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5
  • 쓰기
  • 검색

여러분 그냥 나와 다른 사람을 존중해줍시다~(건의사항)

wolfkiba wolfkiba
2001 37 25

퀴어요소가 싫다고 할 권리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보셨으면 좋겠어요. 

 

 

대부분의 영화들에는 거의 비장애인만 나옵니다. 그렇다고 장르를 "비장애인"이라고 하지 않죠 

그래서 아주 드물게 한 영화에 장애인이 나옵니다. 그러자 그 영화를 보는 한 관람객이 

 

 

"아우 짜증나 이 영화 장애인이 나왔어?? 기분나빠!!"

 

 

 

 라고 말합니다. 만약 여러분이 장애인이라면 어떤 기분이 드십니까? 

 

퀴어 자체를 취향 호불호로 가를 수 있는 요소가 아닙니다. 

제가 장애인이란 정체성을 가지고 살아가는 것처럼, 퀴어 역시 퀴어라는 정체성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그 누구도 그것을 싫어하거나 부정할 수 없습니다. 원래 그렇게 태어난 걸요.

 

장애인이 나온다고 해서 장애인이란 장르가 생기지 않듯이, 퀴어 역시 장르로 분류되지 않으며 그냥 뮤지컬 영화에 퀴어 캐릭터들이 나올 뿐 장르는 여전히 뮤지컬입니다. 굳이 퀴어가 나온다고 파헤쳐서 일부러 피하거나 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입니다.  

 

사람은 한번 무언가를 혐오하게 되면 다른 것도 쉽게 혐오하기 시작합니다. 꽤 오랫동안 장애인이라서 꼴보기 싫다는 소리도 듣고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사람들도 많이 보니까 이제 사람에 대한 신뢰가 좀 약해진 감이 있습니다. 아니, 아예 사람에 대해 아무 기대도 안 하게 되더군요. 그런 저를 조금 회복하게 해준게 같은 처지였던 사람들이였습니다. 존재 자체를 부정당하는 사람들이요. 아무도 안 도와주는데 같은 상처와 아픔을 안고 있어선지 그들은 절 도와주더라구요. 그리고 그렇다고 사람을 미워하지 말래요. 심지어 혐오자라 해도 같은 사람이니까 감싸안고 이해하려는 그들의 매우 넓은 마음이 존경스러웠습니다. 다들 날 핍박하고 무시하고 없는 존재 취급하지만, 그래도 우린 우리대로 열심히 재밌게 살자! 라는 긍정적인 마인드를 그들에게서 많이 받았습니다^^ 

 

그 후로 저는 퀴어를 무조건 지지하게 되었어요. 물론 사람들이 다 각자 다른 만큼 퀴어라 해서 마음씨 좋은 사람들만 있고 강한 사람들만 있는게 아닙니다. 누군간가 퀴어혐오 발언을 내뱉어서 상처입고 자살까지 생각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모든 퀴어가 언제나 강하고 굳센 사람이 아닙니다. 그러니 익무 여러분들께선 부디!! 꼭 퀴어가 싫다고 대놓고 언급하지 말아주세요. 장애인 싫어!! 라고 하면 자신이 얼마나 이상한 사람이 될지 아시면서 퀴어 싫어!!! 라고 대놓고 언급하는 사람들이 요새 너무 많이 보여서 안타까운 마음에 적어봅니다. 

 

덧 운영진님들께서도 퀴어 혐오는 물론 혐오글이 올라오면 어느정도 중재, 개입을 해주셨으면 합니다. 

더 프럼 영화를 떠올리며, 혐오자들이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고 어느샌가 엠마를 인정해주는 것처럼 현실에서도 그런 분들이 많아지길 바랍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7

  • Groooooof
    Groooooof
  • 테리어
    테리어

  • 리지러브
  • irkalla203
    irkalla203
  • 리켄620
    리켄620
  •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 시아z
    시아z
  • 애옹단지
    애옹단지
  • 포커페이스
    포커페이스
  • NightWish
    NightWish
  • 아기밤비
    아기밤비
  • 락산
    락산

  • nerner

  • Tyrell

  • 빅파이
  • sirscott
    sirscott
  • 비카인드
    비카인드
  • 현짱
    현짱
  • 낡낡
    낡낡

  • 살다보니
  • 빳선
    빳선
  • LinusBlanket
    LinusBlanket
  • 빙티
    빙티
  • 쮸르르
    쮸르르
  • 고요D
    고요D
  • gyedo
    gyedo

