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8
  • 쓰기
  • 검색

인종을 호불호나 취향의 대상으로 삼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샤프펜슬 샤프펜슬
2537 63 28

엊그제부터 퀴어 관련 논란이 있던데...

이 부분에 대해 저 또한 생각이 많았는데,

스스로 정리된 생각을 조심스레 글로 남겨봅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점은

퀴어가 등장하는 개별 영화에 대한 호불호가 아닌,

(그러니까 "난 '캐롤'은 좋은데 '아가씨'는 별로더라"가 아닌)

"퀴어가 예술에 나오는 것 자체에 대해 호불호를 말해도 되지 않는가?" 입니다.

(그러니까 "난 퀴어 나오는 영화가 싫어. 이런 말쯤은 해도 되는거 아냐?" 같은 말이 논점인 거죠)

그러면서 예시로 장르를 드시는데...

전 장르와 인종을 동일시하는 것부터 이상하다고 생각하며,

장르에 대한 호불호와 인종에 대한 호불호는 구분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후자는 분명 (화자의 의도와 관계없이) 혐오의 맥락을 띄고있다고 봅니다.

 

장르에 대한 취향과 인종에 대한 취향 간의 큰 차이점은

"그 대상이 인격을 갖고 있느냐"입니다.

예를 들어 볼게요

"난 공포가 싫어, 귀신 나오는게 싫어" 같은 말은,

어차피 그 대상이 현실에 존재하지 않기에, 누군가에게 해를 끼치지 않습니다.

심지어 그 말이 호러 제작자나 감독, 배우나 팬을 혐오하는 의도를 가진 거도 아니죠.

쉽게 말해 '서스페리아' 리메이크판이 싫다는 말은

가상의 영화가 싫다는 거지, 실존의 감독이나 배우가 싫다는 말이 아닙니다.

판타지, 느와르, 애니메이션에 대한 호불호도 마찬가지라 생각해요.

어떤 장르가 싫다고 할 때, 장르 그 자체가 싫은 거지

그 장르를 만든 사람, 좋아하는 사람들마저 싫다는 의미는 아니니까요.

다른 예로, "난 민트초코가 싫어, 난 부먹이 싫어" 같은 말을 우리가 혐오라 보진 않습니다.

그 대상이 인격을 가진 것도 아니거니와,

위 말이 민초파나 부먹파한테 어떤 해를 끼치는 것도 아니니까요.

그저 취향의 차이로 우린 그 호불호를 인식합니다.

 

하지만 "난 퀴어가 영화에 나오는 건 싫어" 같은 말은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그건 "내 주변 어디서라도 퀴어가 나오는게 싫어"란 말이고,

그 말은 이성과 감성을 지닌 인격적이고 실존적인 '퀴어'란 주체에게 분명 해를 끼치기 때문이죠.

안그래도 소수 인종인 그들이 다수의 불호 의사를 들을 때,

그들은 사회에서 더더욱 소심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어떤 이는 "현실의 그들이 싫다는게 아니라 영화에 나오는게 싫다"고 말하던데...

가상의 매체에서 그런 존재가 나오는 게 싫다면

자기 주변의 현실에 그런 존재가 나오는 것도 당연히 싫단 말이겠죠.

결국 그 말은 가상의 무언가를 향한 게 아니라, 현실의 누군가를 향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퀴어가 싫다"는 말은, 사회적으로 봤을 때 분명 혐오 표현입니다.

 

그러니까,

"(가상의, 무인격의, 공상의) 무언가가 싫다"는 말은 아무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지만,

"(실존의, 인격이 있는, 어딘가 존재하는) 누군가가 싫다"는 말은 실존하는 누군가를 욕보이고 상처주는 말입니다.

그래서 그것이 혐오 표현이다 말하는 거고요. 

"난 (______)이 싫어"라는 말에서, 빈칸에 어떤 대상을 넣느냐에 따라

그 말이 취향으로 넘어갈 수도, 혹은 혐오로 받아들일 수도 있습니다.

