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1
  • 쓰기
  • 검색

To. 대기업들에게.... 더 이상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긴 싫어요.

송씨네 송씨네
4567 44 21

결국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혔습니다.
얼마전 저는 SNS에 CGV 아트하우스와 KT&G 상상마당의 운영축소 우려와 그들이 말하는 사실 무근에 의문을 갖았음을 얘기드렸죠.

 

CGV 아트하우스는 폐지라기 보다는 CGV 내부팀으로 흡수되어 운영이 축소될 것이며(물론 이에 대해서도 아니라는 얘기가 있어 정확히 정리된 기사가 필요합니다만) KT&G 상상마당 영화사업부팀은 사라지지 않는다는 상상마당측 방침과 달리 1명의 외부인력을 제외하고는 모두 사무실 방을 빼는 상황이 생겼습니다.

 

거기에 오늘 뉴스가 하나 더 추가 됩니다. 20년 가까이 운영되던 미장센 단편영화제가 사업을 대폭축소하여 올해부터는 경쟁체제의 영화상영과 시상식이 없을 것이라는 소식입니다. 당연히 경쟁작 접수도 없을 것이고요. 

 

CGV, KT&G, 아모레퍼시픽 등 이들 대기업이 결국 독립영화 사업을 포기하거나 축소한다는 얘기는 아주 매우 심각한 얘기하는 것이죠.
물론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비대면 행사 중심으로 변했고 이들 기업들의 순수익도 반에 반에 반도 못미치는 수준에서 문화사업을 도저히 이끌수 없다는 이들의 심정을 모르는게 아닙니다.

 

CGV 아트하우스의 운영축소는 이미 작년 명동역지점에서 그 느낌이 감지되었고 몇 년동안 아티스트 회원에게 주던 영화 뱃지 증정행사의 2020년 마지막 영화가 묘하게도 (제목 때문은 아니라지만) 일본영화 '굿바이'란 점도 묘했죠. 올해부터는 그나마 재료비가 더 저렴한(?) 렌티큘러 포스터 (일반은 야광카드)로 대체된다는 소식에 이제 아트하우스 클럽을 끊겠다는 일부 관객들의 반응도 나오고 있죠.

 

상상마당과 미장센 영화제는 관객들도 그렇겠지만 이들 영화제로 데뷔한 감독이나 상상마당에 영화를 첫배급했던 독립영화 감독들에게는 배신감과 안타까움이 교차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미장센의 경우 작년 상영작들에 대해 제작 감독들에게 상의없이 무료 온라인 상영하겠다는 방침으로 인해 비난을 받은 것도 한 몫을 했죠.)

 

재작년 시작된 영화계 보릿고개는 작년에 절정을 이루었으며 올해는 더 심해질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코로나 접종이 시작되고 수그러든다 하더라도 이들 사업이 복구되는데도 꽤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에 특히 데미지가 큰 독립영화 시장은 더욱더 타격을 받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송씨네 송씨네
21 Lv. 40164/43560P

영화처럼 살고 싶은...
그러나 실생활은 지지리 궁상(?)에 가까운 영화 마니아입니다.
영화 블로거 10년... 인기없고 파워없는(?) 파워블로거입니다.

 

페이스북 http://facebook.com/songcine 

트위터 https://twitter.com//songcine81

브런치(모바일블로그) https://brunch.co.kr/@songcine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4

  • 류시
    류시
  • 율독
    율독
  • 파이.
    파이.
  • 지크프릿
    지크프릿
  • 네잎클로버
    네잎클로버
  • 훈훈
    훈훈

  • nerner
  • Cine_phile
    Cine_phile
  • ReMemBerMe
    ReMemBerMe

  • sf돌이
  • 아루마루
    아루마루
  • 샤프펜슬
    샤프펜슬
  • 베일
    베일
  • 무비감상
    무비감상

  • 성공한인생
  • DBadvocate
    DBadvocate
  • 아이언맨
    아이언맨

  • 얼음씨
  • MiaDolan
    MiaDolan

  • 맹린이
  • 키팅
    키팅
  • Boyanex
    Boyanex
  • MegaBox
    MegaBox
  • MoLo
    MoLo
  • 멜로디언
    멜로디언
  • 테리어
    테리어
  • 소보르
    소보르
  • 룰루리요
    룰루리요

