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3
  • 쓰기
  • 검색

정말 해도해도 너무하네요

Oliver Oliver
4908 9 23

어떻게 이렇게 볼 영화가 없죠? ㅠㅜ

평소 매달 개봉 기다리는 영화가 언제나 두세편은 되었고

어떤 영화들은 개봉날 득달같이 달려가지 않으면 직성이 안풀렸고

찜해두었던 영화는 시간만 맞으면 언제든 훌쩍 보고 나오고

조금이라도 철 지난 영화는 어디서 하는지 안보고도 알고

그래도 취향 아닌 영화는 아무리 평 좋아도 죽어도 안보며 

극장주의자라서 극장 가는 게 제일 낙이었는데

그렇게 평생 1년에 100편은 꾸준히 보는 인생이었는데...

지금은 시간이 나서 극장을 가려 해도

너무나도 볼 게 없네요

취향의 세계는 타협이 없기에 아무 거나 안보거든요

그리고 저는 아무리 좋아도 N차 거의 안하거든요

재개봉도 안봐요 신상 찾아다니기 바빴거든요

이 놈의 코로나...

정말 해도해도 너무 하네요 ㅜㅠ

언제까지 이럴지 오늘은 참 허하네요... 휴~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9

  • 셋져
    셋져
  • 베일
    베일
  • 지크프릿
    지크프릿
  • 재키
    재키
  • 포토20
    포토20
  • 핑크팬더
    핑크팬더

  • 빛나
  • 파이.
    파이.
  • 참다랑어
    참다랑어

댓글 23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이제 이시기도 지나면 영화개봉으로 홍수날정도 이지 않을까 하면서 존버 합니다ㅠㅠ
댓글
17:25
20.12.03.
profile image
Oliver 작성자
참다랑어
이 시기가 언제까지가 될지... 홍수날 때가 언제가 될지... 까마득하네요 휴~~
댓글
17:27
20.12.03.
profile image 2등
전 볼게 많아서 걱정인데ㅠ 놀란 기획전도 안보시나요?
댓글
17:30
20.12.03.
profile image
Oliver 작성자
Meerkat
엔차 재개봉 안보는 주의예요 심지어 놀란빠도 아니고요
댓글
17:33
20.12.03.
profile image 3등
내년은 그나마도 더 없을거 같아요.
올해도 이렇게 울거먹는데, 내년은 이거도 재재재재탕도 소진일텐데
댓글
17:47
20.12.03.
profile image
Oliver 작성자
Awesome
코로나 때문에 극장 꺼려지는 걸 무릅쓰고서라도 가겠다는데 볼 영화가 없다는 게 참...
내년에 더하겠죠? 이게 사는 건지 원... 휴~~
댓글
17:53
20.12.03.
profile image
사람 취향 차이인지 전 봐야하는 게 7편이네요.
문제는 볼 시간 짜기가 어렵다는거..ㅠㅠ
댓글
18:28
20.12.03.
profile image
Oliver 작성자
이카로스

그런 분들과 저의 차이를 저는 사실 알아요 

어쩔 수 없는 게 있는듯요...

댓글
18:30
20.12.03.
전 요즘 나름 볼게 많아서 좋은데 이렇게 생각하는 분도 있긴 하겠네요...ㅠ
댓글
19:03
20.12.03.
profile image
Oliver 작성자
재재킴
제가 영화 취향이 좀 까다로워서요. 기준과 안목이 좀 엄격한 편이라...
댓글
19:18
20.12.03.
profile image
안타깝네요. 저는 볼꺼 천지던데.. ㅎㅎ 1년 기본 300편이상 보다보니..
댓글
19:18
20.12.03.
profile image
Oliver 작성자
재키

