰아붙이며 마지막까지 도달하는 식이었는데 이걸 어떻게 받아들일 지는 독자/관객의 몫입니다. 물론 호불호를 논하자면 전 좋게 본 쪽이고.

 

작법은 그렇다 치고, 정서랄까 하는 측면에서도 <귀멸의 칼날>은 좀 특이합니다. 가차없다는 말이 어울리는 냉혹한 정서가 작품을 지배하는지라, 희생과 죽음이나 단죄를 처리하는 방법에 있어서도 무척 냉랭한 구석이 있고 당연하지만 표현 수위도 높은 편입니다. 그 와중에 또 인물간의 교감은 당혹스러우리만치 순진한 면이 부각돼서 냉/온의 편차가 크죠.

 

주인공 탄지로만 해도 '구김살 없이 착한 장남 캐릭터'같은 걸 21세기에 들이민다니 가당키나 한가 싶지만 이게 먹혀요. 피가 쏟아지고 육편이 튀다가 한번씩 호흡을 가다듬을 때쯤엔(그리고 이럴때 쓰는 그림 스타일이 묘하게 정감가죠) 무슨 교과서나 동화책에서나 느낄법한 화기애애함이 넘쳐나는데 이게 또 괜찮습니다. 보면서 '잘은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남성 작가의 정서는 아닌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나중에 들어보니 작가가 여성이라길래 그렇군 했던 기억이 나네요.

 

언제나처럼 서설이 길었는데,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의 중요 캐릭터인 염주 '렌고쿠 쿄쥬로'야말로 제가 느낀 '귀멸'의 감흥에 상당히 들어맞는 인물이라 그렇습니다. 다소 착잡한 개인사를 갖고 있지만 시종일관 눈을 크게 뜨고 호쾌한 목소리로 말하는 이 인물은 '주' 중에서도 상당한 실력자임에도 결과적으로는 상현 하나 제압하지 못한 채 최후를 맞이하지만, '무한열차편' 내내 텐션을 유지하며 마지막까지 뜨거움을 잃지 않는 강렬한 캐릭터입니다. 이 작품을 하현 엔무가 잠식시킨 열차 안에서 벌어지는 긴장의 상황 와중에 인물들의 내면이 드러나는 전반부와 엔무를 제압하고 상현 아카자와 벌이는 혈투 위주의 후반부로 크게 나눌 수 있다고 하면 압도적으로 후반에 몰입하게 만드는 것 또한 오로지 쿄쥬로의 힘입니다.

 

빠르게 판단하고 일단 결정하면 흔들림이 없고, 고민은 서둘러 끝내고 타협하지 않습니다. 아카자와의 전투에 들어가면서 '지금 막 만났을 뿐이지만 난 네가 싫다'라고 잘라 말하는 쿄쥬로의 대사는 어떤 면에선 캐릭터의 성격을 아주 극명하게 함축하고 있습니다. 이 작품에서 무척 흥미로웠던 것이 바로 이런 쿄쥬로에게 끊임없이 '혈귀가 되라'고 종용하는 아카자의 설득인데, '난 너에게 반했다. 혈귀가 되어 나와 함께 영원히 겨뤄보자'며 계속 던지는 게 사실상 구애의 수준입니다. (웃자고 하는 얘기지만 다들 '렌고쿠 씨'라고 부르는 마당에 아카자만 '쿄쥬로'라고 이름을... 들이대는 거 맞네)

 

당연하지만 작품의 텐션은 시종일관 높고, 후반에 접어들면서는 감정선을 건드리는 대목이 많아서 작품에 애정을 가진 사람이라면 울컥할 지점도 꽤 있습니다. 많은 걸 비틀고 반전을 만들고 그걸 다시 뒤집고 그 와중에 나온 온갖 이종들조차 지겹다고 느껴질 정도의 시대에, 이런 정공법의 캐릭터가 힘있게 다가오는 것은 의외라면 의외지만 결코 싫지 않네요. 

 

말 그대로 '온 힘을 다 하고 모든 걸 불태우는' 장렬한 강강강의 템포가 클라이막스를 넘을 때쯤 분수조차 잊은 채 악다구니를 내지르는 탄지로의 눈물과 절규가 눈물샘을 콕콕 찌르면서 감정을 한번 정리해준 뒤 한층 애틋하고 안타깝게 맞이하는 '뜨거운 남자'의 최후를 옆에서 함께 보는 듯한 마지막은 무척 인상적입니다. 강렬한 연출과 성난 액션이 어우러진 롤러코스터의 종착역이 연민을 자아내는 강직한 인물의 최후에 동참하며 눈물로 떠나보내는 장면이라뇨. 이게 이어질 얘기가 더 있어서 그렇지 단막극이라면 이렇게 결말 못 낼 겁니다.

