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1
  • 쓰기
  • 검색

신중히 보는 것의 장점과 단점

셋져 셋져
2002 28 21

영화를 조심스럽게 봅니다.

개봉작이라고 해서 무조건 보는게 아닌 주변 사람들의 평이나 다양한 곳에서의 평들을 확인하고나서 봅니다.

거기에 N차도 안하다보니 영화를 많이 안보게 되더군요.

이게 좋은게 남들이 보지말라는 영화들을 피하게 됩니다.😂

 

영화를 가급적 하루에 1편만 보려고 합니다.

이렇게 된 이유중에 하나가 제가 영화를 한번에 몰아서 잘 못 보는 편입니다.

예전에 아티스트 패스로 하루에 4편을 본 적이 있었는데 영화를 보는건지 스케쥴에 쫓기는건지 구분이 안갈 정도로 영화가 머릿속에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즐겁기보다 힘들고 괴로웠다는 기억밖에 안 남더군요.

겨우 4편 본 것가지고 호들갑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제가 체력이 안좋다보니 1편 보는 것조차 힘듭니다.😞

 

그러다보니 제가 영화제를 잘 안가려고 합니다.

일반영화들은 개봉 전 시사회 평가, 개봉 후 평가들을 접한 다음에 볼지말지 결정할 수 있지만 영화제에서는 그런 선택을 할 여유가 없습니다.

제가 베타테스터가 되는 셈이라고 봐야겠죠.

물론 영화제때도 핫한 작품이 있지만 이런 정보를 잘 캐치하지 못하는데다 예매도 잘 못하다보니 저랑 인연이 없다고 봐야죠.😥

거기에 영화제에서 반응이 좋은 작품들은 추후에 정식개봉도 하기때문에 굳이 먼저 가서 볼 필요가 있나라는 생각도 하게됩니다.

보통 영화제 다니는 사람들을 보면 하루에 여러편을 보는데 앞서 언급한 것처럼 이런 일정이 저에게는 힘들더군요...

영화제에서 하루에 1편만 봐도 되지만 그럴 바에는 영화제에 굳이 가야하나라는 생각도 듭니다.

그래서 지인들은 영화제가 되면 신나서 축제 가듯이 가는데 저는 먼 발치에서 그저 지켜보기만 합니다.

 

코로나때문에 신작들 개봉이 미뤄지면서 그 공백을 고전명작들로 채우고 있습니다.

제가 영화를 보기 시작한지 얼마 안되서 본 작품들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 영화 좋아하는 지인들이랑 간혹 얘기하다보면 저의 짧은 식견때문에 놀라곤합니다.

지인들은 고전 명작들을 봤다는 전제하에서 이야기를 하는데 제가 그걸 모르다보니 대화에 따라가기 힘들더군요.😓 

그게 좋다 나쁘다를 떠나서 본 작품들이 적다보니 요즘 재개봉, 기획전으로 하는 영화들이 대부분 안본 작품들입니다.

재개봉, 기획전으로 하는 작품들은 신작보다 더 검증된 작품들 위주다보니 상대적으로 더 안심하고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반대로 제가 영화를 많이 봤다면 지금 상황이 끔찍하게 다가왔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드는군요.😭(N차도 안하다보니...)

 

신중히 보는게 좋기는 하지만 때로는 너무 제한되고 갑갑하다는 느낌을 받기도 합니다.

그래서 요즘들어 영화를 많이 볼 수 있는 체력과 집중력 그리고 넓은 식견을 가진 분들이 그저 부러울 따름입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8

  • 롱테이크
    롱테이크
  • Anydevil
    Anydevil
  • 낡낡
    낡낡
  • witamina
    witamina
  • 파아란
    파아란
  • leodip19
    leodip19

  • 초코우유

  • 빛나
  • 현71
    현71
  • 테리어
    테리어
  • 다람이
    다람이

  • reo
  • 퓨리
    퓨리
  • 동그마니
    동그마니
  • 솔로
    솔로

  • 영화는기세
  • 연연
    연연
  • 쿨민
    쿨민
  • 쥬쥬짱
    쥬쥬짱
  • deckle
    deckle
  • JJLAND
    JJLAND
  • 빙티
    빙티
  • LINK
    LINK
  • Tara
    Tara
  • spacekitty
    spacekitty
  • 얼죽아
    얼죽아

  • peacherry
  • 홍상수의난
    홍상수의난

댓글 2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글 읽다가 저와 비슷해서 놀랐습니다. 저도 영화는 꼭 하루에 1편만 봅니다.

