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시민 케인] 후기 - 익숙한 플롯과 연출이기에 더 대단해 보이는 고전 명작의 클라스

Anydevil Anydevil
1458 6 6

20201129_223150.jpg

 

본 영화는 뉴욕의 인콰이어러지를 비롯한 수많은 신문사들의 발행인이었던 갑부 '찰스 포스터 케인'(이하 '케인')이라는 인물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입니다.

 

20201129_195830.jpg

 

1941년, 뉴욕 인콰이어러지 등의 수많은 신문들의 발행인일 정도로 갑부인 케인의 죽음이 알려집니다. 한 잡지사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던 톰슨은 편집장의 지시로 케인이 죽기전에 마지막으로 말했던 '로즈버드'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하는데요.

 

톰슨은 케인의 두 번째 부인이었던 수잔을 시작으로 케인의 주변 사람들을 통해 케인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합니다. 그러다 돌아가신 케인의 양아버지 대처의 회고록을 통한 조사로 본격적으로 케인의 일대기가 보여지는데요.

 

20201129_195417.jpg

 

케인은 1862년 콜로라도 주에서 태어났으며 1868년에 하숙집을 운영하던 그의 어머니가 한 하숙생으로부터 양도받은 버려진 광산에서 수많은 금이 발견되면서 그의 가족은 부자가 됩니다.

 

그러다 1871년, 그를 더 좋은 환경에서 자라게 하고픈 그의 어머니는 동부의 갑부인 대처에게 광산의 운영권과 케인이 25살이 되는 해에 케인에게 광산에 대한 소유권을 넘기는 것을 조건으로 케인을 입양시키고 케인은 이에 저항하지만 결국 대처에 의해 끌려갑니다.

 

그렇게 케인은 유복한 환경 속에서 살아가다 마침내 25살이 되는 해를 맞이하는데요. 케인은 대처에게 광산의 소유권 대신 자신이 관심있는 신문사 운영을 위한 뉴욕 인콰이어러지 인수를 요청하고 대처는 이에 못마땅해 하지만 결국 요청를 수락합니다.

 

20201129_195501.jpg

 

무작정 시작한 신문사 사업이었지만 그만의 혁신적인 운영으로 대박행진을 이어가는 케인은 경쟁사들을 누르고 뉴욕 인콰이어러지를 뉴욕시 내에서 최고의 신문사로 만들어냅니다. 그렇게 본인의 능력으로 성공한 사업가가 된 케인은 자신의 인생을 뒤흔들 두 번의 결혼과 두 번의 이혼을 경험하는데요.

 

20201129_195601.jpg

 

그에게 헌신적이고 가정적이었던 첫번째 부인 에밀리와 가수의 꿈을 가지며 노력해도 실력이 부족한 두번째 부인 수잔과의 결혼 생활이 사랑을 주지 않고 받기만 하려는 그의 태도로 막대한 부는 어느정도 유지하지만 친구도 연인도 잃는 나락의 길을 걷는 과정과 그 결과를 영화는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여지없이 보여줍니다.


성공한 사업가의 흥망성쇠라는 소재와 시간순으로 진행되지 않고 과거와 현재를 왔다갔다 하는 스토리 전개 그리고 로즈버드라는 알 수 없는 소재에 대해 나도 모르게 집중하게 하고 케인을 제외한 영화 속 인물들은 알아내지 못하게 하지만 관객들에게만은 확실하게 그 의미를 전달하는 연출은 요즘 시대에서는 굉장히 흔하고 익숙하지만 당시에는 상당히 파격적인 시도였는데요. 

 

솔직히 요즘 시대의 왠만한 관객들에게는 익숙한 플롯과 연출이었기에 영화 자체는 그렇게 흥미롭게 느껴지지 않았지만 이 영화가 파격적으로 선보였던 시도들이 현재 영화계에서는 많이 쓰이는 만큼 영화사의 훌륭한 기초를 다져 놓은 것이기 때문에 그 익숙함 만큼이나 대단해 보였습니다.

