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스포)[맹크] 후기 - 반짝반짝 빛나지만은 않은 그 시절의 그 곳

영사남 영사남
749 5 2

 

*<맹크>와 <시민 케인>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movie_image.jpg

 

<맹크>는 영화사 불후의 걸작으로 꼽히는 <시민 케인>의 각본가 허먼 J. 맹키위츠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입니다. <시민 케인>하면 많은 사람들은 오슨 웰즈의 영화로 알지만 공동 각본가인 허먼 J. 맹키위츠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합니다. 실제로 <시민 케인> 각본은 허먼 J. 맹키위츠가 다 썼다고는 하지만 현재까지도 각본가는 두 사람의 이름이 올려져 있습니다. 이 위대한 걸작의 숨은 비하인드, 그리고 이 영화가 만들어진 1930년대 할리우드에 대해서 이 영화 <맹크>는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마 많은 분들이 <맹크>를 보기 전에 <시민 케인>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궁금했을거 같은데 이 영화는 그런 <시민 케인>을 만든 허먼 J. 맹키위츠, 그리고 그를 둘러싼 당시 사회와 주변 인물 간의 관계에 대해서 집중시키고 있습니다.

 

허먼 J. 맹키위츠, 맹크는 당시 할리우드 주류 인물들과는 약간 어긋나있던 인물입니다. 품위와는 거리가 멀고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사는 인물입니다. 권력에 순응하던 당시의 할리우드와는 다른 소신을 가진 사람이죠. 사회주의에도 부정적이지 않았고 부자에 대해 그리 좋은 시선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낭만주의에 찌들어 있는 할리우드에서 냉소적인 시선을 가지고 있던 인물이었죠. 그런 성격과 행동이 훗날 <시민 케인>을 쓰는 데 많은 영향을 줍니다. <시민 케인>의 주인공인 찰스 케인이 자신의 고향 시골에서 재력가에 의해 도시로 오며 언론계를 주름잡다 잦은 이혼과 사업 부도로 끝에는 폐인이 되어 최후를 맞이하는 이야기는 욕망에 찌든 주인공의 파멸을 보여주는데 그 속에서 당시 부자들과 권력을 비판하기도 합니다. 찰스 케인의 모델이 언론계의 거물인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이고 그 때문에 허스트가 <시민 케인>의 개봉을 방해했다는 이야기는 유명하죠. 그의 소신 있는 행동이 비록 할리우드에서 잊혀져 가는 영화인이 되게 하였지만 지금도 회자되는 위대한 영화를 만들어냈습니다.

 

이 영화의 배경이 되는 1930년대와 1940년대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역마차>, <오즈의 마법사> 등 할리우드 최고의 걸작들이 배출된 시대이자 나치의 탄생과 공산주의와 자본주의의 대립, 대공황과 제 2차 세계대전으로 사회가 혼란스러운 시대였습니다. 그런 시대 속에서 위대한 예술가가 위대한 예술을 만드는 것을 지켜보게 만드는데 간혹 자신과는 맞지 않는 부분은 타협하지만서도 끝까지 자신이 하고자 하는 것을 굽히지 않은 예술가의 위대한 모습을 보이는 동시에 권력과 부에 순응하고 영화라는 예술을 자기들 입맛대로 다루려고 한 주류들을 보여주며 완벽해 보였던 할리우드의 어두운 뒷면을 여실히 보여줍니다. 데이빗 핀처는 이런 할리우드의 양면을 보여주며 잊혀져 가는 영화인들을 경배하고 할리우드의 그림자에 대해 반성하는 태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영화의 각본을 쓴 사람이자 아버지인 잭 핀처에게도 경의를 표하는 영화이기도 하죠.

 

데이빗 핀처는 할리우드 고전 영화의 기법을 이 영화에서 고스란히 쓰고 있습니다. 페이드 인/아웃과 <시민 케인>의 대표 기법인 딥 포커스, 오프닝 크레딧과 조명의 사용, 고전 영화 풍의 음악, 필름의 탄 부분까지 디지털로 디테일하게 재현한 것을 보면 그만의 완벽주의 면모가 제대로 드러나있습니다. 맹크를 연기한 게리 올드만은 <다키스트 아워> 처칠에 이어서 실존 인물의 디테일을 제대로 살리면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겹쳐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실상 이 영화를 원톱으로 이끌어가듯 하며 아만다 사이프리드와 릴리 콜린스도 고전 영화의 분위기를 풍기며 제대로 녹여들고 있습니다.

 

<시민 케인>이라는 위대한 걸작을 탄생시킨 허먼 J. 맹키위츠, 그리고 그를 둘러싼 시대와 시대 속의 사람들을 통해 할리우드의 빛과 그림자, 그리고 위대한 예술가에 대한 경의를 표하며 데이빗 핀처는 전작들과는 또 다른 스타일의 영화를 만들어냈습니다. 많은 대사량을 데이빗 핀처답게 잘 풀어내며 스토리텔링의 대가라는 호칭이 아깝지 않았습니다. 위대한 영화인이 만든 위대한 영화와 그 영화를 만든 위대한 예술가의 이야기를 극장에서 보기를 잘한 거 같습니다.

