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7
  • 쓰기
  • 검색

애초에 퀴어=장르라는 사실 자체가 문제라 생각해요 + 운영진 분들께 건의 사항

강톨 강톨
4508 65 37

퀴어가 장르화된 현실 자체가 문제라 생각하고, '퀴어는 장르다'라는 미명 아래에 혐오 표현 쏟아내는 사람이 요 며칠동안 꽤 보이네요.

 

엄밀히 따지고 들자면 이제 퀴어는 카테고리지, 장르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누가 아시아인을 장르로 보고, 흑인을 장르로 봅니까. "아시아인이 나오는 영화다", "흑인이 나오는 영화다"라는 객관적 사실에 입각해 아시아인 영화, 흑인 영화 정도로 '분류'할 뿐이죠. 퀴어가 SF 속 공상과학도 아니고, 호러의 귀신도 아닙니다.

 

퀴어가 장르이려면, 퀴어라는 사실에 기반한 영화적 문법이나 어느 정도의 정형성이 있어야죠. 예전에는 퀴어가 로맨스에 국한되고 '개인의 정체성 혼란', '억압받는 정체성', '사회와의 갈등' 이런 테마가 영화의 주축이 됐던 만큼 어느 정도 장르로서의 정체성이 있었음에 동의해요.

 

하지만 요즘은 그런 영화만 나오는거도 아니고, 당장 콜바넴만 하더라도 그런 장르성이 브로큰백과 비교하면 훨씬 약해졌잖아요? 아가씨의 경우도 '퀴어라서 억압받는' 현실을 그려냈다기보단 오히려 여성 억압에 저항하는 이야기에 가깝고요(아가씨의 퀴어 요소는 여성 간의 더 깊은 연대를 그려내기 위한 영화적 장치로 볼 수 있다 생각해요, 재난 영화에서 더 절실해지는 사랑이랑 비슷한 결이랄까요?)

 

당장 퀴어에 대한 의견 표출이 혐오냐 아니냐를 떠나서, 물론 아직도 어느 정도 장르색이 있지만 점점 퀴어가 탈장르화 되는 와중에도 '퀴어가 장르다'라고 말하면서 장르에 대한 호불호로 (스스로도 인지못하는) 퀴어 혐오가 정당화되는게 안타깝네요.

 

퀴어는 사람이에요. 갈색 눈동자를 가진 사람, 검은 머리카락을 가진 사람, 피부색이 까만 사람, 새끼발까락에 며느리발톱이 있어 양말 신을 때 불편한 사람, 털이 많이 나는 사람, 봄을 좋아하는 사람, 겨울을 좋아하는 사람, 이성애자인 사람, 비혼주의인 사람, 동성애자인 사람, 시스젠더인 사람, 트랜스젠더인 사람.

 

물론 여전히 사회가 퀴어에 대한 인식이 아직도 부정적인 편이고, 잘 받아들여지지 못한다는 점에서 그런 호불호가 있다는 사실 자체도 부정할 수 없고 충분히 이해합니다. 퀴어인 분들이 조금은 이런 표현들에 관용적이어도 괜찮지 않을까? 싶은 생각을 주제넘게 할때도 있고요.

 

'퀴어 코드 있나요?' 정도의 질문은 던져도 괜찮다 생각합니다. 그런 질문에 대해 '그런거 왜 물어보시나요?' 식으로 저의를 굳이 파헤치려 한다면 오히려 그또한 이해심 없는 폭력이 아닐까 싶고요. 이런 부분에선 어느 정도 관용과 포용이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공존하는 사회를 위해서라도요. 3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처럼.

 

그럼에도 한 '사람'의 정체성이 걸린 문제인데, 그런 '맞지 않음'의 표현에 대해 조금 더 신경을 쓰는게 좋지 않을까요. 굳이 안 맞는 퀴어 영화 찾아보라고 하는 것도 아니고, 호감을 가지라는 이야기도 아닙니다. 그런 표현의 측면에서 존중이 필요하다는 이야깁니다.