  • 율은사랑
  • 홀리저스
    홀리저스
  • AZURE
    AZURE
  • 돌멩이
    돌멩이
  • 우유과자
    우유과자

  • 포그를얼리면포그바
  • 파아란
    파아란

  • 초코우유
  • 쥬쥬짱
    쥬쥬짱
  • Hyoun
    Hyoun
  • 죄많은유령
    죄많은유령

댓글 25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공감해요 호불호가 있을지언정 호불호를 표현할만한 요소는 아니라고 생각해요
댓글
14:15
20.12.05.
profile image 2등
혐오자들은 본인 발언이 혐오 발언인 줄 모르고 이 정도는 표현의 자유 아냐? 라고 주장하죠
지금 논의에서 호불호 표현을 지지하시는 분들은 '선량한 차별주의자'라는 책 꼭 한번 읽어보시면 좋겠네요
댓글
wolfkiba글쓴이 추천
14:23
20.12.05.
3등
저는 사실 동성애 혹은 성소수자들에 아무런 생각이 없지만 동성애 영화가 취향에 안맞아서 혹은 별로여서 별로라고 하는걸 혐오인냥 아니 혐오를 뛰어넘어 마치 자신을 부정받은것마냥 화를 내며 지금 이렇게 분위기가 된게 이해가 안가네요.

말그대로 영화는 영화지 그 영화를 자신과 동일시 하여 행동하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그런식으로 의미 부여한다면 정말 끝도 없지요.

한 음식점에 가서 음식을 먹었는데 입맛에 안맞아요. 그래서 리뷰를 남겼는데 음식점의 쉐프가 연락와서 "당신의 리뷰가 내 음식 커리어를 부정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서 나의 정체성과 인생을 모두 부정했다" 라고 우긴다면 얼마나 말도 안되는 입장일까요?

그리고 밑에 댓글에도 남겼지만 김한민 감독 명량을 보고 재미없네 별로네 라고 평가를 한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이순신 장군을 혐오하고 업적을 부정하는것이며 더 나아가 조선 역사의 일부를 부정하고 혐오하는것일까요?

제발 퀴어영화가 별로라고 한거면 그 영화에 대한 평이라고 생각을 해야지 마치 영화가 본인인냥 자신의 것을 부정당한것마냥 행동하는건 좀 별로라고 봅니다.

사실 인터넷 논쟁이 큰 의미가 없는 행동이란걸 잘 압니다. 제가 이렇게 길게 써봐야 다른 생각이 바뀔리는 없고 누군가 저처럼 길게 글을 써놓는다고 해서 제 생각이 바뀔리 없다는것을요 그냥 끝 없이 평행선 그리며 서로 제 갈 길 가는거죠.

다만 제 입장에서 확실하게 해두고 싶은건 별로다 취향에 안맞다라는 그런 표현조차 혐오로 몰아가지 말라는겁니다.
댓글
14:24
20.12.05.
profile image
궁금해돌지경

님의 댓글은 딴소리입니다.
어디서 무슨 글을 보고 오셨는지 몰라도
여기서 퀴어가 나와서 피하고 싶다는 말이 논란의 씨앗이 된 거고
그런 표현 여부에 대한 이야기인데
답답한 것은 계속 이해를 못하고 비슷한 말을 반복하는 글들입니다.

개별 영화의 질에 대한 평을 하지 말자가 아닙니다.
저도 퀴어영화에대한 불호평 또는 아쉬운 평들도 썼고요.
퀴어영화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비평은 필요합니다.

댓글
14:29
20.12.05.
우유과자
퀴어가 나와서 그 영화를 안보고 싶다라는 내용에 발끈을 하는것 자체가 제가 위에서 언급한 영화=나 를 동일시하여 자기가 부정당한듯 행동하는것처럼 보입니다
댓글
14:32
20.12.05.
profile image
궁금해돌지경
네 차라리 이렇게 얘기하셔야죠.
저 개인적으로는 그런 글을 봐도 상관이 없습니다만
저는 이 글을 읽으니 생각이 바뀌는군요.