 

★★★★☆

영사남 영사남
43 Lv. 342742/355000P

 

D67BRXhU8AE5WOe.jpg

FB_IMG_1595230280797.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셋져
    셋져
  • golgo
    golgo
  • leehs0409
    leehs0409
  • 음악28
    음악28

  • 맹린이

댓글 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이 영화 계기로 시민케인에 대한 관심도가 올리긴 것도 긍정적 효과 같아요.
댓글
20:47
20.11.24.
profile image 2등
흑백으로 찍은 이유는 당시의 분위기를 재현하는 것도 있지만 할리우드의 그림자를 더 잘 보여주기 위해서 선택한게 아닌가라는 생각도 듭니다.
댓글
23:58
20.11.2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21.01.15.22:21 15175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21.01.13.19:41 19908
HOT 현재 중국에서 실검 오르는 또 하나의 빅 뉴스 1 loneranger loneranger 4시간 전00:18 3217
HOT 1월 22일 박스오피스 8 paulhan paulhan 5시간 전00:00 1964
HOT 2021년 짐 자무쉬 작품 재개봉 예정 26 얼죽아 얼죽아 5시간 전23:40 3124
HOT 익무덕에 정보력이 늘어서 극장직원이시냐는 소리를 들었습니닷,,, 16 DBadvocate DBadvocate 5시간 전23:38 2781
HOT KBS1 독립영화관 [춘천, 춘천] 잠시 후 24:10 흐린날씨 흐린날씨 5시간 전23:35 802
HOT 소울 정말 너무 감동 받았습니다...(스포O) 6 STMY 5시간 전23:24 1519
HOT <소울> 포토 이미지 3장 19 Meerkat Meerkat 6시간 전22:51 2337
HOT 드니 빌뇌브 필모 최고작 다들 어떻게 되시나요? 33 Leedong 6시간 전22:48 1896
HOT 이번엔 픽사작품들로 필름을 만들어봤어요! 29 Quril Quril 6시간 전22:42 1970
HOT 진짜 중국은 영화광이 살기에 진짜 안 좋은 나라에요 26 회회 회회 6시간 전22:21 3850
HOT 상영관 내 취식금지라고....ㅠㅠㅠㅠㅠ 73 파인애플 파인애플 7시간 전21:28 5045
HOT 소울 코돌비 간단 후기 2 sirscott sirscott 7시간 전21:35 1525
HOT 파힘 영화상영 중 중단 후기글.. 13 sinclair sinclair 8시간 전21:02 3317
HOT 타오르는뱃지 받고 집갑니다 15 필름사랑 필름사랑 8시간 전20:57 2742
HOT [파힘] CGV 골든에그 지수 1 박엔스터 박엔스터 8시간 전20:34 1819
HOT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 보기전 알아보는 귀멸의 칼날 TVA 26화 요약본 1부(스... 8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8시간 전20:21 2421
HOT 오로나민C 벽돌을 나를 때마다 생각나는 사람들 (유머) 8 테리어 테리어 9시간 전20:06 3017
891925
normal
RoM RoM 20분 전04:49 56
891924
normal
충정지애 충정지애 1시간 전03:54 146
891923
image
goforto23 1시간 전03:22 526
891922
normal
두부튀김 2시간 전03:04 215
891921
normal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2시간 전02:56 385
891920
normal
포스터짱좋아 포스터짱좋아 2시간 전02:49 669
891919
image
OOOOO 2시간 전02:49 254
891918
normal
소울소울 2시간 전02:44 834
891917
normal
씨네필l 2시간 전02:37 515
891916
normal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2시간 전02:35 397
891915
normal
Salrog Salrog 2시간 전02:33 688
891914
image
jimmani jimmani 3시간 전01:59 365
891913
image
멕아더 3시간 전01:43 1117
891912
image
먐먐 먐먐 3시간 전01:43 1076
891911
normal
조약돌 3시간 전01:35 630
891910
normal
jimmani jimmani 3시간 전01:33 370
891909
normal
Bin 3시간 전01:13 1843
891908
normal
이룸 이룸 4시간 전01:07 525
891907
normal
옹성우월해 옹성우월해 4시간 전01:03 580
891906
normal
안녕하세여7 안녕하세여7 4시간 전00:57 1583
891905
image
KENDRICK29 KENDRICK29 4시간 전00:56 773
891904
normal
아슈르™ 4시간 전00:56 627
891903
image
WinnieThePooh WinnieThePooh 4시간 전00:51 1968
891902
normal
Bin 4시간 전00:51 1082
891901
normal
하디 하디 4시간 전00:48 655
891900
normal
마블돌이 마블돌이 4시간 전00:35 609
891899
image
KYND KYND 4시간 전00:24 1864
891898
image
유이 유이 4시간 전00:22 713
891897
image
애플민트T 애플민트T 4시간 전00:20 1215
891896
image
loneranger loneranger 4시간 전00:18 3217
891895
normal
감자깡 감자깡 4시간 전00:17 1305
891894
image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4시간 전00:16 1115
891893
normal
어둠의다크 어둠의다크 4시간 전00:13 724
891892
image
발자국 발자국 4시간 전00:12 447
891891
image
흐린날씨 흐린날씨 4시간 전00:10 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