다만 이게 체력이나 집중력 때문은 아닌게, (이렇게 한 지가 오래되서 지금도 몸과 머리가 받쳐줄지 아닐지는 모르겠지만)
저도 영화제에서 4, 5편씩 본 경험이 있었는데 볼 때는 다 재미있게 봤거든요.

그럼 이유가 뭐냐면
어느날 문득 깨달은 게 하루에 연달아 본 영화들은 시간이 흐른 후 떠올려봐도 기억이 잘 안나더라고요.
당연히 인간의 두뇌는 기계가 아니므로 본지 오래되면 잊어버리는 건 당연하지만
몰아서 본 영화들이 특히 그렇게 되는 빈도가 높더군요.
댓글
02:55
20.12.0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peacherry

가끔 정말로 좋은 작품을 보고나서 영화의 강렬한 여운에 휩싸여 헤어나오지 못할 때가 있습니다.
솔직히 이럴 때는 다른 영화를 보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그 순간을 방해받고 싶지 않더군요.
물론 그런 기회는 많지않지만 그래도 하루에 1편을 보고나서 그 영화를 곱씹는 여유를 가지고싶기도 합니다.

댓글
03:02
20.12.04.
profile image 2등
저의 경우에는 영화제에서 지뢰를 밟는 것도 추억으로 남더군요 ㅎ 물론 님의 말씀도 이해가 가는게 하루종일 극장 의자에 앉아있는게 고문으로 느껴질 때도 있어요
댓글
03:00
20.12.0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spacekitty
영화를 연달아서 보다보면 문득 영화보는 것 자체에 회의감을 느낄 때가 있어요.
지금 보고 있는 영화가 좋든 나쁘든을 떠나서요.
즐기기 위해서 보는건데 이런 회의감을 느끼고싶지 않아서 하루에 1편정도로 제한하게 되더군요.
댓글
03:03
20.12.04.
profile image 3등
각자의 속도에 맞춰서 즐길 수 있는 만큼 보는 게 베스트인 것 같아요! 뭐든 과하면 오히려 독이 되기 마련이니까요 :) 저는 하루 한 편도 힘들 때가 있어요 ㅎㅎ
댓글
03:33
20.12.0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찰칵
물론 과하면 독이 되지만 가끔은 이게 답답하게 느껴질 때가 종종 있어요.😥
댓글
03:38
20.12.04.
profile image

전 진짜 아무거나 막 보는 익무 모님이 칭하시길 '시네마조이트스' 수준인데.
내년부턴 셋져님처럼 골라가며 덜, 보려구요 -_-..... 뭔가 '개봉영화는 다 본다'병에 걸린 거 같아서 치유해야 하는...

댓글
03:40
20.12.0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LINK
개봉영화 다 챙겨보다 지칠 때는 쉬엄쉬엄 보기도 하고 너무 영화를 안봐서 심심할 때는 여러개 보기도 하는 식으로 계속 한쪽만 유지하기보다는 그때그때 상황에 맞춰서 보는 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
댓글
03:45
20.12.04.

뭐든 자신이 즐길 수 있어야 의미가 있습니다.
다른 분야도 마찬가지지만 영화 같은 경우도 만들어진 영화의 90% 이상은 시간낭비 수준이고 영화제에 나오는 영화들은 더 심하죠.
좋아한다면 열심히 보는 것도 방법이지만 꼭 남과 비교하면서 뭘 할 필요는 없습니다.
하루 한 편도 굉장히 많이 보는 수준인데요.
나의 생각, 나의 느낌, 나의 속도가 중요합니다.

댓글
05:50
20.12.0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kapius
대다수에게 외면받지만 나에게는 특별한 영화들이 있는데 요즘에는 그런 작품을 만나기 어려워진 것 같아요.😓
매일 한 편이 아닌 어쩌다 한편이라서 그리 많이 보는 편이 아니에요. 그냥 1달에 1편 보는 사람보다 많을 뿐이죠.
댓글
10:36
20.12.04.
profile image
아티스트 패스로 하루 8편에 도전했는데 야구소녀, 축구소녀, 농구소녀, 배구소녀, 탁구소녀, 피구소녀, 골프소녀, 요가소녀를 연달아 보는 일정이었다면 적어도 한 달은 휴식에 들어가야 했겠네요.
댓글
06:48
20.12.0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deckle
밤샘상영보고나서 다음날을 날릴 정도다보니 8편은....분명 중간에 기절했을거라고 봐요.
댓글
10:41
20.12.04.
profile image

