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9
  • 쓰기
  • 검색

'그리고 우린 춤을 추었다' (약스포) 콜바넴과 위플래쉬가 떠올랐던 시간..

국화 국화
687 4 9

 보면서 크게 두 가지 영화가 떠올랐습니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위플래쉬.

 

 아무 정보 없이 보러갔고, 조지아 국립무용단이 나오길래 을 매개로 예술 이야기가 나오겠거니 하고 봤는데요. 메라비가 처음 이라클리를 마주하는 순간 이라클리에게서 아미 헤머의 느낌이 나더라고요. 그러고 나서 보니 두 주인공이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엘리오와 올리버와 느낌이 비슷하더라고요. 예상대로 흘러갔고, 서로에 대한 감정은 콜 미 바이 유어 네임보다 더 잘 표현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에 대한 평가를 하는 분에게서 위플래쉬의 플레쳐 교수가 오버랩됐어요. 플레쳐 교수처럼 몰아붙이지는 않지만, 못처럼 뻣뻣하다는 평가나 특히, 2인무의 멤버를 이라클리로 교체하는데서 플레쳐 교수의 스멜이...

 할머니, 아버지에 이어 춤을 추는 형제, 하지만 형은 재능을 인정받지만 노력하지 않는 인물인 반면, 메라비는 연습도 열심히 하며 국립무용단에 들어가려는 목표를 위해 노력하는 인물이죠. 춤은 그만두고 일이나 배우라는 주변의 말에도 굴하지 않고 아르바이트로 가족의 생계를 도우면서도 연습하는 모습을 보며 꼭 목표를 이루었으면 좋겠다고 응원하게 되더라고요.

 제목 그대로 이 영화에서 춤은 아주 다양하게 여러 장소에서 나왔습니다. 국립무용단 연습이 진행되는 공간 뿐만 아니라 친구들과의 파티라는 사적인 공간에서도 이들은 춤을 추죠. 사실 위플래쉬에서 박자가 맞고 안 맞고를 구별 못 했던 것처럼, ‘그리고 우린 춤을 추었다에서도 어떤 춤 동작이 조지아 국립무용단에 맞는 제대로 된 안무인지는 아직도 모르겠습니다. ‘위플래쉬에서 플레쳐 교수의 멈춤 동작을 보고 알았다면, 여기에서는 플레쳐 교수만큼 칼같이 끊어주지는 않아서 분위기 보고 유추할 뿐이었죠. 저는 오디션 때 잘 췄나 헷갈렸던 게 북장단은 계속 맞춰주길래 제대로 추고 있다고 헷갈렸었어요. 춤은 모르지만 이 영화의 마지막에서 형이 메라비에 대해 험담(형의 입장에서)을 하는 애들을 흠씬 패주고 와서 하는 말이 감동적이었네요. 조지아에서 그토록 중시하던 전통을 깨고 현대적으로 재창조해내는 것에 대한 가치를 인정했다는 점에서 이들의 성장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콜바넴에서 위로의 아이콘은 아버지였다면 그우춤에서 위로의 아이콘은 서사구조상 의외의 인물인 형이었어요.

 조금 공감하기 어려웠던 부분은 콜바넴에서랑 같은 부분이었어요. 콜바넴에서도 여자친구가 쿨하게 용서하고 악수하는 게 이해되지 않았는데, 그우춤에서도 너무 쿨한 메리의 모습에서 콜바넴이 떠올랐고요. 메라비의 형이 갑자기 결혼하는 것도, 이라클리가 가족을 위해 춤을 포기하고 귀국한 것도 콜바넴에서 올리버가 결혼소식을 전해온 것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네요.

 메라비가 소문의 주인공이 되는 사건의 계기도 길거리에서 처음 보는 인물에 이끌려 춤추러 가고, 택시비를 빌리게 되는 일행의 복장도 심상치 않아서, 보수적이라면서 이런 설정이 가능한지도 살짝 의문이었고요. 이라클리가 떠나고 벽에 있는 포스터를 다 떼다가 단 하나만 남겨두었는데, 그게 무슨 의미인지 궁금하네요.

