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프라미싱 영 우먼 익무 시사 후기입니다

돌멩이 돌멩이
1560 4 4

제목과 주연, 여러 유명 시상식에서 노미네이트, 그리고 감각있는 포스터만 믿고 신청했던 작품이었습니다. 재능있지만 개인과 사회의 굴레 때문에 좌절을 겪었던 인물의 성장기이지 않을까..하는 얄팍한 상상은 (크게 보자면 아주 틀린 예측은 아니었지만......)시작부터 깨져버렸네요. 술에 취해 몸을 잘 가누지 못하는 여성에게 나이스한 인간인척 수작을 걸고 (술에 취해 있지만 분명히 거절을 함에도 불구하고)동의 없는 성관계를 맺으려고 하는 남성에게 역으로 한방을 먹이는 주인공은 사실 술에 취해있지도 않았을뿐더러 이와같은 일이 이미 수십번 반복된 행위임을 처음부터 보여줍니다. 이 예쁘고 몸매도 끝내주는 여성이 얼마나 전도유망한 사람이었는지, 왜 이런 행동을 하게 되었는지, 어떻게 살아가는지-복수는 통쾌화끈하게 잘 하는지, 자신의 삶에 집중할 수 있게 될지..-가 이 영화의 줄거리었습니다.

주인공 캐시 역의 캐리 멀리건은 매력 넘치는 외모에 중저음의 목소리, 그리고 무엇보다 뛰어난 연기력으로 작품의 긴장감을 살려주었습니다. 어둡고 강렬한 원색&연핑크와 민트빛을 넘나드는 영화의 미술과 분위기 또한 이야기를 강렬하고 아이러니하게 보여주는 훌륭한 장치였습니다. 스파이스 걸스, 브리트니 스피어스, 패리스 힐튼 등 유명한 여성 가수들의 노래들의 적절한 사용 역시 훌륭했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감독 에머랄드 펜넬은 이번이 영화 데뷔작이란게 믿기지 않는 세련된 연출을 보여주었구요.

복수의 칼날을 가는 핏빛으로 벼려진 캐리와 자신의 삶을 살아가려는 핑크빛 바비인형같은 캐리는(그리고 그 둘이 혼재된 상태의 캐리는) 어느 한쪽도 위화감이 들지 않은 아이러니함을 보여주었습니다. 핏빛 캐리는 파스텔빛 캐리를 향해있었고, 파스텔빛 캐리는 핏빛 캐리를 지울 수 없었던듯 했어요. 완벽한 복수는 불가능했고 새 삶 또한 가능한 일이 될지 알 수 없었습니다. 캐리가 원하는 건 거창한 복수가 아닌 작아도 진심이 어린 사과와 인정, 그 과정에서 과거를 벗어나 자신의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것이었을듯 했습니다.

단죄와 복수의 과정에서 캐리가 과연 후련했을까요. 과거의 인간들이나 현재의 인간들이나 다들 한없이 얄팍하지만 사회적으로는 단단한 방패를 두르고 다른 인간을 찌릅니다. 캐리 자신의 전도유망한 자아로는 저들을 깨뜨릴 수 없습니다. 자신을 파괴하는 한이 있더라도 더 강하고 날카로워지거나 또는 한없이 관대해지거나, 그것도 아니면 다 묻어버려 퇴행에 가까워지거나..  

영화는 진퇴양난에 빠진 캐리를 보여주는듯 했습니다. 누구는 과거에 잡혀산다고 하고 누구는 나와 함께 미래를 꿈꾸자고 합니다. 누군가는 과거의 일을 후회한다고 하지만 누군가는 그런 일 따위는 없던듯 잘만 살아갑니다. 누구보다 자신을 자신답게 살아가고 싶어하지만 그녀를 잡는 과거는 계속해서 현재진행형입니다. 

무거운 주제와 이야기이긴 하지만 감각있는 영상과 적절한 음악, 오프닝부터 마지막까지 이야기의 적절한 완급 조절과 반전, 한방까지 영화는 흥미진진함을 유지합니다. 특히 스산함 가득한 낯선 음악이 서서히 익숙한 곡조를 드러내는 장면에서는 영화 속 영상과 맞물려 소름이 확 돋더라구요(예고 트레일러를 보지 않으시는 것들 추천드립니다).

이 영화의 뛰어났던 점 하나는 인물들의 얄팍한 방패를 묘사한 점인듯 합니다. 사람 좋아보이는 사람들의 어디선가 들어본듯한 변명들, 그럴줄은 몰랐던 사람의 속마음, 그리고 뻔한 멘트.. 현실속에서는 잘만 속아주는 든든한 방패이지만 스토리텔링이 뚜렸한 영화 속에서는 너무나 잘 보이는 그 얄팍한 방패들을 찾아보는 재미 아닌 재미가 있는 영화였네요..

