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0
  • 쓰기
  • 검색

(약스포) [지옥의 묵시록] MX 후기 - 생생한 현장감으로 기가 다 빨리는 지옥의 전쟁 공포 체험 3시간

Anydevil Anydevil
1834 19 10

20201201_131009.jpg

 

공포... 공포... - 극중 '커츠 대령'의 대사

 

본 영화는 비밀스러운 특수 임무들을 주로 맡아온 미군 공수 부대 소속 윌러드 대위가 또 다시 미군 사령부의 명령에 의하여 평소 그가 받아왔던 임무와는 색다른 특수 임무를 부여받고 임무 수행을 위해 목적지인 캄보디아로 향하는 과정을 담은 영화입니다.

 

1969년, 여전히 베트남 전쟁이 진행되고 있던 시기에 특수 임무를 마치고 베트남 사이공의 한 숙소에서 쉬고 있던 윌러드는 전쟁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술에 의존하며 만신창이의 모습으로 지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윌러드를 사령부로 데려오라는 명령을 받은 연락장교와 병사가 만신창이인 그를 찾아와 사령부로 데려가는데요. 다행히도 멀쩡한 상태로 사령부에 도착한 윌러드는 적군이 아닌 같은 미군 소속인 커츠 대령을 암살하라는 특수 임무를 받습니다.

 

적군이 아닌 아군을 처치하라는 명령에 당황하는 윌러드지만 사령부는 비인간적이고 아군까지 죽이는 커츠의 엽기적인 행보를 알려주는 동시에 그의 녹음 테이프까지 들려주며 윌러드를 이해시키는데요.

 

결국, 베트남 넝강을 거슬러 올라가 캄보디아에 위치한 커츠의 왕국에 도착하여 그를 암살하라는 명령을 수행하기 위해 윌러드는 4명의 병사와 함께 머나먼 여정을 떠나기 시작합니다.

 

커츠의 왕국으로 향하는 도중 윌러드와 그의 병사들은 크게 4군데의 장소를 거치게 되는데요. 

 

common-2.jpg

 

첫번째로 도착한 곳은 킬고어 중령이 이끄는 제9항공 기병연대가 전투중이었던 베트남의 한 마을입니다. 호탕한 성격의 킬고어는 전쟁을 두려워하지 않고 병사들과도 잘 어울려 언뜻 훌륭한 지휘관으로 보이지만 죽어가는 병사들 속에서도 강력한 위력을 가진 네이팜 탄의 냄새를 좋다고 표현할 정도로 전쟁에 미친 전쟁광이었는데요.

 

총성이 울려퍼지고 폭탄이 터지든 그가 좋아하는 취미인 서핑을 할 생각만을 하고 막강한 화력으로 밀어붙이는 자비없는 공격속에서 헬리콥터에 달린 스피커를 통하여 미군이 이곳을 공격하는 것은 평화를 위함이라는 음성을 들려주고 죽은 적군의 시체들을 나무에 매다는 등 비인간적인 사이코적 면모를 과시합니다.

 

common-5.jpg


그의 영향으로 그의 병사들도 이를 당연한듯이 여기며 행동할 정도로 엄청난 가스라이팅을 보여주는 킬고어는 심지어 다음 공습에서 바그너 음악 속에서 헬리콥터 군단을 지휘하고 처참한 전쟁 현장 속에서도 서퍼출신 병사들에게 전쟁하기 싫으면 서핑을 하라는 지시를 내리며 그의 광기의 절정을 보여주는데요. (이런 킬고어도 커츠에 비하면 약한 수준이었다니..)

 

킬고어의 광적인 모습에 경악하는 윌러드와 그의 병사들은 공습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자 황급하게 자리를 피하고 커츠를 겪기 전의 정신 훈련으로 생각하며 진정하는 윌러드입니다.  

 

common.png.jpg

 

두번째로 도착한 깊숙한 정글 속에 숨어있는 미군의 위문 공연장에 도착해 잠시나마 행복함을 느끼는 윌러드와 병사들이지만 그것도 한 순간일뿐 공연이 끝난 후에 찾아오는 허무함과 우울함은 그들의 정신을 더 괴롭힙니다.

 

20201201_175647.jpg

 

이후 도착하는 칠흑 같은 암흑속에서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이미 미친 정신상태로 전투하는 병사들의 모습을 통하여 전쟁의 참혹함을 더 강렬하게 선사하는 두 렁 다리와 위문 공연장처럼 그들의 기나긴 여정속 휴게소 같지만 끝내 씁쓸함을 남기는 프랑스인들의 농장까지 영화는 전쟁의 참혹함과 모순을 생생한 현장감 속에서 여지없이 보여주는데요.

