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기획전 덕분에 아트하우스 쿠폰 다 턴 후기

RoM RoM
1387 9 2

 

올해 들어 아트하우스 영화 개봉작 대부분이 쿠폰을 못 쓰는 영화들이라 이걸 어떻게 다 쓰지 했는데 골든글로브 기획전에 써져서 드디어 끝냈습니다.

온워드랑 맹크, 더 프롬은 작년 개봉했었을 때 봤었고 나머지 5작품을 이번에 봐서 8작품을 다 봤네요 :)

개인적으로 이번에 본 작품들은 다 만족도가 높아서 좋았습니다. 

 

 

(아래 후기들은 스포가 될 수 있습니다)

146E995A-434A-408D-BD7F-F9DF20F8F172.jpeg.jpg

[더 파더] 거의 다큐 수준의 몰입감을 갖고 봤습니다. 순간적으로 자기와 대화하는 상대를 못 알아보는 표정에 소름이 끼쳤어요. 와 이게 연기로 재현이 되는군요.

경험하지 않으면 쓸 수 없는 묘사들이 많았어요. 거의 1분 단위로 기억이 리셋되는 걸 보면 때론 귀엽고, 때론 우습고 때론 공포스럽습니다. 눈물을 훔치는 분들도 계셨는데 의외로 눈물은 안 나오더라고요.

[테넷] 이야기도 나온 거 같은데 개인적으로는 [메멘토]가 떠올랐습니다. 독특한 구조가 간단한 이야기를 매우 복잡해 보이게 만들었던 [메멘토]처럼 반복과 변이로 채워진 [더 파더]는 굉장히 난해해 보이지만 이게 치매환자의 인지능력을 따라 흘러가고 있다는 걸 알고나면 아 그렇지 하고 별 어려움없이 받아들이게 됩니다. 초반에 스릴러인가? 싶은 안소니의 공포심이 담긴 의도적인 구성이 좋았습니다.

마지막까지 보고 나니 치매는 가족들이 지쳐서도 있지만 환자 본인이 스스로를 잊지 않기 위해 이름을 불러줄 외부인사의 케어가 중요하겠다 싶었습니다. 전문적인 교육을 받았다 해도 아버지/할아버지같은 가족 호칭으로만 부르는 사람 외에 이름으로 불러주는 사람이 있다는게 그 분의 자존감이랄지 스스로를 잊지 않게 하는데 도움이 되더라고요.

 

[프로미싱 영 우먼] 세련돼 좋았습니다. 약간 동떨어진 느낌의 화면도 있긴 했지만 음악 선곡이 인상적이었고, 어떤 부분에선 현실적이면서 또 꼭 그렇지만은 않은 모순적인 순간들이 현실과 오버랩되면서 굉장히 몰입하면서 봤습니다. 캐리 멀리건은 알고 봐도 놀랍네요(그냥 긴머리가 안 익숙한건가 싶기도)

 

[엠마]는 개봉 당시 놓쳐서 너무 아쉬웠는데 이렇게 볼 수 있어서 다행이에요. 안야의 엠마가 정말 정말 사랑스러웠어요. 어쩜 저리 예쁘지 (매력이 개연성)

어느 장면에서 멈춰도 그림엽서같은 미술도요. 18~19세기의 것을 표현하면서도 색감때문인건지 앵글때문인건지 현대적인 느낌을 주면서도 한편으로는 비현실적인 동화같기도 하고, 한 컷 한 컷이 예술이었어요. 툭툭 튀어나오는 유머도 취향이고요 ㅎ

이야기를 가볍게 덜어낸게 영화의 장점을 극대화시켜준 거 같아요. 책은 이렇게 예쁘다 예쁘다 하면서 보진 못 할 거 같아요 ㅋㅋ

 

[트라이얼 오브 시카고 7] 현시대를 사는 시민으로서 감명받지 않을 수 없는 영화.. 1987과 비슷한 감정을 받았던 거 같습니다.

영화는 이걸 보고 감동을 안 받아? 하게 하는 실재와 다른 이야기들도 포함돼있지만 중심에 있는 묵직한 메시지는 실화와 동일합니다. 꽤 많은 인물이 등장하고 관계도 복잡하게 얽혀있어 초반에는 등장인물의 특징을 매칭하고 기억하는데만도 상당한 수고가 듭니다만, 그 20여분 정도를 지나고 나면 속도감 있게 몰아치는 영화에 덩달아 달리며 빠지게 됩니다. 이번 기획전 영화 중 제일 재밌었어요(생각해보니 재판 공방 이야기가 취향인 듯). 영화 바깥의 이야기도 흥미로웠고요 (애플 주식으로 백만장자가 된 그 분은 왜 무단횡단을 해서...) 

