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4
  • 쓰기
  • 검색

넷플릭스로 가려는 한국영화, 종각부터 종로5가까지 줄 섰다고?

ipanema ipanema
4771 26 14

한국영화의 넷플릭스행은 영화 산업의 지형도를 어떻게 바꾸고 있나

“넷플릭스가 극장 개봉하지 못한 대형 투자배급사의 영화 편집본을 이미 다 봤다고 한다.”(제작자 A씨) “매주 한국영화 80편의 편집본과 시나리오가 넷플릭스에 접수된다는 얘기가 있더라.”(프로듀서 B씨) 현재 충무로에서 돌고 있는 이 소문들이 사실이라면 “넷플릭스행을 문의하려는 한국영화의 줄이 넷플릭스 코리아가 위치한 종각에서 종로5가까지 이어졌다”는 말도 우스갯소리처럼 들리지만은 않는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관객이 극장을 찾지 않는 현재 산업 상황에서 그만큼 넷플릭스 문을 노크하려는 한국영화가 많아졌다는 얘기다. 극장이 언제 정상화될지 앞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극장 개봉하기에는 감당해야 할 리스크가 너무 크니 제작비라도 보전하는 편이 더 현명한 판단일지도 모르겠다.
극장 개봉을 계획했다가 넷플릭스로 방향을 선회하기로 알려진 영화는 12월 초 현재 <승리호> <차인표> <원더랜드> <낙원의 밤> 등 총 4편이다. 넷플릭스에 공개되는 방식은 제각각이다. 일단 제작비 240억원이 투입된 조성희 감독의 신작 <승리호>(제작 비단길)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국에 단독 공개하기로 지난 11월 20일에 발표됐다. 얼마 전 넷플릭스에서 첫 공개된 <콜>(감독 이충현)과 같은 방식이다. 메리 크리스마스가 <승리호>를 넷플릭스에 거래한 금액은 제작비의 15~20% 상회하는 수준으로 알려졌다.

 

선 극장 개봉 생각했던 <승리호>가 넷플릭스 단독 공개를 선택한 까닭은



애초에 <승리호>는 지난 여름 시장에 극장 개봉한 뒤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배급할 계획이었다. 지난 5월 <승리호> 배급사인 메리크리스마스(대표 유정훈)는 마켓에서 개별 국가별로 해외 배급권을 판매하는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넷플릭스와 해외 판권을 거래한 사실이 알려졌다. <승리호>의 해외 판권에서 제외된 국가는 당연히 넷플릭스의 손이 미치지 못하는 중국이다. 중국의 메이저 투자제작사 화이브라더스(대표 왕중뢰, 왕중군)가 <승리호> 제작비의 20%(약 40억원)를 투자한 조건으로 중국 극장 배급권을 가진 까닭에 중국 극장가가 재개되고 광전총국의 수입영화 쿼터와 검열이 통과되면 중국에서도 개봉될 예정이었다. 물론 이 조항은 지금도 유효하다. 메리크리스마스의 한 관계자는 “중국에서 검열이 통과되면 중국 극장가에서 개봉한다”고 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방한하면 <승리호>의 중국 개봉은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대스타였던 배우 차인표가 전성기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코미디 영화 <차인표>(감독 김동규 제작 어바웃필름)는 내년 1월 1일 넷플릭스에서 단독 공개하기로 했다. 올해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초청된 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 또한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중소 배급사의 라인업이었던 <사냥의 시간>과 달리 <차인표>와 <낙원의 밤>, <콜>은 롯데엔터테인먼트와 NEW라는 대형 투자배급사의 라인업이라는 점에서 차이다.

 

 

극장에서 먼저 공개될 예정인 <원더랜드>


 

앞의 세 편이 넷플릭스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면, <만추>(2010) 이후 김태용 감독의 10년 만의 상업영화이자 박보검, 수지, 공유, 최우식, 정유미, 탕웨이 등의 출연으로 화제가 된 <원더랜드>(제작 영화사 봄)는 “극장 개봉한 뒤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공개되는 방식”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극장 개봉을 염두에 두고 제작된 만큼 국내에서 극장 개봉을 하되, 코로나19가 장기화된 상황에서 개별 국가별로 해외 판권을 판매하기보다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하는 편이 효율적이라 판단한 듯하다. 이것은 <승리호>가 애초에 그렸던 계획과 같은 해외 배급 방식이다.

