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5
  • 쓰기
  • 검색

해피투게더 - 앞으로 왕가위 영화는 극장에서 안보기로 했습니다....(스포)

토니A
3304 14 25

 

(100% 완전히 개인적인 감상평입니다. 혹평이 보기 싫으신 분은 지금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예전에 해피투게더를 봤을때는 첫장면의 거부감 때문에 영화 내내 감상을 괴롭혀서 그런지,  이젠 좀 다르거니 싶었는데 여전히 거부감이 들더군요. 뭔가 사랑하는 연인의 베드씬이라기 보다는 그저 어색한 연기 느낌이었습니다.  억지로 리얼한척(?) 하려는 느낌도 들었구요.

 

 

영화는 내내 '왕가위는 영화를 막 찍는 감독이다' 라는 느낌 밖에 주지 않습니다.  보다 보면 이게 왕가위의 영화인지 아니면  크리스토퍼 도일의 촬영빨에 불친절한 편집을 덕지덕지 붙인 결과물인지 헷갈리는 느낌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의도적으로 배치를 했다면 그나마 이해했을텐데 왕가위의 작업 스타일상 결코 의도적이지 않다는게 문제죠.

 

관객들이 왕가위 영화에 빠지는 이유중 하나가 '감정선'인데.. 솔직히 생각해 봅시다. 양조위 장국영 장첸 대신 다른 배우가 똑같은 수준의 연기를 했어도 그 '감정선'이라는게 느껴졌을지 말이죠. 저는 아니라고 봅니다. 영화가 하도 불친절하니까 일종의 최면을 거는 느낌입니다. 이거라도 건져야 한다... 는 느낌이랄까요..

 

무엇보다 그렇게 영화가 정신없고, 수많은 상징을 넣으려 했음에도 불구하고 영화 자체가 지루한건 어쩔수 없다는 거죠. 이건 왕가위 영화 전체가 그렇습니다. 마치 완전히 다른 버전의 마이클 베이를 보는 느낌입니다. 폭발씬 좋아하는 분들은 마이클 베이 영화에 환장을 하겠죠... 

 

90년대에 한창 왕가위 열풍이 불었을때도 반응은 완전히 나뉘었고, '영화 좀 본다' 싶은 분들에게 왕가위 영화는 '이정도는 당연히 이해하고 명작 취급해야할 영화들'이라는 포장이 붙어서 반대되는 사람들에 대해 '단순무식한 영화만 좋아한다'는 프레임이 씌워졌었죠. 당시는 인터넷 시대도 아니어서 매스컴에서 그렇게 분위기를 몰고가면 그걸로 결정나는 시기였으니...

 

그때도 저는 왕가위 영화를 보면서 단한번도 재미있다는 생각을 해본적이 없었거든요. 심지어 거의 사회현상처럼 된 중경삼림 조차도 말이죠 (사실 중경삼림이 한국에서 빅 이슈였던건 임청하의 은퇴작이라는게 가장 컸습니다. 임청하는 그야말로 독보적 존재였거든요)  그러면서도 영화를 좋아하니 꾹꾹 참으며 다 보고 있었지만 역시 이건 나랑 안맞다... 라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20년이 넘게 지나 이제는 나도 나이를 먹었으니 뭔가 변했겠지 생각하고 이번 기획전에 왕가위 영화를 봤는데, 오히려 예전보다 더 지루하고 왕가위에 대한 좋지 않은 감정마저 들더군요. 팬들에게는 죄송합니다만, 이 사람은 너무 겉멋 '만' 든 사람이라는 느낌입니다. 작업 스타일이 비슷한 홍상수와 훨씬 더 비교되는 느낌이기도 했구요. 

 

앞으로 기획전들로 인해 더 예쁜 포스터들이 많이 나오겠지만, 왕가위 기획전은 이번을 끝으로 앞으로는 TV로만 볼 생각입니다. 솔직히 극장에서 두시간동안 앉아있는게 힘들었습니다. 너무 졸린데 그거 참느라...

 

 

p.s : 해피투게더는 유독 여자 관객이 많군요. 다른 왕가위 영화랑 비교해 봐도... 어제는 저랑 한분 빼고 수십명이 전부 여자였던...

