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5
  • 쓰기
  • 검색

전 폴 토마스 앤더슨 감독님이랑 안맞나봐요ㅠ

복학배추 복학배추
2342 15 35

호아킨 피닉스를 좋아하기도 하고, 평이 좋고, 연기가 좋았다고 평가되는 작품들은

거의 PTA 감독님의 영화인 경우가 많아서 '팬텀 스래드'와 '마스터' 두 작품을 감상했습니다.

딱 중반을 넘어가자 느꼈습니다. '아... 나한텐 안맞는다.'

이런 느낌을 받은 적이 전에도 한번 있었습니다. 바로 이창동 감독님의 작품을 봤을 때에요.

'버닝', '오아시스', '밀양'까지 전부 봤었는데 뭐가 좋은건지 이해를 못했거든요...

다른 분들은 느끼는 재미 포인트를 느낄 수 없다는게 슬프기도 하네요..ㅎ

 

 

복학배추 복학배추
12 Lv. 13656/15210P

좋은 영화를 보는건 즐거운 일인 것 같습니다.

 

비쥬얼이 좋은 영화를 좋아합니다.

호불호 갈려도 제 취향에 맞는 영화가 좋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5

  • 율독
    율독
  • 하디
    하디
  • MovieLover
    MovieLover
  • 홀리저스
    홀리저스

  • 맹린이
  • 캡틴아메리카
    캡틴아메리카
  • 너돌이
    너돌이
  • 나이비
    나이비
  • 애옹단지
    애옹단지
  • 도리
    도리
  • 창이
    창이
  • 베란다
    베란다
  • paulhan
    paulhan
  • 민초민초
    민초민초

  • 유일무이

댓글 35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유일무이
헉 그런가요..? 한번 더 도전해 볼까봐요ㅎㅎ
댓글
14:51
21.02.28.
profile image 2등
저도 최근 작은 보통인데 펀치 드렁크 러브는 되게 재밌었어요 ㅋㅋ
댓글
14:51
21.02.28.
profile image
민초민초
그렇군요~ 초중기 때의 작품으로 한번 더 도전해보겠습니다.
댓글
14:52
21.02.28.
profile image 3등

다른 사람들이 다 재밌다고 하는데
나만 재미없으면 소외감 느끼는 건 인류 공통인거 같아요.^^

그런데 남들처럼 재미를 느껴보겠다고 굳이 재도전하는것도

별로 권할만한 행동은 아닌거 같아요. 취향이란 건 다양하니까요.

참고로 전 주성치 영화에서 전혀 재미를 못느끼는 사람입니다. ^^

댓글
14:51
21.02.28.
profile image
kalhun
맞아요.. 이상한 사람이 된 것 같고, 소외감도 들어요ㅎㅎ
전엔 남들 따라 재미없었어도 '그거 대박이지~'하고 다녔었는데 요즘은
나한테 재밌는 영화가 좋은영화다! 라는 마인드로 다니니까 많이 편해졌습니다.
댓글
14:54
21.02.28.
profile image
데어윌비블러드, 매그놀리아 한번 보시는 걸 추천드려요 ㅎㅎ
댓글
14:53
21.02.28.
profile image
paulhan
초기 작품이네요. 한번 보고 다시 글 남겨보겠습니다~
댓글
14:55
21.02.28.
profile image
저는 이창동 감독님을 제일 좋아하는데.... 취향이 역시 존재하나봅니다.
근데 저도 PTA는 펀치 드렁크 러브 빼고는 막 좋은 느낌을 못받았어요
댓글
14:55
21.02.28.
profile image
베란다
많은 분들이 이창동 감독님 특유의 실제로 사는 사람같은 느낌?을 좋아하신다는 글을 본적이 있는데
저는 그부분이 별로였어요ㅠㅠ 영화를 보는게 아니라 다큐를 보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댓글
14:56
21.02.28.
profile image
복학배추
충분히 그러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대중적으로는 그런 느낌의 영화로 알려져있지만 사실 이창동 감독님의 영화의 묘미는
보이는 것에 대한 아름다움이 아닌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아름다움(이를테면 순수성 같은...)을 다루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사실판단과 가치판단을 나누거나 서로 배제된채로 바라보지 않고 어느 한 사안에 대해서 두가지는 사실 별반 다를게 없이 연관지어져있다고 말하는 작품을 만드는 사람이 이창동이기도 하구요. ㅎㅎㅎ
근데 사람마다 제각기 취향은 존재하니까요 ㅎㅎ
댓글
15:13
21.02.28.
profile image
PTA는 초기작과 후기작이 감성이 좀 나뉘더라고요.
전 후기작이 더 좋았습니다
댓글
14:55
21.02.28.
profile image
창이
후기작이 더 좋으셨군요! 전 초기작도 한번 봐 볼 생각입니다
댓글
14:57
21.02.28.
아버지 혹은 신과 같은 구원의 주체에 대한 부재와 그로인해 뒤틀린 남성성이라는 테마에 촛점을 맞춰 보면 재미있더라구요ㅎㅎ
전 인간의 트라우마와 본질적 고통에 관심이 많아서 그런지 폴 토마스 앤더슨 영화 꽤 공감도 가고 좋아하는 편이에요
댓글
14:59
21.02.28.
profile image
actor☆
오... 그런 의미가 있군요. 다시 생각해보니 팬텀 스래드에 그런 느낌이 많이 났던 것 같아요.
댓글
15:01
21.02.28.
복학배추
마스터에서도 두드러지죠 ㅎㅎ
하다못해 초기작인 부기나이트 매그놀리아 펀치드렁크러브 등에서도 베이스에 깔린 테마는 제가 말한 그부분 입니다
댓글
15:03
21.02.28.
profile image
후기작이 나쁘단 얘기가 아니지만...
부기나이트,매그놀리아,펀치드렁크러브
초기작이 저도 훨씬 좋았어요!
댓글
15:03
21.02.28.
profile image
도리
처음부터 그것들로 시도해볼 걸 그랬습니다ㅠ 어떨지 뭔가 두근두근하네요.
댓글
15:05
21.02.28.
profile image