 

+

제 의견과 별개로 그냥 이 문제도

 

"퀴어가 불편하다"는 언급, "그게 혐오다"라는 언급 모두

 

여-혐/남-혐 거론 금지 규칙처럼 애초에 입을 막아버리는게

 

커뮤에서 분란 안 생기는 방법인 것 같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5

  • Groooooof
    Groooooof
  •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 ycloso
  •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 ZELDA
    ZELDA
  •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 션샤인
  • 가모라
    가모라

  • 리지러브

  • 빛나
  • irkalla203
    irkalla203
  • 펭수
    펭수
  • 헌터
    헌터

  • maggie
  • 꼰파냐
    꼰파냐
  • 애옹단지
    애옹단지

  • 할리할리퀸
  • 노리터
    노리터
  • 하비에르
    하비에르

  • nerner

  • imbruglia
  • 리켄620
    리켄620

  • Tyrell

  • 맹린이
  • leehs0409
    leehs0409
  • 낡낡
    낡낡
  • 뉴타입이다
    뉴타입이다
  • 나도밤나무
    나도밤나무

  • peacherry

  • 허니첵스
  • haaaaaaamong
    haaaaaaamong

  • 코젤다크
  •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 네잎클로버
    네잎클로버
  • 철이삼촌
    철이삼촌
  •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 유일무이
  • 쮸르르
    쮸르르
  • 잭슨매니아
    잭슨매니아
  • ReMemBerMe
    ReMemBerMe

  • 포그를얼리면포그바
  • 죄많은유령
    죄많은유령
  • 한량요원
    한량요원
  • 돌멩이
    돌멩이
  • Hyoun
    Hyoun
  • 파아란
    파아란
  • wolfkiba
    wolfkiba
  • 셋져
    셋져

  • 빅파이
  • tae_Dog
    tae_Dog
  • 솔로
    솔로
  • 도두
    도두
  • 몰리스
    몰리스
  • 음악28
    음악28
  • 영원
    영원
  • 라이트하우스
    라이트하우스
  • 샐리
    샐리
  • 빙티
    빙티
  • MiaDolan
    MiaDolan
  • 완두콩콩맛ICECREAM
    완두콩콩맛ICECREAM

  • 초코우유

  • 율은사랑
  • 연연
    연연
  • hyundg0608
    hyundg0608
  • 우유과자
    우유과자

댓글 37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퀴어영화라는 게 참 애매모호한 것 같아요. 그저 등장인물의 개성으로 받아들이면 되지, 왜 그렇게들 불편해하는 건지... LGBT도 그저 취향차이일 뿐인데 왜 그렇게들 혐오하고 싫어하는 것일까요. 어서 이 문제가 사라지기를 빕니다.

댓글
13:33
20.12.05.
profile image 3등
맨마지막 말은 동의해요
더이상 이런 주제의 글은 안봤으면 싶네요...
댓글
13:35
20.12.05.
profile image

너무 공감하네요. 성소수자를 소재로 한 영화에는 로맨스에만 국한되지 않습니다. 당장 액션 스릴러 영화인 다만악도 성소수자 소재 영화이고, 퀴어 영화의 범주라고 볼 수도 있죠. 이건 장르가 아니라 소재, 분류일 뿐입니다...

댓글
13:36
20.12.05.
profile image
마지막 공감합니다 갑자기 왜 이런 주제의 글들이 쏟아져 나오는 건지..
댓글
13:39
20.12.05.
profile image
많이 동의 합니다.
장르로 구분되는것이 아닌
사랑 영화 혹은 투쟁 영화 혹은 기타 등등 인것일 뿐이죠.
"당연한 것"이니까요.
그리고 마지막 세줄 동의 합니다.
댓글
13:40
20.12.05.
퀴어 옹호든 혐오든 어느쪽으로 치우치는글은 블럭먹였으면 좋겠네요
댓글
13:40
20.12.05.
profile image

장르가 아님에 공감합니다. 근데 장르라는 말이 너무 대중화되어서 퀴어코드 라는 말이 생각이 안나서 쓴 경우가 대다수라고 생각은 듭니다. 저만 해도 방금까지 퀴어쪽(?) 영화라 말해야될 지 고민하던 참이었는데,,

 

그리고 아예 거론 금지 찬성합니다

댓글
13:41
20.12.05.
profile image
장르냐 카테고리냐 사람마다 받아들이는 인식이 다를 정도로 퀴어영화는 경계선에 놓여있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13:42
20.12.05.
profile image
자꾸 임막음식으로 원천 차단해버리면 게시판 자유가 없어지겠죠. 퀴어영화란 명칭 자체가 있다는 건 아직은 장르라는 증거입니다. 나랑 안맞다. 취향이 아니다 정도로 시작된 논쟁인데 그걸 동성애 혐오로 무작정 몰아가는 사람들이 보이더군요. 그것 또한 강요란 걸 아셨음 합니다.
댓글
13:46
20.12.05.
mcfly
아시안영화/흑인영화라는 말이 있으니 아시안/흑인 출연에 대해 불편하다고 말해도 상관이 없겠네요
댓글
강톨글쓴이 추천
13:50
20.12.05.
profile image
강톨 작성자
mcfly
그렇게 치면 여-혐/남-혐 요소랑 정치 및 종교 주제까지 다 까고 얘기해야죠. 게시판 건전 얘기하려면 사용자들이 그런 얘기 다 까고 안싸우면 되는데 그게 안되니까 애초에 익무에선 다 막고 있잖아요. 그러니까 그나마 클린하게 유지되고 있고요.