  • Again
  • 영원
    영원
  • waterfall
    waterfall
  • summernight
    summernight
  • TheFilm
    TheFilm
  • nashira
    nashira
  • 솔로
    솔로

  • 초코우유
  • 닭한마리
    닭한마리
  • Anydevil
    Anydevil
  • 음악28
    음악28
  •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 연연
    연연

  • 김낄깔
  • 롱테이크
    롱테이크
  • 박엔스터
    박엔스터

댓글 2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영화같은 예술 분야는 한 번 세우는데 시간이 엄청나게 걸리는데 너무 한방에 크게 무너지는 느낌이네요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23:10
5일 전
profile image 3등
진로를 영화계로 잡고 있는 학생으로써 두렵기도 하고 너무 안타까워요ㅠㅠㅠ 요즘 영화계의 꿈을 접어야하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요...ㅠㅠㅠㅠ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23:13
5일 전
profile image

상업영화들도 힘들 정도의 상황이라 어느정도 이해가 가지만 너무나도 씁쓸하고 마음이 아프네요..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23:14
5일 전
profile image
한국영화가 이렇게 성장하기까지 오랜 시간 많은 분야에서 수많은 영화인들의 노력이 있었고 거기에는 독립영화에서 종사하신 분들의 노력도 당연히 녹아 있는데 그런 기초 토대들이 사라진다는 게 너무 안타깝습니다...ㅠㅠ 작년 초에만 해도 한국 영화 100년의 산실로 기생충이 쾌거를 이뤄서 감격스럽기도 했고 새로운 한국영화 100년을 고대하게 했는데 이후 코로나 19 사태 장기화로 영화계가 크게 휘청거리면서 너무 안타까운 소식들만 들리네요...ㅠㅠ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복구하기까지 얼마나 오랜 시간과 진통이 소모될지 두렵습니다ㅠㅠ 하지만 비단 국내만의 문제가 아니고 전 세계적으로 영화 시장이 전부 사장 수준이라 가슴이 찢어집니다ㅠㅠ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23:15
5일 전
profile image
어려운 거 모르는 건 아니지만 이럴 수록 대기업이라도 버텨줘야 하는 게 아닌지.. 대기업이 왜 대기업인데요ㅠㅠ 정말 너무 절망스럽습니다..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23:16
5일 전
profile image
근데 cgv는 진짜 적자가 어마어마하긴합니다. 다만 kt&g는 코로나 영향이 적은 기업인데 명분삼아 없앤 느낌이 강하네요..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23:38
5일 전
profile image
팬데믹에 따른 순간의 위기이길 바랍니다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23:39
5일 전
profile image
CGV 터키 투자실패는 자기들이 해놓고 전적으로 코로나 때문인 것처럼 언플하면서 이것저것 줄여나가는게 못마땅하긴 한데.. 이번 야광 엽서는 처음봤을땐 솔직히 어이가 없어서 한바탕 웃었었어요. '드디어 올게 왔구나, 근데 뭔 이런 비용절감이? ㅋㅋ' 이런 느낌으로...