전 요새 글쓰기가 팍 줄고, 익무 방문 횟수도 줄었는데 극장 잘 못가는 상황에서 다들 극장 가셔서 본 감상후기를 많이 적고 공유하는데 낄 수가 없더라구요.(우울해져서 글 안쓰는 것도 있어요.)
그래서 눈팅으로 돌아섰는데, 저는 영화제를 가도 3편 이상 안보려하고 2편 정도만 봐요.
점점 더 골라서 보게 되더라구요.
영화 많이 보고 신작 놓치지 말자는 물건너갔어요. 전 신작도 재개봉하는 영화도 거의 못봐서...
그래도 영화제 포기 못하는 건 개봉 안되는 작품들과 만날 수 있는 신선함때문에 포기 못할 꺼 같아요.
넷플릭스 소감이라도 슬슬 공유해야할까봐요.(sns에만 짧게 공유하고 있었지만...)

댓글
07:17
20.12.0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쥬쥬짱
영화제에 가는 묘미중에 하나는 개봉 안되는 작품들을 보러가는 것도 있죠.
하지만 모험을 멈추어버린 순간 영화제에서밖에 못보는 작품들 또한 볼 일이 없어집니다.
조심스럽게 챙겨보는 것도 좋기도 하지만 이렇게 소수에게만 알려지는 영화들을 놓치게 되는 것 같아 때로는 아쉽기도 합니다.
댓글
15:17
20.12.04.
저도 영화 하루에 딱 한편만 봅니다
2편째보면 중간가다 집중도 안되고 앞에 처음본 영화의 여운까지 망쳐버리기 때문이죠
그리고 저는 영화를 보고나서 그 영화에 대해 생각하는걸 좋아하는데
여러편보면 뒤죽박죽 보기는 봤는데 만족감은 오히려 더 떨어지더라구요
특히나 좋은 영화들 봤을때는요
그래도 전 N차는 합니다 짜임새같은게 아주 좋았던영화들은요
놀란 영화는 무조건 N차 보구요
댓글
08:44
20.12.0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reo
맛있는 음식을 먹고나서 그 맛에 취한 상태에서 궁합에 안 맞는 음식을 먹게되면 배불러서 잘 안들어가는데다 앞서 먹은 음식의 여운이 깨지죠.
<테넷>은 처음에 보고 이해가 안되서 2회차를 했어요😅 여전히 이해가 안되서 3회차까지 했지만 여전히 잘 모르겠어요...
댓글
15:21
20.12.04.
profile image
저도 예전에는 하루에 영화 두편도 잘 보고 그랬는데
그렇게 되다보니 어떤 영화에 중점을 둬야할 지 모르겠어서...
저는 영화를 보고 나서의 여운을 중요시하는데
두편을 보면 정말 시간에 쫓기듯, 게다가 하나를 신중히 생각할 시간이 없어지더라구요
저도 1일 1영화를 추구해요 ㅎㅎ
댓글
10:27
20.12.0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leodip19

저도 영화보고나서 여운을 중요시여기다보니 여러편 볼 때 그 리듬이 깨져서 아쉬울 때가 많아오.
한편 보고나서 그 다음것 보러 급하게 이동하느라 생각할 여유가 없어요.
그렇게 아슬아슬하게 도착해서 영화를 보는데 현자타임이 오기도 합니다.😭

댓글
17:30
20.12.04.
profile image

예전에 왕가위 감독이 내한했을 때 어떤 국내 영화 프로그램에서 진행한 인터뷰 내용이 기억에 남습니다.
영화를 보다는 것은, 영화를 보기 전의 내 상태와 영화를 보고 난 다음의 내 (마음의) 상태가 모두 포함되는 것이라고 말씀하셨던 내용을 영화 예매할 때마다 항상 떠올립니다.

내가 보고픈 영화를 본 다음엔 대게 정신적으로 소화시킬 시간이 여유있게 필요한 거 같아요. 영화를 본 후의 감정적 여운을 느끼는 것이 결국 내가 원했던 건 아닐까..하고 생각될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TV 프로를 지나쳐 보듯이 가볍게 볼 땐 한꺼번에 여러 개를 볼 때도 있지만 정말 보고픈 영화는 하루 한 편만 보고 느끼려고 해요.

댓글
14:13
20.12.04.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witamina

어떤 영화를 보는냐만이 아닌 환경도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영화보는 환경이 별로면 아무리 좋은 영화라도 집중할 수 없듯이 그 당시의 상황도 중요하죠.
그렇기때문에 가급적 영화는 온전한 상태에서 보고싶어요.