 

p.s 2 : 예전에는 잘 몰랐는데 이과수를 왜이렇게 이상하게 찍었을까요? 제가 나이아가라폴스를 실제로 가보고 정말 감동했는데 남미 친구가 나이아가라는 이과수에 비하면 게임도 안된다고 해서 이과수를 엄청 기대하고 있었거든요. 실제 규모도 더 크고... 근데 왕가위는 왜 이과수를 하수구 넘치는것 처럼 찍었을까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양말이

  • 멕아더
  • 밀키
    밀키
  • 푸른창호
    푸른창호
  • nokk
    nokk

  • 붕붕카
  • 홍채인식
    홍채인식
  • 도도야경
    도도야경

  • oriane
  • 솔로
    솔로
  • 정토끼
    정토끼
  • 강철꼬리
    강철꼬리
  • BeingAlive
    BeingAlive
  • 홍상수의난
    홍상수의난

댓글 25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왕가위 팬이지만 겉멋 인정합니다.
사실 겉멋느낌의 영상이 좋아서 좋아하는게 전 크니까요.
감정의 순간순간을 붙이는 느낌의 영화들이라,
토니A님 처럼 느낄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댓글
글쓴이 추천
11:37
21.02.22.
토니A 작성자
포코
충분히 그럴수 있다고 봅니다. 단, 예전에 왕가위 열풍때문에 크리스토퍼 도일이 한국에 와서 한국영화도 똑같은 영상미로 찍은 영화 '모텔선인장'이 초호화 캐스팅으로도 어마어마한 혹평을 받았던걸 생각하면, 관객들이 '왕가위니까'라고 생각하며 다 받아들이는 측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11:43
21.02.22.
2등
왕가위는 편이 갈릴만하긴하죠 그래도 너무 치우쳐 있으신거 같은데 뭐 그것도 개인견해니

ps2에 대해서만 그냥 말하자면 폭포가 떨어지는것과 모이는 것의 이미지를 극대화 시킨것이라고 생각하면 왜 그렇게 찍었는지에 대한 의문이 조금은 풀릴것 같습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11:38
21.02.22.
profile image 3등
저는 첫 장면에서 거부감은 들지 않았지만 말씀하신 것처럼 조금 어색한 느낌은 매번 들었던 것 같아요! 리얼하게 담기 어렵지 않았을까 생각도 듭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11:38
21.02.22.
profile image
저는 중경삼림의 지금은 과해보이는 카메라 연출에 매료가 되서 왕가위전 챙겨보고있습니다만 토니A님 말씀에도 공감가네요
댓글
글쓴이 추천
11:41
21.02.22.
profile image
취향이 안 맞으면 어쩔 수 없죠.
댓글
글쓴이 추천
11:42
21.02.22.
profile image

BFF91ABD-964B-4189-9943-E92257E1FD60.jpeg

(예시를 위해 한 익무님이 올려주신 이미지를 사용하였습니다^^;)

 

다양한 의견 잘 들었습니다! 우리가 보통 생각하는 폭포의 이미지는 정말 멋집니다. 그래서 두 인물도 폭포(이상)를 보기위해 남미를 방문하기도 했고요 ㅎㅎ 그러나 아휘가 여러번 응시하는 라이트 속 폭포이미지와는 달리 실제로 잡는 이과수 폭포는 아름답지 않게 찍었죠... 이 두사람은 폭포(이상)을 보기위해 남미를 방문했지만 둘이서 보지 못했고, 그들의 사랑 또한 혼탁합니다. 저는 이상적인 사랑과 이상적인 폭포가 실제로는 아름답지 않다를 표현하지 않았나 생각이 들었어요! 

댓글
12:03
21.02.22.
토니A 작성자
DBadvocate
그렇게 볼 수도 있겠네요. 충분히 공감합니다. 근데 사실 이과수는 아름답거든요. 그래서 의아했던거죠... 실제로 본 사랑의 끝은 아름답지 않다는걸 표현하기 위해 이과수를 아름답지 않게 찍는다는건 뭐랄까요 음...