 

common-3.jpg

 

마침내 도착한 캄보디아에 있는 커츠의 왕국에서 만난 보기만 해도 엄청난 카리스마와 광기를 풍기는 영화의 최종 보스 커츠는 사이비 종교의 주교를 연상시키며 절정의 공포를 선사합니다.

 

세기의 명작 [대부] 시리즈의 감독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전쟁 영화인 본 영화는 제작 기간만 3년이 넘을 정도로 참혹한 전쟁의 현장감을 생생하기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 흔적들이 돋보였는데요.

 

실제로 네이팜 탄을 터뜨렸을 정도로 리얼하게 촬영했기에 모든 전투 시퀀스들이 영화가 아닌 카메라맨이 겁도 없이 전쟁의 현장을 가까이서 찍은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한 느낌을 풍겼고 특히 사운드에 때려 맞고 휘둘린다면 이런 느낌일까 싶을 정도로 정말 전쟁 현장에 와있는 듯한 사운드가 너무나도 최고였습니다. (살면서 본 영화 중 최고의 사운드라 할 수 있을 정도.. 👍👍)

 

저는 MX관에서 감상했는데 시작부터 돌비 애트모스의 빵빵한 출력와 사운드의 방향성이 느껴지는 헬기소리가 돋보인 오프닝 시퀀스에서 정말로 헬기가 내 위로 지나가는 듯한 생생함을 받으며 말그대로 사운드에 압도당했습니다.

 

이후에도 날카로운 총성소리와 병사들의 비명소리 등 모든 사운드들이 '너는 극장이 아니라 전쟁 현장에 있는거야' 라고 최면거는 것처럼 엄청난 생생함으로 들려오는데 사운드가 주는 압박감에 감탄하면서도 그만큼 피곤함이 엄청나게 몰려왔을 정도였네요. (영화의 명장면 중 하나인 바그너의 음악과 함께 진격하는 헬기들의 공습 장면은 사운드의 절정을 보여줍니다. 👍👍) 

 

게다가 저는 돌비시네마가 아니어서 돌비 비전이라는 최고의 화질로 감상하지 않았는데도 원본이 괜찮게 리마스터링이 된건지 요즘 나온 영화처럼 깨끗한 화면으로 볼 수 있어서 더 영화가 아닌 현장에서 보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 영화의 또 다른 강점은 진짜 군인이 아닌지 혹은 진짜 미친거 아닌지 싶은 배우들의 연기였는데요. 

 

20201201_214300.jpg

 

영화의 주인공인 윌러드 역의 마틴 쉰은 시작부터 정신 나간듯한 모습을 보이다 본격적인 임무 투입부터는 영화의 등장인물 중 제일 멀쩡한 듯한 모습을 보이며 전쟁의 참혹함으로 인하여 다시 정상과 비정상 상태를 왔다갔다하는 명연기로 영화를 완벽하게 이끌었습니다.

 

common-6.jpg

 

또한, 윌러드의 병사들로 출현한 앨버트 홀, 프레드릭 포레스트, 샘 보텀스, 로렌스 피시번의 초반에는 젊음으로 활기 넘치는 모습을 선보이다 점점 전쟁이 선사하는 무자비한 공포에 잠식되어 미쳐가는 연기는 전쟁의 참혹함이 정신적으로 사람에게 끼치는 부정적인 영향들을 직접적으로 보여주어 관객들에게 안타까움과 동시에 전쟁에 대한 공포감을 전달하기에 너무나도 훌륭했습니다. 

 

그리고 짧은 분량에도 인상깊은 연기로 전쟁광의 기괴함을 선사한 킬고어 역의 로버트 듀발과 말 없이 가만히 있어도 어둠과 함께 [대부]때와는 또 다른 묵직한 카리스마로 최종 보스다운 모두를 압도하는 공포를 선사한 커츠 역의 말론 브란도의 연기는 소름 그 자체였고요.

 

이외에도 잠깐씩 출연하는 병사들을 연기한 단역 배우들의 연기마저도 정말 소름돋고 리얼했을 정도로 전체적으로 모든 배우들의 연기가 너무나도 완벽했습니다.  

 

리얼한 전쟁 상황 뿐만 아니라 안그래도 묵직한 카리스마를 선보이는 말론 브란도의 연기력에 어둠으로 인하여 얼굴이 보일 듯 말 듯하게 함으로써 더 공포감을 심어주는 촬영 기법들도 요즘 영화들과 비교하여도 상당히 훌륭했고요.

