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넷플릭스 [맹크] 후기 - 황금기에 탄생한 명작의 숨겨진 짙은 어둠

Anydevil Anydevil
1513 5 4

20201222_193459.jpg

 

본 영화는 고전 명작 [시민 케인]의 각본가 허먼 J. 맹키위츠의 삶의 일부분을 되돌아보며 [시민 케인]의 탄생 과정에 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다룬 영화입니다.

 

1940년, 미국 빅터빌의 한 목장 리조트에 시나리오 작가인 허먼 J. 맹키위츠(이하 '맹크')가 한쪽 다리를 다친 상태로 직원들의 부축을 받으며 들어옵니다.

 

맹크는 간호사 겸 물리치료사인 프리다와 그의 속기사 겸 비서를 맡게 된 리타와 함께 리조트에 머무르며 60일의 마감기한을 두고 영화계의 신동으로 불리는 오슨 웰즈와 협업할 새로운 영화의 시나리오를 집필해야 하는데요.

 

그렇게 시작한 시나리오 작업 도중, 리타는 [시민 케인]의 주인공인 찰리 포스터 케인이 한 실존 인물과 유사함을 느끼고 맹크에게 이에 대해 묻자 질문을 받은 맹크는 언급된 인물과 관련된 자신의 과거를 회상합니다.

 

다운로드파일.jpg

 

1930년 파라마운트에서 시나리오 작가로 일하고 있던 시절, 미국의 신문왕이라 불리던 갑부 윌리엄과 그의 연인 매리언과의 만남을 시작으로 이후 MGM으로의 이직에서부터 본격적으로 경험한 할리우드의 부정부패함을 회상함으로써 맹크가 어떤 심경으로 [시민 케인]이라는 작품을 탄생시켰는지 보여지는데요.

 

common.jpg

 

본인의 부와 정치적인 야망을 위해서 월급 삭감과 선거 자금 수거 그리고 거짓 시위와 거짓 홍보 영화까지 동원하는 MGM의 CEO 루이스의 부정부패함과 그 뒤에 숨은 최종 보스 그리고 그로 인하여 고통받는 사람들을 지켜보는 맹크의 모습을 통하여 [시민 케인]이라는 명작이 단순히 상상에 의해서가 아니라 본인의 경험한 할리우드의 현실을 바탕으로 탄생했다는 씁쓸함을 묵직하게 전해줍니다.

 

또한, 과거 회상 이외에도 당대 현실의 부정부패에 대한 시나리오를 작성하고 있는 그를 향한 권력자들의 압박과 그를 퇴출 위기까지 몰리게 만든 술에 대한 중독, 본인의 작품에 대한 애착으로 인한 의뢰인 오슨 웰스와의 갈등까지 [시민 케인]이라는 작품이 얼마나 힘든 과정들을 통하여 탄생하게 되었는지에 주목하여 명작 탄생의 어두운 이면을 고발하려는 감독의 명확한 의도가 확 느껴졌네요.

 

common-1.jpg

 

[시민 케인]과 같은 흑백의 화면에 [시민 케인]의 주요 연출 기법이었던 플래시백 기법을 이용하는 오마주들을 선보이면서도 자연스러운 흐름을 연출한 명장 데이빗 핀처의 연출 실력도 대단했지만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은 영화의 주인공인 맹크를 연기한 게리 올드만의 명연기였습니다.

 

영화를 거의 혼자서 이끄는 수준으로 맹크라는 인물이 겪는 복잡한 감정 속에서 본인의 가치관과 뚝심만은 잃지 않으려 노력하는 모습을 표현하는 명배우의 명연기는 영화 상영 내내 엄청난 몰입감을 선사합니다. 

 

특히, 권력자들이 모인 식사자리에서 돈키호테를 연상시키며 술에 취해 자신이 구상중인 시나리오의 내용을 말하며 간접적으로 그들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장면에서의 연기는 정말 최고였네요. 👍👍

 

20201205_180802.jpg

 

본인의 클라스를 입증하는 게리 올드만의 연기 이외에도 짧은 분량에도 나올때마다 강렬하고 매력적인 인상을 풍기며 본인 인생 최고의 연기를 선보인 아만다 사이프리드와 깊은 허스키한 목소리만으로도 몰입도를 확 끌어올리는 윌리엄 역의 찰스 댄스, 보기만 해도 얍삽하고 탐욕적인 뉘앙스를 풍기는 루이스 역의 알리스 하워드 등 조연 배우들의 연기들도 영화의 깊은 몰입감에 한몫 했습니다.

 

[시민 케인]이라는 유명한 작품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실존 인물들의 등장과 함께 현실감을 반영하며 흥미진진하게 표현해낸 스토리도 돋보였고요. 

 

그 당시에 촬영한 듯한 느낌을 풍기며 1930년대의 할리우드의 어두운 현실을 사실적으로 구현해낸 작품이자 황금기에 탄생한 명작의 숨겨진 짙은 어둠을 묵직하게 고발한 명감독의 연출과 명배우들의 명연기들이 돋보인 넷플릭스의 또 하나의 영화 수작이었습니다.

