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한숨 토-크 <코로나 시대 감독살이> 후기

셋져 셋져
1453 4 6

익무시사로 <코로나 시대 감독살이> 관객 초대 이벤트에 당첨되서 기분이 좋았는데 거리두기 단계가 올라가면서 이벤트가 취소되어버렸습니다 ㅠㅠ 꽤나 기대하고있던 한숨 토-크라서 어제 취소안내를 받았을 때 저도 모르게 한숨이 나왔어요.😥 그나마 이번 이벤트가 온라인으로도 관람가능해서 오늘 집에서 대기하고있다가 시간에 맞춰서 봤습니다.

 

원래 참석자 리스트에는 김홍준 감독이 진행을 맡고 이준익 감독과 윤제균 감독이 게스트로 나오는 걸로 알고있었는데 막상 토크가 시작될 때 보니 임필성 감독도 진행자로 들어가있었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본 GV들도 4명으로 구성되어있었고 안정적으로 진행되었기때문에 추가로 들어간게 아닐까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아니면 리스트에서 실수로 표기가 안되었다거나요😅

 

director.png.jpg

(좌측부터 모더레이터 임필성 감독, 윤제균 감독, 이준익 감독, 모더레이터 김홍준 감독)

 

김홍준 감독은 저음 보이스로 나긋나긋하게 진행을 안정적으로 잘하시더군요. 저음 보이스때문에 포스가 느껴지지만 중간에 살짝 장난식 이야기를 하는 등 이런 갭에 저도 모르게 의외로 재미있는 분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거기에 흐름이 깨지지않게 적절한 타이밍에 리액션을 취하면서 진행을 하는 모습에서 오랜기간 진행하신 내공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윤제균 감독은 냉철한 분석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설명을 잘 하는데다 비유도 사람들이 이해하기 쉽게 하는 점에서 쏙쏙 들어오더군요. 현재 하고있는 토크가 상당히 암울한 시기를 다뤄서 그런지 어두운 이야기로 흘러가는 상황에서도 국내영화에 대한 희망을 기대하면서 영화인들을 응원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오죽하면 임필성 감독도 영화진흥위원장을 보는 것 같다고 할 정도였습니다.😂 그렇다고 마냥 응원만 하는게 아닌 현실적인 면모들을 얘기하기때문에 그냥 흘려들을 소리가 아니었습니다.

 

이준익 감독은 감독, 제작자, 배급사 대표로 활약하면서 영화계에서 오랜 시간동안 세상풍파를 겪다보니 과거부터 현재까지 돌아가는 상황을 냉철하게 봅니다. 그걸 통해서 이분의 내공이 장난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거기에 말을 상당히 조리있게 하면서도 그 속에 뼈를 담다보니 말 하나하나가 거의 명언으로 느껴졌습니다. 어떤 의미에서는 도인을 보는 기분이었습니다.(하지만 임필성 감독의 제보로 30분 전에 한 말도 뒤집는다는 얘기도 있더군요 ㅋㅋㅋ) 김홍준 감독이 우스갯소리로 컨설턴트라고 괜히 부르는게 아니더군요.

 

무엇보다 이번에 게스트로 나왔던 두 감독에게 질문이 들어왔을 때도 자신이 대답할 수 있는 부분과 아닌 것에 대해서 철저히 구분하는 모습을 보고서 상당히 노련하면서 신중한 분들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두 분다 감독뿐만 아니라 제작자로도 활동하다보니 영화뿐만 아니라 영화 외적인 상황도 잘 알고계시더군요. 

 

임필성 감독은 상당히 흥이 많더군요. 이준익 감독의 작품부터 수입한 영화들을 언급할 정도로 팬 보이(?)스러운 리액션때문에 보는 사람들을 빵 터지게 만듭니다. 진행자이지만 때로는 관객의 리액션을 보여주는 것 같아서 공감이 갔습니다. 다만 참석한 게스트들과 진행하던 분들이 워낙 조용조용한 분들이라서 그런지 분위기를 돋구기 하기위해서 계속 리액션을 날리는데 이게 때로는 흐름을 끊거나 다른 게스트가 얘기하는 와중에도 방해가 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임필성 감독도 이 점에 대해서 서로 친하다보니 그런 것 같다고 양해를 구합니다)

 

코로나 시대와 이후의 영화계의 이야기를 들어봤는데 현재 충무로에서 확고한 위치를 가진 감독들의 이야기라서 그런지 상당히 들을만한 내용이 많았습니다. 그리고 네 사람 모두 주말의 명화를 즐겨보던 세대라면서 연식이 느껴진다고 쓴웃음 지으면서 라떼 감성을 얘기하는 등 재미있었습니다. 기대를 하면 실망하는 경우가 많은데 기대 이상의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현재 영화계에 대해서 관심있는 분들이라면 꼭 보세요.🤗

 

한숨 토-크 <코로나 시대 감독살이> : https://tv.naver.com/v/17050130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deckle
    deckle
  • 코쓱모쓰
    코쓱모쓰
  • 송이찬이밍키
    송이찬이밍키
  • 누누
    누누

댓글 6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안그래도 저도 오늘 이거 온라인으로 보려고 했는데 외출하게되서 아직 못봤어요. ㅠ 내일까지 꼭 보려구요 ㅎㅎ 감독님들이 바라본 영화계의 변화가 궁금하네요.