그 간극을 한번쯤 생각해 보셨으면 좋겠어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3

  • nutbrother
    nutbrother
  • 브로크백마운틴
    브로크백마운틴
  • 토레타냠
    토레타냠

  • 리지러브
  • 1104
    1104
  • 브릭
    브릭
  • RoM
    RoM
  • 15step
    15step
  • 네잎클로버
    네잎클로버
  • 율독
    율독
  • 바이코딘
    바이코딘

  • 허니첵스
  • we11come
    we11come
  • 라라리라라
    라라리라라

  • maggie
  • 튤즈
    튤즈

  • 영화는기세
  • 우아아악
    우아아악

  • largepoo
  • 제로니모
    제로니모

  • 살다보니
  • 셋져
    셋져
  • 한솔2
    한솔2
  • 꼰파냐
    꼰파냐
  • 듀으듀
    듀으듀
  • 밀라야란
    밀라야란
  • leehs0409
    leehs0409
  • 플래티넘
    플래티넘
  • HouseStory
    HouseStory
  • 시아z
    시아z
  • 모킹버드
    모킹버드

  • FREEDOM
  • 수박소
    수박소
  • 포커페이스
    포커페이스
  • 파아란
    파아란
  • haaaaaaamong
    haaaaaaamong
  • 강톨
    강톨
  • 죄많은유령
    죄많은유령
  • waterfall
    waterfall
  • 해피페이스
    해피페이스
  • 모안나
    모안나

  • 옹뇽8

  • 수리랑
  • 뉴타입이다
    뉴타입이다
  • 하디
    하디
  • 아기밤비
    아기밤비
  • 하비에르
    하비에르
  • 낡낡
    낡낡
  • KENDRICK29
    KENDRICK29
  • 돌거북
    돌거북
  • 얼죽아
    얼죽아

  • 초코우유
  • 빙티
    빙티
  • 뚜벅초
    뚜벅초

  • 맹린이
  • 랑게르한스
    랑게르한스
  • 락산
    락산
  • wolfkiba
    wolfkiba

  • nerner

  • peacherry
  • Hyoun
    Hyoun
  • AZURE
    AZURE
  • 우유과자
    우유과자

댓글 28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정말 잘 정리해주셨어요! 퀴어는 살아있는 사람이죠. 살아있는 사람보고 니가 살아있어서 싫어라고 말하는 것이나 다름없기에, 혐오하셔도 대놓고 글에다가 티내지는 말았으면 좋겠어요
댓글
16:04
20.12.05.
profile image
글쎄요 글을 쓰는 학자와 지식인의 대표주자인 교수들도 어떠한 결론을 못내리는 주제로 익무인들의 사고로 답을 내놓을 수 있을까요?
댓글
16:07
20.12.05.
profile image
박찬식이

여기도 자신의 의견과 동치되는 분들만 정답이다 정리다 이러지 더 수준높은 토론으로 이어지면 여기 대다수가 일언반구도 못할껄요?(저는 바로 조용해지겠죠)

댓글
16:09
20.12.05.
profile image
박찬식이
전 이 글을 답이라 생각하고 쓰지 않았습니다. 그저 제 생각을 말한거 뿐이에요.
댓글
16:16
20.12.05.
profile image
샤프펜슬
주장인거 알지요 다만 댓글들을 보세요 댓글쓴 대다수가 님의 말이 정답이라고 외치고 있습니다
댓글
16:18
20.12.05.
profile image
박찬식이

대다수 사람들이 동의한다 정도로 생각하면 되죠. 정답이니 오답이니는 비약적인 확대해석입니다.

댓글
16:19
20.12.05.
profile image
빙티
동의한다선이면 추천 비추천정도로 표현해도 되겠죠 다른 댓글들을 보세요 표현의사를 억제할려고 하는 댓글들이 존재합니다 이점에서 댓글을 다는 거구요
댓글
16:25
20.12.05.
profile image
박찬식이

이 글에는 동의합니다 정도의 댓글 밖에 없어요. 억제된다는 댓글이라 생각하시면 그 글에서 반박하면 될 일을 이 글까지 끌고와 굳이 남길 이유는 없습니다.

