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
  • 쓰기
  • 검색

맹크 간단 소감.

젊은날의링컨
1611 10 1

핀처의 맹크를 드디어 보았네요!

이 영화는 시민 케인의 각본가인 맨키비츠를 다룬 작품입니다.

저는 시민 케인을 (굳이 투박한 언어로 설명할 수 없는 작품이지만)불가해한 인간 을 표현한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https://extmovie.com/movietalk/60808594

 

핀처 부자는 이 영화를 만들면서 시민 케인의 핵심을 잘 담아내었습니다.(제가 이런 말을 할 자격이 있지는 않지만요)

 

이 영화 역시 시민 케인처럼 여러 시간대를 교차하는 구조를 기본으로 합니다. 영화 시민 케인이 직선적인 시간순서가 아닌 작법을 구사했다는 점을 생각하면 납득이 가는 선택입니다. 선형적인 순서가 아니라 파편화된 시간으로 맹크라는 인물의 인상을 그려내려는 시도였겠죠.

 

이 영화가 흑백으로 촬영된 이유는 아마도 그 당시 30년대 영화의 질감을 위해서일 것입니다. 화질이 어그러지는 듯한 모습, 디졸브의 사용,고풍스러운 캘러그래피도 그것에 기여합니다.

그러면서도 이 작품이 그 시기의 빛과 그림자를 다루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흑백으로 담을 때 더 선명해지는 어둠을 표현할 수 있기 때문이지 아닐까라는 개인적인 생각이 드네요. 전체적으로 콘트라스트도 강하더군요.

영화서 주로 담는 것은 게리 올드만의 얼굴입니다.

주인공이기도 하고 존재 자체만으로 영화가 되는 배우니 당연하겠지요.

흑백의 대조서 어둠을 머금고 있는 그의 얼굴이 이 영화의 핵심입니다.

동시에 그는 주로 옆얼굴으로 등장할 때가 잦은데요.

아마도 이는 우리가 그의 전체모습을 알 수가 없음을 표현하는 연출일 수도 있겠다는 과잉해석을 하게되네요. (아닐 수도 있으니 그냥 넘기세요. 제가 잘못 본 것일 수도 있습니다.)

 

 맹크가 윌리한테 조롱을 당한 후 나갈 때의 모습을 롱쇼트로 잠깐 잡아내는 장면은 압도적 권력 앞에 무력한 양심,예술을 담아낸 것처럼 보입니다.

맹크가 메리언한테 한 부탁이 거절당하고 인사하는 모습을 창을 사이로 두면서 잡는데 이는 어느 정도 서로를 이해하던 그들이 중요한 순간 다른 사람들임을 표현한 것이면서도  순간적으로 카메라와 맹크 사이에 장애물을 두면서 그의 무력감을 보여주고자 한 연출로 사료됩니다. 중간중간 삽입되는 차가 계속 움직이는 장면들은 맹크가 어찌할 수 없는 힘의 흐름임을 드러내고 냉소적인 웃음을 흘리며 걷는 그의 뒷모습을 연이어 찍은 것도 그 때문이겠지요.

 

이런 장면들과 셸리의 일화까지 보자면

이 작품은 자본과 권력에 압도당한 무기력한 예술,양심을 드러내는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이 작품은 그게 전부는 아닙니다.

그러면서도 지킬 수밖에 없는 예술의 지점을 사수하고자하는 예술가의 의지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앞에서 시민 케인은 인간의 불가해함을 다룬 영화라고 말했습니다. 중간에 왜 허스트냐 라는 질문에 맹크는 원숭이 일화를 얘기합니다. 하지만 영화의 플래시백은 그것을 바로 보여주지 않습니다. 바로 장면을 붙였다면 시민 케인은 단 하나의 이유로 쉽게 요약되버립니다.

하지만 그러지 않음으로써 영화는 예술의 이유를 물음표의 영역에 담아두네요.

걸작과 인간에 대한 예우이지 않을까. 쉽게 재단하지 않는 판단하지 않는 예의라고 생각합니다.

 

이 작품서는 인상적인 줌인이 여럿 있습니다.

시민 케인의 원고에게 다가가는 인서트숏

왜 허스트냐는 질문에 답하는 맹크

그리고 솔직히 자신의 신념을 이야기하는 어빙의 모습

 

이 세가지 모두 우리가 응시해야할 것들이라는 의미라는 연출이라고 생각합니다.

위대한 예술, 혹은 마지막 남은 예술의 지점, 자본과 권력에 잠식당해 프로파간다와 무기로 전락한 예술이든 우리가 바라보아야할 중요한 부분들이라는 뜻으로 저는 해석하고싶네요.

그것이 흑백의 화면서 우리가 보아야할 빛과 그림자이고 영화이며 삶이고 인간이니까요.

 

이 영화가 딥포커스를 사용한 이유도 그 때문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든 피사체에 초점이 맞게 함으로써 그것들을 모두 솔직히 보여주는 연출이고 섣부른 강조로 인간을 판단하지 않으려는 태도이겠지요.

 동시에 그 당시 할리우드,시대,인간의 빛과 어둠 모두 직시하려는 연출입니다.

