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8
  • 쓰기
  • 검색

이웃 사촌 극 불호 후기 (블라인드 시사회 후기, 스포O)

영원 영원
1977 20 18

 

읽기 전에.

* 저는 블라인드 시사회 편집본을 통해 이 영화를 접했습니다. 정식상영되고 있는 버전은 보지 않고 작성하는 내용이에요.

그러다보니, 정식상영버전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 이 글은 제 감상후기입니다. 영화가 얄미운건, 남들이 재밌었다고 해도 내가 재미있을지 재미없을지는 보기전까지는 모른다는 거에요. 

개인차가 꽤 큰 취미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결국.. 직접 보고 판단하는 것이 가장 정확합니다.

* 2번때문에 스포일러입니다. 

 

 

 

 

1. 스토리

 

 

자. 예고편에 드러난 주요 설정은 이렇습니다.

가택연금중인 예비 대선주자A와 그를 도청하는 안기부 직원B가 등장합니다.

재선을 노리던 기존 대통령은 안기부를 통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A를 대선에서 떨어뜨리고 재선에 성공하려고 하구요.

안기부 직원B는 국정원 소속으로써 예비 대선주자를 불법도청하면서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철저히 감시한다고 해요.

 

그럼 어떤 스토리가 튀어나올 수 있을까요?

 

 

"아! 처음에는 나쁜 안기부 직원이 자그마한 잘못이라도 집어내기 위해 철저하게 대선주자A를 감시하지만,  

아무리 감시해도 청렴결백하고 착한 대선주자A의 일상생활모습을 보고 감동받아서 직원B에게 심경변화가 생기겠구나!"

심지어 제목도 "이웃 사촌"이에요. "직원B는 감시대상으로 삼은 대선후보A와 결국에는 (원수지간에서) 이웃사촌이 되겠구나!" 가능하죠?

 

안기부직원B가 대선주자에게 감화되면서 행동변화가 일어났어요. 이야기 진행이 되려면 국정원상사에게 언젠가 들킬거고 쫓겨나야겠죠.

그런데 국정원에서 음모를 꾸미고 있는 것을 쫓겨난 안기부직원B가 우연히 알게된다면 어떻게 될까요?

A가 정말 착한사람이고 B는 A에게 감화되어서 착한 사람이 되었잖아요. 음모를 막으려고 하겠죠. 음모를 막을때 실감나는 추격전/액션씬 넣으면 영화의 클라이막스로 적격이겠죠?

 

엔딩은 어떻게 내면 되겠어요. 이건 진짜 빈칸으로 남겨두겠습니다. 어떻게 끝내면 될까요?

 

 

전 여기까지 설정을 통해서 근거가 빈약한 추론을 했습니다. 

 

제가 지나치게 상상력이 풍부한가요? 아니면 영화를 이미 봤기때문에 이건 상상이 아니라 보았던 내용을 그대로 베낀거같은가요? 

그냥 영화 설정만 보면, 이야기가 어떻게 굴러갈지 짐작이 가는 영화들이 있어요. 근데 또 영화를 다 보기 전까지는 모르잖아요. 

내 예상대로 굴러갈지 아니면 그 이상의 무언가, 발상의 전환이나 참신한 아이디어를 보여주면서 흥미진진한 영화가 나올지.

 

전 그래서 2점입니다.

 

 

 

 

2. 등장인물의 멍청함. 

 

이 영화에서 안기부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자랑합니다. 언론통제는 물론이고, 불법도청 및 감금, 테러까지 자행하는데요.

만약 그렇게 강력한 권력이라면, 그리고 멀쩡한 경쟁후보를 위기에 빠뜨릴 정도로 인정사정봐주지 않는 야비한 집단이라면 왜 진작 죽이지 않았을까? 하는 의문이 생깁니다. 뭐... 여론을 의식해서 죽이기 부담스러웠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언론통제를 하는 상황에서 여론을 신경쓸 이유가 있나 싶기도 하네요. 제가 박정희시대를 살아보지 않아서 모르는 것일수도 있겠지만, 아무도모르게 쓱 하고 사고로 위장해서 죽일 수도 있지 않을까 싶어요. 그러니까 후보를 살해할 각오로 테러도 아무렇지도 않게 하는거구요. 하지만 여기서 문제가 생겨요. 죽이기로 마음먹었다면, 철저하게 했어야하고 안기부 권력을 생각하면 쥐도새도모르게 쓱싹 하는 것이 가능했을텐데, 너무 엉성해서 계속 실패해요. 안기부직원B가 대선후보A에게 감화되어 위기를 막아내는 그림이 나와야 하니까요. 동시에 생각해보면 현장에서 뛰는 일개직원B가 어떻게 윗선에서 투입한 작전을 막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그리고 결정적으로.. 이런 초법적인 작전을 실패한 일개직원B를 왜 안기부에서는 바로 짜르지 않고 여전히 도청작전에 냅두는가? 안기부에는 인물이 없나 싶어요. 