 조지아라는 곳이 보수적이어서 반대가 심했다는 걸 영화보고 나서 알았어요. 이런 사회를 변화시키는 첫 걸음이라는 점에서 그리고 우린 춤을 추었다는 의미 있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마티아스와 막심은 호평을 이해해보려고 두 번이나 봤지만, 시끄럽고 이해 안 되고...의 투성이였는데, ‘그리고 우린 춤을 추었다는 공감되는 부분도 꽤 있고 마지막 형의 마음이 전달되는 게 좋았습니다. 그토록 호평받는 라라랜드의 감정도 덜했던 걸 보면 사랑보다는 가족애가 저에게 더 감동을 주는 것 같네요. 연애세포가 다 죽어버렸나...ㅠㅋㅋㅋ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nashira
    nashira

  • comeupon

  • 듀기
  • 판다소라
    판다소라

댓글 9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우선 죄송합니다
제목만보고 댓글써요^^
콜바넴은 못봤구요ㅠㅠ 위플래쉬는 동감해요
댓글
00:41
20.12.05.
profile image
국화 작성자
판다소라
공감의 댓글인데 죄송은요~ 감사하죠! 위플래쉬를 최근에 봐서 저만 그렇게 느꼈나 싶었는데, 안심이 됩니다 :)
댓글
01:14
20.12.05.
profile image
국화 작성자
판다소라
아앗ㅠㅋㅋㅋ 콜바넴을 아직 보기 전이라서 스포때문에 스킵하신 줄 알았는데, 불금을 보내셨나보군요 :)
댓글
01:19
20.12.05.
2등
저도 보면서 콜바넴이 많이 생각나더라구요.
주인공들 외모도 뭔가 느낌이 비슷하다 싶었는데, 메라비가 십자가 목걸이를 입에 물고 십자가를 입 안에 숨기는 순간 엘리오의 유대인 상징 목걸이가 떠오르면서 '이 장면 콜바넴에 나왔던 장면 아닌가?' 싶었어요. 석류가 영화 내내 (특히 주인공이 이라클리를 생각하거나 바라보는 장면에서) 나오는 것도 그렇고 러브씬의 구도도 그렇구요.

영화 속에 나오는 대사들로 미루어 보면 조지아 전통춤은 '여자는 더욱 더 여자답게, 남자는 더욱 더 남자답게' 추어야 하는 듯한데, 영화 초반에 "동작만 정확하다고 해서 훌륭한 무용이라고 할 수 없다"고 한 것과 동작으로 감정을 표현하는 것이 춤이라는 걸 생각해봤을 때 '상대 여성 무용수에 대한 사랑이 담기지 않은' 메라비의 춤을 단장이 계속 잘못되었다며 끊었던 것 같아요.

영화 후반부에 포스터를 떼는 장면에서 무용과 관련된 포스터는 (사실 이건 정확히 기억이 안 나네요..) 다 떼어버리고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포스터만 남겨 두었는데 금지된 행위를 해서 다른 세계에 갇혀 버린 치히로처럼 조지아에서 인정되지 않는 행위를 함으로써 더 이상 무용수로 살아갈 수 없게 되어버린 주인공의 상태를 보여 주는 것 같았어요. 국립 무용단에서 퇴출된 후 수도원에 가게 되었고 결국은 거기에서 도망나와 매춘을 하고 있다는 결원 무용수의 이야기를 곱씹어보면 메라비의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게 이후 상황이 전개될테니까요.
댓글
국화글쓴이 추천
10:31
20.12.05.
profile image
국화 작성자
comeupon
맞아요! 목걸이도 있었죠! 그러고보니 십자가 기독교... 그 의미도 있겠네요. 저도 석류 눈에 들어오더라고요~
조지아 전통춤에 여자는 여자답게도 있었군요~
맞아요. 센과 치히로 포스터만 떼려다가 남겼어요. 아... 센과 치히로 영화가 그런 내용이었군요! 오래돼서 기억이 안 났어요. 의미 진짜 맞는 것 같아요!! 메라비도 조조처럼 된다고 생각하니 슬프네요ㅠ 해피엔딩 좋아하는 1인으로ㅠ 형의 바람처럼 자신만의 춤을 춰서 성공했으면 좋겠어요ㅜ
좋은 댓글 감사드려요~ 영화를 더 깊게 생각하고 이해하는 계기가 되었어요 :)
댓글
15:05
20.12.05.
국화
사실 "여자는 여자답게" 조지아 전통춤을 추어야 한다는 대사는 영화에 나오지 않고 남성 무용수에 대한 얘기만 나왔었는데요, 약혼식장에서 들렸던 주례사 내용이나 같은 무용단 동료들의 이야기들을 들어 보면 보수적인 조지아에서는 그런 인식이 있을 것 같았어요.
아무래도 영화는 주인공인 메라비에게 집중하다 보니 여성 무용수에 대한 대사는 생략한 것이 아닌가 싶어요.

