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0
  • 쓰기
  • 검색

[프리키 데스데이] 간략후기

jimmani jimmani
5345 16 10

할리우드의 호러 명가 블룸하우스의 신작 호러 <프리키 데스데이>를 시사회로 미리 보았습니다.

<해피 데스데이> 1,2편으로 판타지가 결합된 독특한 호러 오락물을 성공시킨 바 있는

크리스토퍼 랜던 감독이 웃음과 공포 모두 한층 강력해진 19금 호러로 돌아온 <프리키 데스데이>는

고등학교를 무대 삼아 시대를 풍미한 청춘 호러와 청춘 코미디의 결합으로 색다른 재미를 줍니다.

이 영화를 만들기 위해 <해피 데스데이> 시리즈를 성공시킨 게 아닌가 싶을 만큼,

감독은 호러물로서의 개성, 코미디로서의 재치, 배우의 연기까지 3박자의 균형을 훌륭히 이뤄냅니다.

여고생 밀리(캐서린 뉴튼)는 존재감 제로에 수렴하는 아웃사이더 중에서도 '핵' 아웃사이더입니다.

짝사랑하는 남학생이 있지만 변변한 고백도 못한 채 미식축구부 마스코트 옷 속으로 자신을 감추고 살던 어느 날,

'블리스필드 도살자'라는 별명이 붙은 악명 높은 살인마(빈스 본)가 밀리를 습격합니다.

개성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밀리는 다른 호러 영화에서라면 많은 희생양 중에 하나로 취급되었겠으나,

이 영화에선 그렇지 않으니 이유는 살인마가 쓴 신비의 칼로 인해 두 사람의 영혼이 뒤바뀌기 때문입니다.

하루아침에 밀리는 중년의 싸이코 살인마 모습을, 살인마는 새파란 여고생의 모습을 하게 된 것이죠.

신비의 칼에 걸린 저주로 인해 주어진 시간 안에 몸을 되찾지 못하면 영원히 그 모습 그대로 살아야 하는 상황.

살인마가 여고생의 모습을 하고 살인극을 벌일 때, 밀리는 살인마의 모습을 하고 결백을 입증해야만 합니다.

'바디 스왑' 장르라고도 불리는, 두 주인공의 몸이 뒤바뀌는 설정의 영화는 그간 여러 영화에서 봐 왔지만

호러 영화에서는 꽤 신선하게 느껴지는 설정이고 더군다나 그 당사자가 살인마와 여고생이라는,

극명히 다른 입장에 선 인물들이라는 점에서 <프리키 데스데이>는 롤러코스터처럼 꽤 낙차가 큰 재미를 줍니다.

 

호러 영화들의 오프닝의 강렬함이 으레 그렇듯, 영화는 시작부터 '블리스필드 살인마'가 벌이는

무자비한 살인극을 보여주며 쇼킹한 효과를 전하는데 한편으론 빠른 편집과 어느 정도의 과장된 연출로

리얼리티를 강조하기보다 만화같은 효과를 도모함으로써 '어른들을 위한 예측불허 호러'가 될 것임을 암시합니다.

그런데 사건이 본격적인 국면에 들어서며 그처럼 무시무시한 살인을 저지른 남산만한 덩치의 살인마에

소심하기 짝이 없는 여고생의 의식이 들어가게 되면서, 공포와 코미디가 대등한 비중으로 줄타기를 시작합니다.

뭐 하나 만만하게 보이는 게 없는 살인마 비주얼의 남자가 자신의 본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본체의 소심한 성격이 온갖 행동을 통해 드러나면서도 타고난 힘을 어쩌지 못하는 부분은 웃음을 책임집니다.

반면 그렇게 소심함을 온몸으로 표현하던 소녀 비주얼의 여인이 표정 하나 바뀌지 않고

잔혹한 살인을 저지르는 장면에서는 그 수위가 '청소년 관람불가' 답게 꽤 임팩트 있어 놀람을 책임집니다.

설정의 신선함에만 의존하지 않고 그로 인해 형성되는 호러 코드와 코미디 코드에 기대되는

모든 부분을 꽤 대담하게 밀어붙인다는 점에서 <프리키 데스데이>가 주는 재미의 개성은 분명합니다.

그런 가운데에서도 영화는 시대에 부합하는 전개로 개성 충만하면서도 불편하지 않은 재미를 추구합니다.

