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0
  • 쓰기
  • 검색

<제리 맥과이어>(1997), 이 영화가 채워주는 우리 삶의 무언가

공기프로젝트 공기프로젝트
7632 14 20

제리 맥과이어 (1).jpg

 

톰 크루즈 하면 액션 영화들부터 온통 머릿속에 떠오른다. 그 이전에 다른 장르의 작품들도 많은데. 1996년작 <제리 맥과이어>도 놓칠 수 없다. 어릴 적 보고 오랜만에 다시 봤다. 너무 오래전이라 사실상 처음으로 감상하는 느낌이 들어 마치 톰 크루즈의 멜로 최신작을 보는 것 같은 기분이다.

 

잘나가던 스포츠 에이전시의 제리(톰 크루즈)는 어느 날 하루 돈만 좇는 자신의 모습에 회의감을 느끼고 회사에 이익에 반하는 제안서를 작성했다가 하루아침 실직자 신세가 된다. 자신의 제안서를 읽고 유일하게 마음이 동한 도로시(르네 젤위거)와 함께 나와 새로운 회사를 시작하려 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제리 맥과이어 (2).jpg

제리 맥과이어 (3).jpg

 

이 영화는 스포츠 에이전시 업계의 명암을 깊게 파고드는 스포츠 드라마가 아니다. 메인 장르가 로맨스다. 그 중심에는 도로시가 있다. 그녀는 꼬마 남자아이가 있는 이혼한 여자고, 정기적으로 이혼 여성 모임을 가지는 친언니와 함께 살고 있다. 도로시는 자신의 심장을 뛰게 한 제리의 제안서를 읽고 그와 함께 회사를 나왔다. 물론 그 제안서 이전 제리를 처음 보는 순간부터 이미 심장은 뛰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실업자에 막 파혼까지 한 제리. 도로시가 그런 남자에게 이성적 감정을 갖는 것은 친언니 입장에선 천인공노할 일처럼 느껴지고 냉담한 태도를 취한다. 하지만 친언니는 결국 친언니다. 입으로는 투덜거리면서 동생이 원하는 길을 퉁명스럽게 닦아주는 츤데레한 모습이 귀엽다.

 

제리 맥과이어 (4).jpg

 

실업에 파혼을 겪은 남자의 정신 상태가 멀쩡하다면 더 이상할 것이다. "저 남자 손만 내밀면 물불 안 가리고 덤빌 것 같다."라고 하는 친언니의 말이 맞다. 그럼에도 도로시는 제리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믿는다. 제리는 내면의 폭풍 속에서도 결단에 결단을 내리며 도로시와 함께 나아간다. 힘겹게 행복하다. 누구나 자신이 타인에게 비치길 바라는 모습과 진짜 자신의 모습의 괴리를 인정하는 것은 어렵다. 더 어려운 것은 먼저 그 괴리를 발견하는 것이다.

 

상대방이 너무나도 좋은 사람임을 잘 알고 친구 이상의 이성적 감정을 느끼지만 그렇다고 평생을 같이 하고 싶은지 확신은 없을 때, 배려심이 많은 그녀는 그 감정을 이해하고 부담 주지 않기 위해 먼저 떠나려 한다. 바로 이때, 좋은 사람이어야 한다는 본능. 즉, 타인에게 비치길 바라는 자신의 모습이 헐크처럼 몸밖으로 비집고 나오는 것을 막을 수 있을까? 용을 쓰고 막든 안 막든 어찌 됐든 간에 선택은 해야 한다. 후회 덜 할 선택을.

 

제리 맥과이어 (5).jpg

 

<제리 맥과이어>는 20년이 지난 지금 감상해도 전혀 촌스럽지 않다. 물론 이야기를 연결함에 세심함은 다소 부족해 보이지만 상업 영화임을 감안하면 훌륭하다. 전반적으로 유쾌하고 극적 순간도 많지만 가볍게 다루지 않고 무엇보다 진정성이 있다. 배우들 덕이다. 젊은 르넬 젤위거와 톰 크루즈를 만나는 것도 반갑다. 특히, 젊은 톰의 생기 넘치는 팔팔한 연기가 이야기의 가장 큰 활력소다.