그래도 남보고 이러니 저러니 뭐라 할 생각은 없습니다.
댓글
14:35
20.12.05.
궁금해돌지경
영화 커뮤니티에서 스릴러 영화에 대한 코메디 액션 영화에 대한 리뷰나 감상 소감은 가능하면서 퀴어에 관한 영화에 안좋은 얘기가 조금이라도 있어서 그걸 혐오라고 표현한다면 그게 올바른 현상일까요?
댓글
14:29
20.12.05.
profile image
wolfkiba 작성자
궁금해돌지경
글을 이해 못하신 것 같아요... 물론 영화 자체가 별로였으면 별로였다 하는 것 정도는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순수하게 영화의 어떤 점이 아쉬웠다 비평은 괜찮아요
문제는 그런 평가를 내리는 척 하며 은근슬쩍 퀴어혐오를 내비치는 사람들이 있어서 지금 이렇게 논란이 되는 겁니다. 퀴어가 왜 나오는지 모르겠어 실망이야!!(속마음;이성애만 나오는 줄 알았는데 동성애도 나와서 싫어! 나 퀴어혐오자야!!) << 이런 류의 감상이요...

저도 알아요 안 믿기시겠지만 장애인혐오하는 사람이 쓴 글이랑, 장애인혐오 안하고 아무것도 몰라서 쓴 글 정말 차이가 나요 당사자가 아니면 깨닫지 못할 뿐이죠ㅎㅎ
댓글
14:30
20.12.05.
profile image
궁금해돌지경

글을 이상하게 보신 것 같아요.

올라왔던 논란을 일으킨 글들은 영화 작품 자체의 비평이 아니라 퀴어라는 것에 자체에 대해서만 비평한 글이었습니다. 영화평이라는 포장지로 쌓아둔 혐오 늬앙스를 풍기는 글들이었어요.

댓글
14:37
20.12.05.
궁금해돌지경
그영화가 별로였다 이런건상관없지만 퀴어영화라서 별로다... 싫다...라는건 그 요소가있는 영화 전체를 부정하는거아닌가요?? 그리고 전에 여성과 관련된 영화 또한 각종커뮤니티에서 그냥 싫다 해서 굉장히 논란이되었고, 익무도 관련금지로 되었죠...이것또한 그영화를 보지도 않거나 보았어도 그거 요소하나만보고 그 자체로 비판하는것은 혐오라 생각이드네요...
댓글
14:40
20.12.05.
초코우유
영화 전체를 부정할 수 있다고 봅니다. 취향차이라는게 있으니, 다만 그 부정이 성소수자들을 부정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았으면 합니다.

성소수자던 이성애자던 모두가 사람이고 영화 한편 부정한다해서 스스로가 부정당해질 그런 작은 존재들이 아니잖아요?
댓글
14:46
20.12.05.
profile image
궁금해돌지경
예시의 핀트를 잘못 잡으신 것 같습니다. '퀴어 영화 별로야' 에서 '퀴어'는 사람입니다. 주어끼리 서로 대치되게 궁금해돌지경님이 드신 예를 바꿔보자면, '이순신 장군이 나오는 영화 별로야' 정도로 해야 알맞을 것 같습니다. 이 문장을 들었을때 궁금해돌지경님은 어떤 생각이 떠오르시나요?
댓글
15:02
20.12.05.
profile image
wolfkiba 작성자
궁금해돌지경
영화의 스토리나 촬영, 편집을 비판하는게 아니라 퀴어 영화 그 자체를 부정하는 거면 결국 무의식에 내재된 퀴어혐오를 드러내시는 것에 가까우신 거죠 이성애자와 성소수자를 같은 선에 두시면 안 됩니다. 한참 기울어진 운동장이에요. 이성애자는 너무나 보편적이고 일반적이라서 아무도 이상하게 생각 안하고 너무나 당연해서 막 욕해도 이성애자 본인이 결코 상처받을 일이 없죠.
댓글
15:19
20.12.05.
profile image

차별을 아무 거리낌없이 내뱉을 수 있는 사람이 존재하는 이유, 그리고 그런 사람이 하나의 소수자만이 아닌 아주 다양한 영역의 소수자를 차별하는 이유는 결국 한 가지로 수렴됩니다. 지 눈에 안 보인다 이거에요. 그래서 의도했건 의도하지 않았건 간에 그런 차별적 언행을 해도 나에게 손해될 일이 없다는 걸 본능적으로 아는 거고, 따라서 그런 짓에 거리낌이 없어지고 부끄러움도 덩달아 없습니다. 그러니까 차별이라고 지적당하면 자기 취향, 표현의 자유를 탄압하는 거라고 적반하장으로 나올 수 있는 거고요. 더욱 비극인 건 이해나 설득시킬 수 없다는 겁니다. 이해나 설득당할 마음과 능력이 모두 없으니.
이걸 해결하는 길은 일개 시민입장서는 아무리 생각해봐도 하나의 대안밖에 떠오르질 않습니다. [더 프롬]의 브로드웨이 배우들이 에마를 돕기 위해 나선 것이 위선적인 이유였을지언정 결국은 변화를 이끌어냈듯이, 어떤 동기를 가지고서라도 차별받는 소수자와 연대해서 그 차별을 비판하는 움직임을 멈추지 않는 것. 다만 [더 프롬]은 단 며칠만에 그 변화가 일어났지만, 우리 사회는 몇 년, 몇십 년이 걸리겠지만요.