그리고 나랑 안맞다, 취향이 아니다 식의 표현이 엄연히 따지면 폭력이란 얘기입니다. 그런 표현에 대해 지적을 좀 참거나 말을 순화해서 하자는거지 잘못이 아니라는게 아니에요. '무작정 동성애 혐오로 몰아간다'가 아니라 '동성애 혐오가 맞는데 지적을 할 때 말이 좀 쎄니까 온건히 or 그냥 적당히 참고 넘어가자' 차이입니다. 혐오의 자유도 자유라고 얘기하지 마세요.
댓글
13:51
20.12.05.
강톨
퀴어 영화를 나랑 안맞다 취향이 아니다 식의 얘기조차 폭력이면 김한민 감독 명량 보고 별로네 재미 없네 하면 그건 이순신 장군에 대한 혐오 표현인가요? 퀴어영화 지지자분들의 논리에 의하면 더 확대 해석하자면 조선 역사에 대한 혐오인가요?
댓글
14:06
20.12.05.
profile image
궁금해돌지경
어떤 저의를 갖고 말하냐에 따라 역사 혐오 충분히 가능하지 않나요?
저는 봰 분 중엔 예술에 역사 고증을 따지는 것을 싫어해서 역사 영화를 혐오수준으로 싫어하는 분 봤습니다.
댓글
16:45
20.12.06.

마지막 문단 공감합니다.
어느 한쪽으로든 치우치는 글은 블럭하는게 맞아보입니다.
베스트 글들만 봐도 서로 저격하는건가 싶은 글들이 꽤 보이네요. 안타깝습니다..

댓글
13:46
20.12.05.
profile image
개인 취향인 걸 계속 혐오라고 하는 사람들이 있네요.
댓글
13:47
20.12.05.
profile image
동의합니다. 편하게 분류하기 위해 장르라는 말을 붙여서 사용중이긴 하지만 퀴어와 장르라는 말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해요.
댓글
13:53
20.12.05.
profile image
장르라고 구분하기 애매하긴 하지만 뭐 용인 못할만한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sf를 좋아하는데 sf안에서도 로맨스, 스릴러, 호러, 액션 등 다 있지만 sf로 퉁쳐지기도 하고 사극도 마찬가지고... 이 정도는 관점의 차이라고 생각하려구요.
댓글
13:55
20.12.05.
profile image

영화 속엔 세상과 당당히 맞서는 성소수자들이 주연일 때가 많지만, 현실에선 아주 힘든 일이죠. 퀴어에 대해 불편한 감정이 든다고 뭐라할 순 없지만, 그걸 표현할 땐 들을 당사자의 입장을 생각해주셨으면 합니다. 퀴어가 싫다는 말이 들릴 때마다 자신을 더 숨겨야 하고 남들의 시선에 더 불안해 할 사람들이 있어요. 장르 취향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과 사람 사이 작은 배려의 문제입니다.

+
그나저나 "혐오"란 단어가 어디서 들어와서 이렇게 광범위하게 쓰이게 됐는진 모르겠지만
괜한 분란만 일으키는 것 같아 영 껄끄럽습니다.
사람들을 설득하고 공감을 구해야 할 판에 못된 놈 낙인 찍어 반감만 사고 있는 게 아닌지...

댓글
13:58
20.12.05.
완두콩콩맛ICECREAM
솔직히 저도 없던 혐오가 생기려 하네요.
인터넷에 성소수자 행세하는 사람들 중 상당수는 실제 성소수자도 아니고 그냥 정의감에 불타서 분탕치고 다니는 사람들이라는 얘기가 있더군요.
댓글
14:26
20.12.05.

퀴어는 요소이고 로맨스장르라고봐야지요
그렇게 장르를 정하기엔 너무많죠...
정치적요소들어가서 정치영화, 종교적요소들어가서 종교영화라고 장르로 정하지는 않잖아요??
마지막문단 공감하면서 갑자기 왜이렇게 까지 되었는지는 모르겠네요....