 

로맨스 영화이지만 가장 인상 깊은 장면을 꼽으라면 제리가 퇴사하는 날의 장면을 꼽겠다. 절박한 심정으로 "Show me the money!", "I love black people!" 외치다 결국 실패하고 자신의 짐을 챙겨 나온다. 100명이 넘는 직원이 모여있는 사무실 로비에서 자신과 함께 진정성 있는 새로운 회사를 차리자고 일장 연설을 한다. 파김치가 된 모습으로 말이다. 100명의 냉소적 시선 아래 발악하는 한 남자의 절박한 심정과 진심을 카메라에 잘 담아냈다. 그 장면이 멋있지 않아서 좋았다. 하지만 마음을 움직이는 무언가가 있었다.

 

나 또한 그 자리에 있었더라도 그의 연설을 듣고 엉덩이는 들썩일언정 일어설 용기는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 중에서 누군가는 또 나처럼 마음이 조금 움직였을 것이다. 뭐. 그 정도면 충분하다. 그 정도면.

 

제리 맥과이어 (6).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해티
    해티
  •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 BLUEnLIVE
    BLUEnLIVE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룡호충
    룡호충
  • Landa
    Landa
  • nashira
    nashira

  • aniamo
  • bonvoyage
    bonvoyage
  • 아임서스
    아임서스
  • 핀란
    핀란
  • 판다소라
    판다소라

  • MovieivoM
  • golgo
    golgo

댓글 2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저도 본지 오래돼서 다시 보면 느낌 새로울 것 같네요.

르네 젤위거 정말 예뻤습니다.^^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1:22
21.01.13.
profile image 2등

씨네큐 로맨틱 한 스푼 열리자마자 주말에 봤는대

너무 오랜만에 봐서 그런지? 처음보는 느낌으로 관림했네요

너무 좋은 영화 였어요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1:27
21.01.13.
profile image 3등

씨네큐에서 재상영해서 올만에 보러 가고 싶은데.. 날씨가 이래서 자꾸 미루게 되네요 ㅠ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1:30
21.01.13.
profile image
레고무비에서 배트맨이 혼자 감상하며 힐링하는 영화.
댓글
12:03
21.01.13.
profile image
제 톰 크루즈 최애 영화에요 ^^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3:05
21.01.13.
profile image
이거 개봉할때가 엊그제 같은데 20년이 지났네요 ㅠㅠ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3:06
21.01.13.
profile image
BLUEnLIVE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조커. 맞네요 ㅋㅋㅋㅋ
댓글
19:14
21.01.17.
profile image
제 최애영화입니다. 고등학교때 비디오테입사서 매주 토요일마다 스타워즈와 함께 봤던 영화이고
DVD세계로 인도한 영화입니다.^^

르네젤위거도 너무 사랑스러웠고 탐형도 멋졌어요~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00:10
21.01.14.
profile image
참치덮밥
오랜만에 봤는데도 세월의 차이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재미있더라고요. ^^
댓글
19:15
21.01.17.
profile image