 

[시민 케인]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다룬만큼 왠만하면 유튜브나 네이버에 무료로 풀려 있는 [시민 케인]을 먼저 보고나서 감상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혹시나 시간이 없어서 힘드시다면 관련 후기글 링크 올릴테니 참고바랍니다. 

https://extmovie.com/movietalk/61068956 - [시민 케인] 후기   

 

P.S. 드디어 오늘부로 누구도 시키지 않았지만 개인적으로 숙제처럼 생각된 밀렸던 후기글들을 다 작성했네요. 알바 때문에 밀려서 지난주에 몰아서 봤던 9편의 영화들의 후기글들을 1주일 동안 작성하다보니 몇몇 글들은 대충 썼던게 좀 찜찜하지만 그래도 속이 다 후련합니다. 😄😄

 

    

Anydevil Anydevil
16 Lv. 23519/26010P

IMAX가 좋아 주로 CGV만 이용하는 CGV VVIP

전공보다 영화에 더 열정적인 MOVIE MANIA

선역보다 악역에 더 매력을 느끼는 VILLAIN LOVER

넷플릭스를 애용하는 NETFLIX SUBSCRIBER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nashira
    nashira
  • 스타니~^^v
    스타니~^^v

  • 넷플릭스4K매니아
  • 만이
    만이
  • golgo
    golgo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우울한 연말 넷플릭스가 그나마 챙겨주는 듯하네요. 잘 봤습니다.^^
댓글
Anydevil글쓴이 추천
18:46
20.12.05.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golgo
정말 올해는 개봉이 밀린 작품들의 아쉬움을 충분히 채워줄 넷플릭스의 명작들이 쏟아져 나와서 그나마 다행이었던 해였습니다.
댓글
18:50
20.12.05.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넷플릭스4K매니아

영화의 소재나 작품성이나 여러모로 의미있는 작품이죠. 👍

댓글
18:52
20.12.0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1 다크맨 다크맨 2일 전22:21 4696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4일 전19:41 11908
HOT [세상의 모든 디저트: 러브 사라] 스페셜 포스터 2종 3 Roopretelcham Roopretelcham 31분 전18:31 287
HOT CGV미소지기에게 잘해야 겠다는 생각이 드는 짤. 6 선우 선우 56분 전18:06 1684
HOT 텅텅텅 코엑스 13 deckle deckle 59분 전18:03 1284
HOT 로건 +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포스터 장식 11 콜슨 콜슨 1시간 전17:52 689
HO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과 파힘 시사회 배부장소 (이벤트 추가) 4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17:33 759
HOT 깨방정님 오티 진짜루 미쳤네요!! 6 토레타냠 토레타냠 1시간 전17:23 966
HOT 리즈 아메드, 올리비아 쿡 주연 [사운드 오브 메탈] 국내 직행 예정 6 ipanema ipanema 1시간 전17:20 681
HOT ‘다스 베이더’ 제임스 얼 존스 90세 생일 2 goforto23 1시간 전17:16 412
HOT ‘귀멸의 칼날’ CGV, 롯데시네마 확대 상영 계속 협상 중(feat. 지원금) 10 sirscott sirscott 3시간 전15:46 2205
HOT [중경삼림 리마스터링] 국내 등급 심의 완료 4 ipanema ipanema 2시간 전16:07 977
HOT [넷플릭스]의천도룡기2019 올라왔군요! 12 아톰 아톰 3시간 전15:19 820
HOT 깨방정님이 나눔해주신 자작오티들 자랑 좀 하겠습니다^^ 13 스마트 스마트 3시간 전15:14 1017
HOT CGV용산 경품현황 3 별빛하늘 별빛하늘 3시간 전15:11 2019
HOT 러셀 크로우, "마스터 앤 커맨더가 지루하다는 평가는 참을 수 없다" 8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4시간 전14:55 1632
HOT 롯데시네마 '늑대와 춤을: 디 오리지널' 30주년 개봉 기념 포스터... 25 무비런 무비런 4시간 전14:39 3010
HOT [요요현상] 익무분이 적으신 관객 극찬 리뷰!! 6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4시간 전14:06 797
HOT 국내 4대 배급사 + 메가박스 플러스엠 라인업 현황 (21-01-18 업데이트) 5 ipanema ipanema 4시간 전14:16 2273
889998
image
필름사랑 필름사랑 4분 전18:58 54
889997
normal
바다숲 바다숲 13분 전18:49 98
889996
normal
가든로즈 13분 전18:49 161
889995
image
네오룸펜 네오룸펜 14분 전18:48 189
889994
image
내꼬답 내꼬답 17분 전18:45 424
889993
image
귀욤귀욤 귀욤귀욤 25분 전18:37 123
889992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8분 전18:34 278
889991
image
FilmWhatElse FilmWhatElse 31분 전18:31 99
889990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31분 전18:31 287
889989
image
파란하늘사랑 파란하늘사랑 32분 전18:30 102
889988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34분 전18:28 173
889987
image
짱제니 짱제니 36분 전18:26 107
889986
image
클로브 클로브 37분 전18:25 73
889985
image
츄야 츄야 45분 전18:17 413
889984
image
멕아더 47분 전18:15 314
889983
image
NeoSun NeoSun 48분 전18:14 213
889982
image
빙티 빙티 49분 전18:13 736
889981
image
빙티 빙티 50분 전18:12 731
889980
image
별빛하늘 별빛하늘 52분 전18:10 158
889979
image
박엔스터 박엔스터 53분 전18:09 143
889978
file
NeoSun NeoSun 53분 전18:09 359
889977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54분 전18:08 130
889976
image
선우 선우 56분 전18:06 1684
889975
image
PS4™ 56분 전18:06 591
889974
normal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7분 전18:05 540
889973
image
HelloJ 58분 전18:04 908
889972
file
NeoSun NeoSun 59분 전18:03 226
889971
image
deckle deckle 59분 전18:03 1284
889970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9분 전18:03 292
889969
image
빙티 빙티 1시간 전18:02 377
889968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8:01 258
889967
image
ipanema ipanema 1시간 전18:00 599
889966
image
무비런 무비런 1시간 전18:00 284
889965
image
켄지 1시간 전18:00 54
889964
normal
DBadvocate DBadvocate 1시간 전17:55 1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