저도 PTA와는 안 맞더라고요 ㅠㅠ 댓글을 읽으니 감독의 초기작과 후기작 느낌이 많이 다른 듯한데, 저는 펀치 드렁크 러브는 정말 안 맞았고 마스터는 좋은 작품인 거 같긴 하면서도 집중이 도통 안 되더라고요😅

댓글
15:03
21.02.28.
profile image
애옹단지
저도 좋은 작품인 것은 알겠고, 이 부분은 정말 좋다 하는 부분이 없는것도 아니었는데 몇번을 멈추게 되더라구요ㅎㅎ
댓글
15:06
21.02.28.
profile image
저는 팬텀 스레드만 봐서 감독에 대해 말할게 없지만, 저한테는 좀 지루하고 그냥 그랬어요 ㅠㅠ 다른 작품은 어떨지 궁금하네요. (버닝은 재밌게 봤는데..)
댓글
15:06
21.02.28.
profile image
나이비
딱 한번만 더 도전해 볼까봐요.. 좋다는 느낌이 들면 나머지도 봐 볼 생각입니다
댓글
15:08
21.02.28.
profile image
전 매그놀리아, 데어윌비블러드, 마스터, 팬텀스레드만 좋아해요.
댓글
15:22
21.02.28.
profile image
너돌이
전 아마 다음 작품으로 데어윌비블러드를 택할 것 같네요.
댓글
15:45
21.02.28.
profile image
사람마다 다른거라 뭐가 맞고 틀리다 할 순 없죠.
저도 다른분들이 5점만점이라는 영화에 별감흥없던적이 많았습니다.그래서 제가 문제인가 안목이 부족한가 했는데 사실 성향의 차이일뿐이죠.영화본후 첫느낌이 본인과 맞으면 그게 좋은영화입니다.
댓글
15:32
21.02.28.
profile image
캡틴아메리카
맞습니다ㅎㅎ 저도 그런식으로 생각을 바꾸고 나선 괜찮더라구요
내가 영화보는 눈이 없는건가..? 영화의 숨겨진 뜻을 모르는건가 했는데 그냥 취향 차이더군요.
댓글
15:45
21.02.28.
profile image
영화마다 장단점이 달라서 다른 영화들도 찾아보시면 마음에 드시는 작품 찾으실 수 있을거 같아요!
댓글
16:18
21.02.28.
profile image
폴 토머스 앤더슨은 데어 윌 비 블러드부터 시작해서 이후와 이전이 다릅니다. 이전이 넘치는 재능을 스스로도 어쩌지 못해서 주체하지 못하는 인정하지 않을 수 없는 화려한 영화 천재 느낌이라면 데어 윌 비 블러드부터는 좀 더 어둡고 깊게 들어간 거장이 된 느낌이죠.

가장 큰 차이점은 이전의 카메라는 거의 날라다니는데 이후는 좀 덜 움직입니다.ㅎㅎ

그리고 PTA와 안 맞는 사람이 훨씬 더 많은게 사실입니다. 맞는 사람이 많았으면 흥행에 꾸준히 실패했을리가...ㅠㅠ 재능이 인정받아서 그렇지 보통의 감독이였다면 벌써 감독 커리어 끊기고 다른거 하고 있었겠죠.ㅎㅎ
댓글
16:28
21.02.28.

딱 부기나이트, 매그놀리아 정도 까지만 보시면 '아 이런 천재가..' 하실수도 있을듯 싶습니다.
이후는 다른 사람이다 싶을 정도로 필체가 바뀌어서 취향을 심하게 타게되구요.

그리고 이창동 감독은 시종일관 3인칭 관찰자 시점의 소설같은 작품을 만들어 온지라 애초에 접근 자체가 쉬운 감독은 아니죠.
세트와 인위적 조명, 튀는 카메라 샷, 필터등을 극도로 배제하는지라 미장센이 화려하지도 않고 특유의 느린호흡이 영화를 지루하게 느끼게 할 수도 있으니까요.