얼마전 우연히 다시 보는데 군데군데 웃음 코드에서도 역시 이 영화는 로맨스지라는 생각에 무척 반갑더군요.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09:26
21.01.14.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전 톰 크루즈의 절박한 연기가 뛰어나기도 했고 웃기기도 했어요. 저한테 나름의 신선한 웃음 코드였어요!
댓글
19:16
21.01.17.
profile image
두 배우의 젊을 적 모습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더라고요.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9:20
21.01.1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3 다크맨 다크맨 21.01.15.22:21 22834
공지 시사회 티켓 수령때 진상 부리면 안됩니다. 145 다크맨 다크맨 17.10.23.00:19 24218
HOT 1월 28일 박스오피스 11 paulhan paulhan 1시간 전00:00 1620
HOT CGV가 제게 남긴 유일한 훈장 12 하늘하늘나비 1시간 전23:36 2459
HOT CGV 양아치네요. 29 purplesky16 1시간 전23:22 3584
HOT [귀멸의 칼날:무한열차]액션 그이상을 느꼈어요😭 16 닭한마리 닭한마리 3시간 전22:02 1195
HOT 군 복무중에 CGV VIP 등급유지했는데 호구됐네요 ㅋㅋ 21 천상코니 천상코니 2시간 전22:47 2646
HOT 귀멸의 칼날 TV판... 전율의 19화 37 다크맨 다크맨 1시간 전23:27 1370
HOT 새로운 세계를 맞이하는 느낌이 들었던 영화들 6 하디 하디 2시간 전23:12 1070
HOT '귀멸의 칼날' 주요 캐릭터 이름의 뜻풀이 12 golgo golgo 2시간 전22:56 1155
HOT 놀란 감독 영화들 액자 만들었어요. 7 숭사마 숭사마 2시간 전22:50 848
HOT 왕가위 감독이 직접 선정한 팬아트 당선작 11 얼죽아 얼죽아 2시간 전22:28 1450
HOT 엄청난 그래픽노블을 발견했습니다. 영상화 희망! 6 젊은날의링컨 2시간 전22:20 1176
HOT 한국영상자료원 [바람의 목소리] 2회차 + [휴가] 단평 (스포x) 8 ipanema ipanema 2시간 전22:29 517
HOT 넷플릭스 - 이민규 감독의 뮤지컬 애니메이션 신작 제작 발표 3 goforto23 3시간 전22:13 767
HOT [세자매] 흥미로운 사실 세가지 27 More More 3시간 전22:10 1174
HOT [귀멸의 칼날] 토미오카 기유 넨도 뜯어봤어요:) 9 카란 카란 3시간 전22:12 1018
HOT 혼자 고생길 걸었지만 여튼 캐롤 증정 굿즈 모두 챙겼어요:) 21 waterfall waterfall 3시간 전21:27 1710
HOT 귀멸의 칼날... 백팩 +_+ 49 다크맨 다크맨 3시간 전21:32 2908
47176
image
에펠 에펠 16분 전01:02 55
47175
image
요레 요레 1시간 전23:56 401
47174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2시간 전23:10 461
47173
image
영원 영원 2시간 전22:51 382
47172
image
ipanema ipanema 2시간 전22:29 517
47171
image
젊은날의링컨 2시간 전22:20 1176
47170
normal
살구색거울 3시간 전22:14 735
47169
normal
대자유인 3시간 전21:23 598
47168
image
메로메로 메로메로 10시간 전15:00 786
47167
normal
살구색거울 14시간 전10:37 1933
47166
normal
달과영혼 달과영혼 1일 전23:56 653
47165
normal
Coming Coming 1일 전22:55 744
47164
normal
룰루리요 룰루리요 1일 전14:40 1210
47163
image
공기프로젝트 공기프로젝트 1일 전08:06 722
47162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2일 전23:20 709
47161
normal
스콜세지 스콜세지 2일 전22:37 739
47160
normal
edan edan 2일 전21:51 5150
47159
image
odorukid odorukid 2일 전21:22 6067
47158
normal
rookie1 2일 전19:56 1536
47157
image
나가라쟈 나가라쟈 2일 전13:56 3543
47156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2일 전09:24 733
47155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3일 전00:43 1425
47154
normal
호미s 호미s 3일 전22:49 958
47153
normal
스콜세지 스콜세지 3일 전22:03 1212
47152
normal
이쁘니여우 3일 전21:00 1191
47151
image
등불 등불 3일 전18:45 1224
47150
image
raSpberRy raSpberRy 3일 전12:54 5029
47149
normal
DBadvocate DBadvocate 3일 전09:59 5690
47148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4일 전23:49 1393
47147
normal
오렌지나 4일 전22:16 2320
47146
normal
DBadvocate DBadvocate 4일 전21:03 2017
47145
image
꿈극장 꿈극장 4일 전20:20 1297
47144
image
아크맨 4일 전20:09 1087
47143
image
R.. R.. 4일 전19:30 1691
47142
image
THEHANBIN THEHANBIN 4일 전18:23 4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