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그리고 우린 춤을 추었다 리뷰 - 악습과 편견을 넘어 (스포일러)

빙티 빙티
1805 10 4

댄스 포스터.jpeg

이 영화는 제작국가는 스웨덴과 조지아이다. 감독인 레반 아킨은 스웨덴 사람이지만, 그의 부모가 조지아 출신이라 그렇다. 조지아라는 나라는 생소할 수 있는 이 나라는 한때 그루지야라는 이름으로 불리었지만 러시아어 발음이라는 이유로 공식적으로 각국 대사관에 그루지야라고 불려지고 있는 나라에게는 조지아라고 불러달라고 요청한 후에는 조지아라는 이름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이 영화의 배경지는 조지아의 수도 트빌리시이다. 그 때문인지 조지아에서는 2019년 11년 8일부터 10일까지 트빌리시의 5개 극장과 바투미 (작중 등장인물 이라클리의 고향)의 1개 극장에서 공개되었다. 모든 티켓은 즉시 매진되었지만, 순순히 개봉된 영화는 아니라고 한다.

 

"동성애 영화"라는 이유로 조지아의 보수적인 단체와 친러시아 단체들은 반대를 넘어서 극장 앞에서 시위까지 했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성소수자 영화제도 열리고, 성소수자 관련 영화들은 큰 검열 없이 공개되는 것에 비하면 조지아라는 나라는 생각보다 보수적인 나라라고 추측된다. 찾아보니 이 영화는 조지아 최초의 장편 성소수자 영화라고 하는데, 사실인지는 모르겠다. 경찰은 6개의 영화관 앞에 배치되었고, 긴장감이 흘렀다고 한다. 심지어 시위대들은 극장 내부까지 침입 시도까지 했으며 폭죽까지 던졌다는데, 어찌저찌 상영은 정상적으로 이루어진 것 같다. 성소수자 영화가 제작되고 개봉하는 것 자체가 이렇게 큰 사건인 나라인 것이다.

 

이 시위대 사태로 감독인 레반 아킨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부 보수 단체와 교회는 기본적으로 이 영화를 비난했고 사람들이 매진된 극장에 관람하러 들어가는 것을 막으려고 했다. 티켓을 구입한 사람들은 용감했으며, 영화를 본다고 괴롭힘을 당하거나 심지어 폭행을 당할 위험이 있어야한다는 것은 터무니 없는 일이다. 이 영화는 사랑과 연민으로 만들었다. 조지아에 보내는 연애 편지이다. 이 이야기를 통해 조지아의 문화를 되찾고 재정의하고 싶었다. 그러나 불행히도 지금은 우리가 살고 있는 암흑기이며 이루어지고 있는 시위행위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어떤 방식으로든 이러한 어둠의 세력에 맞서 싸우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증명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 스포일러 주의 -

유트 포스터.jpg

이러한 조지아의 사정은 영화 내에서 느낄수 있었다. 영화에서 알레코라는 무용 선생은 섬세한 무용을 구사하는 메라비에게 "남성적 춤을 춰"라고 춤을 제약한다. 이 춤은 선생님의 신념일 뿐만 아니라 조지아라는 나라의 전통이라는 악습이자 전유물이다. 조지아 무용은 작중에서 내내 조지아의 얼을 넣으라는 등, 조지아의 자랑스러운 전통처럼 여겨진다. 하지만 이러한 전통이라는 말로 무용수들의 모든 것이 발이 묶여있는 셈인 것이다. 자유롭고,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없는.

하지만 메라비도 이라클리를 만나면서 서서히 이러한 전통을 따르지 않게 된다.

 

이 전통이라는 악습의 제약에서 서서히 벗어나는 메라비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는데, 그 모습을 너무나도 잘 담아낸다. 이라클리를 만나면서 하고 싶은 춤을 추고, 서서히 그에게도 끌리면서 메라비의 태도나 표정 또한 밝아진다. 이웃이나 가족에게 애정표현 하나 안하던 그도 이라클리를 만나고나서는 할머니에게 뽀뽀를 할정도였으니. 다른 사람들의 눈을 피해가며 사랑을 나누는 메라비와 이라클리의 모습은 이러한 조지아의 억압에서 벗어난 것처럼 보인다. 그 모습이 아름답고, 또 아름다웠다. 이러한 사랑은 결국 메라비 스스로도 결국 깨닫게 된다. 이러한 악습은 굳이 할 필요가 없다고.