댓글
13:59
20.12.05.
profile image
초코우유

제가 위에도 댓 남겼지만 퀴어영화=로맨스영화가 아닙니다. 많은 분들이 퀴어요소라고 하면 로맨스에만 국한되서 말하지만 보헤미안랩소디도 퀴어영화지만 엄밀히 로맨스는 아니니까요. 뭐, 이건 그렇다치고 저도 갑자기 이런 글들이 왜 많아졌는지 의문이네요. 분란이 되는 글들 그만 보고 싶네요.

댓글
14:05
20.12.05.
profile image
포그를얼리면포그바
그러게요... 애초에 한분의 의견을 공지에 올리시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댓글
강톨글쓴이 추천
14:05
20.12.05.
profile image
퀴어는 장르가 아니라는 말 격하게 공감합니다
댓글
14:02
20.12.05.

토론은 좋다고 생각하지만 커뮤니티의 감정적 논쟁과 분란이 된 게 안타깝네요
교통정리가 필요해보이긴 합니다.

댓글
14:05
20.12.05.
profile image

저도 공감합니다. 어떤 하나의 틀에 가둔다는게 이미 차별인데 장르와는 다르다고 생각해요. 작품에 대한 호불호 차이를 장르화해서 구분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해해주고 포용하는척 하는걸로만 느껴져요.  사랑하는게 주요 분량이면 로맨스, 드라마적 요소가 있다면 드라마도 추가되고 뮤지컬 요소가 있으면 뮤지컬 장르에도 들어가는거겠죠. 근데 퀴어 라는게 하나의 장르로 보기는 어려울 것 같아요. 

댓글
14:07
20.12.05.
난 동성애자는 아니지만(찬성론자도 아님) 퀴어들의 목소리를 낼수있는 영화는 나름의 지위를 인정해주어야한다고 생각하거든요. 퀴어장르가 퀴어가 아니면 뭡니까. 이것도 불편 저것도 불편... 타인에대한 배려,까지는 바라지도 않아요. 최소한 인정은 해줘야하는거 아닐까요?
댓글
14:17
20.12.05.
profile image
extmovi3
똑같은 사람인데 그걸 인정해준다는 자체가 오히려 차별 대우 아닐가요. ( 동성애자 입장뿐만 아니라 아닌 입장 보더라도요) 동등한 입장에서 하나의 인격체로 생각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굳이 나뉘어야할 필요가 있을까요. 이건 내가 구매하려고 원하는 목록을 분류하는 상황으로 취향을 구분할때랑은 다르다고 생각해요.
댓글
강톨글쓴이 추천
14:26
20.12.05.
profile image

성소수자라는 지칭은 전체 인구에 대비한 '양'적의 의미지 '약자'를 지칭하는 단어가 아닙니다. 이성애자와 성소수자 사이에는 그 어떠한 힘의 우위도, 사회적 상하관계도 없습니다. 또한 동성애는 하나의 문화나 현상이 아닙니다. 개인의 성향, 본성, 더 나아가 개인 그 자체입니다. 작성자님 말씀처럼 한마디로 '사람'이라는 말이에요. 그 누구도 나에게 그들의 탄생과 존재 자체를 불편해할 권리를 주지 않았습니다. 우린 모두 동등하니까요. 나와는 다름에서 오는 낯설고 생경한 감정, 충분히 느낄 수 있습니다. 표현할 자유, 분명히 있구요. 그러나 표현의 자유라는 명목 하에 타인의 존중 받을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는 지양해야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자유라는 양날의 검으로 얼마나 많은 이들이 서로 상처를 입히고, 입는지 우리는 많이 보아왔잖아요. 모두 다르지만, 또한 모두 같은 사람들끼리 모여있는 커뮤니티니까요. 앞으로 이런 이슈 자체를 금해야 한다는 글의 취지에도 동의합니다. 심판할 자격도 없는 이들이 계속해서 그들을 법정에 세우는 행위 자체가 폭력적이라고 느껴집니다.

댓글
14:18
20.12.05.
저도 편의상 퀴어영화라는 말은 썼지만
전혀 장르가 아니라고 생각해요.