 

더 재미있고 훌륭한 작품이 많이 있을지라도 감정적으로 보게 되는 소년만화는 많지 않고, 그래서 오랜만에 정말 뜨겁게 볼 수 있었던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이 각별하게 다가옵니다. 가끔은 나이도 잊은 채 애니메이션을 보며 눈시울을 뜨겁게 달구는 것도 나쁘지 않네요. 쿨쩍.

 

- EST였어요.
 

EST EST
45 Lv. 376618/385000P

EST는 에스트라고 읽어주세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0

  • Hyoun
    Hyoun
  • wity
    wity

  • 풍류도인

  • 니코라니

  • DarkRed

  • 영화는기세
  • 쿨스
    쿨스
  • MegaBox
    MegaBox
  • 레히
    레히
  • 겨우살이
    겨우살이
  • hyundg0608
    hyundg0608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말랑주니
    말랑주니
  • J.Cole
    J.Cole
  • 캡틴아메리카
    캡틴아메리카
  • 반지의제왕
    반지의제왕
  • 다크맨
    다크맨
  • 롱테이크
    롱테이크
  • nekotoro
    nekotoro
  • golgo
    golgo

댓글 19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저도 아카자가 뜨겁게 구애하는 것처럼 느껴졌네요.^^

막판에 갑툭튀한 캐릭터인데 참 강렬했습니다.

댓글
EST글쓴이 추천
21:34
21.03.05.
profile image
EST 작성자
golgo
위에도 적었지만 다 성으로 부르는데 혼자만 이름 부르는 데서 각별한 사랑(?)이 물씬 느껴졌습니다.
댓글
21:51
21.03.05.
profile image 2등
울컥해서 울다 주변 쓰윽 돌아보니
많은 분들이 우시더군요 ㅠㅠ

올만에 극장에서 관객과 감정 공유를 하며
즐겁게 감상했습니다.

아직 애니메이션을 보며 이런 감정을 느낄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구나 싶었어요
댓글
EST글쓴이 추천
21:36
21.03.05.
profile image
EST 작성자
다크맨
귀멸이 여러 면에서 그런 감흥을 주는 작품이긴 해요. <원피스>의 신파(좋은 의미)와는 또 다르게 사람의 감정을 건드리는데, 나이 탓인지 요즘 이런 데서 울컥 울컥 하네요.
댓글
21:53
21.03.05.
profile image
EST 작성자
반지의제왕
초반에 퇴장했음에도 높은 인기를 구가하는 이유겠지요. 참 멋진 캐릭터입니다.
댓글
21:54
21.03.05.
profile image

오늘 아이맥스로 세번째.관람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귀멸은 전반부와 후반부로 나뉘는데 렌고쿠가 이끄는 후반부는 따로 떼어내어 계속보고싶을정도로 액션이나 이야기 모두 만족스러웠습니다.

반지의 제왕 개봉후에도 귀멸 아이맥스 상영해주면 좋겠습니다.

댓글
EST글쓴이 추천
21:40
21.03.05.
profile image
EST 작성자
캡틴아메리카
전반부도 괜찮았는데 후반이 워낙 강렬해서 상대적으로 좀 희미해질 정도였죠. 저도 기회가 되면 재관람을 시도할 생각입니다.
댓글
21:55
21.03.05.
profile image
EST
초중반부 탄지로 꿈얘기에 비중이 많이 실리는데 재관람시 이부분이 좀 루즈해지긴하더라고요.물론 탄지로의 가족사를 통해 엔무와의 결투시 몰입도를 극대화 시키기에 필요한 부분이지만 루즈해지는건 사실이라..그에 반해 렌고쿠의 과거회상은 적재적소에 짧고 굵게 나오다보니 아카자와의 사투와 맞물려 더 기억에 남지않았나싶습니다.
댓글
EST글쓴이 추천
22:04
21.03.05.
profile image
EST 작성자
캡틴아메리카
탄지로의 가족사는 덜어내기엔 상당히 큰 대목이니까요. 사실 위엔 안 적었지만 '그런 말을 할 리가 없잖아, 내 가족이!'라는 탄지로의 일갈도 이 작품을 크게 관통하는 정서적인 한 방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꿈 속이라 해도 '스스로 목을 베어 자결한다'는 상황은 가볍게 보기도 힘들고 특히 거부감을 조성하는 일본식 정서의 대표격인 소재인지라 굉장히 찜찜할 수 있는데, 탄지로의 절규가 이런 부담을 덜어내고 처절하면서도 깊은 가족애를 증폭시킨지라)