이과수와는 다르지만 제가 나이아가라폴스를 갔을때 비도 오고 난리가 난 상황이었음에도 뭘 어떻게 찍어도 아름답다는걸 처음 실감했습니다. 진짜 여기는 부모님 돌아가시기전에 꼭 모시고 와야겠다는 생각을 할만큼요. 이과수는 나이아가라와도 비교도 안될만큼 어마어마하니...

아, 물론 이건 저의 개인적인 경험에 기반한 것이기 때문에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이라 보편화될수 없죠. 인정합니다.
댓글
12:14
21.02.22.
profile image
토니A
앗 말씀을 깔끔하게 못드렸는데 저는 이둘의 사랑=폭포를 빗대어 표현했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좋은 의견 잘 들었습니다!!😊
댓글
12:17
21.02.22.
토니A 작성자
DBadvocate
아. 이해했습니다! 아름답지 않다는 것에 대해서만 집중을 했었네요. 잘 들었습니다!
댓글
12:18
21.02.22.
profile image
기본적으로 영화를 취미로 하는 사람 중에 여자가 더 많은거 같아요.
귀칼이나 마블 영화같은 경우가 좀 특별하게 남자들이 많이 보는거 같고요.
게다가 해투는 남성 동성애를 다룬 영화다보니 이성애자 남자들은 대부분 안좋아하겠죠.
전 똑같이 어제 중경삼림 봤는데 남자분들도 많았습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11:53
21.02.22.
profile image
말씀 그대로 현장에서 막 찍어서 영화를 만든다는게 왕가위 감독의 정체성 이라고 생각됩니다. 저도 왕가위가 왜 특별한가에 고민이 많았는데, 부에노스 편을 보니까 이해가 되더라구요.
많은 거장들이 자신이 기획한 그대로를 촬영현장에서 복기하고 구현하는 방식으로 영화를 만들죠. 배우에게 에드립도 불허하는 철저한 감독도 있으니.. 그에 반에 왕가위의 작품은 대단히 즉흥적이고 충동적 입니다. 해투-부에노스 편에서 촬영도 다했는데 통편집으로 잘려나간 여배우가 둘이나 있다는걸 보고 충격을 먹었네요 ㅎㅎ.
제가 잘 이해한것이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왕가위 감독의 작품은 미술에 빗대자면 인상파, 즉흥적으로 그림을 그리는 액션페인팅 같다고 느껴집니다. 정물,회화와 완전히 다른 스타일의 작품이라 이해하니 일반 영화와 왕가위의 특별함이 보이는 듯 했습니다.
정형화된 극은 정말 많죠. 영화에서는 그러한 정형을 깨고 감독만의 예술을 하는 영화를 높게 평가하죠. 거장들의 독보적인 스타일들. 따라 할 수 없는 감독의 색깔. 왕가위의 경우는 즉흥적으로 찍어낸 조각들의 결과가 혼란스럽지만 애틋하고 아름다운 미장센과 기가막힌 음악선정으로 그럴듯한 영화를 만들어 낸다는 것이 그의 능력이라 봅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11:56
21.02.22.
토니A 작성자
정토끼
답변감사드립니다. 충분히 그의 정체성에 대해서 인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충동적이라고 해서 그것을 관객이 그대로 이해하며 받아들이는 것과는 또다른 느낌이라서요. 글에서도 언급했지만 비슷한 유형의 홍상수는 전혀 다른 지점의 영화를 찍으니 말이죠. 제가 홍상수 영화를 보면서 느꼈던 놀라움을 왕가위 팬들은 왕가위를 통해 느꼈을거라 생각합니다. 단, 저의 입장은 왕가위 개인 뿐만 아니라 크리스토퍼 도일의 능력에 꽤 많은 의지를 하고 있다는 느낌이라 살짝은 차이가 있을거라 생각하네요.
댓글
12:03
21.02.22.