그렇다고 안 가면 지금 위태위태하게 유지중인 것들도 놓아버릴 것 같아서 결국에는 씁쓸합니다. 분명히 공헌해왔던 것도 있는지라 정말 애증의 존재네요ㅠ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23:43
5일 전
profile image
아이언맨
야광엽서는 아티스트경품과 무관한 그냥 공짜쿠폰으로 본 모든 관객들포함 다 증정하는 겁니다.
아티스트 뱃지 대체 유료경품은 A3 사이즈 렌티큘러 포스터고 뱃지만큼은 아니라도 엽서나 카드쪼가리나 일반포스터보다는 단가가 훨씬 쎈걸로 알고있습니다.
잘못된 정보에 아무도 지적하시는분들이 없으시고 좋아요 12개 박힌거보고 당황했네요 다들 모르실리가 없을텐데...공홈에 떡하니 있고 실물사진 포함 익무에만도 한두번 올라온것도 아니구요. 팩트아닌걸로 까이면 CGV도 억울하겠어요.
막말로 야광엽서는 안줘도 그만인 경품이에요 근데 뭔 이런 비용절감이...?는 아닌거 같네요.
터키같은건 자기들이 잘못투자한게 맞지만 코로나는 뭐 미국 AMC같은 체인도 작살냈는데요. cgv적자만 수천억 다른극장 등 다합치면 1조가 넘는데 이시기에 혜택줄인다고 뭐라할건 아닌거 같아요. 오히려 코로나 시국이후 각종 경품증정은 압도적으로 늘었습니다.
저도 CGV든 다른 극장이든 뭐잘못하고 이핑계 저핑계 대면 가차없이 지적하는편인데 이건 아닌거같네요 특히나 극장이 망해가는 판국에 영화팬이라면 지금 이시기는 이것저것 줄여나간다고 서로서로 찡찡댈 시점이 아니라(아티스트 뱃지 렌티 포스터로 바뀐거말고 줄인게 뭐가있죠?연말연초에 하두퍼줘서 아직도 팔이아픈데) 응원하고 기다릴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호갱이 아니기 때문에 맘에 안드는게 있으면 돈쓰러 안가면되죠 누가시켜서 가는게 아닌데요.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07:07
4일 전
profile image
영화 사업의 위기를 절감하네요
요근래 친구가 하는 말인데, 이제 영화도 문학처럼 하향세를 띄는거 같다 하더라고요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00:20
5일 전

해마다 수천명의 영화인들이 그런 영화제 진출을 목표로 적은 예산으로 고군분투해가면서 작품 만들텐데 독립영화가 메인으로 주목받을수있는 무대가 사라지면 앞으론 누가 용감한 도전을 할련지..  안타깝습니다 독립영화에서 장르불문하고 창의적인 작품을 다양한 톤으로 제작하고 그 노력들이 인정받아야 하는데 이상하게 갈수록 역행하는것 같아서 슬프네요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00:36
5일 전
profile image
송씨네 작성자
대부분 제 이야기에 공감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글쎄요'가 좀 있는 건 봐서는 단순 빌런이라고 하기엔 다른 생각들이 있으신것 같네요.
안잡아먹을테니(?) 빌런이 아니시라면 왜 반대하시는지의 이유도 궁금합니다.
댓글
00:40
5일 전
profile image
송씨네