 

넘사벽 스펙에 편한한 미래를 보장받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그 모든 것을 버리고 자신만의 왕국을 세워 군림하는 커츠를 포함한 영화에 등장하는 수많은 인물들을 미친 상태로 몰아가는 전쟁의 참혹함과 공포감을 너무나도 사실적으로 표현해낸 역대급 전쟁 영화 명작이었습니다.


[덩케르크], [1917]도 이 작품 앞에서는 그저 흥미진진한 전쟁 영화일뿐이라 느껴질 정도로 이보다 리얼한 전쟁 영화가 또 있을까 그리고 또 나올 수 있을까 싶은 미친 현실감과 공포감으로 관객들을 기 빨리게 하는 명작이니 극장에서 내리기 전에 꼭 감상하시길 바랍니다. 

 

앞서 수없이 언급했지만 현장감 넘치는 무시무시한 사운드가 최고의 장점인 영화이니 돌비시네마까지는 아니어도 꼭 최소한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하는 곳에서 관람하는 것을 강추드립니다.

 

P.S. 왠만해서 영화보고나서 기 빨리거나 피폐해지는 일이 없었고 그런 경험을 했던 영화는 [레퀴엠]과 [킬링 디어] 정도였는데 정말 오랜만에 그 기분을 느꼈네요. 엄청난 명작이긴 하지만 영화가 주는 압박감과 공포감으로 또 다시 관람하는 것은 도저히 시도할 엄두가 안날 정도... 😱😱

 

Anydevil Anydevil
16 Lv. 23920/26010P

IMAX가 좋아 주로 CGV만 이용하는 CGV VVIP

전공보다 영화에 더 열정적인 MOVIE MANIA

선역보다 악역에 더 매력을 느끼는 VILLAIN LOVER

넷플릭스를 애용하는 NETFLIX SUBSCRIBER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9

  • 자라보고놀란감독
    자라보고놀란감독

  • ycloso
  • 낡낡
    낡낡
  • ReMemBerMe
    ReMemBerMe
  • 레몬에이드
    레몬에이드
  • LINK
    LINK
  • 1집
    1집
  • leehs0409
    leehs0409
  • 얼죽아
    얼죽아
  • 난엘리
    난엘리
  • 솔로
    솔로
  • 송씨네
    송씨네
  • Tankshot
    Tankshot
  • 독대
    독대
  • 돌멩이
    돌멩이
  • 홀리저스
    홀리저스
  • opeter
    opeter
  • 테리어
    테리어
  • golgo
    golgo