 

이러한 명작의 제작, 연출, 주연을 혼자서 도맡은 오슨 웰스의 천재성과 최근 극장에서 개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맹크]의 주인공인 허먼 J. 맨키비츠의 놀라운 각본 능력 그리고 구멍없이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친 조연배우들의 연기, 매끄러운 촬영기법과 ost까지 익숙함만을 제외하면 지금 봐도 전체적으로 훌륭한 완성도의 작품이었네요.   

 

케인이 죽기 직전에 언급할 정도로 간절히 그리워했던 로즈버드의 정체를 요즘 시대의 사람들도 살아가면서 그리워할 정도인 것만으로도 이 영화가 시간이 많이 흘렀어도 왜 명작으로 불리는지 충분히 알 수 있었습니다.

 

정말 영화계의 수많은 명장들이 언급할 만큼 여러모로 영화사에 큰 의미가 있는 고전 명작이었네요.

 

Anydevil Anydevil
16 Lv. 24750/26010P

IMAX가 좋아 주로 CGV만 이용하는 CGV VVIP

전공보다 영화에 더 열정적인 MOVIE MANIA

선역보다 악역에 더 매력을 느끼는 VILLAIN LOVER

넷플릭스를 애용하는 NETFLIX SUBSCRIBER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oriental
  • 레몬에이드
    레몬에이드
  • 셋져
    셋져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스코티
    스코티
  • golgo
    golgo

댓글 6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시대을 앞서간 영화죠. 그래서 지금 보면 오히려 너무 익숙한...^^

댓글
Anydevil글쓴이 추천
00:04
20.11.30.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golgo
시대를 앞서가서 개봉 당시에는 흥행에 실패했었다는 사실이 너무 안타깝더라고요..
뒤늦게 지금도 유명할 정도로 명작으로 재조명받은게 참 다행으로 느껴졌습니다.
댓글
00:17
20.11.30.
profile image 2등
말씀하신대로 ‘익숙함’은 이 영화의 결격 사유가 될 수 없다고 봐요. 오히려 ‘익숙함’은 이 영화가 후대에 얼마나 깊게 영향을 미쳤는지를 입증하는 것이기 때문이에요. 오늘날 <시민 케인>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운 영화는 별로 없다고 보셔도 무방하죠. 그래서 이 영화가 이제는 익숙한 겁니다.
댓글
Anydevil글쓴이 추천
00:25
20.11.30.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스코티
지당하신 말씀이십니다. 👍👍
왠만한 오늘날의 작품들은 시민 케인의 영향을 받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댓글
00:29
20.11.30.
profile image 3등
예전에 <양들의 침묵>을 보면서 왜이리 식상하지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알고보니 후대의 영화들이 영향을 받아서 그런것이었더군요.
마찬가지로 <시민 케인> 또한 저에게는 그다지 새로울 것이 없게 다가왔는데 요즘의 많은 영화들이 이 영화의 영향을 받았다는 것을 새삼 증명하는 셈이라고 봅니다.
댓글
Anydevil글쓴이 추천
01:15
20.11.30.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셋져

[양들의 침묵]도 엄청난 명작이죠.
영화가 끝나고 다시 곱씹을 때서야 뭔가 익숙한 플롯임을 느꼈을 만큼 한니발역의 안소니 홉킨스 옹의 역대급 악역 연기가 인상깊었습니다. 👍👍