댓글
wolfkiba글쓴이 추천
14:38
20.12.05.
profile image
말씀대로 다름을 싫다고 굳이 비난하고 거부감을 대놓고 표현할 필요는 없다고 우선은 생각합니다 다만! 동성애 코드를 싫어한다고 무조건적인 비난을 하는건 역차별이라고 생각이드네요 동성애 코드를 싫어하는 것 또한 본인의 생각의 자유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다시 말하지만 노골적으로 동성애에 대한 거부감의 글을 쓸 이유가 없다는 것 또한 공감합니다
댓글
15:34
20.12.05.
profile image
그리고 "장애인을 극혐하고 차별하는 사람이 퀴어도 싫어하더군요." 이런 말씀은.. 배타적이시지 않나 생각이드네요ㅠ
댓글
15:37
20.12.05.
profile image
wolfkiba 작성자
홍상수의난

혐오를 한번 시작하면 결국 하나만 혐오하지 않는단 말이였는데, 그렇게 느껴지셨군요ㅠㅠ 해당 부분은 알기 쉽게 수정했습니다!

댓글
16:01
20.12.05.
profile image
동의합니다. 취사선택이 가능한 취향과 내 의지와는 무관한 정체성을 동일선에 놓고 이야기하면 안되죠. 문제의 핵심을 파악하지 못하는 사람이 생각보다 많은거 같아요 ㅠ
댓글
wolfkiba글쓴이 추천
16:38
20.12.05.
profile image
영화가 별로라고 하는 얘기가 아니라 동성애자가 나오는 꼴을 못보단 얘긴데 그게 혐오표현이 아니라 "내 취향"이라고 우기는게 문제죠
댓글
22:16
20.12.05.
profile image

이런 글을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큰 감동을 받았고
인생에 마음에 남을거같습니다
혐오자들에 대해선 자포자기하고있어서
그냥 무시하기로 했지만 말입니다.

이 마음을 앞으로 언젠가 장애인 분들에게
보답할 수 있도록 꼭 새기겠습니다.

댓글
03:38
20.12.06.

동성애가 싫은거랑 동성애자가 싫은거 하고 무슨 관계라고;;;
동성애자에게 이성애장면 보기 싫음에도 보여주고 이성애가 좋다고 하는거 폭력이잖아요?
남에게는 험오자라고 낙인찍으며 언어 폭력쓰는건 당연하고
남들이 동성애장면 부담스러워서 불호라고 이야기하는건 안된다는건가요?
내로남불도 적당히 해야지

 

 

""""장애인을 극혐하고 차별하는 사람이 퀴어도 싫어하더군요""""

이런 편견을 가진사람이 성소수자을 말하다니 ^^ 정말 대단합니다~~!!!!! 

 

이런 편견 아무렇지 않게 말하는건 아무문제없죠 ㅇㅇ?

댓글
11:58
20.12.06.
profile image
wolfkiba 작성자
즐거운하루

즐거운 하루님이야말로 찔러서 그런 댓글을 씃는게 아닌지 의심이 듭니다. 사람은 한가지만 혐오하지 않습니다. 한번 누군가를 혐오하면 너무나 쉽게 맘에 안 드는 걸로 다른 누군가를 또 혐오할 수 있다는 말이었습니다~ 말도 안 되는 억측 접어두시고, 성소수자 혐오도 그만두십시오^^

 

덧, 0레벨로 쓰는 것 역시 별로 좋은 모습이 아니네요ㅜㅜ 딱 봐도 혐오발언을 맘껏 하고 싶어서 새로 아이디 파서 가입한 다중이로 보입니다만, 당당하게 본계정으로 와서 나 혐오자야 주장하시길 바랍니다...

댓글
13:36
20.12.06.

""""장애인을 극혐하고 차별하는 사람이 퀴어도 싫어하더군요""""



이거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이런 편견을 가진사람이 남이 가진 편견을 걱정하고 지적하다니요...