댓글
16:29
20.12.05.
profile image
박찬식이

그냥 그 댓글들조차도 다수의 '생각'이라 보면 되지 않을까요...?

댓글
16:21
20.12.05.
박찬식이

저는 제가 하고싶은말들을 깔끔하게 정리했다고 생각해서 정리라고한건데 어디가 대다수가 정답이라고 했죠??? 의견동조이지 저는 정답이라한적은 없는데요.... 다른사람생각까지 단정지으실려고 하지마세요.. 

댓글
16:22
20.12.05.
profile image
완두콩콩맛ICECREAM
표현의 자유냐라는 오래된 토픽의 연장선이죠(나 저새끼 게이라서 싫어는 저도 욕하겠죠 특정성을 가지니깐요 다만 이런 장르는 xx해서 싫어면 특정성을 갖지를 못합니다 이런 특정성을 가지지 못하는 말도 삼가야 하냐가 토픽인거죠)
댓글
16:22
20.12.05.
profile image
완두콩콩맛ICECREAM

인종과는 또 다릅니다
인종은 나 중국인들 xx해서 싫어는 중국인이라는 특정성을 가지지만 예로 퀴어영화는 xx해서 싫어는 장르의 호불호로 봐야한단 거죠 (저도 제친구가 퀴어 싫어라고 한다면 아마 한소리 할것 같습니다)

댓글
16:23
20.12.05.
profile image
박찬식이
여기까지 달겠습니다 저의 생각은 동성애를 혐오하는 것은 절대로 동의할 수 없지만 장르는 취향차이가 있을 수 있고 그런 취향을 이야기하는 것이 잘못된 것같진 않다가 메인 골자였습니다
댓글
16:30
20.12.05.
profile image
박찬식이

글의 요지를 이해 못 하셨네.

장르나 취향에 대해 사람마다 호불호를 표현할 수 있다 해도

퀴어는 장르나 취향이 아니라 사람이라니까요?

그리고 여기서 다수가 동의하는 글에 학자와 교수가 왜 나와요? 직접 물어보고 모른다는 답변을 받았나요?

그래서 그 높으신 분들이 세상의 정답인가요?

'익무인들의 사고로 답을 낼 수 없다'->익무인들의 의견은 이 글 외에도 다양합니다. 익무인은 어떠하더라고 일반화하는 거 규정 위반입니다. 아래 공지글 참고요.

 

SmartSelectImage_2020-12-05-22-08-32.png.jpg

댓글
22:14
20.12.05.
profile image
박찬식이
제가 정답이란 표현을 써서 이런 댓글을 다신 거라면 차라리 다른의견을 펼쳐주시면 되지 않을지요.
겸허히 듣겠습니다만... 의견은 없고 더 높은 가상의 권위(교수)를 얘기하시니 당혹스럽습니다.
댓글
16:34
20.12.05.
profile image

지금 우리에게 꼭 필요한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16:11
20.12.05.
profile image

공감합니다. 장르의 구분은 취향이라 말할 수 있지만 사람을 대상으로 한다면 취향이 아닌 혐오가 되죠. 예전 변영주감독님도 비슷한 말씀을 하셔서 공감했었는데요.. 

 

지금의 논쟁들이 긍정적인 과정이 되길.. 바래봅니다. 

 

댓글
17:02
20.12.05.
profile image

페미 관련 언급으로 여러번 블라인드 처리되신분이 저리 댓글을 남기니 우습네요...하하;;