댓글 1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현재까지도 레전드 영화, 다신 못 만들 영화로 인식되는 게 다 이유가 있죠.
글 잘 봤습니다.
댓글
Anydevil글쓴이 추천
21:22
20.12.01.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golgo
감사합니다. 지금 시대에서 이렇게 영화 찍는다고 하면 제정신이냐고 할 정도로 엄청난 위험을 무릅쓰고 탄생한 역대급 명작이죠. 👍
댓글
21:31
20.12.01.
2등
저도 어제 코엑스에서 보고왔는데
언젠간 봐야할거 그냥 돌비로 보지뭐 가볍게 생각하고 들어갔다가
킬고어 중령부터
서핑 헬기공습 클래식 섞인걸 잘 섞어버리고
위문공연이랑
다리에서 전투하던것은 진짜 생생했네요
댓글
Anydevil글쓴이 추천
21:38
20.12.01.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하하하호호
이 작품을 넘는 생생함을 선보일 전쟁영화가 또 있을까 싶을 정도였죠 👍
댓글
21:45
20.12.01.
profile image 3등
글 잘읽었습니다. 영화가 확 정리되는 느낌이네요.
다른 전쟁영화가 말그대로 전쟁영화 였다면
지옥의 묵시록은 그야말로 전쟁 그자체 느낌이었네요.
댓글
Anydevil글쓴이 추천
21:58
20.12.01.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독대
정말 지옥의 전쟁영화 그 자체였죠.. 🥶🥶
댓글
22:02
20.12.01.
profile image
망할놈의 네이팜... 같은 대사가 허투루 쓰인게 아니군요.
제가 볼 때도 그야말로 요지경 세상을 월남전 속에 녹인게 인상적이었어요.
댓글
Anydevil글쓴이 추천
22:04
20.12.01.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송씨네
실질적으로는 망할놈의 월남전이라고 외치며 요지경 속인 전쟁을 비판하는 반전영화였죠.
댓글
22:11
20.12.01.
profile image
보고나니 제 정신도 피페해져서 왠지 기분 이상야리꾸리했던
댓글
Anydevil글쓴이 추천
23:55
20.12.01.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LINK
엔딩크레딧 나올때 이미 기가 다 빨려서 한참을 멍하니 앉아있다 나왔습니다.. 😦😦
댓글
08:09
20.12.0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5일 전22:21 8302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21.01.13.19:41 14491
HOT 1월 20일 박스오피스 25 paulhan paulhan 7시간 전00:00 3249
HOT [소울] 등장하는 한국어 대사는 전세계 공통 14 바이코딘 바이코딘 7시간 전23:35 4804
HOT 소울단편 토끼굴 때문에 상영관 나갔다 다시 들어왔어요 ㅠㅠ 20 아싸리무비시청 아싸리무비시청 7시간 전23:30 4093
HOT 스티브 맥퀸의 잘안알려진 명작 추천합니다.. 14 석돌 석돌 8시간 전22:40 2315
HOT 디즈니 픽사 <소울> 한국어 더빙 성우진 포함 불호점 정리 후기 9 마그누센 마그누센 8시간 전22:41 3094
HOT 판매중인 소울 굿즈..귀엽네요 24 minn minn 8시간 전22:21 4656
HOT 퇴근 후 용산 나들이 다녀왔습니다(feat 용아맥액자) 28 몽뀨뀨 몽뀨뀨 9시간 전22:03 3412
HOT 귀멸의 칼날이 뭔데? 라고 생각하시는분들에게 작은 정보들 40 bus bus 9시간 전21:59 4963
HOT 쏘우 신작 ‘스파이럴’ 첫 공식 스틸 10 goforto23 9시간 전22:01 3101
HOT CGV,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 IMAX 상영 예정? 44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10시간 전21:10 6066
HOT 나눔은 돌고 돌아~~ 제 품에 안착된 것들💞(+영화광학비님나눔, 스압... 2 멕아더 9시간 전21:23 2221
HOT 캐롤을 좋아하지만 제발 그만... 12 아지뱀 아지뱀 10시간 전21:08 4561
HOT [소울] 후기 - 내 소울, 내 꿈 그리고 내 삶의 목적에 대하여 2 Anydevil Anydevil 10시간 전20:58 2333
HOT '소울' 이스터 에그 및 픽사 레퍼런스 모음 (스포) 13 goforto23 11시간 전19:44 3978
HOT 소울 야광스티커..(feat. 빛의 영향과 어두운 방) 8 KENDRICK29 KENDRICK29 10시간 전20:27 3134
HOT 슈아픽처스의 새 수입작 '러브어페어: 우리가 말하는 것, 우리가 하는 ... 10 국화 국화 10시간 전20:27 3141
HOT (스포) [소울] 한국어 더빙판에서 의역된 대사들 및 간단 소감 4 박엔스터 박엔스터 11시간 전19:54 2693
890971
image
goforto23 7분 전07:10 60
890970
image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11분 전07:06 74
890969
image
goforto23 19분 전06:58 92
890968
normal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19분 전06:58 66
890967
normal
JE JE 1시간 전05:31 611
890966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04:42 561
890965
normal
레몬에이드 레몬에이드 2시간 전04:41 499
890964
normal
reo 2시간 전04:31 603
890963
image
goforto23 2시간 전04:25 809
890962
image
goforto23 2시간 전04:20 383
890961
image
donnie donnie 4시간 전03:15 431
890960
normal
태태보라해찜 태태보라해찜 4시간 전03:15 657
890959
normal
Again 4시간 전03:08 476
890958
normal
아니아디 4시간 전03:02 472
890957
normal
rookie1 4시간 전02:51 808
890956
normal
rookie1 5시간 전02:12 784
890955
normal
익스트림무버 5시간 전02:06 606
890954
image
플라시보 플라시보 5시간 전01:41 618
890953
normal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5시간 전01:37 612
890952
normal
아악아아아 5시간 전01:34 699
890951
image
댠댠 댠댠 5시간 전01:26 642
890950
image
jimmani jimmani 6시간 전01:10 844
890949
image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6시간 전01:07 1248
890948
image
CcMystery22 CcMystery22 6시간 전01:03 1319
890947
normal
애플민트T 애플민트T 6시간 전00:58 533
890946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6시간 전00:55 869
890945
image
꿀떡이좋아 6시간 전00:46 422
890944
image
무비팝 6시간 전00:44 1020
890943
image
카르마 카르마 6시간 전00:33 1189
890942
normal
타오르는뱃지의분노 타오르는뱃지의분노 6시간 전00:22 1566
890941
normal
YMAX 7시간 전00:14 1577
890940
normal
월계수 월계수 7시간 전00:12 719
890939
image
redmon redmon 7시간 전00:09 1074
890938
image
SOLee 7시간 전00:08 1824
890937
normal
Landa Landa 7시간 전00:06 1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