저는 왕가위 감독 영화를 약간 좋아하는 편이긴 한데(그런데 막 와닿거나 인생영화 수준은 아님..) 글쓴분 의견도 충분히 이해가 가요..특히나 영화는 그냥 취향따라 보는 건데 그걸 가지고 수준 운운하는 일부 영화팬들. 혹은 자칭 시네필들 전 꼴보기 싫더라구요 ㅎ

 

그나저나 이과수 폭포씬은 전 정말 인상깊게 봤어요ㅎㅎ

댓글
글쓴이 추천
12:04
21.02.22.
profile image
과대평가받은 부분도 없지 않죠 특히 90년대 작품들은 그 시절에 대한 향수가 겹친 보정효과도 무시할 수 없고요 사실 영화작가로서의 역량은 일대종사 같은 작품에서 더 잘 드러나지 않나 생각해요
댓글
글쓴이 추천
12:06
21.02.22.
profile image
저도 해피투거데 만큼은 너무 지루해서 견디기 힘들었어오
댓글
글쓴이 추천
12:14
21.02.22.
완전 동감입니다. "왕가위"라는 브랜드 빨로 지독히 과대평가된 감독과 그의 대다수 영화들
댓글
글쓴이 추천
12:15
21.02.22.

좋은글 잘보았습니다. 특유의 '짜세' 뭔지 알거같아요. ㅋㅋㅋㅋ

댓글
13:00
21.02.22.
profile image
저도 왕가위 영화 보면서 재미를 느낀 적이 한번도 없어요 ㅋㅋ어릴때는 영화 보는 눈이 없어서 그런가 했는데 마이블루베리나이츠까지 보고 왕가위 감독은 그냥 이런 감성으로 보는 거구나 깨달았죠 그 감성이 저와 너무 맞지 않을뿐 잘 맞는 분도 많은 것 같아요
댓글
13:03
21.02.22.
profile image

비호 팬들도 있을 수 있는데 찐팬들 자기 좋아하는 영화 까면 우르르 글쎄요 누르는거 진짜 짜증나네요

댓글
14:11
21.02.22.
profile image
저는 해피투게더를 정말 좋아하지만 저 또한 동의하지 않을 수 없는 지적사항이 몇 가지 있었네요^^ 사람마다 취향차가 있지만 왕가위 감독 작품은 특히나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감독이다보니 매번 감상평이 극과극인 것 같아요ㅎㅎ 좋은 감상평 잘 보고 갑니다~
댓글
14:21
21.02.22.
저희 어무니도 불호에 가까운 비슷한 감상평을 갖고 있더라구요. 저는 호호호지만요~~ㅎㅎㅎ 사람마다 취향은 다르니까요!
댓글
14:40
21.02.22.
profile image

음 그냥 주관적인 견해같아요 글 내용에
공감이 안 되는걸보면

그렇다고 제가 왕가위의 팬도 아닌데요
개인취향이야 갈릴 수 있는거지만 굳이 그걸 또
티비로라도 또 본 다는 생각이 개인적으로 이해가
안 가네요 전 안 맞는 감독 영화는 그 어떤 높은
평가를 받아도 안 보는데요