 

우리는 이유를 알죠. 대선후보A에게 닥친 위기를 A에게 감화된 일개직원B가 이웃사촌A에게 닥친 위기를 전력을 다해 막아내는 장면을 보여줘야 하니깐요. 그 장면 하나를 위해 달리는 영화니깐요. 

 

 

기본적으로.. 등장인물들이 철저하지 못하고 너무 멍청하고 엉성해요. 이 영화를 계속 보게끔 긴장을 유지시키는 것은 잇따른 안기부의 공격과 대선후보의 생존인데, 생존하는 방법이 등장인물들이 멍청하고 엉성하기 때문에 가능하다는거죠. 그리고 안기부 직원은 뭐 서너명만 있나요? 한놈이 불법적인 일을 하다가 짤렸는데, 그 사람이 계속 담당관리자에요. 참고 봐야할 요소가 왜이리 많은지 모르겠어요. 다 떠나서 "불법도청"을 하고 있는 입장에서 그렇게 엉성해도 될지 모르겠고, 24시간 도청감시당하는 입장에서, 그리고 그걸 알아차린 입장에서 그렇게 엉성하게 행동해도 될지 모르겠어요.

 

 

 

 

 

3.

예전에 친구와 상업영화와 예술영화를 가르는 것에 대해 이야기 나눈적이 있습니다.

영화를 만드는 것은 기본적으로 예술을 하는 행위잖아요. 

그런데 상업성을 고려하지 않고 예술적 가치를 살려 만든 영화가 왜 굳이 예술영화라 불려야 하고, 

예술적 가치를 생각 않고서 만들었다 해도, 많은 사람들이 보고 좋아하는데 그걸 굳이 상업영화라고 불러야 할까요?

 

 

그런데 이 영화는 자신있게 상업영화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왜냐하면.. 초반부 코미디 집중배치 + 후반부 감동 집중배치 + 민주주의를 우리 손으로 쟁취한다는 자긍심

이 세개를 적절히 버무려서 많이 팔기 위해 만든 영화 같았거든요.

 

예고편만 봐도 드러나요. 왜 예고편에서 대선주자를 가택연금시켜놨다는데, 계속 난처한상황을 보여주고 우스꽝스러운 사운드 효과를 넣었을까. 저 상황은 기본적으로 인권을 등한시하고 있는 엄청 심각한 상황 아닌가? 근데 왜이리 등장인물들은 엉성하고 코믹하지?

아. 장르가 코믹/감동/드라마 지?

공감코믹.JPG

 

아! 상업영화라서 그렇구나! 이 영화는 가택연금사건이나/후보의 도덕성과 절개 같은 이야기를 다루지만, 

대중성을 획득하기 위해 코미디를 넣어야 하니까 진지한 내용의 이야기들을 진지하게 다루지 않을테고 

대충 초반 코미디 후반 감동드라마보면서 웃고울고 하게 만든 영화구나!

 

 

그래서 2/10점입니다.

설문조사지에 적었던 많은 나쁜말들이 아직도 떠오르는데.. 익무 분위기를 생각하면 여기에는 도저히 적지 못하겠네요. 

원문은 일기장에만 적어두도록 하겠습니다. 그래도 많이 순화해서 그중 하나만 적자면, 

 

"감독이 관객의 수준을 우습게 여기거나, 감독의 수준이 관객의 수준을 따라오지 못했거나"

둘중 하나라고 생각해요. 이 영화를 보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었습니다. 그리고 사실 둘다일수도 있어요.

 

 

 

4.

이 글은 블라인드시사회를 보고 나서 처음 완성하였고, 개봉일이 확정되었다는 기사를 보고 한번 수정을 하고,

시사회를 한다고 해서 마지막으로 한번 더 수정한 글입니다. 오늘은 익무 시사회가 있는 날인데, 문득 제가 이 영화에 대해

지나치게 혐오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화를 처음 본 날 느꼈던 불쾌감이 너무나도 커서, 

글에 그 감정이 많이 묻어있고, 이 영화에 대해 객관적으로 바라보지 못하게 되었단 생각이 들었어요. 