 

넷플릭스 엔터테인먼트 코리아의 투자작 <모럴센스>와 <수리남>


앞에서 언급한 영화들이 극장 개봉을 목표로 제작된 작품이라면, 넷플릭스가 콘텐츠 제작에 관여하고, 직접 투자하는 작품들도 있다. 넷플릭스는 지난 9월 ‘넷플릭스 엔터테인먼트 코리아’를 설립해 한국 콘텐츠를 직접 기획·발굴·투자·지원할 계획이라고 한다. “영국, 스페인, 브라질 등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이 많은 국가에서 이런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고, “한국 또한 콘텐츠 투자 및 제작이 늘어나다보니 이 업무를 집중할 수 있는 별도의 법인이 필요”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의 이런 움직임은 그리 새삼스럽진 않다. 이십세기 폭스나 워너브러더스가 오스트레일리아, 영국, 일본, 한국, 프랑스, 홍콩, 멕시코, 러시아 등 세계 여러 국가에 로컬 프로덕션을 설립해 로컬영화를 제작한 현지화 전략과 크게 다르지 않다. 넷플릭스 엔터테인먼트 코리아의 첫 기획·투자작은 인기 로맨틱 코미디 웹툰 <모럴센스>의 영화화 버전이다. 아직 개봉하지 않은 변성현 감독(<불한당>)의 신작 <킹메이커>를 제작한 씨앗필름(대표 이진희)이 넷플릭스와 함께 기획 단계부터 시나리오 작업, 감독 선정 등 제작 공정의 모든 과정들을 함께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좋아해줘>(2016)를 연출한 박현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수리남>(제작 영화사 월광)은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 전성시대> <군도 : 민란의 시대> <공작> 등을 연출한 윤종빈 감독의 첫 시리즈다. 남미 지역에서 대규모 마약 조직을 운영해온 한국인 마약왕이 7년 간의 추적 끝에 적발된 실제 사건을 소재로 한 이야기로, 배우 황정민과 하정우가 출연하기로 해 최근 화제가 됐었다. 이밖에도 넷플릭스 엔터테인먼트 코리아는 영화나 드라마를 비롯해 “사회 비판적인 다큐멘터리 제작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영화 투자배급사의 위기... CJ, 쇼박스 언제까지 버틸까


이러한 넷플릭스의 움직임을 살펴보면, 현재 한국 영화산업은 넷플릭스가 한국 시장에 처음 진출해 봉준호 감독의 <옥자>에 투자했던 4년 전과 사뭇 다른 양상이다. 극장이 산업의 주도권을 쥐었던 그때와 달리 지금은 코로나19 때문에 극장이 완전히 무너져 넷플릭스만이 콘텐츠가 관객에게 안정적으로 선보일 수 있는 통로다. 관객들이야 극장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전한 안방에서 넷플릭스를 통해 많은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됐지만, 감독이나 프로듀서 같은 창작자가 외주 프로덕션에 그치게 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 현재 충무로 안팎에서 팽배해있다. 제작자 C씨는 “많은 사람들이 넷플릭스가 직접 기획, 투자하면 창작자에게도 기회라고 생각하는데, 그건 착각”이라며 “모든 작품이 넷플릭스 투자를 받을 수 없고, 투자를 받더라도 알려진 것처럼 넷플릭스가 완전한 자유를 주는 게 아닌 까닭에 감독이나 프로듀서는 프로덕션 역할에 그칠 가능성이 적지 않다”고 우려했다.

 

이처럼 극장이 침체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넷플릭스 같은 OTT가 콘텐츠에 직접 투자하는 상황이 계속되면 투자배급사의 역할이 사라지게 된다. 기본적으로 투자배급사는 대형자본이 필요한 영화에 제작사와 극장 사이에서 자본을 투자하고 리스크를 감당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얻는 모델인데, 넷플릭스 같은 다양한 플랫폼들이 콘텐츠에 직접 투자하면 중간에서 돈을 대는 브로커 역할인 투자배급사는 역할이 축소될 수밖에 없다.


NEW가 최근 <콜>과 <낙원의 밤>을, 롯데엔터테인먼트가 <차인표>를 넷플릭스로 넘긴 걸 보면 CJ엔터테인먼트와 쇼박스도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 제작자 D씨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올해 극장 공개를 생각했던 영화의 개봉이 내년으로 미뤄졌고, 현재 후반작업 중이거나 촬영 중인 작품들은 내후년으로 순차적 개봉을 한다고 해도 적게는 1년 반, 길게는 2년 넘게 걸린다”고 말했다. 제작자 E씨는 “CJ엔터테인먼트는 한국 영화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의 대의명분이 중요한 만큼 라인업의 일부를 넷플릭스 같은 OTT에 쉽게 넘기진 못할 듯”이라고 말하면서 “쇼박스의 경우 최근 인원을 감축하는 등 몸집을 줄이고 있는 상황이라 버티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전했다. 프로듀서 F씨는 “CJ엔터테인먼트는 해외 배급 같은 자체 네트워크가 많이 엮여 있는 까닭에 넷플릭스와 선뜻 거래하기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의 파죽지세는 당분간 멈추지 않을 듯하다. 한국 영화산업이 넷플릭스가 키를 쥔 질서로 재편될지, 기존 대형 투자배급사들이 진열을 재정비해 새로운 국면을 맞을지는 현재 코로나19 상황이 언제까지 지속될 것인지에 달려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movie/article/140/0000043405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6