'여류작가'라는 단어와 비슷한 느낌.
댓글
14:22
20.12.05.
금지 찬성이요. 혐오가 뭔지도 모르고 인정도 안하는 분들이 이렇게 많은데 토론이 가능할리가요.
댓글
강톨글쓴이 추천
15:37
20.12.05.
profile image
갑자기 유병재 영상에 떠 오르네요. 엄마 아빠는 pc충 영상
댓글
21:28
20.12.0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6일 전22:21 14557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21.01.13.19:41 19331
HOT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 보기전 알아보는 귀멸의 칼날 TVA 26화 요약본 1부(스... 1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23분 전20:21 366
HOT 오로나민C 벽돌을 나를 때마다 생각나는 사람들 (유머) 3 테리어 테리어 38분 전20:06 819
HOT 귀멸 일본 특전 (이중에 한국은 몇개나..?) 3 계란동무 계란동무 57분 전19:47 684
HOT [연애사진]명작에서 괴작으로 끝나는 영화 8 닭한마리 닭한마리 1시간 전19:42 435
HOT [넷플릭스-스위트홈] 연근 프로틴 선물받은 송강 1 밍구리 밍구리 1시간 전19:26 466
HOT [넷플릭스] 폴 그린그래스 감독, 톰 행크스 주연 서부극 <뉴스 오브 더 ... 5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1시간 전19:15 728
HOT [주말 TV 영화 편성표] 1 흐린날씨 흐린날씨 1시간 전19:30 346
HOT 스압) Avengers!!!!!!! Assemble 5 특별한럭비 2시간 전18:40 864
HOT 괴물 영화필름 책갈피 16 그랑크뤼 2시간 전18:19 1047
HOT 봉준호 감독이 말하는 시네마 최고의 순간 (엠파이어지)  3 goforto23 2시간 전18:32 1583
HOT 위트콜렉션 익스클루시브 어벤져스:엔드게임 원클릭이 도착했습니다 6 bangtong36 bangtong36 2시간 전18:18 350
HOT 전도연, 류준열 JTBC 드라마 [인간실격] 양동근 합류 9 ipanema ipanema 2시간 전17:58 1219
HOT [CGV 광교] 경품 현황입니다 (어무니: 극장도 어려운데 넌 왜 기둥을 뽑아왔어) 8 Hyoun Hyoun 2시간 전17:52 1308
HOT CGV [캐롤] 굿즈패키지 상영회 19 라온제나 라온제나 2시간 전17:48 3116
HOT 케이시 애플렉 - 아르마스 판넬 버린건 내가 아냐..그녀는 대성공할것 5 goforto23 3시간 전17:21 1822
HOT [단독] '배구 여제' 김연경, 영화 '1승' 출연...'... 4 ipanema ipanema 3시간 전17:09 2060
HOT [귀멸의 칼날] 메가박스 오티 실물 및 정보 27 인사팀장 인사팀장 3시간 전17:01 3859
891819
normal
윈터1314 윈터1314 2분 전20:42 62
891818
image
네오룸펜 네오룸펜 3분 전20:41 64
891817
normal
베란다 베란다 4분 전20:40 58
891816
image
ipanema ipanema 4분 전20:40 80
891815
image
rhea 6분 전20:38 184
891814
image
셋져 셋져 8분 전20:36 106
891813
image
박엔스터 박엔스터 10분 전20:34 182
891812
image
밀라야란 밀라야란 13분 전20:31 161
891811
normal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22분 전20:22 588
891810
image
키팅 키팅 23분 전20:21 779
891809
image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23분 전20:21 366
891808
image
e260 e260 24분 전20:20 154
891807
normal
CINEFEEEL 26분 전20:18 119
891806
normal
타조융털 타조융털 27분 전20:17 152
891805
normal
Pallett 33분 전20:11 174
891804
image
치킨포스터 치킨포스터 34분 전20:10 426
891803
image
박엔스터 박엔스터 34분 전20:10 260
891802
normal
비무비 36분 전20:08 915
891801
image
빙티 빙티 36분 전20:08 631
891800
image
IMAXscreen 37분 전20:07 171
891799
image
테리어 테리어 38분 전20:06 819
891798
image
환풍기 환풍기 40분 전20:04 341
891797
normal
마루아루 40분 전20:04 154
891796
normal
sinclair sinclair 41분 전20:03 1126
891795
normal
reo 44분 전20:00 525
891794
image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54분 전19:50 518
891793
normal
탱크보이 54분 전19:50 187
891792
normal
네버랜드U 56분 전19:48 603
891791
image
계란동무 계란동무 57분 전19:47 684
891790
normal
훈이나라 58분 전19:46 222
891789
normal
caprif 59분 전19:45 357
891788
image
닭한마리 닭한마리 1시간 전19:42 435
891787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1시간 전19:42 1455
891786
normal
아싸리무비시청 아싸리무비시청 1시간 전19:41 611
891785
normal
흐린날씨 흐린날씨 1시간 전19:30 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