"모니터링 시사회때 호평이 많았다."는 기사와 이렇게 자신있게 대규모로 시사회를 하면서 영화 마케팅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블시 당일날 추측했던 것 처럼 (당시 성수에서 여러 관을 빌려서 진행했습니다.) 관별로 엔딩 버전이 달랐나? 

진짜 호평받은 버전이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다시 생각해봤는데.. 모르겠어요. 이걸 재밌게 볼 수 있는 사람이 있나 싶어요.

 

제 생각에 구린 영화는 여러 종류가 있는데, 테슬라처럼 보는 사람을 조용히 재우는 영화가 있고 이 영화처럼 보는내내 사람을 짜증나게 만드는 영화가 있다고 생각해요. 지금 그래서 다시 이 영화가 무슨 내용이었지 하고 떠올렸을 때 그 뇌절할때까지 슬픔을 유발하는 장면들과, 코미디상황을 연출하는데 동시에 민주주의억압, 인권유린의 상황이 보여지는 그 언밸런스함이 떠오르는거보면 정말 보는 내내 짜증이 났어요.

 

그리고 이 영화가 코미디가 아닌, 독재정치에 대한 풍자라고 주장하려면 그 행동의 모순성을 지적하면서 우습게 만들어야 풍자라고 생각합니다. 행동의 멍청함을 이용하여 행동이 우스꽝스럽고 멍청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풍자를 하는 것은, 풍자가 아니라 그냥 코미디장르에 충실한 것 아닐까요? 보는 내내 무슨 고민을 하고 만들었을까 싶었어요. 일단 인물이 너무 멍청해요 그냥.. 

 

그리고 다 떠나서, 정말 다 떠나서 앞부분을 다 좋게 봤다 쳐도 결말부분은 도저히 이해가 안가요. 왜 저렇게까지 신파에 집착할까?

코미디영화 할거면 그냥 코미디만 제대로 하면 안되나? 신파를 쳐 넣을거면 똑바로나 만들지 왜이리 억지부릴까?

영화가 후반가서 너무 억지로 울리려고 하고 억지로 감동코드 넣으려고 하는데 이 영화를 보고 나서 재밌다고 할 수 있을까?

 

 

 

이 영화 개봉시기가 어찌보면 2월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과 유사한데, 지푸라기보다 관객수를 더 많이 확보할 수 있을까 싶어요. 두 영화 모두 코로나 급증하는 타이밍에 빼도박도못하게 개봉하는 상황이잖아요? 지푸라기쪽은 62만명이었어요. 

 

 

저는 62만명 언더에 걸겠습니다. 그리고 "지푸라기... "가 훨씬 잘만든 영화였어요. 

 

 

2/10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0

  • PUGHPUGH
    PUGHPUGH
  • 솔로
    솔로
  • None
    None
  • 멜로디언
    멜로디언
  • AZURE
    AZURE
  • 라라리라라
    라라리라라
  • 까멜
    까멜
  • JJLAND
    JJLAND
  • 햄토리
    햄토리
  • 타비
    타비
  • 음악28
    음악28
  • raSpberRy
    raSpberRy
  • ipanema
    ipanema
  • 테리어
    테리어
  • 한솔2
    한솔2
  • nutbrother
    nutbrother
  • B바라기
    B바라기
  • 익마
    익마

  • Lordringss
  • 홀리저스
    홀리저스

댓글 18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너무 뻔한 영화인가보군요. 뻔해도 일단은 재미만있으면 OK이긴한데 과연 ㅎㅎ
댓글
09:22
20.11.25.
profile image
영원 작성자
Lordringss
영화는 사람따라 갈리니깐요. 하지만 저는 언더에 배팅하려구요. ㅋㅋㅋ
댓글
09:24
20.11.25.
profile image 2등
"남들이 재밌었다고 해도 내가 재미있을지 재미없을지는 보기전까지는 모른다는 거에요." 이 말에 깊이 공감하고 갑니다.
저는 후기 남겨주신 것처럼 결말 신파 강한 부분만 빼면 생각없이 보고 저랑 웃음코드가 맞아 재밌게 관람했어요. 웃음코드 안맞으면 힘들겠더라구요. 호불호가 많이 나뉠 것같다라는 생각은 했습니다!
댓글
09:29
20.11.25.
profile image
영원 작성자
익마

그래서 참 영화가 얄미워요. 남들이 다 좋다길래 봤더니 별로인 것도 있고..별로라길래 안봤는데 나중에 보니까 좋았던 것도 있구요.
제가 코미디영화에 신파나 무거운 주제의식같은 것을 같이 섞어놓으면 아주 낮게 평가하는 것 같아요. ㅋㅋㅋ
이 영화를 보면서 그렇게 느꼈어요.