밀리의 모습을 하게 된 살인마에게 희생되는 인물들은 어떤 방식으로든 밀리와 얽힌 인물들이 주를 이루며

단지 살인극 장면을 통한 충격 효과만를 넘어서는 독특한 카타르시스를 제공합니다.

한편 살인마의 모습을 하게 된 밀리는 지금껏 자신의 모습일 때 경험하지 못했던 것들,

느껴보지 못했던 감정들을 알게 되면서 예전의 자기 삶에서 느꼈을 한계를 넘어서는 순간과 마주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밀리가 몸을 쓰게 된 살인마에게 당위성이나 스토리를 부여하는 것 또한 아닙니다.

살인마는 아무 이유나 목적 없이 무작위로 살인을 저지르는 싸이코패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다만 영화는 어느 한 쪽이 일방적으로 내몰리거나 하지 않고 대등하게 맞서 싸우는 구도를 통해

완전히 반대의 입장에 서게 된 소심한 10대가 어쩌다가 겪는 육체적, 정신적 성장을 자연스럽게 보여주고,

이를 통해 내 외관보다 중요한 것은 그 안에 품은 마음과 용기의 크기라는 것을 경쾌하게 전달합니다.

자칫 자극적으로만 소비될 수 있는 '살인마와의 바디체인지'가 나름의 메시지를 남긴다는 점이 인상적입니다.

 

<프리키 데스데이>는 설정 특성상 배우들의 '비명 소리' 이상의 고난도 연기를 보여주어야 하는데,

서로의 캐릭터를 유머러스하면서도 그럴듯하게 재현하는 두 주연 배우의 연기가 매우 찰집니다.

살인마 역의 빈스 본은 코미디 배우로 잘 알려져 있지만 활동 초기에는 <싸이코> 리메이크판 등

여러 영화에서 남다른 피지컬을 활용한 무서운 연기를 곧잘 보여주는 배우이기도 했습니다.

이 영화에서는 초반 본래 살인마로서의 모습을 무지막지하게 연출하며 초창기의 모습을 되살리다,

몸이 바뀌게 되면서 나타나는 소심하고 당황스러워 하는 모습을 통해 명불허전 코미디 연기를 선보입니다.

밀리 역의 캐서린 뉴튼 또한 쉽지 않은 살인마 연기를 몸이 바뀐 모습 안에서 능청스럽게 소화합니다.

겉보기에는 그저 강철 멘탈의 여고생처럼 보이는데 가차없이 무자비한 살인극을 벌일 때,

그 모습에서 나타나는 싸늘함과 묘한 쾌감의 결합은 영화에 독특한 긴장감을 형성합니다.

<프리키 데스데이>는 사실상 개점 휴업이나 다름 없는 할리우드에서 날아온 뜻밖의 걸출한 호러입니다.

하이틴이라는 큰 테두리 안에서 호러와 코미디 장르의 클리셰를 지킬 듯 부술 듯 아찔한 태도를 취하고,

장르 팬들도 상당히 흡족해 할 호러 장면들을 망설임 없이 연출하다가도 웃음을 참을 수 없는 상황이 이어지는,

적당함에서 만족하지 않는 호러와 코미디의 결합이 기대 이상의 짜릿한 재미를 줍니다.

제목처럼 돌아버릴 설정과 그 설정을 실현하고 응용하는 대담한 연출, 그 연출에 부응하며

물 만난 듯 연기하는 배우들이 어우러져 <프리키 데스데이>는 올해 단연 인상적인 할리우드 호러가 되었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6

  •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 we11come
    we11come
  • nutbrother
    nutbrother
  • Anydevil
    Anydevil
  • ReMemBerMe
    ReMemBerMe
  • 조용한서
    조용한서
  • Hyoun
    Hyoun
  • madman56
    madman56
  • 낡낡
    낡낡

  • 글동이
  • 스타니~^^v
    스타니~^^v
  •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음악28
    음악28
  • 홍상수의난
    홍상수의난
  • golgo
    golgo