아직 글쎄요 안했는데 하나 박고갈게요
음 글을 정독했는데 어차피 내용은 다들 아는 얘기 정리해주신 거 밖에 없네요
어떤 일 하시는지 모르겠는데 지금은 독립영화고 대형영화고 극장이고 배급사고 극장 입점한 쇼핑몰 밥집이고 카페고 다힘들지 않겠습니까? 독립영화 항상 잘되길 응원하지만 지금은 본인 하시는일(영화일 하시는걸로 추측됩니다) 잘안된다고 해서 망하기 직전의 일개 극장에 대기업이라는 이유로 비난의 화살을 돌리는건 아닌거 같아요. 극장에 직접적으로 종사하는분들말고도 각종 매점 음식들이라든지 기술적인부분이라든지 CGV협력업체 하청업체 일하시는분들, 소위 그 대기업의 존망에 생계가 달려있습니다. 평소에 대기업들이 사회적책임을 다하지못한다거나 까여야할때 열심히 까는사람으로서 말씀드리면 지금은 누가 잘못한것도 아니고 전염병이 돌아서 이렇게된겁니다.
극장이 망해서 없어지면?? 그 독립영화 걸곳도 사라집니다. 특히 대기업 극장이 망해서 사라지면? 독립영화고 대작영화고 아이맥스고 자시고 우리는 볼 곳이 없어집니다. 미장센 영화제가 취소됐다구요?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팬데믹 상황이 영화제 할 상황입니까? 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방역수칙 잘지키면서 다들 훌륭히 해내시는거 압니다. 하지만 불과 일주일전만해도 3단계니 셧다운이니 얘기가 오갔습니다. 이런 시국이면 일시정지하는게 맞지않을까요? 온라인이나 랜선 영화제 등 다양한 방법으로 현명하게 개최하시는분들도 있으시구요. 요지는 이 힘든 상황에 비난받을 대상이 잘못된거 같다는겁니다. 비난보다는 다같이 응원하며 이겨내야할때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본문글중 잘못된게, 극장들이 힘든가운데 아이러니하게도 영화관의 각종 경품행사는 압도적으로 코로나 이전보다 늘었고요. 유료 패키지같은거 말고 공짜로 뿌리는것도 객관적으로 엄청나게 늘었습니다. 저만해도 코로나전에 연평균 cgv만 50-60편 보던걸 경품땜에 2020년에는 130편봤네요.
바뀐건 팩트로 아티스트 뱃지 대신 <<야광카드>>로 바뀐게 아니라 <<A3사이즈의 렌티큘러 포스터>>로 바뀌었습니다(이건 야광카드 따위와 다르게 크기도 크고 단가도 제법 나가는걸로 압니다.뱃지보단 쌀지몰라도요) 야광엽서는 아티스트 경품이 아니라 공짜쿠폰 포함한 모든 관람객한테 뿌리는 경품입니다. 일단 팩트체크부터 안하고 잘못된 내용 적어놓으셨고요.
다른분들이 잘못알고 쓰신점 지적안하고 글쎄요만 누르신거 같아서 말씀드리고 갑니다. 제가 위에 쓴글이 다른분들 글쎄요 이유와는 다를수도 있지만 이유를 적어달라하셔서 적어보았습니다.
모쪼록 2021년에는 코로나가 많이 안정되고 하시는 일도 정상화돼서 코로나 이전보다 더 잘되시길 기원합니다.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07:57
4일 전
profile image
송씨네 작성자
냥풀뜯기
네... 이정도 글쎄요라면 인정합니다.
참고로 저는 아주 오래전 영화일을 하지만 지금은 하지 않습니다. 부끄럽지만 미장센 영화제에 가본적은 없고요.
다만 다른 분들에 부족하겠지만 독립 다양성 영화를 많이 봤다고 자부하고 있고 제 블로그에 지방 다양성 극장들을 텀방해 그들의 이야길 들어보기도 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코로나 이후 굿즈가 늘었고 오히려 마케팅이 공격적으로 변했지만 결과는 보신대로죠.
누구나 알고 있는 얘기? 맞습니다. 근데 정리할 필요가 있고 왜 문제가 있는지 분석해야 합니다. 안타깝게도 해결책이 없어 한번 여러분들의 생각을 물어본 것이고요.

의견 감사합니다.
댓글
09:28
4일 전
profile image

안타깝지만 현실은 현실이니까요.
티켓 매출 의존도가 높은 극장에서 관객 자체가 오질 않으니 방법이 없어요.

1일 관객수 역대급으로 갱신중이죠

관객도 없는데 상영관 내 취식 금지라 매점 매출도 많이 줄었을 테고요.

 

대기업이라고 마냥 버텨달라고 하기엔 상황이 너무 안좋은 게 사실이에요.
터키는 터키고 코로나는 코로나죠.
지금 운영 하고 있는 지점 유지 하는 것만으로도 열심히 버텨주고 있는 상황이라고 봅니다.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00:43
5일 전
profile image
백신이 아직은 답같아 보여도 사실 답이 아닐 수 있기에 언제 완전히 이 어둠이 걷힐지 미지수네요... 그래도 코로나가 잠잠해진다 싶으면 cj나 여행사 주가가 올라가는 게 이후 문화 소비가 크게 증가할 것이란 예견이기도 하니 영화사들이 다시 일어서리라 희망을 걸어봅니다... 다만 어려운 시기를 이유로 아트하우스가 축소된 것만 봐도 이후 다시 커질지는 불분명할 것 같아요. 현실적으로 상업영화 부분이 먼저 크게 될 영화시장이기에... 독립영화 같은 부분은 나중이 될 수밖에 없을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01:47
5일 전
profile image
대기업은 공기업이 아닙니다.