댓글
09:34
20.11.25.
profile image 3등
그닥 안땡기는 영화였는데 후기들 보니 맘이 굳어집니다~~^^;;
댓글
09:36
20.11.25.
profile image
영원 작성자
한솔2
저한테는, 코로나가 끝나야 괜찮은 영화들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강화시켜준 영화였어요.
댓글
09:45
20.11.25.
profile image
저는 모 배우 때문에 숱한 시사회가 있어도 신청하지 않았어요. 아마 빵원으로 볼 것 같지만 감독의 전작도 그닥 마뜩하지 않았는데 후기가 좋길래 의아햇어요. 저번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블시 후기도 상당히 동감해서 이번도 감상후 그럴 듯 싶네요.
댓글
09:38
20.11.25.
profile image
영원 작성자
테리어
저도 후기가 왜 좋은지 정말 의아했습니다. 시사회만으로 마리퀴리 관객수를 이겨버려서일까요?? ㅎㅎ
댓글
09:41
20.11.25.
profile image

1번에 적어주신 것중에 비슷한 길을 갔던 게 《택시운전사》였죠
다만 차이가 《이웃사촌》은 시대의 가해자 역할이었고 《택시운전사》는 관찰자 입장이었는데 이 점에서 관객이 개입하기 쉬운 쪽은 후자입니다.
어차피 상업적 루트를 탈 거였으면 후자쪽이 안전하겠지만 전자는 대신 폭발력을 지니고 있겠죠. 그걸 믿고 간 영화일테고 시놉부터 결말까지의 내용이 빤히 보이긴 하지만 전 이런 영화들이 나오는 거 가지곤 뭐라고는 안 합니다.

그런데 2번이 되게 걸립니다. 상업영화를 만드는 사람 중에는 왜 '대중적'인 영화를 만든다면서 왜 가장 낮은 단계의 이해력을 가진 영화가 미덕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을까요.
어차피 여러 이유때문에 거르고 싶은 영화인데 봐도 화만 날 것 같네요 ㅎㅎㅎ

댓글
영원글쓴이 추천
09:39
20.11.25.
profile image
영원 작성자
raSpberRy
저도 1번은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2번때문에 정말 화가나는 영화에요. 그래서 감독이 관객수준을 낮게 평가하거나, 감독 수준이 관객수준을 못따라왔다는 생각을 제일 먼저 했던거구요.
댓글
09:42
20.11.25.
profile image
블시에서 이걸 여러번 보신분들에게 위추 ㅜㅠ
댓글
09:45
20.11.25.
profile image
영원 작성자
타비
여러번 했다는게 더 신기해요.. ㅋㅋㅋㅋㅋ
댓글
09:45
20.11.25.
profile image

솔직히 익무 시시회가 점수가 좀 후한편이긴 해요 감독의 전작이 무려 7번방의 선물이라 1도 보고 싶은 맘이 없네요...

댓글
영원글쓴이 추천
10:43
20.11.25.
profile image
영원 작성자
JJLAND
시사회라 기본적으로 좀 후하게 나오는 것 같아요. ㅋㅋ
댓글
10:45
20.11.25.
profile image
저도 같은날 블시로 봤고 시원한 혹평에 공감하고 갑니다
사실 익무시사였나 시사평이 너무 좋아서 저랑 다른 영화 보신줄 알았습니다..
댓글
12:46
20.11.25.
profile image
영원 작성자
AZURE
저도 그래서 이걸 다시봐야하나.. 진짜 버전이 여러갠가... 싶어요. 지금까지도 전 모르겠어요. ㅋㅋㅋㅋ
댓글
12:53
20.11.25.
profile image

전 이영화에 싫어하는 요소가 있어서 안볼거지만 2번에 안기부가 무소불위의 권력이 있다면 야권대선주자를 왜 안죽였나는 실제로 있었던 사건입니다. 김대중후보를 납치해서 해상에서 죽일려고했는데 미국둥에서 반대로 살았죠. 당시 감금이 3일이상되어서 다들 죽을줄 알았었는데 정말 물밑협상이 아니였으면 그렇게 됬을겁니다.
그리고 실제로 야권인사중에 장준하 사건이 있는데 이것도 타살이 99프로추정이만 추락사로 무마되서 현대사의 유명한 의문사로 남았습니다.
그런데 서술한 줄거리를 보니 코메디의 한계같네요