사회생활 하다보면 그 정도 여유까지는 무리라서 엑기스만 엄선해야 해서요

댓글
19:24
20.12.03.
profile image
Oliver 작성자
얼죽아
글쎄요 연간으로 기다리지는 않아서... 일단 아는 한에선 원더우먼과 007 정도겠죠
댓글
20:00
20.12.03.
profile image
그래도 아직은 꾸준히 볼 영화가 나오는데 올해는 촬영부터 막힌데가 많아서 더 신작이 줄 거 같아 벌써 걱정되네요.
댓글
22:38
20.12.03.
profile image
Oliver 작성자
지크프릿

맞아요 그럴 거에요
질보다 양이 중요한 분들께는... 휴~

댓글
23:01
20.12.03.
profile image
Oliver
블록버스터와 질은 전혀 무관합니다

돈만 많이 쓴 쓰레기도 많죠
댓글
07:58
20.12.04.
profile image
저는 지방 소도시라 거의 영화 개봉을 안해요.
놀란 특별전? 디카프리오전? 먼 곳의 전래동화일 뿐....
사은 행사도 전혀..^^ 할인 행사도 기본적인 것 외엔 전혀..^^
댓글
00:07
20.12.04.
profile image
Oliver 작성자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그러니까요. 제 말이 그 말입니다.
볼 영화가 많다는 분들은 행복하신 거죠. 휴~
댓글
00:50
20.12.04.
profile image

영화를 많이 본 사람에게 재상영이나 기획전, 특별전은 의미가 없죠. 왜냐면 이전에 봤던 작품들이니깐요.

제가 N차를 안하고 검증된 작품들 위주로만 보다보니 올해 본 작품들이 그리 많지 않아요.(다행히 폭탄은 피했어요)

이게 좋은건지 나쁜건지 모르겠지만 최근에 영화를 보기 시작했기때문에 여태껏 본 영화가 많이 없어요.(그래서 종종 이 영화를 안봤다니! 넌 어디가서 영화 본다는 소리 하지마라라는 얘기를 많이 듣곤합니다)

재개봉, 기획전의 좋은 점이 그나마 검증된 작품들 위주로 나오는 것 같습니다.

코로나 시국때문에 예전 명작들을 기획전으로 해주는데다가 안본 작품들이 대부분이어서 제 입장에서는 볼 게 많아서 좋네요.

만약 제가 영화를 아주 많이 본 상황이었다면 요즘이 참 괴로울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댓글
01:33
20.12.04.
profile image
Oliver 작성자
셋져

제 이야기에 대한 이해도가 가장 높은 분이군요
영화를 비교적 많이 본 시람은 영화 선택에 실패할 확률이 적어요
말마따나 안보고도 어떤 영화일지 거의 파악이 되니까요
개인의 안목과 취향이 확고히 생기고 난 뒤라
특정 장르나 감독이나 배우별로 깊히 들어가는 일만 남은 거죠
그래서 더더욱 이래저래 여러 영화 많이 기웃거리기보다
원하는 영화들만 일부러 찾아보는 거예요
자신의 영화 성향을 찾아가는 과정상에서야
당연히 여러 장르를 닥치는대로 많이 봐야 할 단계가 있죠
볼 게 많은 분들은 아마 그런 시기이기가 쉬울 거라 봅니다
또 저처럼 한번의 관람에 집중할 뿐 엔차는 무의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겐 그래서 더더욱 기획전은 어쩌다
한두번 추억팔이로 구경 가는 식이지만
셋져님은 본인이 아직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부디 여러 많은 양질의 영화 충분히 접하시기 바랍니다