  • 앵그리드버드맨

  • 영화는기세
  • 속사포
    속사포
  • nutbrother
    nutbrother

  • awtt3942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영화가좋ㄷr...
    영화가좋ㄷr...
  • 키노야놀자
    키노야놀자
  • 소보르
    소보르

  • 복어
  • 호미s
    호미s
  • 얼음나무
    얼음나무

  • 익살극
  • 아임서스
    아임서스

  • 성공한인생
  • 라온제나
    라온제나
  • 샤프펜슬
    샤프펜슬

  • 시절인연

  • 뭉뭉이

  • 맹린이
  • leehs0409
    leehs0409

  • 넷플릭스4K매니아
  • 영원
    영원
  • 24fps
    24fps
  • B바라기
    B바라기
  • 퓨리
    퓨리

댓글 1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또 또 오바한다.. 라고 생각하면서... 어라 종각에 넷플릭스가 있다고?? 싶어 검색해보니 한국지사가 인사동쪽에 있네요. 사무실이랑 가까워서 괜히 반가웠네요.(뭐냐 이 의식의 흐름대로 가는 전개는...)

중소배급사는 그렇다쳐도 3대 배급사는 극장개봉을 해주긴 해줘야한다고 생각해요. 중소제작사 입장에선 언제까지나 미룰수도 없는 노릇인데 넷플릭스를 부정적으로만 묘사하는거 같아요. 장기적으론 고마운 일이죠. 오히려 작가감독들은 좀더 넷플릭스와 협엽했으면 하기도 하고요.
댓글
14:31
20.12.02.
profile image 2등
비유 한번 요란하네 생각했는데
80편이라니 그 비유가 수긍이 가는 수준이네요...
댓글
14:35
20.12.02.
3등
넷플이 손해를 메꿔줘서 오히려 관람객입장에서는 고마운데... 극장에서는 넷플에 뺏긴다생각하지말고 그래도 극장을 찾는 손님들을 신경좀 써주길...
댓글
14:39
20.12.02.
profile image
기사에서 투자배급사의 역할이 축소된다고 하는데, 그보다는 투자배급사의 역할이 넷플릭스 같은 플랫폼으로 옮겨지는 거겠죠.
댓글
14:43
20.12.02.
profile image

넷플릭스의 힘이 너무 강해지면 결국 영화산업 전체적으로 봤을때 좋을게 없죠.
뭐든지 힘의 균형이 있어야지 한쪽으로 너무 치우치기 시작하면 초반에만 좋아보이지 결국 소비자들이 극장에서 관람을 선택할수 있는 기회가 그만큼 줄어들게 되겠죠.

댓글
15:31
20.12.02.
이런 위기상황에서 넷플릭스로 원금이라도 회수할 수 있으니 다행은 다행이네요
댓글
15:54
20.12.02.
profile image

지금 상황에서 넷플릭스가 단기적으론 정말 고마운 존재지만 장기적으로 너무 영향력을 휘두르게 되는건 경계하긴해야겠죠. 모든거엔 이면이 있으니까요ㅎㅎ

댓글
16:27
20.12.02.
profile image
“많은 사람들이 넷플릭스가 직접 기획, 투자하면 창작자에게도 기회라고 생각하는데, 그건 착각”이라며 “모든 작품이 넷플릭스 투자를 받을 수 없고, 투자를 받더라도 알려진 것처럼 넷플릭스가 완전한 자유를 주는 게 아닌 까닭에 감독이나 프로듀서는 프로덕션 역할에 그칠 가능성이 적지 않다”고 우려했다

->>>>>> 이건 현재도 마찬가지 아닌가요? 몇몇 대감독 빼고는 투자자 입김에서 자유롭지 않겠죠.
댓글
16:28
20.12.02.
profile image
넷플릭스 한국지사가 종로군요 ㄷㄷ
뜻밖의 고증 ㄷㄷ
댓글
16:39
20.12.02.
profile image
어쩌면 이런 지형변화로 극장 수가 줄어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기분이 묘하네요 ㅋㅋ
댓글
16:59
20.12.02.
profile image