지우고 수정하면 끝이 아닙니다. 



이런 사상을 가지신 분들이 게시판에 동성애장면이 불호라는 분들에게 혐오자를 낙인찍는 시대가 와버렸네요

댓글
12:03
20.12.0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3일 전19:41 11059
HOT 아이유 신곡포스터 합성근황 9 NeoSun NeoSun 6시간 전00:09 2640
HOT 1월 16일 박스오피스 8 paulhan paulhan 6시간 전00:00 1383
HOT MCU 완다비전 인트로 !!!!!!! 4 데헤아 데헤아 7시간 전23:25 2171
HOT [유리고코로]사이코패스의 사랑 8 닭한마리 닭한마리 7시간 전23:18 744
HOT 넷플릭스에 제 인생영화가 올라왔네요. 12 젊은날의링컨 7시간 전23:15 3421
HOT 드니 빌뇌브 감독 <듄> 테스트 상영 본 사람의 후기? 16 인상옥 인상옥 7시간 전23:00 2620
HOT [시나닷컴] 일본인 남녀배우 인기투표 1위는 야마시타 토모히사, 이시하라 ... 6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7시간 전22:57 1374
HOT 용아맥 액자 해체조립하다가 빈티지가 되어버렸습니다ㅋㅋㅋㅋㅠㅠㅠ 49 요레 요레 8시간 전22:10 3392
HOT 나홀로집에 배우 맥컬리 컬킨의 현재 직업 12 gonebaby gonebaby 8시간 전22:04 2624
HOT 어느 가수 뮤비에 출연한 대한민국 남자배우 두명의 위엄 10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8시간 전22:02 2355
HOT ‘완다 비전’ MCU 역대 최고 로튼지수 기록 7 goforto23 9시간 전21:15 2533
HOT 익무분들의 최애 딱 1명의 영화감독은? 73 베란다 베란다 10시간 전20:19 1580
HOT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마틴 스콜세지 감독 최고의 연기/연출은? 5 한스딤머 한스딤머 10시간 전20:04 1398
HOT 라스트 프론티어 간단후기 4 sirscott sirscott 10시간 전19:54 638
HOT EBS 세계의명화 [브레이브 하트] 오늘 밤 22:45 5 흐린날씨 흐린날씨 10시간 전19:53 552
HOT 만세! 드디어 인터스텔라 못본눈 탈출했습니다! 3 롱테이크 롱테이크 10시간 전19:49 709
HOT 박소담 연극 사진 3 kimyoung 10시간 전19:42 1481
889488
normal
한스딤머 한스딤머 34분 전06:04 118
889487
normal
이룸 이룸 2시간 전03:51 176
889486
normal
병팔이 병팔이 3시간 전03:36 225
889485
normal
rest77 3시간 전03:16 390
889484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4시간 전02:01 937
889483
normal
reo 5시간 전01:38 908
889482
normal
테리어 테리어 5시간 전01:35 218
889481
image
감자사람 5시간 전01:05 700
889480
normal
영사남 영사남 5시간 전01:02 2455
889479
normal
무지개과자 5시간 전00:53 284
889478
image
셋져 셋져 5시간 전00:46 481
889477
normal
가니 가니 5시간 전00:40 504
889476
image
아니아디 6시간 전00:37 740
889475
normal
OOOOO 6시간 전00:36 871
889474
image
아니아디 6시간 전00:28 646
889473
normal
크리퍼코딩 6시간 전00:23 687
889472
image
샌드맨33 6시간 전00:21 1658
889471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6시간 전00:21 448
889470
image
Awesome Awesome 6시간 전00:14 645
889469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00:09 2640
889468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00:04 1118
889467
image
paulhan paulhan 6시간 전00:00 1383
889466
normal
나이비 나이비 6시간 전00:00 1437
889465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00:00 520
889464
image
스페이드 6시간 전23:59 1372
889463
image
Anydevil Anydevil 6시간 전23:56 255
889462
normal
코오알라 6시간 전23:55 1113
889461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23:54 480
889460
normal
데헤아 데헤아 6시간 전23:53 432
889459
normal
코오알라 6시간 전23:53 921
889458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6시간 전23:52 840
889457
image
Leedong 6시간 전23:44 742
889456
normal
칸다 칸다 6시간 전23:43 476
889455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3:31 674
889454
normal
데헤아 데헤아 7시간 전23:30 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