댓글
07:46
20.11.3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3 다크맨 다크맨 21.01.15.22:21 21578
공지 시사회 티켓 수령때 진상 부리면 안됩니다. 143 다크맨 다크맨 17.10.23.00:19 20844
HOT '귀멸의 칼날' 오리지널 티켓 소진 지점 정리 133 빙티 빙티 9시간 전12:30 21812
HOT 잠들어 계시던 캐롤 여사님 강제 소환! (feat. 캐롤굿즈 떼샷) 10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11분 전22:01 410
HOT 메가박스 신규 가입 이벤트 1.2.3 2 sirscott sirscott 15분 전21:57 621
HOT 뱃지에 진심이었던 지난 2년간의 결과물... 32 무비팝 27분 전21:45 1009
HOT 명탐정코난 서프라이즈 포토플레이 후기 5 아야세하루카 아야세하루카 31분 전21:41 454
HOT HBO Max 구독자수 2배 증가..'원더우먼 1984'가 주요인 2 goforto23 45분 전21:27 370
HOT 극장판 '귀멸의 칼날' 보기 위한 기초지식 11 golgo golgo 51분 전21:21 984
HOT ccr LP판 도착했습니다 5 크리스피크림도넛 크리스피크림도넛 56분 전21:16 399
HOT [토이 솔져스: 가짜사나이 2 더 컴플리트] CGV 첫 골든에그지수 2 ipanema ipanema 1시간 전21:11 755
HOT 2021 WB/HBO Max 프리미어 새 예고편 (수어 사이드 스쿼드, 모탈 컴뱃등 영상) 2 goforto23 1시간 전21:05 552
HOT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간접먹방영화(?) 어떤게 있으신가요?? 28 DBadvocate DBadvocate 1시간 전21:01 514
HOT 카카오 엔터테인먼트가 출범한다고 합니다. 16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1시간 전20:51 1575
HOT 저만의 지구통행증~ (소울, 나이브스아웃, 조커, 그부호 굿즈제작) 46 멕아더 1시간 전21:03 1094
HOT 견자단-사정봉 주연 액션영화 "격노,심각한 사건" 예고편 1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20:31 273
HOT 코엑스에 귀멸B오티 엄청 많습니다 30 5oo일의썸머 5oo일의썸머 1시간 전20:29 2897
HOT 새로 출시되는 맥주 모델로 나서는 대한민국 남자배우의 위엄 9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1시간 전20:37 1626
HOT 오늘자 박스오피스의 흥미로운 향방 예상 + 현시각 예매율.jpg 3 nekotoro nekotoro 2시간 전19:49 1608
894079
image
콜슨 콜슨 방금22:12 1
894078
normal
컴포트관대장 1분 전22:11 33
894077
normal
토니스타크 토니스타크 6분 전22:06 253
894076
normal
pre_monday 9분 전22:03 297
894075
image
목표는형부다 9분 전22:03 407
894074
image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11분 전22:01 410
894073
normal
ceres 11분 전22:01 246
894072
normal
reo 13분 전21:59 575
894071
image
sirscott sirscott 15분 전21:57 621
894070
normal
Supervicon Supervicon 16분 전21:56 559
894069
image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16분 전21:56 174
894068
normal
도키킹 도키킹 22분 전21:50 670
894067
image
RoM RoM 22분 전21:50 285
894066
image
golgo golgo 23분 전21:49 567
894065
image
RUMING 24분 전21:48 704
894064
image
무비팝 27분 전21:45 1009
894063
normal
차니호빵 27분 전21:45 565
894062
normal
bus bus 29분 전21:43 294
894061
image
아야세하루카 아야세하루카 31분 전21:41 454
894060
image
츄야 츄야 31분 전21:41 535
894059
normal
비도 비도 32분 전21:40 946
894058
normal
하늘아래 하늘아래 33분 전21:39 152
894057
image
윈터1314 윈터1314 33분 전21:39 614
894056
normal
무지개과자 35분 전21:37 341
894055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36분 전21:36 667
894054
image
비상식량 비상식량 36분 전21:36 826
894053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38분 전21:34 1048
894052
normal
gwajang gwajang 40분 전21:32 696
894051
normal
Tube Tube 40분 전21:32 1990
894050
image
샌드맨33 43분 전21:29 755
894049
image
goforto23 45분 전21:27 370
894048
image
sirscott sirscott 49분 전21:23 536
894047
image
golgo golgo 51분 전21:21 984
894046
image
qga8060 qga8060 51분 전21:21 629
894045
image
모킹버드 모킹버드 52분 전21:20 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