이야기의 완결성이란 면에선 렌고쿠 가문의 후일담도 함께 다룰 법 했습니다만, 쿄쥬로의 죽음에서 극을 끝낸 것이 여운을 더 길게 남긴 것 같습니다. 삼국지연의의 관우 최후도 온몸에 화살을 맞은 채 꼿꼿이 선 채로 죽었다고 묘사되는 경우가 있는데 전 쿄쥬로의 마지막을 보며 그것도 떠올랐어요.
댓글
22:28
21.03.05.
profile image
원작은 예전에 본 만화들에 비해 전개가 정말 빨라서 한국인이 좋아하는 속도가 아닐까...생각하면서 봤었죠.
오히려 원작에서 빠진 디테일들이 TVA나 극장판에서 채워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댓글
EST글쓴이 추천
21:50
21.03.05.
profile image
EST 작성자
솔브
위에서도 템포 이야기를 했습니다만, 빠른 것도 빠른 건데 완급이 여느 소년만화들과는 좀 다른 게 귀멸의 특징이라고 생각합니다. 애니메이션으로 만들면서 분량관계상 사족처럼 채워넣은 부분도 있고 그 탓에 늘어지는 대목도 없지 않지만 잘 다듬어진 그림과 화끈하게 밀어붙이는 액션이 뛰어나서 좋더라구요. 한 장면일 뿐이지만 젠이츠의 한방도 아주 강렬했습니다.
댓글
21:57
21.03.05.
profile image
확실히 아카자가 간지나더군요. 갠적으로 오글거리고 신파넘치는 염주보다 훨씬 인상적이고 좋았습니다
댓글
EST글쓴이 추천
22:09
21.03.05.
profile image
EST 작성자
hyundg0608
아카자의 개인사도 상당히 안쓰럽고 처참한데, 오히려 그런 걸 떨쳐내려고 호쾌한 태도를 견지하는 게 아닌가 싶었어요. 다만 일견 닮은 구석이 있음에도 처신과 최후는 완전히 다른 게 귀멸답다면 귀멸답달까... 상현 중에선 아카자의 캐릭터가 제일 좋았어요. 감정적으로 울컥했던 건 다키-규타로 오누이였고. (적고 보니 탄지로-네즈코와는 반대편에 서 있는 오누이네요)
댓글
22:21
21.03.05.
profile image

주인공 사인방만 해도 순정만화 주인공을 방불케할 미형이라
특히 멧돼지 가면벗으면 완전히 다른 이노스케,남성 작가 그림체는
아닌데 싶긴 했는데,여성 작가라 그래서 아아 했습니다.저도
만화,특히 소년 만화는 완전 담쌓았었는데,소년 만화스런
감격을 느낀건 진짜 간만이네요.성우도 반갑고..