 

[힐빌리의 노래] 음 무난 했습니다. 원작을 읽어보진 않았지만 읽어보신 분들이 어디서 실망을 했을지 예상이 가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사회현실에 대한 인사이트가 나오려다 만 느낌..? 애초에 책과 영화의 목표지점이 달랐던 거 아닌가 싶습니다. 미국 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상태인데 달리 부연설명도 없고 (힐빌리가 왜 백인 사이에서도 조롱과 차별의 대상인지) 그래도 우린 가족이니까..! 로 채워진 갈등과 해결이 그냥 어느 정도 감동적인 가족영화입니다. 책을 읽어보면 영화에서 굳이 설명하지 않은 문화적 맥락-빈공간을 채울 수 있으려나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9

  • 율독
    율독
  • 무비감상
    무비감상

  • 라예
  • 아루마루
    아루마루
  • 브래드수트
    브래드수트
  • 돌멩이
    돌멩이
  • 가이버
    가이버
  • 조도루
    조도루
  • nashira
    nashira

댓글 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저도 거의 같아요. 온워드와 더프롬은 본개봉 때 봤고 그 외에 본개봉 때 놓친 엠마(오늘 볼 예정)와 함께 미개봉작들을 이번 기회에 볼 수 있었네요.
특히나 명동역점이 재개관 하면서 아트하우스 쿠폰 적용시키게 될 수 있게 된 건 정말 신의 한수였어요ㅎㅎ
댓글
05:12
21.03.03.
profile image
RoM 작성자
가이버
진짜 2월 중 명씨네 운영재개가 신의 한수였어요
댓글
15:40
21.03.0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 독점] '낙원의 밤' 박훈정 감독 인터뷰 47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일 전00:39 12460
HOT 낙원의 밤 (스포ㅇ) 1 잔비 잔비 1시간 전01:21 197
HOT 역대 최고 한국 영화 Top 100 (해외 평론가 선정) 5 goforto23 1시간 전01:26 762
HOT [낙원의밤] 찐득함이 묻어 나는 듯한 느낌 넘 좋네요 6 쿨스 쿨스 2시간 전00:07 420
HOT [노매드랜드] CGV이동진평론가님 X 이다혜기자님 라이브톡 내용정리 및 후기 20 sinclair sinclair 2시간 전00:10 1722
HOT 잭 스나이더 '아미 오브 더 데드' 새 공식 예고편 (한글자막) 12 goforto23 2시간 전00:16 1231
HOT 슬슬 에로에 눈을 뜨는 넷플릭스 10 raSpberRy raSpberRy 2시간 전00:05 2189
HOT [킬러의 아내의 보디가드] 예고편 (자막) 5 이돌이 이돌이 3시간 전23:22 676
HOT 4월 13일 박스오피스 11 paulhan paulhan 2시간 전00:00 1211
HOT 2000년대 엔딩 베스트 15 32 하디 하디 3시간 전23:30 1007
HOT 이번 라이브톡 조금 아쉽네요... 26 천우희 천우희 3시간 전22:46 3516
HOT 2000년대 오프닝 베스트 15 15 하디 하디 3시간 전22:58 1013
HOT 시사회 참석한 김강우...... 16 탕웨이 탕웨이 3시간 전22:50 3287
HOT 명탐정 코난: 비색의 부재증명에 나온 TV판 에피소드 목록 8 ilicic ilicic 3시간 전22:40 561
HO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 (10시35분) 4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3시간 전22:37 835
HOT 오늘 라이브톡 진행은 어딘가 좀 아쉽네요..ㅠ 34 워너be 워너be 4시간 전22:26 3974
HOT 연기 앙상블이 뛰어난 영화 6 6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4시간 전22:16 757
HOT 소울 블루레이, 단편 [토끼굴]이 빠졌네요;; 9 영소남 영소남 4시간 전22:15 1265
HOT [킬러의 아내의 보디가드] 공식 포스터, 예고편 18 모킹버드 모킹버드 4시간 전22:04 1923
HOT 한때 코난을 열렬히 사랑했던 팬이 본 비색의 부재증명 (익무시사) 14 마지못해 4시간 전21:36 613
HOT 고질라 VS. 킹콩 근황 6 NeoSun NeoSun 4시간 전22:16 931
928798
normal
J달 J달 8분 전02:23 162
928797
image
마법구름 마법구름 17분 전02:14 424
928796
normal
데헤아 데헤아 37분 전01:54 491
928795
normal
케속 44분 전01:47 600
928794
normal
뿡야뿡요 48분 전01:43 776
928793
normal
나르롱 57분 전01:34 1245
928792
image
goforto23 1시간 전01:26 762
928791
normal
잔비 잔비 1시간 전01:21 197
928790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01:18 549
928789
normal
밀키 밀키 1시간 전01:12 1787
928788
normal
노리터 노리터 1시간 전01:07 1234
928787
image
주쓰 1시간 전01:06 174
928786
normal
oriental 1시간 전00:57 1204
928785
image
환풍기 환풍기 1시간 전00:52 438
928784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1시간 전00:50 196
928783
normal
엠마스톤 엠마스톤 1시간 전00:50 1435
928782
image
환풍기 환풍기 1시간 전00:50 886
928781
normal
miniRUA 1시간 전00:48 583
928780
normal
xwe8wj19al 1시간 전00:46 389
928779
image
플라시보 플라시보 1시간 전00:46 1172
928778
normal
앨리스7 앨리스7 1시간 전00:35 2278
928777
normal
mugwort mugwort 2시간 전00:30 1521
928776
image
KENDRICK30 KENDRICK30 2시간 전00:30 797
928775
normal
환풍기 환풍기 2시간 전00:28 189
928774
image
룰루리요 룰루리요 2시간 전00:28 1514
928773
image
oc11 2시간 전00:28 767
928772
image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2시간 전00:26 910
928771
image
물개 물개 2시간 전00:26 895
928770
image
얼죽아 얼죽아 2시간 전00:25 387
928769
image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2시간 전00:21 1647
928768
normal
PS4™ 2시간 전00:20 709
928767
normal
뇽구리 뇽구리 2시간 전00:19 567
928766
image
목표는형부다 2시간 전00:19 544
928765
normal
goforto23 2시간 전00:16 1231
928764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2시간 전00:16 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