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과거 경험으로 인한 [가짜사나이2]의 공감에 대하여.(후기같은 잡설..)

tae_Dog tae_Dog
642 5 4

개인적으로 가짜사나이2를 인상 깊게 보았습니다.

실제에서 경험할수 없는 극한의 훈련 들과

이렇게 까지 하나 싶지만, 그 경험은 현실에서 생기지

말아야 할 상황에 적지않은 도움이 될거라는 생각역시 들었습니다.

 

무엇보다, 가슴에 속 깊이 들어오는 말들은 대부분 교관분들의 말이었습니다.

 

“이게 끝나야 이게 뭔지 알아”

 

특히 가슴 깊이 들어왔는데요.

아마 개인적인 경험 떄문에 더더욱 그랬던것 같습니다.

수년 전 굉장히 크게 힘들 떄가 있었습니다.

금전적으로나 멘탈적으로나 혼란 그 자체 였습니다.

그때 왜그랬는지 모르겠는다.

 

모든게 싫었습니다.

저를 둘러싼 긍정과 부정 할것 없이 모든것들이 싫어

뭔가 그냥 힘들고 싶었고, 도망가고 싶었습니다.

아무 정보없이 무작정 정보를 찾아.

어선 전문 인력 사무소를 찾았습니다.

 

상담을 하고, 준비하여 바로 출발 하였습니다.

아직도 기억 남는 것은 인력 소장님이

밥을 사주시면서 소주 한병을 시켜

조용히 한 잔 따라 주시더군요.

그때 제가 20대 였습니다.

 

제가 간곳은 비인도적이지도,

그렇다고 제가 사는곳에서 그렇게 멀지도 않은 곳 이었습니다.

 

저를 고용하신 선장님도 정말 좋은 분이었고.

술도 거의 안드시고, 강요도 않으시고.

저에게는 유사 아버지 처럼 느껴질 만큼 존경 스럽고

멋진 분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상황과 별개로..

너무 힘들었습니다.

분명 저는 비교도 못할만큼 힘든 뱃일을 하시는 분들이 계신것을 알고 있었지만.

 

견디기 못할만큼 힘들었습니다.

배멀미에 새벽에 네시 출항하여 일을하다가 허리를 펴면

점심을 먹는 생활의 반복이었습니다.

 

아직도 잊지 못하는 것은 처음 배를 타고 돌아오는날

다른배의 저와 비슷한 나이로 보이는 친구가

넋이 나간 표정으로 배에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그 친구의 표정이 주는 공포는 이루 말할수 없었습니다.

그곳에 있으면 정말 많은 사람들이 도망을 갑니다.

 

주변에 제 나이에 들어와서 몇일만에 사라지는 친구들을

너무 많이 보았습니다.

 

그때 마다 참 두렵고, 무섭고… 늘 도망치고 싶고..

고작 세달 계약이었지만..

그 세달은 너무도 저에게는 길게 느껴졌습니다.

그때 마다 다짐한게 있었습니다.

 

“내손으로 와 놓고 이거 못 견디고 도망가면 넌 정말 아무것도 못한다. 다 지나간다. 버티자 버티자…“

 

매일매일 도망가고 싶었지만..

그 생각으로 계약기간을 모두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세상 모든것에 감사하였고.

세상은 무섭고도 참 고마운 곳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한없이 부족한 사람이지만.

최소한 당당히 말할수 있는것은

저에게 배를 타던 그 세달의 시간은

제 인생의 터닝 포인트 였습니다.

 

제 삶에 많은 변화를 주었고.

생각의 변화도 주었습니다.

앞으로 많은 위기 들도 있을거고

또 실제로 맞이 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때 마다 참… 많은것을 느꼈습니다.

 

제가 가짜사나이2를 보고 왜 공감을 할까..

왜 가슴이 뭉클하고 울컥할까…

많은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저도 잠시 잊고 있었던 그때의 기억이 다시 떠을고.

그 고마운 감정들이 다시 상기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훈련병 분들의 후기에 공감이 많이 되었고..

더불어…교관님들 한마디 한마디에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마지막회를 보고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가짜사나이2 를 누군가에게 추천하고 안하고를 떠나서..

저에게는 개인적으로 참 고마운 작품이었습니다..