댓글
EST글쓴이 추천
22:41
21.03.05.
profile image
EST 작성자
모베쌍
이노스케는 미형인 걸 넘어서 이따금 죽을 만큼 귀엽게 그려지기도 해서 그 온도차도 재밌어요. (특히나 가면 쓴 목소리는 어떻게 들어도 미소년은 아닌지라...)
댓글
22:46
21.03.05.
profile image
같은 영화 두번 잘 안보는 저마저도 2회차 했던 작품이네요.
유곽편 예고편도 잘빠졌던데 기대하고 있습니다.
댓글
EST글쓴이 추천
23:11
21.03.05.
profile image
EST 작성자
쿨스
좀처럼 안하시던 2회차씩이나! 울림이 상당한 작품이더라구요.
댓글
23:19
21.03.05.
단순히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영화가 아니어서 더욱 좋았던 것 같아요. 렌고쿠가 죽은 후에 탄지로가 내뱉은 대사(뭔가 한 가지를 하게 되면 그보다 훨씬 어려운게 찾아와서 아무것도 못하게 된다.)도 그렇고, 확실히 이 작품은 그냥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작품이 아니라, 그런 메시지를 받은 관객의 리액션도 영화 속에서 표현함으로써, 현실에 지친 사람들과 함께 울어주는 사려깊은 영화였다고 생각됩니다.
댓글
16:16
21.03.0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 독점] '낙원의 밤' 박훈정 감독 인터뷰 41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일 전00:39 10270
HOT [모탈 컴뱃] 조 타슬림 근황 1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21분 전08:50 380
HOT 《스파이의 아내》 관객수 1만명 돌파했습니다. 3 나마재 32분 전08:39 246
HOT 맥켄지 포이 인스타 2 e260 e260 1시간 전07:31 506
HOT '파워 퍼프걸' 실사 첫 공식 이미지 6 goforto23 5시간 전04:07 1840
HOT ‘샤잠 2’ 빌런역에 루시 리우 확정 6 goforto23 6시간 전02:45 1823
HOT 넷플릭스 ‘건담’ 실사 영화 감독 발표- 조던 보그트 로버츠 9 goforto23 6시간 전02:42 1214
HOT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차기작 소식 10 JohnMayer JohnMayer 6시간 전02:14 3058
HOT 모탈컴뱃 예전 영화판에서 더 뛰어났던 특수효과 6 우유과자 우유과자 7시간 전01:44 756
HOT [유리 가가린 우주비행 60주년 기념] 러시아 영화다큐 주간 개최 (4.12~4.18) 4 쥬쥬짱 쥬쥬짱 7시간 전01:35 527
HOT 뭐? 눈 몇 번 굴렸는데 영화에 캐스팅 됐다구??? 9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7시간 전01:18 2336
HOT 라이브톡하면 빠질 수 없는 이 분 4 아지뱀 아지뱀 8시간 전00:57 1643
HOT 이성적인 판단을 하지 못하게 만드는 장면들 28 가미 가미 8시간 전00:17 2781
HOT <아무도 없는곳> GV갔다가 렌티포스터 처음보신 이주영, 윤혜리 배우님 17 내꼬답 내꼬답 9시간 전00:05 1357
HOT 아카데미 시상식 1차 시상자 명단 발표 (봉준호 포함) 3 goforto23 6시간 전03:03 2198
701402
image
마법사 마법사 18.11.23.14:39 1158236
701401
normal
피어스 15.11.05.22:35 1040284
701400
image
golgo golgo 17.06.26.17:17 799246
701399
image
이팔청춘 이팔청춘 16.05.11.00:37 650243
701398
image
golgo golgo 14.06.28.18:37 649961
701397
image
민폐플린 민폐플린 15.10.14.15:02 631703
701396
image
포인트팡팡녀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438309
701395
image
윈터스본 윈터스본 16.05.31.12:40 433836
701394
image
gonebaby gonebaby 18.08.26.10:39 425720
701393
file
golgo golgo 15.09.14.21:16 366299
701392
image
golgo golgo 15.03.14.14:38 345784
701391
image
토리찡 14.01.16.23:17 299786
701390
normal
부두 14.11.06.22:01 283656
701389
normal
Bigboss Bigboss 18.05.18.12:06 270701
701388
image
Emmit Emmit 15.08.07.09:04 256566
701387
image
김치콕 김치콕 14.03.20.10:39 226145
701386
image
CalvinCandie 15.11.22.18:59 224652
701385
image
키노맨 키노맨 14.10.19.02:19 223472
701384
image
Zeratulish Zeratulish 17.02.18.01:02 219561
701383
normal
NEil NEil 17.05.18.00:51 214019
701382
image
Emmit Emmit 15.05.08.07:37 204102
701381
image
다크맨 다크맨 14.12.12.11:20 199079
701380
image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6.03.21.04:38 195327
701379
image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6.03.30.07:15 189790
701378
image
토미미 토미미 20.02.20.13:08 189244
701377
image
샤잠 샤잠 19.10.12.14:47 179501
701376
normal
이잉여어 이잉여어 14.02.23.20:05 178563
701375
image
민폐플린 민폐플린 15.10.14.12:38 178133
701374
image
다크맨 다크맨 19.12.14.22:09 177711
701373
image
golgo golgo 14.07.16.11:57 172037
701372
normal
메론맛다시마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9939
701371
image
golgo golgo 15.06.02.19:06 167164
701370
image
멀더리 멀더리 16.05.25.04:43 156386
701369
image
고든프리맨 고든프리맨 17.06.29.12:21 153846
701368
image
gonebaby gonebaby 14.09.01.11:57 151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