댓글
17:35
20.12.0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1 다크맨 다크맨 2일 전22:21 4719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4일 전19:41 11919
HOT 크리스 파인 주연 스릴러 "All The Old Knives" 촬영현장 3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18분 전19:19 211
HOT [세상의 모든 디저트: 러브 사라] 스페셜 포스터 2종 5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8:31 487
HOT CGV미소지기에게 잘해야 겠다는 생각이 드는 짤. 6 선우 선우 1시간 전18:06 2289
HOT 텅텅텅 코엑스 14 deckle deckle 1시간 전18:03 1734
HOT 로건 +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포스터 장식 11 콜슨 콜슨 1시간 전17:52 889
HO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과 파힘 시사회 배부장소 (이벤트 추가) 5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시간 전17:33 837
HOT 깨방정님 오티 진짜루 미쳤네요!! 6 토레타냠 토레타냠 2시간 전17:23 1142
HOT 리즈 아메드, 올리비아 쿡 주연 [사운드 오브 메탈] 국내 직행 예정 7 ipanema ipanema 2시간 전17:20 770
HOT ‘다스 베이더’ 제임스 얼 존스 90세 생일 3 goforto23 2시간 전17:16 518
HOT ‘귀멸의 칼날’ CGV, 롯데시네마 확대 상영 계속 협상 중(feat. 지원금) 10 sirscott sirscott 3시간 전15:46 2340
HOT [중경삼림 리마스터링] 국내 등급 심의 완료 4 ipanema ipanema 3시간 전16:07 1082
HOT [넷플릭스]의천도룡기2019 올라왔군요! 12 아톰 아톰 4시간 전15:19 858
HOT 깨방정님이 나눔해주신 자작오티들 자랑 좀 하겠습니다^^ 13 스마트 스마트 4시간 전15:14 1058
HOT CGV용산 경품현황 3 별빛하늘 별빛하늘 4시간 전15:11 2057
HOT 러셀 크로우, "마스터 앤 커맨더가 지루하다는 평가는 참을 수 없다" 8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4시간 전14:55 1769
HOT 롯데시네마 '늑대와 춤을: 디 오리지널' 30주년 개봉 기념 포스터... 26 무비런 무비런 4시간 전14:39 3095
HOT [요요현상] 익무분이 적으신 관객 극찬 리뷰!! 6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시간 전14:06 818
890005
image
gonebaby gonebaby 2분 전19:35 81
890004
image
gonebaby gonebaby 9분 전19:28 234
890003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1분 전19:26 189
890002
image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18분 전19:19 211
890001
normal
hera7067 hera7067 28분 전19:09 186
890000
normal
PYJay PYJay 32분 전19:05 235
889999
image
R.. R.. 34분 전19:03 163
889998
image
필름사랑 필름사랑 39분 전18:58 197
889997
normal
바다숲 바다숲 48분 전18:49 165
889996
normal
가든로즈 48분 전18:49 576
889995
image
네오룸펜 네오룸펜 49분 전18:48 366
889994
image
내꼬답 내꼬답 52분 전18:45 767
889993
image
귀욤귀욤 귀욤귀욤 1시간 전18:37 169
889992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8:34 420
889991
image
FilmWhatElse FilmWhatElse 1시간 전18:31 132
889990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8:31 487
889989
image
파란하늘사랑 파란하늘사랑 1시간 전18:30 120
889988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8:28 223
889987
image
짱제니 짱제니 1시간 전18:26 117
889986
image
클로브 클로브 1시간 전18:25 91
889985
image
츄야 츄야 1시간 전18:17 483
889984
image
멕아더 1시간 전18:15 354
889983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8:14 279
889982
image
빙티 빙티 1시간 전18:13 873
889981
image
빙티 빙티 1시간 전18:12 864
889980
image
별빛하늘 별빛하늘 1시간 전18:10 174
889979
image
박엔스터 박엔스터 1시간 전18:09 166
889978
file
NeoSun NeoSun 1시간 전18:09 465
889977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시간 전18:08 135
889976
image
선우 선우 1시간 전18:06 2289
889975
image
PS4™ 1시간 전18:06 732
889974
normal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18:05 654
889973
image
HelloJ 1시간 전18:04 1126
889972
file
NeoSun NeoSun 1시간 전18:03 281
889971
image
deckle deckle 1시간 전18:03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