기대치를 낮추는 것이 나을 것 같습니다.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10:51
4일 전
대기업들이 돈이 넘쳐나서 마음대로 하는데 어쩌겠어요.
댓글
송씨네글쓴이 추천
15:12
4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1 다크맨 다크맨 3일 전22:21 4896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5일 전19:41 12000
HOT 1월 18일 박스오피스 6 paulhan paulhan 2시간 전00:00 1031
HOT 영화를 잘 알기란 참 어렵네요.. 8 젊은날의링컨 3시간 전23:00 1056
HOT 지금 중국에서 터진 역대급 스캔들 33 트로이카 3시간 전23:02 4343
HOT 안경과 마스크끼고 극장에서 영화볼 때 조언 부탁드립니다. 11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2시간 전23:39 1697
HOT [파힘] 노스포 후기 (3.0/5) 1 에라이트 에라이트 3시간 전22:42 624
HOT 각본과 연출 뭐가 더 중요한가? 79 ???????????????? ???????????????? 3시간 전22:18 2416
HOT 익무에 온 뒤로 욕심이 많이 늘었습니다 17 롱테이크 롱테이크 4시간 전21:20 2455
HOT 익무 3D 프린터 깨방정님의 오리지널 티켓을 받았습니다 13 ishere ishere 4시간 전21:04 970
HOT 저 용아맥 액자 결국 못받을거 같네요... 65 샤레이드 샤레이드 6시간 전19:40 4687
HOT '모추어리 컬렉션' 온라인 시사 안내문 보냈습니다. 19 익무노예 익무노예 5시간 전20:43 1052
HOT 영화 '헬프'(2011)에 나온 미국 남부 소울푸드 13 파르페틱 5시간 전20:06 1784
HOT 일본 개봉하는 '남산의 부장들' 현지 기자들 단평 2 golgo golgo 5시간 전20:09 1813
HOT 주의: 이 뮤직비디오는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으로..... 11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6시간 전20:01 2588
HOT tvN 드라마 ‘빈센조’ 대본 리딩 현장 1 Roopretelcham Roopretelcham 6시간 전19:26 1654
HOT 크리스 파인 주연 스릴러 "All The Old Knives" 촬영현장 5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6시간 전19:19 1234
890078
normal
납득이안가요 47분 전01:16 390
890077
normal
kalhun kalhun 50분 전01:13 170
890076
normal
뉴욕치즈 뉴욕치즈 1시간 전00:46 171
890075
image
등불 등불 1시간 전00:42 138
890074
normal
inflames inflames 1시간 전00:25 1162
890073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1시간 전00:23 417
890072
normal
nerner 1시간 전00:18 412
890071
normal
waterfall waterfall 1시간 전00:04 786
890070
image
paulhan paulhan 2시간 전00:00 1031
890069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3:56 1325
890068
image
e260 e260 2시간 전23:56 363
890067
normal
아지뱀 아지뱀 2시간 전23:46 888
890066
normal
옹성우월해 옹성우월해 2시간 전23:40 624
890065
normal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2시간 전23:39 1697
890064
normal
ipanema ipanema 2시간 전23:38 316
890063
image
그대가분다 그대가분다 2시간 전23:36 259
890062
image
즐기는자 즐기는자 2시간 전23:09 1578
890061
image
트로이카 3시간 전23:02 4343
890060
image
귀욤귀욤 귀욤귀욤 3시간 전23:02 306
890059
normal
actor☆ 3시간 전23:02 539
890058
normal
밖에비온다 밖에비온다 3시간 전23:02 916
890057
normal
젊은날의링컨 3시간 전23:00 1056
890056
normal
츄야 츄야 3시간 전22:53 262
890055
normal
SelFish SelFish 3시간 전22:46 1300
890054
normal
에라이트 에라이트 3시간 전22:42 624
890053
image
판다소라 판다소라 3시간 전22:42 604
890052
image
죠니갭 3시간 전22:39 2145
890051
normal
클로브 클로브 3시간 전22:30 317
890050
image
호미s 호미s 3시간 전22:25 326
890049
image
???????????????? ???????????????? 3시간 전22:18 2416
890048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22:10 502
890047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3시간 전22:08 252
890046
normal
꼬마시네필 꼬마시네필 3시간 전22:06 1010
890045
image
BeingAlive BeingAlive 4시간 전21:55 565
890044
normal
곰모닝 곰모닝 4시간 전21:44 1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