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0
  • 쓰기
  • 검색

<더 시크릿> 리뷰

입찢어진남자
1242 1 0

개봉작들의 리스트는 매주마다 살펴보고 있으며 개봉작 자체가 제한적인 상황이기때문에 좀 더 여유있게 작품들을 꼼꼼하게 볼수 있었고 그 와중에 눈에 들어온 작품중에 한편이였으며 일단은 감독인 유발 에들러보다는 누미 라파스와 조엘 킨나만으로 구성된 출연진이 더 익숙하고 눈에 먼저 들어왔으며 그 이후에 작품의 스토리라인을 살펴본후에 이야기에서 흥미가 느껴졌습니다.

감독의 연출작을 이번에 처음 감상하게 되서 연출에 대해서는 작품을 감상하기전까지는 어떻겠다라는 생각이나 예상은 하기 힘들었고 다만 주연 배우로 출연한 누미 라파스나 조엘 킨다만의 경우 적지않은 출연작들을 감상하기도 했던 어떤 배우인지에 대해서도 이미 잘 알고 있는 케이스이기도 하고 연기에 대해서는 누미 라파스의 연기를 높게 생각해서 그점은 좀 안심했습니다.

배우들 때문에 감상하게 된 케이스는 아니지만 배우들이 먼저 눈에 들어와서 스토리라인을 살펴보고 스릴러라는 애정을 가지고 있는 장르적으로도 그렇고 다루고 있는 설정과 내용이 꽤 흥미로운 부분이 있어서 잘 살릴만한 각본과 연출이 있다면 괜찮은 작품일수 있겠다라는 기대감을 안고서 감상을 한 작품이나 제가 생각했던것과는 굉장히 다른 타입이라서 예상과는 좀 다르네요

 

장점 : 연출과 각본마저 잡아주는 배우들의 호연

2차 세계대전 직후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으로 상처를 안고 살아가던 한 여인에게서 과거에 있었던 끔찍했던 상처를 안겨주었던 가해자를 만나게 되고 그렇게 잊고 싶었던 자신의 과거가 다시금 떠오르게 되면서 그를 납치하게 되고 그 과정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는데 작품을 감상하기전에는 영화정보란에 있는 스토리라인을 통해 작품에 대해서 복수극으로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막상 작품을 감상하고 나면 테마가 복수라기보다는 오히려 상처라는 생각이 먼저 느껴지는데 15년전 과거의 기억으로 그 기억안에 끔찍하게 자리했던 자신과 가해자를 두고서 그 기억이 맞는것인지 아닌것인지 한명의 용의자를 두고 남편인 루이스(크리스 메시나)와 마야(누미 라파스)의 관점이 비추어지면서 그가 진짜 가해자인지 혹은 아닐수도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진행되기도 하고 후반부로 접어들면서 중간중간 과거의 기억들과 현재의 이야기가 보여집니다.

세명의 배우들이 거의 영화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그중에서도 그 중심에서 이야기하는 배우들 모두 호연을 보여주며 워낙 연기가 좋은 누미 라파스는 생각대로 안정적이고 좋은 연기로 쉽지않은 캐릭터를 연기해내었다면 크리스 메시나 조엘 킨나만도 안정적으로 작품을 잘 받쳐주고 있다라는 생각이 들었고 마냥 가볍지만은 않은 작품에서 인물에 집중해서 감상할수 있었습니다

 

단점 : 과정은 있는데 뭔가 부족하고 애매한 마무리

시원한 복수극을 생각할수도 있겠지만 애초에 작품이 이야기하려고 하는 부분이 복수에 초점에 맞춰져 있지도 않았으며 분명 과정은 있지만 그 과정을 흥미롭게 그리거나 깊이있는 그리는 작품이 아니고 누미 라파스는 굉장히 좋은 연기력을 갖추고 있는 배우이며 이 작품에서도 좋은 연기를 보여주지만 작품이 그녀를 잘 활용하고 있다라는 생각이 들기에는 부족하게만 느껴지네요

약간의 모호하게 갈수있고 좀 더 흥미롭게 풀어갈수 있는 설정을 가지고는 있지만 그 설정을 스릴러영화적인 장점으로 승화시키지 못하고 있으며 그렇다면 차라리 드라마적인 부분에 초점을 맞추거나 혹은 인물의 감정선을 최대한 살리는 방향으로 갈수도 있었지만 이를 연출과 각본으로 살리기보다는 배우의 연기력에 기대는 부분이 크고 후반부의 과정이나 설정은 나쁘지 않지만 마무리는 급하게 뭔가 부족한 느낌이 들면서 좋은 주제와 설정을 잘 살리는 작품은 아니였습니다.