댓글
08:26
6일 전
토니A 작성자
우유과자
첫줄에 쓴 글을 읽어보시면 될거 같습니다.
댓글 반응을 보면 제글에 공감하시는 분도 꽤 계시구요

무엇보다 집에서 TV로 보는건 제 맘 아니겠습니까? 안보시는게 님 맘이듯 말이죠.
댓글
10:35
6일 전
profile image
첫 장면의 거부감이 왕가위의 모든 걸 잠식한 케이스군요
댓글
21:43
6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메가박스 영통 굿즈 장터 관련글... 42 다크맨 다크맨 6시간 전15:37 5861
공지 모바일 수정본 교체합니다 54 다크맨 다크맨 4일 전13:24 7311
HOT ‘고질라 vs 콩’ 중국 새 공식 포스터 3 goforto23 14분 전21:52 297
HOT 이걸 메가박스는 싫어... 하겠죠? ㅎㅎㅎ 20 냥바냥 냥바냥 42분 전21:24 1822
HOT 영화관에서 축지법이 가능해지는 광고! 21 파텍 파텍 2시간 전20:06 1135
HOT 왕가위기획전 포스터 떼샷 16 냠얌 1시간 전20:36 1084
HOT 용산 4DX에서 본 최고의 영화 TOP 8 24 gwajang gwajang 2시간 전19:56 2162
HOT 추억의 공포영화 데드쉽 매드맥스 국내 신문광고 11 박노협 박노협 2시간 전19:30 813
HOT 핫토이 헐크버스터는 이렇게 디피해야지 제일 이쁘네요 18 yssds 3시간 전18:46 1185
HOT ‘빈센조’ 전여빈 인스타 덕질샷들 5 NeoSun NeoSun 4시간 전18:03 2061
HOT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리뷰 2 입찢어진남자 4시간 전17:47 521
HOT 복싱 애니메이션 실사화 준비하는 마동석 8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4시간 전17:23 1708
HOT 위대한 빈센조🌟 블랙코미디 진수네요 ㅋㅋㅋ 빈센조꿀잼🍿 10 달콤멘토 달콤멘토 4시간 전17:17 2296
HOT 포토티켓포토플레이 유랑민의 홀더유랑기 7 사알랑 사알랑 5시간 전17:04 772
HOT [스포 없는 리뷰] 라스트 레터-마지막 편지, 그리고 계속되는 이야기 3 니코라니 5시간 전16:52 382
HOT '귀멸의 칼날' 시리즈에 나오는 사자성어 풀이 12 golgo golgo 5시간 전16:36 1825
HOT (정말 개인적으로) 용아맥에서 보고싶은 영화들 18 아이맥스 아이맥스 5시간 전16:15 1361
HOT 어제? 찍은 듯한 송중기 사진... 16 온새미로 온새미로 6시간 전15:26 2831
HOT 전세계 IMAX관 스크린 크기 비교도 (21.03.01 기준) 21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12시간 전09:53 3129
HOT 헐리우드에서 제2의 주윤발로 기대했던 배우들 9 kalhun kalhun 6시간 전15:32 2089
HOT 메가박스 영통 글 다 밀어버리면 안되나요? 13 Sarabande Sarabande 6시간 전15:30 4368
HOT 이변인 여우주연, 조연에 대한 나름의 분석 8 스티븐킴 스티븐킴 6시간 전15:35 1406
47608
image
moonhaji moonhaji 1시간 전20:54 475
47607
normal
아크맨 1시간 전20:21 186
47606
normal
NightWish NightWish 2시간 전19:53 155
47605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2시간 전19:48 189
47604
normal
해가뜬다용가리 해가뜬다용가리 2시간 전19:46 556
47603
normal
룰루리요 룰루리요 2시간 전19:43 214
47602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2시간 전19:17 273
47601
image
하비에르 하비에르 3시간 전18:21 331
47600
image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4시간 전17:59 437
47599
normal
입찢어진남자 4시간 전17:47 521
47598
normal
입찢어진남자 4시간 전17:45 162
47597
image
빨간당근 빨간당근 5시간 전17:04 199
47596
normal
아크맨 5시간 전16:12 323
47595
normal
rookie1 6시간 전16:01 205
47594
image
R.. R.. 6시간 전15:37 426
47593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8시간 전13:33 157
47592
image
R.. R.. 8시간 전13:25 194
47591
normal
기리니다 기리니다 21시간 전00:10 452
47590
normal
브래드수트 브래드수트 22시간 전23:48 388
47589
image
nashira nashira 22시간 전23:41 577
47588
normal
집에서만보다가 집에서만보다가 22시간 전23:18 796
47587
image
우디알린 우디알린 23시간 전22:41 630
47586
image
bjh1030 1일 전20:30 275
47585
image
참다랑어 참다랑어 1일 전18:13 505
47584
image
참다랑어 참다랑어 1일 전17:38 410
47583
image
R.. R.. 1일 전16:45 487
47582
image
leodip19 leodip19 1일 전16:36 294
47581
image
마지못해 1일 전16:23 468
47580
image
R.. R.. 1일 전15:24 261
47579
image
바이코딘 바이코딘 1일 전04:27 340
47578
image
바이코딘 바이코딘 1일 전03:40 692
47577
image
요레 요레 1일 전03:33 447
47576
normal
minn minn 1일 전01:58 444
47575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일 전00:00 250
47574
normal
능력자 능력자 2일 전19:57 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