 

전통의 신념자들 앞에서 악습으로 이루어진 춤이 아닌 하고 싶은 춤을 추는 마지막 장면은 잊을 수가 없다. 그 모습은 너무나도 기품이 있었고, 고상한 모습이였다. 메라비가 스스로 악습을 깨고 스스로 자유가 된 순간이였으며, 나 또한 그 순간 메라비가 되었고 느낄 수 있었기에.

 

러브 포스터.jpeg

포스터가 Youth, Love, Dance 세종류가 있는 것은 각각의 메시지가 전부 담겨져 있기 때문이다. 자유롭게 하고 싶은 춤을 추며 맞서 싸우는 성장한 메라비와 억압에서 벗어난다는 메시지와 젊은 날들의 이야기들. 가난과 차별. 억압. 그에 대한 것들을 아름답게 그리고 있다. 누구든지 이 영화를 본다면 이러한 아름다운 이야기를 느끼리라고 믿는다.

 

 

+ 영화 속에서 아르메니아와 러시아에 관해 정말 짧게 언급이 된다. 지나가는 대사로 러시아의 국경이 자주 바뀌더라.. 누가 아르메니아인과 사귄다던데.. 이런 식의 대사가 있다. 조지아는 구소련 국가였고, 러시아 때문에 그루지야라고 불리기도 했고, 여러가지 서로 안 좋은 감정이 있을 것 같다. 자세한 역사는 모르지만... 아마도 우크라이나의 크림 영토를 러시아에 강제 병합한 사태를 간접적이나마 비판한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아르메니아와는 나고르노카라바흐라는 지역을 두고 최근까지도 전쟁이 날 정도로 사이가 엄청나게 좋지 않다.

 

+ 메라비 역의 레반 겔바키아니는 1997년 12월 30일생의 실제로 무용수라고 하며, 배우로는 첫 작품이며 독특하게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캐스팅되었다고 한다. 이라칼리 역의 Bachi Valishvili 배우분 또한 1995년 6월 24일생의 무용수라고 하며 첫 작품이라고 한다.

 