콜바넴 아버지와 그우춤 형의 연결고리는 생각하지도 못하고 있었는데 😅 국화님 덕분에 깨달음을 얻었어요! 좋은 리뷰 감사드립니다!
댓글
16:58
20.12.05.
profile image
국화 작성자
comeupon
와! 주례사에서 추측하셨군요! 익무에서 이렇게 몰랐던 거 알아가는게 참 좋더라고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
댓글
20:38
20.12.0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4일 전22:21 6490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6일 전19:41 13150
HOT 넷플릭스 애니 시리즈 [키시베 로한은 움직이지 않는다] 국내 관람등급 심의... 2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34분 전19:01 182
HOT <소울> 리뷰 1 입찢어진남자 43분 전18:52 252
HOT [스포잔뜩] 소울 후기와 5개 극장 선물 수령 (스압주의) 28 으휴 1시간 전18:33 1393
HOT 소울 CGV 왕십리 경품 현황 15 오르오 오르오 1시간 전18:27 1361
HOT 방금 《포제서》를 보고.. (노스포) 4 spacekitty spacekitty 1시간 전18:25 421
HOT [스포 없는 리뷰] 소울-살아 있는 모든 것은 행복하고 평안하라. 2 니코라니 1시간 전18:20 361
HOT '엔드게임' 첫시사회때의 느낌을 말하는 크리스 에반스 3 NeoSun NeoSun 1시간 전18:15 893
HOT [소울] (대사스포) 더빙 초간단 후기! 8 깨방정 깨방정 1시간 전17:47 819
HOT 커넥트 간단 후기 1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17:27 558
HOT 소울 야광스티커..(feat. 어두운 화장실) 17 KENDRICK29 KENDRICK29 3시간 전16:18 1598
HOT [용산 cgv] 라티 로봇 관계자님과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14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시간 전17:10 1264
HOT 성훈 이태곤 결혼작사 이혼작곡 제작발표회 2 e260 e260 2시간 전17:07 708
HOT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다음 타자 예고... 34 무비런 무비런 2시간 전17:00 3469
HOT '톰과 제리' 국내 등급 심의 완료 10 무비런 무비런 2시간 전16:38 1491
HOT [용산 cgv] 4시 기준 경품현황 21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3시간 전16:09 2428
HOT <소울> 스스로를 하찮다 여기는 모든 이에게 건네는 따뜻한 위안과 아... 9 KimMin KimMin 3시간 전15:36 2031
HOT cgv 축제날같은 이시점에 소소한 메박영통점 자랑합니다 14 빳선 빳선 3시간 전15:36 1908
890818
normal
현71 현71 7분 전19:28 306
890817
image
납득이안가요 8분 전19:27 215
890816
normal
박찬식이 박찬식이 10분 전19:25 173
890815
normal
깡총 12분 전19:23 150
890814
image
티라미숑 티라미숑 18분 전19:17 296
890813
image
숨결군 숨결군 21분 전19:14 418
890812
image
동그마니 동그마니 21분 전19:14 252
890811
normal
rookie1 24분 전19:11 353
890810
normal
내꼬답 내꼬답 26분 전19:09 816
890809
normal
데헤아 데헤아 29분 전19:06 105
890808
image
영사남 영사남 30분 전19:05 161
890807
normal
Holic Holic 30분 전19:05 1370
890806
image
셋져 셋져 31분 전19:04 254
890805
image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32분 전19:03 143
890804
image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33분 전19:02 751
890803
image
카스카 34분 전19:01 437
890802
image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34분 전19:01 182
890801
image
enchanted enchanted 35분 전19:00 137
890800
image
Supervicon Supervicon 38분 전18:57 255
890799
normal
붓-따 붓-따 38분 전18:57 216
890798
normal
Miiiin Miiiin 39분 전18:56 466
890797
image
입찢어진남자 43분 전18:52 252
890796
normal
델리 44분 전18:51 1264
890795
image
김라티 김라티 45분 전18:50 65
890794
image
다솜97 다솜97 47분 전18:48 93
890793
normal
고니고니배 49분 전18:46 233
890792
normal
내꼬답 내꼬답 55분 전18:40 1019
890791
normal
빨리와줘 56분 전18:39 165
890790
image
굿윌헌팅 굿윌헌팅 57분 전18:38 235
890789
normal
inflames inflames 57분 전18:38 579
890788
normal
FROZEN2 FROZEN2 57분 전18:38 1398
890787
image
songforu songforu 1시간 전18:34 139
890786
image
빙티 빙티 1시간 전18:34 452
890785
normal
아엠버즈라이트 1시간 전18:34 313
890784
image
으휴 1시간 전18:33 1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