 

보고 바로 쓰는 거라 틀린 것도 많고 다 저의 부족한 통찰에서 비롯된 자의적인 해석일테니 너그럽게 읽어주세요.^^

 

 

젊은날의링컨
10 Lv. 9831/10890P

 

(폴 토마스 앤더슨,박찬욱,즈비아긴체프,봉준호,핀처,베넷 밀러)

 

현기증/젊은 날의 링컨/마담 드/이키루/블루 벨벳

/부운/시티 라이트/M/사랑은 비를 타고/사냥꾼의 밤/

하녀./택시 드라이버/가르시아/분노의 주먹/센소

/이레이저헤드/피핑톰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0


  • 아트하우스
  • R..
    R..

  • 넷플릭스4K매니아
  • 스코티
    스코티
  • 나혼자본다
    나혼자본다
  • 셋져
    셋져
  • 우유과자
    우유과자
  • golgo
    golgo
  • 하디
    하디
  • 김라티
    김라티

댓글 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흑백인데도 희한하게 이야기에 몰입시키더라고요.
댓글
00:12
20.12.0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4일 전22:21 6353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6일 전19:41 13059
HOT '엔드게임' 첫시사회때의 느낌을 말하는 크리스 에반스 1 NeoSun NeoSun 6분 전18:15 178
HOT [소울] (대사스포) 더빙 초간단 후기! 8 깨방정 깨방정 34분 전17:47 462
HOT 커넥트 간단 후기 1 sirscott sirscott 54분 전17:27 348
HOT 소울 야광스티커..(feat. 어두운 화장실) 17 KENDRICK29 KENDRICK29 2시간 전16:18 1251
HOT [용산 cgv] 라티 로봇 관계자님과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7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17:10 932
HOT 성훈 이태곤 결혼작사 이혼작곡 제작발표회 2 e260 e260 1시간 전17:07 490
HOT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다음 타자 예고... 32 무비런 무비런 1시간 전17:00 2795
HOT '톰과 제리' 국내 등급 심의 완료 9 무비런 무비런 1시간 전16:38 1032
HOT [용산 cgv] 4시 기준 경품현황 19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시간 전16:09 1927
HOT <소울> 스스로를 하찮다 여기는 모든 이에게 건네는 따뜻한 위안과 아... 5 KimMin KimMin 2시간 전15:36 1562
HOT cgv 축제날같은 이시점에 소소한 메박영통점 자랑합니다 13 빳선 빳선 2시간 전15:36 1502
HOT 저만의 특별했던 영화/전시 티켓들을 정리했습니다. 5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3시간 전15:12 835
HOT 김향기, 류현경 주연 [아이] 줄거리 공개 1 ipanema ipanema 3시간 전15:14 705
HOT 소울보고 용산에서 치킨피자파이 😝 14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3시간 전14:44 2014
HOT 벤 애플렉, 결별 이후 첫 모습 10 goforto23 3시간 전14:38 2395
HOT '늑대와 춤을: 디 오리지널' 30주년 포스터 실물 영상 7 빙티 빙티 3시간 전14:32 1455
HOT 로건 (Logan, 2017) 블루레이 렌티큘러 스틸북 한정판 오픈케이스. 6 콜슨 콜슨 3시간 전14:22 954
890777
normal
Uprain Uprain 방금18:21 16
890776
image
니코라니 1분 전18:20 27
890775
image
라온제나 라온제나 1분 전18:20 80
890774
image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2분 전18:19 82
890773
image
NeoSun NeoSun 6분 전18:15 178
890772
image
토레타냠 토레타냠 8분 전18:13 172
890771
image
ㅅㄴ ㅅㄴ 13분 전18:08 606
890770
image
moviemn7 moviemn7 16분 전18:05 590
890769
normal
놀란란님한판해요 놀란란님한판해요 18분 전18:03 437
890768
image
espresso espresso 19분 전18:02 95
890767
image
텐더로인 텐더로인 19분 전18:02 231
890766
image
무비런 무비런 20분 전18:01 168
890765
image
NeoSun NeoSun 24분 전17:57 128
890764
normal
윈터1314 윈터1314 26분 전17:55 292
890763
normal
쿨스 쿨스 28분 전17:53 196
890762
image
무비런 무비런 31분 전17:50 571
890761
normal
깨방정 깨방정 34분 전17:47 462
890760
image
영사남 영사남 34분 전17:47 178
890759
image
NeoSun NeoSun 36분 전17:45 201
890758
image
루치오 루치오 37분 전17:44 391
890757
normal
드래곤길들이기 37분 전17:44 245
890756
normal
북극광 북극광 37분 전17:44 148
890755
normal
김깻잎 김깻잎 39분 전17:42 410
890754
image
스즈린 40분 전17:41 225
890753
image
국내연영문갤러리 44분 전17:37 759
890752
image
NeoSun NeoSun 45분 전17:36 648
890751
normal
배추1 45분 전17:36 351
890750
normal
브랜드뉴 브랜드뉴 46분 전17:35 616
890749
image
하하하호호 47분 전17:34 695
890748
image
sirscott sirscott 54분 전17:27 348
890747
normal
한여름밤엔 한여름밤엔 55분 전17:26 714
890746
image
데헤아 데헤아 55분 전17:26 462
890745
normal
한여름밤엔 한여름밤엔 56분 전17:25 1091
890744
image
NeoSun NeoSun 58분 전17:23 188
890743
normal
유일무이 1시간 전17:19 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