영수증.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0

  • 요레
    요레
  • SPP
    SPP

  • ycloso
  • 스타니~^^v
    스타니~^^v
  • 빨간머리앤
    빨간머리앤
  • 돌멩이
    돌멩이
  • 하파타카차
    하파타카차
  • 난엘리
    난엘리
  • golgo
    golgo
  • 달려라부메랑
    달려라부메랑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공개 과정이 처절했네요.
러시아가 동성애 혐오가 엄청난가 보더라고요.
댓글
23:09
20.11.25.
profile image 2등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마지막에 자유롭게 춤추는 모습 너무 감동적이었어요!
댓글
23:12
20.11.25.
profile image 3등
까놓고 말해 영화 내내 추던 춤들에는 별 감흥이 없었는데 마지막의 본인다운, 잘 할 수 있고 하고 싶은 춤이 무엇인지 눈을 뜬 메라비의 관능적이면서도 격렬한 몸짓을 보며 앞으로 프랑스 영국 등 조지아 밖에서 활약하게 될 성공한 댄서로서의 모습이 절로 그려지더랬습니다. 설령 잘되지 못한다 하더라도 최소 한 번은 조지아를 뜨긴 해봐야 아쉬움이 안남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와 동시에 오디션에서의 그 춤으로 발목이 완전 나가서 댄서 생활 접게 될까봐 걱정이 되기도 했었네요 ^^;)
댓글
23:30
20.11.25.
profile image
저도 오늘 보고 왔는데.. 글을 읽고 나니, 다시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댓글
23:39
20.11.2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4일 전22:21 6331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6일 전19:41 13049
HOT [소울] (대사스포) 더빙 초간단 후기! 3 깨방정 깨방정 22분 전17:47 344
HOT 커넥트 간단 후기 1 sirscott sirscott 42분 전17:27 299
HOT [용산 cgv] 라티 로봇 관계자님과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5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9분 전17:10 846
HOT 성훈 이태곤 결혼작사 이혼작곡 제작발표회 1 e260 e260 1시간 전17:07 398
HOT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다음 타자 예고... 31 무비런 무비런 1시간 전17:00 2590
HOT '톰과 제리' 국내 등급 심의 완료 8 무비런 무비런 1시간 전16:38 972
HOT [용산 cgv] 4시 기준 경품현황 19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시간 전16:09 1862
HOT <소울> 스스로를 하찮다 여기는 모든 이에게 건네는 따뜻한 위안과 아... 5 KimMin KimMin 2시간 전15:36 1449
HOT cgv 축제날같은 이시점에 소소한 메박영통점 자랑합니다 13 빳선 빳선 2시간 전15:36 1403
HOT 저만의 특별했던 영화/전시 티켓들을 정리했습니다. 4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2시간 전15:12 736
HOT 김향기, 류현경 주연 [아이] 줄거리 공개 1 ipanema ipanema 2시간 전15:14 597
HOT 소울보고 용산에서 치킨피자파이 😝 14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3시간 전14:44 1915
HOT 벤 애플렉, 결별 이후 첫 모습 10 goforto23 3시간 전14:38 2265
HOT '늑대와 춤을: 디 오리지널' 30주년 포스터 실물 영상 7 빙티 빙티 3시간 전14:32 1361
HOT 로건 (Logan, 2017) 블루레이 렌티큘러 스틸북 한정판 오픈케이스. 6 콜슨 콜슨 3시간 전14:22 894
HOT [용산 cgv] 미마 마스크 소진이라니 ㅠㅠ 눈물젖은 피자 (추가 라티 로봇 움... 36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4시간 전13:56 2592
HOT 소울 돌비시네마 2D 관람기 11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4시간 전13:53 1961
890770
image
ㅅㄴ ㅅㄴ 1분 전18:08 106
890769
image
moviemn7 moviemn7 4분 전18:05 173
890768
normal
놀란란님한판해요 놀란란님한판해요 6분 전18:03 181
890767
image
espresso espresso 7분 전18:02 45
890766
image
텐더로인 텐더로인 7분 전18:02 117
890765
image
무비런 무비런 8분 전18:01 106
890764
image
NeoSun NeoSun 12분 전17:57 88
890763
normal
윈터1314 윈터1314 14분 전17:55 198
890762
normal
쿨스 쿨스 16분 전17:53 135
890761
image
무비런 무비런 19분 전17:50 464
890760
normal
깨방정 깨방정 22분 전17:47 344
890759
image
영사남 영사남 22분 전17:47 138
890758
image
NeoSun NeoSun 24분 전17:45 146
890757
image
루치오 루치오 25분 전17:44 339
890756
normal
드래곤길들이기 25분 전17:44 201
890755
normal
북극광 북극광 25분 전17:44 112
890754
normal
김깻잎 김깻잎 27분 전17:42 336
890753
image
스즈린 28분 전17:41 201
890752
image
국내연영문갤러리 32분 전17:37 649
890751
image
NeoSun NeoSun 33분 전17:36 541
890750
normal
배추1 33분 전17:36 315
890749
normal
브랜드뉴 브랜드뉴 34분 전17:35 511
890748
image
하하하호호 35분 전17:34 614
890747
image
sirscott sirscott 42분 전17:27 299
890746
normal
한여름밤엔 한여름밤엔 43분 전17:26 650
890745
image
데헤아 데헤아 43분 전17:26 423
890744
normal
한여름밤엔 한여름밤엔 44분 전17:25 966
890743
image
NeoSun NeoSun 46분 전17:23 167
890742
normal
유일무이 50분 전17:19 304
890741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50분 전17:19 804
890740
image
에필로그 에필로그 50분 전17:19 255
890739
normal
미교 55분 전17:14 556
890738
image
PS4™ 57분 전17:12 1650
890737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9분 전17:10 846
890736
image
매스미디어 매스미디어 59분 전17:10 6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