댓글
17:27
20.12.05.
이제야 봤는데 좋은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냥 '싫다는 말 안 하기'가 그렇게 힘들고 싫을 일인가 싶은 생각이 드네요.
댓글
22:22
20.12.05.
profile image
너무 멋진 글이에요. 👍🏻👍🏻👍🏻
댓글
01:06
20.12.0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3일 전19:41 11021
HOT 아이유 신곡포스터 합성근황 9 NeoSun NeoSun 5시간 전00:09 2522
HOT 1월 16일 박스오피스 8 paulhan paulhan 5시간 전00:00 1332
HOT MCU 완다비전 인트로 !!!!!!! 4 데헤아 데헤아 6시간 전23:25 2109
HOT [유리고코로]사이코패스의 사랑 8 닭한마리 닭한마리 6시간 전23:18 708
HOT 넷플릭스에 제 인생영화가 올라왔네요. 12 젊은날의링컨 6시간 전23:15 3321
HOT 드니 빌뇌브 감독 <듄> 테스트 상영 본 사람의 후기? 16 인상옥 인상옥 6시간 전23:00 2543
HOT [시나닷컴] 일본인 남녀배우 인기투표 1위는 야마시타 토모히사, 이시하라 ... 6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6시간 전22:57 1335
HOT 용아맥 액자 해체조립하다가 빈티지가 되어버렸습니다ㅋㅋㅋㅋㅠㅠㅠ 49 요레 요레 7시간 전22:10 3339
HOT 나홀로집에 배우 맥컬리 컬킨의 현재 직업 12 gonebaby gonebaby 7시간 전22:04 2592
HOT 어느 가수 뮤비에 출연한 대한민국 남자배우 두명의 위엄 10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7시간 전22:02 2316
HOT ‘완다 비전’ MCU 역대 최고 로튼지수 기록 7 goforto23 8시간 전21:15 2490
HOT 익무분들의 최애 딱 1명의 영화감독은? 73 베란다 베란다 9시간 전20:19 1567
HOT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마틴 스콜세지 감독 최고의 연기/연출은? 5 한스딤머 한스딤머 9시간 전20:04 1381
HOT 라스트 프론티어 간단후기 4 sirscott sirscott 9시간 전19:54 622
HOT EBS 세계의명화 [브레이브 하트] 오늘 밤 22:45 5 흐린날씨 흐린날씨 9시간 전19:53 538
HOT 만세! 드디어 인터스텔라 못본눈 탈출했습니다! 3 롱테이크 롱테이크 9시간 전19:49 684
HOT 박소담 연극 사진 3 kimyoung 10시간 전19:42 1447
889487
normal
이룸 이룸 1시간 전03:51 148
889486
normal
병팔이 병팔이 2시간 전03:36 186
889485
normal
rest77 2시간 전03:16 328
889484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3시간 전02:01 877
889483
normal
reo 4시간 전01:38 844
889482
normal
테리어 테리어 4시간 전01:35 209
889481
image
감자사람 4시간 전01:05 660
889480
normal
영사남 영사남 4시간 전01:02 2323
889479
normal
무지개과자 4시간 전00:53 274
889478
image
셋져 셋져 4시간 전00:46 454
889477
normal
가니 가니 5시간 전00:40 491
889476
image
아니아디 5시간 전00:37 721
889475
normal
OOOOO 5시간 전00:36 814
889474
image
아니아디 5시간 전00:28 629
889473
normal
크리퍼코딩 5시간 전00:23 670
889472
image
샌드맨33 5시간 전00:21 1605
889471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5시간 전00:21 439
889470
image
Awesome Awesome 5시간 전00:14 623
889469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00:09 2522
889468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00:04 1085
889467
image
paulhan paulhan 5시간 전00:00 1332
889466
normal
나이비 나이비 5시간 전00:00 1401
889465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00:00 503
889464
image
스페이드 5시간 전23:59 1344
889463
image
Anydevil Anydevil 5시간 전23:56 242
889462
normal
코오알라 5시간 전23:55 1080
889461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3:54 462
889460
normal
데헤아 데헤아 5시간 전23:53 411
889459
normal
코오알라 5시간 전23:53 889
889458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5시간 전23:52 812
889457
image
Leedong 6시간 전23:44 723
889456
normal
칸다 칸다 6시간 전23:43 463
889455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23:31 662
889454
normal
데헤아 데헤아 6시간 전23:30 835
889453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6시간 전23:28 1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