댓글
23:23
20.12.05.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누누

OTT가 대세로 갈거라는 생각이 들겠지만 감독님들이 의외의 예를 들어서 이게 참 흥미진진했어요.

댓글
23:24
20.12.05.
profile image 2등
기존 김홍준 감독 모더레이터에 임필성 민규동 감독이 추가되서 더 기대했는데 오늘 민규동 감독님 못오셨더라구요😢 너무 재밌는 시간이였어요
댓글
00:22
20.12.06.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코쓱모쓰

안그래도 민규동 감독님이 못와서 아쉽다는 얘기를 하더군요.
4명 다 서로 안면이 있어서 그런지 후반에는 라떼로 뭉치는 광경을 봤어요😂

댓글
00:27
20.12.06.
profile image 3등
사만다 사촌 삼만다 어디서 뭐하나 싶었더니 여기서 한숨 토크 보고 계셨군요.
댓글
01:42
20.12.06.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deckle
토크는 라이브로 봤는데 토요일이라서 밍기적대다 늦게 올렸어요😅
댓글
01:44
20.12.0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21.01.15.22:21 16897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21.01.13.19:41 21564
HOT 1월 23일 박스오피스 (소울 13만명!) 26 paulhan paulhan 4시간 전00:00 2796
HOT 오늘의 영화관 탐방 _ 롯데시네마 수완 10 KENDRICK29 KENDRICK29 5시간 전23:15 1258
HOT 반지하 8년 살던 배우 근황 6 바이코딘 바이코딘 6시간 전22:36 4596
HOT 아기 얼굴 역변 레전드 19 jah jah 7시간 전21:24 4061
HOT TV 방송인 래리 킹 코로나로 사망 31 goforto23 6시간 전22:07 5742
HOT 가이 리치 [킹 아서: 제왕의 검] 국내 넷플릭스 공개 예정 9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6시간 전21:59 2109
HOT [007 노 타임 투 다이] 에서 큐 가 착용할 시계에 대해서 알아봅시다. 15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7시간 전21:41 1690
HOT 케이티 홈즈, 남친과 함께 in 뉴욕 3 Roopretelcham Roopretelcham 8시간 전20:45 2416
HOT 극장판 바이올렛 에버가든 이벤트 당첨 등신대 실물 인증샷 43 홀리저스 홀리저스 8시간 전20:51 2573
HOT SMAP 출신 나카이 마사히로의 추천 한국영화 16 golgo golgo 8시간 전20:34 2609
HOT [소울] 오리지널 티켓, 아트카드 남은 서울 지점 / 전국 소진 지점 25 Roopretelcham Roopretelcham 9시간 전19:46 5167
HOT 하루에 제이티르로이와 늑대와 춤을과 키드를 봤네요. 6 redmon redmon 8시간 전20:28 976
HOT 조제, ww84, 소울 그려봤어요 17 마지못해 9시간 전19:31 2458
HOT 화양연화 재개봉에 부쳐... 홍콩의 화양연화 번외편 - 그 남자의 '밀당... 5 간로 간로 9시간 전19:27 2152
HOT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취켓팅으로 배지 겟 후 기차 안. 18 유이 유이 10시간 전18:19 3858
892238
image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5분 전04:52 43
892237
normal
츄야 츄야 16분 전04:41 74
892236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41분 전04:16 259
892235
normal
NightWish NightWish 1시간 전03:51 166
892234
normal
NightWish NightWish 1시간 전03:47 137
892233
normal
NightWish NightWish 1시간 전03:44 145
892232
image
샌드맨33 2시간 전02:31 407
892231
normal
PSH 2시간 전02:30 678
892230
image
샌드맨33 2시간 전02:03 346
892229
normal
카이K 3시간 전01:32 596
892228
normal
슈팅샷 3시간 전01:07 1143
892227
image
스페이드 3시간 전01:06 1560
892226
normal
nekotoro nekotoro 3시간 전01:04 1285
892225
normal
loneranger loneranger 3시간 전00:59 778
892224
image
KENDRICK29 KENDRICK29 4시간 전00:53 699
892223
image
totalrecall 4시간 전00:46 1008
892222
normal
pre_monday 4시간 전00:44 1396
892221
normal
데헤아 데헤아 4시간 전00:43 532
892220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4시간 전00:33 492
892219
normal
pre_monday 4시간 전00:31 1777
892218
image
CcMystery22 CcMystery22 4시간 전00:31 2085
892217
normal
nekotoro nekotoro 4시간 전00:29 794
892216
normal
파인애플 파인애플 4시간 전00:19 573
892215
image
DBadvocate DBadvocate 4시간 전00:19 1222
892214
normal
세를 세를 4시간 전00:11 1161
892213
image
아이유조아 아이유조아 4시간 전00:10 601
892212
image
paulhan paulhan 4시간 전00:00 2796
892211
image
나마재 4시간 전00:00 487
892210
normal
허니쿰보 5시간 전23:53 607
892209
image
totalrecall 5시간 전23:53 1261
892208
normal
robertdeniro robertdeniro 5시간 전23:45 435
892207
normal
아스티아 아스티아 5시간 전23:36 1182
892206
normal
데이비스 5시간 전23:16 910
892205
image
KENDRICK29 KENDRICK29 5시간 전23:15 1258
892204
image
sirscott sirscott 5시간 전23:12 1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