몇년전부터 넷플에 조금씩 줄섰는데 코로나니 더 심해진거죠 이제 젤 첫번째로 CJ가 아닌 넷플릭스에 갈거 같네요

댓글
17:56
20.12.0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3일 전19:41 10656
HOT 용아맥 액자 해체조립하다가 빈티지가 되어버렸습니다ㅋㅋㅋㅋㅠㅠㅠ 41 요레 요레 44분 전22:10 1586
HOT 나홀로집에 배우 맥컬리 컬킨의 현재 직업 1 gonebaby gonebaby 50분 전22:04 887
HOT 어느 가수 뮤비에 출연한 대한민국 남자배우 두명의 위엄 5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52분 전22:02 947
HOT ‘완다 비전’ MCU 역대 최고 로튼지수 기록 6 goforto23 1시간 전21:15 1442
HOT 익무분들의 최애 딱 1명의 영화감독은? 46 베란다 베란다 2시간 전20:19 971
HOT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마틴 스콜세지 감독 최고의 연기/연출은? 5 한스딤머 한스딤머 2시간 전20:04 734
HOT 라스트 프론티어 간단후기 4 sirscott sirscott 3시간 전19:54 403
HOT EBS 세계의명화 [브레이브 하트] 오늘 밤 22:45 5 흐린날씨 흐린날씨 3시간 전19:53 333
HOT 만세! 드디어 인터스텔라 못본눈 탈출했습니다! 2 롱테이크 롱테이크 3시간 전19:49 435
HOT 박소담 연극 사진 1 kimyoung 3시간 전19:42 852
HOT 아놀드 슈왈제네거 최고의 작품 8 totalrecall 3시간 전19:41 599
HO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 4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4시간 전18:51 1181
HOT 가격인상 이후로 잘 안가게되네요.. (c..) 8 허니쿰보 3시간 전19:11 2326
HOT 방금끝난 인터스텔라 용산아이맥스 관크가;;; 16 아맥리뉴얼 4시간 전18:12 2448
HOT 용아맥 액자 수령, 충격적인 소식 600번 이후 번호가 있네요. 56 대박뚜 4시간 전18:48 4309
HOT 씨네샵 해리포터 럭키박스가 왔어요! 10 남돌비쳐돌이 남돌비쳐돌이 4시간 전18:23 1559
HOT 2020년 배포된 아맥 포스터들 입니다 18 리얼쿄 리얼쿄 4시간 전18:19 1575
889443
normal
데헤아 데헤아 8분 전22:46 117
889442
normal
북회귀선 북회귀선 15분 전22:39 113
889441
normal
오레오b 15분 전22:39 157
889440
normal
옹성우월해 옹성우월해 19분 전22:35 377
889439
image
그대가분다 그대가분다 21분 전22:33 594
889438
normal
Groooooof Groooooof 33분 전22:21 1027
889437
normal
데헤아 데헤아 36분 전22:18 427
889436
image
golgo golgo 36분 전22:18 208
889435
normal
MarriageStory MarriageStory 37분 전22:17 238
889434
normal
칙칙촉 칙칙촉 41분 전22:13 260
889433
image
ishere ishere 41분 전22:13 550
889432
normal
죠니갭 41분 전22:13 184
889431
image
요레 요레 44분 전22:10 1586
889430
image
NeoSun NeoSun 46분 전22:08 316
889429
image
NeoSun NeoSun 49분 전22:05 517
889428
image
gonebaby gonebaby 50분 전22:04 887
889427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52분 전22:02 947
889426
image
샤레이드 샤레이드 53분 전22:01 538
889425
normal
JLFlash JLFlash 1시간 전21:44 812
889424
image
유이 유이 1시간 전21:39 859
889423
image
스페이드 1시간 전21:36 804
889422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1:17 4414
889421
image
goforto23 1시간 전21:15 1442
889420
file
NeoSun NeoSun 1시간 전21:12 821
889419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1시간 전21:08 493
889418
normal
friend93 1시간 전21:06 594
889417
image
raSpberRy raSpberRy 1시간 전21:02 495
889416
normal
샤레이드 샤레이드 1시간 전20:57 781
889415
image
R.. R.. 2시간 전20:52 172
889414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0:47 362
889413
image
e260 e260 2시간 전20:43 436
889412
image
R.. R.. 2시간 전20:39 385
889411
normal
리얼쿄 리얼쿄 2시간 전20:39 350
889410
normal
안동찜닭 안동찜닭 2시간 전20:39 529
889409
normal
스티븐킴 스티븐킴 2시간 전20:32 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