댓글 1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3등
해피 데스데이 예상외로 재미있게 봐서 기대중입니다 ㅋㅋ
댓글
02:36
20.11.24.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글동이
그렇다면 기대하셔도 좋겠습니다.^^
댓글
08:36
20.11.2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3 다크맨 다크맨 21.01.15.22:21 21727
공지 시사회 티켓 수령때 진상 부리면 안됩니다. 144 다크맨 다크맨 17.10.23.00:19 21323
HOT 1월 27일 박스오피스 (귀칼 첫날 성적은?) 50 paulhan paulhan 3시간 전00:00 3088
HOT 귀멸오티 가격보고 뿜었네요ㅋㅋㅋ 47 밀라야란 밀라야란 4시간 전23:07 4770
HOT 익무의 귀멸의 칼날 열기란... 26 다크맨 다크맨 4시간 전23:06 2491
HOT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을 보기위한 중요설정 및 정보 간단정리(TVA 스포, ... 8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4시간 전23:10 1062
HOT (잡담) [소울]을 큰 맘 먹고 [돌비시네마]로 보길 잘했다고 생각한 부분..... 20 LINK LINK 5시간 전22:26 1224
HOT 귀멸의 칼날 TV판 보는중... +_+ 36 다크맨 다크맨 4시간 전22:49 1756
HOT <극장판 귀멸의 칼날> - 팬심 vs 객관적인 장단점 (노스포) 15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4시간 전22:48 1288
HOT 아티스트 뱃지 완성으로 올려보아요 11 오르오 오르오 5시간 전22:35 1052
HOT 윤희에게 그리팅 카드, 프리즘 오브 캐롤, 남매의 여름밤 각본집 구매 후기 11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5시간 전22:24 781
HOT 핫토이 나이트메어 배트맨 개봉. 5 복학배추 복학배추 5시간 전22:27 638
HOT [귀멸의 칼날] 캐릭터 의상 가운 출시! 25 김치콕 김치콕 5시간 전22:27 1825
HOT '귀멸의 칼날' 오리지널 티켓 소진 지점 정리 137 빙티 빙티 15시간 전12:30 26609
HOT 잠들어 계시던 캐롤 여사님 강제 소환! (feat. 캐롤굿즈 떼샷) 17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5시간 전22:01 1441
HOT 뱃지에 진심이었던 지난 2년간의 결과물... 39 무비팝 5시간 전21:45 2265
HOT 명탐정코난 서프라이즈 포토플레이 후기 13 아야세하루카 아야세하루카 5시간 전21:41 1089
HOT HBO Max 구독자수 2배 증가..'원더우먼 1984'가 주요인 4 goforto23 6시간 전21:27 1114
HOT 극장판 '귀멸의 칼날' 보기 위한 기초지식 14 golgo golgo 6시간 전21:21 1810
894200
normal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6분 전03:34 115
894199
image
북회귀선 북회귀선 40분 전03:00 331
894198
normal
납득이안가요 55분 전02:45 228
894197
normal
납득이안가요 56분 전02:44 244
894196
normal
루삥쁑빵삥 58분 전02:42 500
894195
normal
눈아 1시간 전02:23 393
894194
normal
세를 세를 1시간 전02:06 1355
894193
image
goforto23 1시간 전02:03 579
894192
normal
nerner 1시간 전01:56 878
894191
normal
병팔이 병팔이 1시간 전01:51 382
894190
normal
죠니갭 1시간 전01:47 1718
894189
image
nekotoro nekotoro 1시간 전01:47 768
894188
normal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1시간 전01:46 560
894187
image
도미로친도미 1시간 전01:43 1072
894186
image
일레븐 일레븐 2시간 전01:35 323
894185
normal
Bin Bin 2시간 전01:34 905
894184
image
DBadvocate DBadvocate 2시간 전01:23 346
894183
normal
에에가 2시간 전01:19 486
894182
image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2시간 전01:19 261
894181
image
goforto23 2시간 전01:13 326
894180
normal
Again 2시간 전01:13 883
894179
image
특별한럭비 2시간 전01:12 347
894178
image
goforto23 2시간 전01:06 328
894177
image
뉴타입이다 뉴타입이다 2시간 전01:05 969
894176
normal
nekotoro nekotoro 2시간 전01:01 523
894175
normal
Rei 2시간 전00:59 314
894174
normal
엠마스톤 엠마스톤 2시간 전00:51 1197
894173
normal
푸른창호 푸른창호 2시간 전00:49 522
894172
image
놀란란님한판해요 놀란란님한판해요 2시간 전00:42 1605
894171
normal
신사들의산책 2시간 전00:41 1092
894170
normal
메가티즌 3시간 전00:35 1230
894169
image
금택 3시간 전00:30 491
894168
normal
영화광. 영화광. 3시간 전00:30 884
894167
normal
살다보니 3시간 전00:27 808
894166
image
영화를본관람객 영화를본관람객 3시간 전00:26 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