 

movie_image (1).jpg

누구에게나 잊고싶은 기억이나 지워버리고 싶은 상처가 있기 마련인데 작품안에서 그 과거의 상처에 대해서 묘사한 설정은 기억에 남고 상처를 준 사람은 어떨지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되고 저 역시도 상처를 준 사람과 상처를 받은 사람에 대해서 작품을 감상하면서도 생각을 했고 그 이후에도 머리속의 제 생각이나 감정들을 하고 정리를 좀 하는중인데 이 주제가 가볍지는 않았네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

  • we11come
    we11come

댓글 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태양은 움직이지 않는다],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야구소녀] 일본 내 평가 1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35분 전22:08 275
HOT 영사남의 엑스맨 시리즈 평가 1 영사남 영사남 37분 전22:06 268
HOT 찬란, 자크 오디아르 신작 "파리,13구역" 국내 수입 6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21:40 521
HOT KAFA 졸업영화제 보고왔습니다.. 짧은리뷰~스포x 2 뚱땡바리 뚱땡바리 1시간 전21:20 392
HOT OCN 드라마 '다크홀' 티저 포스터 공개 4 카르마 카르마 1시간 전20:59 839
HOT 스압)데드풀 왔습니다! 2 특별한럭비 1시간 전20:58 361
HOT 18일부터 반지의 제왕 2, 3가 재개봉 하는데 하루에 다 보실분 계신가요?? 66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20:57 1831
HOT 귀멸의칼날 포스터 받았는데 약간의 하자?가 보이네요 8 아르티엘 1시간 전21:14 1536
HOT 라스트레터 OST 노래 좋네요 14 홀리저스 홀리저스 2시간 전20:34 579
HOT 1년만에 오픈한 뉴욕극장 찾은 관객 격려하는 리암 니슨 7 goforto23 2시간 전20:00 1831
HOT 코에이 게임 원작 실사영화 [진 삼국무쌍] 4월 29일 개봉 확정 10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19:42 1248
HOT [용산 cgv] 잭 스나이더의 저스티스리그 준비중인 히어로들 21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3시간 전19:31 2122
HOT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오마이걸 효정의 'Lead the Way' 풀버전 ... 1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3시간 전19:03 419
HOT 불행포르노 논란이 있었던 영화들 38 닭한마리 닭한마리 4시간 전18:26 5029
HOT 유명하지는 않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감독 2 sirscott sirscott 4시간 전18:03 1379
HOT 니콜라스 케이지 결혼식 모습 11 goforto23 4시간 전17:47 2334
HOT [타하르 라힘] 수감자가 어울리는 배우 3 헌터 헌터 5시간 전17:35 522
HOT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한국어 더빙의 사소한 초월 번역? 5 마그누센 마그누센 5시간 전17:07 1025
HOT 베를린 황금곰상 감독 - 레드카펫 시상식은 다 쓸데없는 짓이다 3 goforto23 5시간 전16:55 1302
HOT 용산 CGV 경품 현황 (19시 03분) 1 영화메니아 영화메니아 3시간 전19:03 729
911052
normal
가미 가미 2분 전22:41 70
911051
image
나마재 3분 전22:40 71
911050
image
펭클럽 펭클럽 7분 전22:36 174
911049
image
아스티아 아스티아 9분 전22:34 179
911048
normal
Disney1205 Disney1205 9분 전22:34 152
911047
image
텐더로인 텐더로인 10분 전22:33 169
911046
normal
gwajang gwajang 11분 전22:32 182
911045
image
hera7067 hera7067 11분 전22:32 278
911044
image
Sarabande Sarabande 12분 전22:31 82
911043
image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16분 전22:27 156
911042
normal
Mic Mic 18분 전22:25 300
911041
normal
알래스카불곰 알래스카불곰 23분 전22:20 550
911040
image
e260 e260 23분 전22:20 209
911039
image
닭한마리 닭한마리 24분 전22:19 200
911038
normal
More More 28분 전22:15 77
911037
image
엘라노어 엘라노어 31분 전22:12 323
911036
image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32분 전22:11 89
911035
image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35분 전22:08 275
911034
normal
robertdeniro robertdeniro 36분 전22:07 169
911033
image
영사남 영사남 37분 전22:06 268
911032
image
얼죽아 얼죽아 38분 전22:05 345
911031
image
시네마파라디소 시네마파라디소 48분 전21:55 370
911030
image
DBadvocate DBadvocate 49분 전21:54 298
911029
image
말랑주니 말랑주니 50분 전21:53 1064
911028
image
참다랑어 참다랑어 54분 전21:49 306
911027
image
판다소라 판다소라 57분 전21:46 330
911026
image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21:40 521
911025
normal
무비트림 1시간 전21:26 725
911024
image
뚱땡바리 뚱땡바리 1시간 전21:20 392
911023
image
아르티엘 1시간 전21:14 1536
911022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21:13 546
911021
normal
1시간 전21:07 979
911020
normal
aniamo 1시간 전21:07 145
911019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1:06 466
911018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1:04 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