타인의 생각을 읽어냄과 자신의 상황을 잘 아는 분이니

좋은 영화광이 되길 소지가 크시네요 ^^

댓글
08:31
20.12.0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3 다크맨 다크맨 21.01.15.22:21 22662
공지 시사회 티켓 수령때 진상 부리면 안됩니다. 145 다크맨 다크맨 17.10.23.00:19 23778
HOT CGV가 VIP등급하향고객대상으로 1월11일 공지했다는 내용에 10 inflames inflames 51분 전20:48 1755
HOT 몬스터 헌터 IMAX 2D, 돌비시네마 2D 상영 예정 5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40분 전20:59 928
HOT [용산CGV 관계자님 필독!!] CGV만 많이 간 사람도 혜택을 줬으면 하는데요... 42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시간 전18:49 3845
HOT 다음주 왓챠플레이로 공개되는 프랑스 영화 2 ItalianaMobstar ItalianaMobstar 1시간 전20:27 928
HOT (세번째)역대 배트맨중 제일 좋았던 수트와 비주얼은? 6 Leedong 2시간 전19:24 693
HOT 의미있는 소재 보고 영화 제목 맞히기 15 해일해일헤일리 1시간 전20:14 818
HOT MBC "집콕 영화제" < 찬실이는 복도 많지 > 오늘 밤 22:20 3 흐린날씨 흐린날씨 1시간 전20:12 611
HOT CGV VIP 등급 하향 조정 고객 대상 세부 혜택 안내 65 라온제나 라온제나 5시간 전15:59 8574
HOT 눈팅만 하던 익무 유저인데 cgv 진짜 실망이네요 22 텀블러 1시간 전19:54 2965
HOT '귀멸의 칼날' 탄지로 프라모델 조립해봤습니다. 41 golgo golgo 1시간 전19:41 1372
HOT (강스포) 김성모 작가 귀멸의 칼날 극장판 소감 13 넷플릭스4K 2시간 전19:10 1583
HOT 소울 포티 이미지 하나 cgv, 메박 돌비 확장형 6 DBadvocate DBadvocate 3시간 전18:33 678
HOT [명탐정 코난: 비색의 탄환] 국내 개봉 추진 중인 것 같네요. 4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2시간 전18:54 874
HOT 형 연기가 그거밖에 안나와? 16 leodip19 leodip19 1시간 전19:48 1649
HOT [2046], [타락천사], [중경삼림] 리마스터링 포스터 16 ipanema ipanema 3시간 전18:21 1881
HOT (노스포) 가장 좋아하는 디즈니의 블루레이가 도착했습니다 + 영업 2 강톨 강톨 3시간 전18:05 860
HOT 키드 전단지를 발견했네요. 24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3시간 전17:58 1582
894602
normal
cusie cusie 방금21:39 8
894601
image
NeoSun NeoSun 3분 전21:36 42
894600
image
다크맨 다크맨 7분 전21:32 466
894599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0분 전21:29 210
894598
normal
미스터아시아 10분 전21:29 467
894597
normal
윈터1314 윈터1314 10분 전21:29 366
894596
normal
aosima 11분 전21:28 238
894595
image
waterfall waterfall 12분 전21:27 399
894594
normal
환풍기 환풍기 14분 전21:25 141
894593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15분 전21:24 392
894592
normal
대자유인 16분 전21:23 288
894591
image
마리아노 마리아노 17분 전21:22 176
894590
normal
RoM RoM 18분 전21:21 166
894589
image
sirscott sirscott 19분 전21:20 721
894588
normal
nerner 19분 전21:20 235
894587
image
gwajang gwajang 21분 전21:18 437
894586
normal
봉봉스 23분 전21:16 582
894585
image
아싸리무비시청 아싸리무비시청 23분 전21:16 179
894584
normal
허셜 허셜 23분 전21:16 437
894583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24분 전21:15 482
894582
image
빛나 29분 전21:10 570
894581
image
얼죽아 얼죽아 32분 전21:07 722
894580
normal
현71 현71 37분 전21:02 322
894579
image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40분 전20:59 928
894578
normal
toddle 42분 전20:57 278
894577
normal
nigus 42분 전20:57 1449
894576
normal
스페이드 42분 전20:57 585
894575
image
Meerkat Meerkat 42분 전20:57 613
894574
normal
포코 포코 43분 전20:56 184
894573
normal
WB 43분 전20:56 1027
894572
normal
oc12 46분 전20:53 744
894571
normal
Supervicon Supervicon 47분 전20:52 746
894570
image
hera7067 hera7067 47분 전20:52 132
894569
image
밍구리 밍구리 48분 전20:51 470
894568
image
inflames inflames 51분 전20:48 1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