기대와는 좀 다른 영화였지만 기대보다 훨씬 마음에 드는 영화였습니다. 영화관에서 느낄 수 있는 시각과 청각의 즐거움, 2시간을 쫀쫀하게 쓰는 즐거움을 다 챙기고 이야기의 씁쓸한 맛을 되새겨보기에도 좋은 영화였어요. 그리고 캐리 멀리건은 믿고 봐도 된다는 여전한 사실과 기대되는 감독 한 명을 알게 되었네요. 좋은 영화였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golgo
    golgo
  • 솔로
    솔로
  • 소보르
    소보르
  • wity
    wity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캐리 멀리건이 올해 아카데미 주연상 1순위더군요
그 정도 맞나요?
댓글
20:08
21.02.23.
profile image
돌멩이 작성자
totalrecall
노마드랜드라는 강력한 경쟁작이 있고, 그 영화를 못봐서 모르겠지만 프라미싱 영 우먼의 연기를 보면 노미는 당연하고 수상해도 이견이 없을거 같아요
댓글
20:13
21.02.23.
profile image
돌멩이 작성자
소보르
전 언제 다시볼까 시간표를 기웃거리고 있습니다ㅎㅎ
댓글
21:36
21.02.2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3월 3일 박스오피스 (미나리 첫날 성적은?) 6 paulhan paulhan 33분 전00:00 1263
HOT 반지의제왕 재개봉에 가슴떨려서 다시보는 구팜플렛 8 텡겔 텡겔 40분 전23:53 732
HOT <태양은 움직이지 않는다>한효주,변요한 출연 비하인드 영상 8 살다보니 52분 전23:41 347
HOT 개인적인 전쟁 영화 올타임 베스트 (수정) 19 하디 하디 49분 전23:44 719
HOT 미나리보러 코엑스 가시는분은 요기로 고고!! 22 파텍 파텍 2시간 전21:54 2619
HOT 부모님과의 취향 차이 39 셋져 셋져 3시간 전20:50 2616
HOT [미나리] 노스포 후기 (4.0/5) 4 에라이트 에라이트 3시간 전20:39 1777
HOT The Little Things에 대한 단상... 6 네버랜드 네버랜드 4시간 전20:29 890
HOT 마블 코믹스 한국 신 히어로들 다수 등장 예고 13 엣센스불한사전 4시간 전20:26 2574
HOT 한국 & 미국 박스오피스 (2/26~28) 귀멸의 칼날 / Tom and Jerry 4 피프 피프 4시간 전20:15 755
HOT [파수꾼 10주년] 기념, 10년전 파수꾼 시사회장 현장 한컷 8 정체불명 정체불명 5시간 전19:23 1227
HOT [귀멸의 칼날] 부울경 최다관람 포스터 6종 수령 50 야옹선생 야옹선생 5시간 전19:00 2786
HOT 밥 오덴커크 액션 스릴러' 노바디' 북미 첫 반응 12 goforto23 6시간 전18:13 2130
HOT 인터뷰글보니까 제 인터뷰 첫경험!! 19 영화지기 영화지기 6시간 전18:12 1456
HOT 점점 더 영화관으로 돌아가기를 낙관하고 있는 영화팬들 (해외) 10 NeoSun NeoSun 6시간 전18:01 1907
HO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 (6시) / 또 촬영옴 2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6시간 전18:00 1642
HOT 미나리보고 미나리 샀어요 😆 34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6시간 전18:08 3131
HOT [메가박스]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6주차 특전 증정 ... 47 빙티 빙티 6시간 전17:37 4181
HOT 지금까지 본 돌비시네마중 가장 좋았던 영화 8 12 sirscott sirscott 7시간 전17:20 1613
HOT 이제훈 인스타 ('파수꾼' 개봉 10주년) 5 ipanema ipanema 7시간 전17:20 1807
47639
normal
영원 영원 1시간 전23:28 484
47638
normal
데이비인 1시간 전23:15 625
47637
image
포커페이스 포커페이스 1시간 전23:08 149
47636
image
비단장수 1시간 전22:59 352
47635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시간 전22:49 290
47634
image
미르마르 3시간 전21:30 173
47633
image
목표는형부다 6시간 전17:41 226
47632
image
leodip19 leodip19 11시간 전13:17 682
47631
image
에펠 에펠 13시간 전10:37 128
47630
normal
영원 영원 22시간 전01:54 603
47629
normal
쉬는날영화보기 22시간 전01:41 207
47628
image
Story Story 22시간 전01:34 285
47627
image
CinemaLife 23시간 전01:26 374
47626
image
바다숲 바다숲 1일 전23:49 212
47625
image
바다숲 바다숲 1일 전23:27 176
47624
image
바닷바람 바닷바람 1일 전23:23 335
47623
image
braeroco braeroco 1일 전22:20 184
47622
normal
달과영혼 달과영혼 1일 전22:16 274
47621
normal
라이온 라이온 1일 전21:18 242
47620
image
텐더로인 텐더로인 1일 전20:33 463
47619
normal
빙티 빙티 1일 전19:19 248
47618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1일 전18:56 1144
47617
image
비카인드 비카인드 1일 전18:49 536
47616
image
보고파아아아아 1일 전18:47 344
47615
normal
영화광. 영화광. 1일 전18:40 977
47614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8:28 177
47613
normal
빙하 빙하 1일 전17:23 1661
47612
normal
발없는말 발없는말 1일 전15:04 590
47611
image
희열 희열 1일 전14:19 1029
47610
normal
호락 1일 전01:14 1135
47609
image
moonhaji moonhaji 2일 전20:54 1412
47608
normal
아크맨 2일 전20:21 333
47607
normal
NightWish NightWish 2일 전19:53 231
47606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2일 전19:48 904
47605
normal
해가뜬다용가리 해가뜬다용가리 2일 전19:46 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