댓글
13:04
20.11.25.
profile image
영원 작성자
Cgv채굴왕
"코미디"를 포기하거나 "소재"를 포기했어야한다고 생각해요. 이 감독은 뭘 잘하는지도 모르겠어요. 왜 다 갖다 쳐넣었는지 모르겠네요..
댓글
13:10
20.11.2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5일 전22:21 8470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21.01.13.19:41 14669
HOT <깨방정> 님 수제 제작 오티 나눔 후기🙊(해리포터, 원어할) 3 댠댠 댠댠 7시간 전01:26 732
HOT [소울] 간략후기 5 jimmani jimmani 7시간 전01:10 968
HOT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배지 실물 사진 Roopretelcham Roopretelcham 7시간 전00:55 971
HOT 1월 20일 박스오피스 25 paulhan paulhan 8시간 전00:00 3669
HOT [소울] 등장하는 한국어 대사는 전세계 공통 14 바이코딘 바이코딘 9시간 전23:35 5592
HOT 소울단편 토끼굴 때문에 상영관 나갔다 다시 들어왔어요 ㅠㅠ 20 아싸리무비시청 아싸리무비시청 9시간 전23:30 4780
HOT 스티브 맥퀸의 잘안알려진 명작 추천합니다.. 14 석돌 석돌 9시간 전22:40 2919
HOT 디즈니 픽사 <소울> 한국어 더빙 성우진 포함 불호점 정리 후기 9 마그누센 마그누센 9시간 전22:41 3771
HOT 판매중인 소울 굿즈..귀엽네요 24 minn minn 10시간 전22:21 5389
HOT 퇴근 후 용산 나들이 다녀왔습니다(feat 용아맥액자) 34 몽뀨뀨 몽뀨뀨 10시간 전22:03 4133
HOT 귀멸의 칼날이 뭔데? 라고 생각하시는분들에게 작은 정보들 40 bus bus 10시간 전21:59 5809
HOT 쏘우 신작 ‘스파이럴’ 첫 공식 스틸 10 goforto23 10시간 전22:01 3915
HOT CGV,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 IMAX 상영 예정? 44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11시간 전21:10 6802
HOT 나눔은 돌고 돌아~~ 제 품에 안착된 것들💞(+영화광학비님나눔, 스압... 2 멕아더 11시간 전21:23 2893
HOT 캐롤을 좋아하지만 제발 그만... 12 아지뱀 아지뱀 11시간 전21:08 5286
HOT [소울] 후기 - 내 소울, 내 꿈 그리고 내 삶의 목적에 대하여 2 Anydevil Anydevil 11시간 전20:58 2980
HOT '소울' 이스터 에그 및 픽사 레퍼런스 모음 (스포) 13 goforto23 12시간 전19:44 4588
890983
image
목표는형부다 2분 전08:35 39
890982
image
짱제니 짱제니 4분 전08:33 161
890981
image
ipanema ipanema 8분 전08:29 95
890980
image
e260 e260 22분 전08:15 48
890979
normal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37분 전08:00 489
890978
normal
현짱 현짱 50분 전07:47 99
890977
image
핀란 핀란 54분 전07:43 320
890976
normal
Meerkat Meerkat 59분 전07:38 527
890975
image
goforto23 1시간 전07:33 279
890974
image
goforto23 1시간 전07:26 315
890973
image
goforto23 1시간 전07:10 369
890972
image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1시간 전07:06 300
890971
image
goforto23 1시간 전06:58 332
890970
normal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1시간 전06:58 288
890969
normal
JE JE 3시간 전05:31 1293
890968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3시간 전04:42 865
890967
normal
레몬에이드 레몬에이드 3시간 전04:41 841
890966
normal
reo 4시간 전04:31 859
890965
image
goforto23 4시간 전04:25 1401
890964
image
goforto23 4시간 전04:20 530
890963
image
donnie donnie 5시간 전03:15 493
890962
normal
태태보라해찜 태태보라해찜 5시간 전03:15 807
890961
normal
Again 5시간 전03:08 591
890960
normal
아니아디 5시간 전03:02 570
890959
normal
rookie1 5시간 전02:51 974
890958
normal
rookie1 6시간 전02:12 870
890957
normal
익스트림무버 6시간 전02:06 666
890956
image
플라시보 플라시보 6시간 전01:41 705
890955
normal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7시간 전01:37 669
890954
normal
아악아아아 7시간 전01:34 762
890953
image
댠댠 댠댠 7시간 전01:26 732
890952
image
jimmani jimmani 7시간 전01:10 968
890951
image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7시간 전01:07 1475
890950
image
CcMystery22 CcMystery22 7시간 전01:03 1463
890949
normal
애플민트T 애플민트T 7시간 전00:58 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