뉴웨이브풍 감성이 없으시면 취향에 안 맞는게 어쩌면 당연한 걸지도 모르겠네요.

댓글
17:16
21.02.28.
profile image
저는 pta 영화 몇 편은 몰입해서 보긴 했지만 전반적으로 저와 안 맞는다고 느꼈어요. 타란티노 영화도 그렇고.. 남들이 분석하는 재미를 느낄 때 혼자 머쓱해지는 기분 이해해요.. 결국 취향차인 것 같아요ㅋㅋ
댓글
17:21
21.02.28.
profile image
전기랑 지금이 많이 달라서 ...부기나이트나 리노의 도박사 한 번 시도해 보시면 어떨까요.
댓글
17:52
21.02.28.
profile image
초기 작품들은 연출이 테크니컬하고 서사가 분명해서 대중적입니다. PTA 감독도 필모 순서대로 보는게 좋을 감독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17:58
21.02.28.
젊은날의링컨
삭제된 댓글입니다.
18:16
21.02.28.
profile image
인히어런트 바이스는 "대체 무슨 영화입니까 선생님....?" 소리내기 정말 좋죠.
댓글
19:02
21.02.2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메가박스 신촌] 4/17 현장 경품 현황 9 헌터 헌터 2시간 전10:10 1217
HOT 영상자료원 《윤여정 특별전》 9 나마재 2시간 전10:02 836
HOT 넷플릭스 일본 드라마 [살색의 감독 무라니시] 6월 24일 공개 확정 6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시간 전09:08 1228
HOT 아리 에스터, 호아킨 피닉스 신작 공식제목/촬영일 공개 9 goforto23 3시간 전08:47 1815
HOT 장건재 × 연상호 감독 신작 정보 4 ipanema ipanema 3시간 전08:48 1732
HOT 롯데 아트카드 99%기념 21 피렌 피렌 3시간 전08:27 2430
HOT 송강 나빌레라 비하인드 1 e260 e260 4시간 전07:57 762
HOT ‘스파이더맨 노웨이 홈’ 닥터 옥토퍼스 이야기는 샘 레이미 스파이디 2에서 ... 7 goforto23 4시간 전07:32 2380
HOT 아마존 ‘반지의 제왕’ - 한시즌 제작비 4억 6천만$..역대 시리즈 최고 7 goforto23 6시간 전05:49 1431
HOT [스포 없는 리뷰] 러브 앤 몬스터즈 - 사랑이 있는 곳에 삶도 있는 법 1 니코라니 10시간 전01:46 356
HOT 헬렌 맥크로리 배우님, 암투병 끝에 오늘 별세하셨네요. ㅠㅠ 19 rumi rumi 11시간 전01:05 2998
HOT [스파이의 아내] 단평입니다. 3 PC엔진 PC엔진 11시간 전00:30 684
930227
normal
마루아루 1분 전12:12 50
930226
normal
레몬에이드라면 3분 전12:10 102
930225
normal
컴포트관대장 4분 전12:09 148
930224
image
쉬는날영화보기 5분 전12:08 195
930223
normal
블러드팝 블러드팝 7분 전12:06 517
930222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9분 전12:04 209
930221
image
무지개과자 무지개과자 10분 전12:03 171
930220
image
영화메니아 영화메니아 10분 전12:03 274
930219
normal
멕아더 12분 전12:01 531
930218
image
Dolpin02 16분 전11:57 228
930217
normal
소쿨러버 26분 전11:47 199
930216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7분 전11:46 185
930215
image
박노협 박노협 32분 전11:41 219
930214
image
박노협 박노협 34분 전11:39 293
930213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34분 전11:39 1368
930212
image
박노협 박노협 36분 전11:37 186
930211
image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37분 전11:36 302
930210
normal
FROZEN2 FROZEN2 37분 전11:36 747
930209
image
박노협 박노협 43분 전11:30 142
930208
image
핀란 핀란 48분 전11:25 312
930207
image
복쭈현 복쭈현 48분 전11:25 391
930206
image
토르덕후 토르덕후 49분 전11:24 404
930205
normal
YorgosLt YorgosLt 52분 전11:21 871
930204
image
ipanema ipanema 53분 전11:20 156
930203
normal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57분 전11:16 234
930202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시간 전11:12 101
930201
normal
쉬는날영화보기 1시간 전11:11 391
930200
normal
파주맨 1시간 전11:07 437
930199
normal
데헤아 데헤아 1시간 전11:06 212
930198
image
박소담 박소담 1시간 전11:04 240
930197
image
선우 선우 1시간 전10:57 741
930196
image
Josée☘️ Josée☘️ 1시간 전10:54 851
930195
image
몽뀨뀨 몽뀨뀨 1시간 전10:54 510
930194
image
솜사탕지갑 솜사탕지갑 1시간 전10:46 260
930193
normal
쉬는날영화보기 1시간 전10:36 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