 

이상..후기도 아닌 잡설 이었습니다..감사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aniamo
  • 옥수수쨩
    옥수수쨩
  • 놀란란님한판해요
    놀란란님한판해요
  • golgo
    golgo
  • 뱃맨
    뱃맨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golgo
제가 감히..생활이라기에는 너무 짧은기간이라..
참.. 저에게나 힘든 거였죠 ㅋㅋ
댓글
15:39
20.11.2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1 다크맨 다크맨 2일 전22:21 4367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4일 전19:41 11732
HOT [소울] 예매율 50% 돌파 3 한스딤머 한스딤머 1시간 전07:51 776
HOT ‘스나이더컷’은 4시간짜리 영화로 공개 발표 (스나이더) 4 goforto23 3시간 전05:22 1557
HOT ‘스파이더맨 3’ 젠다야와 톰 홀랜드 촬영 모습 (+미스테리오 기사) 1 goforto23 4시간 전05:13 1460
HOT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새 스틸 1종 3 영사관 7시간 전02:05 704
HOT 007 노 타임 투 다이 새 스틸 3종 2 영사관 7시간 전02:03 925
HOT [라스트 오브 어스 2] 아지트엑스 후기입니다 14 Kimteelee Kimteelee 7시간 전01:38 1740
HOT 영화 굿즈 스토어 정리해 보았습니다. 12 빙티 빙티 8시간 전00:51 1968
HOT 워너와 DC필름즈가 DCEU 설정 관리에 의지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예(스포) 25 로스트지겐 9시간 전00:07 2025
HOT 니콜라스 케이지 주연의 B급 공포 신작 <윌리스 원더랜드>(2021) 대해 4 공기프로젝트 공기프로젝트 9시간 전00:03 752
HOT 1월 17일 박스오피스 7 paulhan paulhan 9시간 전00:00 1582
HOT CGV 콘솔 게임 대관 후기. 재밌었습니다! 가볼만 합니다. 57 타오러유 9시간 전23:24 5957
HOT (장문)CGV 콘솔게임 대관 후기. 쓰레기입니다. 가지마세요 86 나나나다사닷 15시간 전18:14 15723
HOT 극장판 시로바코 블루레이 왔습니다. 9 홀리저스 홀리저스 9시간 전23:32 839
HOT 용아맥 1.43:1 후기 KTX왕복 비용 아깝지 않네요! 25 가니 가니 9시간 전23:20 1981
HOT 남자배우들의 중년미가 너무 멋있고 좋아요 😍 47 leodip19 leodip19 10시간 전22:33 2947
HOT 기차장면 보고 영화제목 맞히기 48 해일해일헤일리 10시간 전22:18 2200
HOT 기억제거기의 인생 게임 TOP 5(온라인 게임 포함) 8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11시간 전21:50 1042
889773
normal
1110031 1110031 5분 전09:10 45
889772
normal
무지개과자 9분 전09:06 52
889771
image
첫영은더빙 첫영은더빙 11분 전09:04 75
889770
image
ipanema ipanema 15분 전09:00 167
889769
image
e260 e260 28분 전08:47 161
889768
image
goforto23 34분 전08:41 324
889767
image
블러드팝 블러드팝 49분 전08:26 544
889766
image
goforto23 1시간 전07:58 669
889765
image
한스딤머 한스딤머 1시간 전07:51 776
889764
file
e260 e260 1시간 전07:32 307
889763
image
goforto23 2시간 전07:02 664
889762
image
소설가 소설가 2시간 전07:00 278
889761
image
goforto23 2시간 전06:42 461
889760
image
goforto23 3시간 전05:28 501
889759
image
goforto23 3시간 전05:22 1557
889758
image
goforto23 4시간 전05:13 1460
889757
image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4시간 전04:34 647
889756
image
파르페틱 5시간 전03:29 775
889755
normal
탕웨이 탕웨이 5시간 전03:22 706
889754
normal
파르페틱 6시간 전02:20 686
889753
image
nekotoro nekotoro 7시간 전02:07 1175
889752
image
영사관 7시간 전02:05 704
889751
image
영사관 7시간 전02:03 925
889750
image
Kimteelee Kimteelee 7시간 전01:38 1740
889749
image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7시간 전01:35 1212
889748
image
inflames inflames 7시간 전01:18 747
889747
normal
inflames inflames 8시간 전00:56 578
889746
image
파르페틱 8시간 전00:55 1961
889745
image
빙티 빙티 8시간 전00:51 1968
889744
image
누누 누누 8시간 전00:19 536
889743
normal
펭수엣헴 펭수엣헴 9시간 전00:12 437
889742
image
로스트지겐 9시간 전00:07 2025
889741
image
공기프로젝트 공기프로젝트 9시간 전00:03 752
889740
image
영사남 영사남 9시간 전00:01 1818
889739
image
paulhan paulhan 9시간 전00:00 1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