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0
  • 쓰기
  • 검색

익무 GV 시사)잔칫날-간단 후기

소설가 소설가
4687 16 10

"Size does matter!"라던 고전(이제 이걸 고전으로 부를 수 있으려나요?) 영화의 카피가 떠오릅니다. 블록버스터 영화를 치장하거나 광고할 때 무시로 등장하고는 했습니다. 그러나 이 문장을 부정한 "Size doesn't matter!" 역시 반대적인 의미로 힐난하거나 조소하며 블록버스터를 깨알처럼 공격하기도 했습니다.

굳이 부가합니다만, 저 문장은 때론 맞지만 때론 틀리기도 해서 명제로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영화는 때로는 사이즈의 문제이기도 합니다. 뒤집어 때로는 사이즈의 문제가 아니기도 하다는 걸 영화는 영화를 통해 알려주기도 합니다. 앞 문장에 대해 긍정 가능한 수없는 영화가 떠오르기도 합니다. 반대로 [잔칫날]을 통해서, 영화는 사이즈의 문제는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게 합니다.  

 

잔칫날.jpg

적어도 영화가 카타르시스라면, 물론 이렇게 단순화시키는 게 부적절합니다만, 영화 [잔칫날]은 앞에 썼던 모든 단락과 단어를 뒤집어, 카타르시스의 사이즈만큼은 거대하다, 라고 말씀드리겠습니다. 물론 거기까지 다다르는 과정은 쉽지만은 않았습니다만. 

 

이 영화의 플롯은 매우 단순합니다. 있을 것 같지 않은 상황과 대비를 통해 가장 직관적이며 단순하게 관객을 유인합니다. 남과 여, 부와 빈, 생과 사, 같은 것들로 말입니다. 반면 [잔칫날]이 쌓아가는 플롯의 과정은 매끄럽지 않습니다. 크나큰 극적인 대비가 있기에 참고 보아줄 수 있는 정도의 갸냘픈 연결고리로 이어지는 플롯이라고 할까요. 

 

그러나!

단언컨대!

 

이 영화는 관객의 감정을 소모키시는 데에서는 참으로 독하게 자기 역할을 해냅니다. 즉 카타르시스를 극한으로 몰아 붙입니다. 앞서 언급했듯이 대비가 만들어낸 극적인 상황 탓입니다. 이는 영화로 꼭 확인하시라 말씀드리고 싶네요.

 

영화는, 제 식으로 극찬하자면, 오 헨리의 소설 한 편을 보는 듯했습니다. 한국에서야, <마지막 잎새> 정도로만 기억되는 오 헨리는 20세기를 통틀어 가장 위대한 단편소설 작가입니다. 그의 단편은, 해학과 위트를 넘어 역설과 모순을 고스란히 담아낸 걸작의 총아입니다. 영화 [잔칫날]은 오 헨리의 소설을 보듯 대비와 모순적인 상황을 통해 인간이 느낄 수 있는 감정을 최대한으로 끌어 올립니다. 그리고 카타르시스 빵!

 

많은 분들이 극장에서 내가 이렇게도 울 수 있구나, 하실지 몰라요. 물론 공감 못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상당히 높은 타율로 이 영화를 보며 눈물을 넘어 콧물까지 맛볼지도 모릅니다. 

하준 배우의 연기와, 소주연 배우의 대비되는 연기. 하준과 마을로 통칭할 개인과 집단의 모습에서 우리 사회가 가진 민낯이 고스란히 보이기도 합니다. 감독의 경험이 어우러진 연출 역시 많은 공감을 끌어내거나 장례라는, 한 인간 여정의 끝을 통해 삶을 돌아보게도 합니다.

 

물론 이렇게 극찬합니다만. 플롯이 엮이는 과정이나 앞으로 나아가는 진행은 반드시 매끄럽다, 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산을 넘기 위해서는 반드시 산을 타야 하는 법이죠. 그리고 내려다본 경치는 멋지지 않습니까. 영화 [잔칫날]이 그렇답니다. 이 영화를 보며 한 번쯤은 저와 똑같은 감정을 느끼시기를 바랍니다. 

 

그렇지. 영화는 적어도 사이즈의 문제는 아닌 듯!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6

  • 솔로
    솔로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듀으듀
    듀으듀
  • nutbrother
    nutbrother
  • nashira
    nashira
  • 엘도
    엘도
  • 음악28
    음악28
  • 셋져
    셋져

  • ayo
  • B바라기
    B바라기
  •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 스타니~^^v
    스타니~^^v
  • 세상의모든계절
    세상의모든계절
  • Hyoun
    Hyoun
  • 낡낡
    낡낡
  • golgo
    golgo

댓글 1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오 헨리.. 아이러니..
영화에 대한 기대가 확 올라가네요.^^
댓글
10:34
20.11.23.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golgo
영화 좋더이다. 충분히 공감하고 충분히 아파할 영화였습니다.
댓글
10:36
20.11.23.
profile image 2등

O. 헨리의 단편집들을 마르고 닳도록 읽고 또 읽는 저로서는 정말 이끌릴 수 밖에 없네요ㅠㅜㅠㅜ

 

저도 O. 헨리야말로 시대상을 완벽하게 반영하면서도, 필연적인 애환과 온화한 유머와 경탄과 감동의 반전까지 갖춘 단편소설의 천재 작가 분이라고 생각해서요;ㅁ; 

 

[잔칫날] GV가 진행되면 소설가 님께서 모더레이터로 진행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0+

댓글
10:41
20.11.23.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Hyoun
오...! 오 헨리 소설을... 저 30년 넘게 읽었던 책이 닳아서 버리고 얼마 전에 새로 샀어요. 갖고 있기에는 삭아서 부서져서... 정말 좋아하는 작가입니다. ㅋ

모더레이터... ㅋ 이건 뭐 하려는 분들이 넘나 많아서...

좋은 날 되십시오. 영화는, 큰 기대 없이 들어간다면 큰 감정의 홍역(!)을 겪으며 나올 수 있으실 겁니다.
댓글
10:44
20.11.23.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아트매니아
네. 한 방 있는 영화이네요. 그렇다고 늘 그렇듯 너무 큰 기대는 금물인 거 아시죠?
댓글
13:45
20.11.23.
“오 헨리의 소설을 보듯” 정말 강력한 한줄평입니다. 꼭 극장에서 볼게요
댓글
12:29
20.11.23.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ayo
오. 극장에서!!! 제작자 분들이 좋아하시겠어요. ㅎㅎㅎㅎㅎ
댓글
13:46
20.11.23.
profile image
잘 읽었습니다. 오히려 오헨리의 소설들이 궁금해지네요!
댓글
17:06
20.11.23.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엘도
엇. 읽어보시지 않으셨다면 꼭 보시기 추천 드려요. 정말 재미있습니다.
댓글
20:57
20.11.2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21.01.15.22:21 19061
공지 시사회 티켓 수령때 진상 부리면 안됩니다. 125 다크맨 다크맨 17.10.23.00:19 5691
HOT [용산 cgv] 6시20분 기준 경품현황 2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18:21 595
HOT 임시로 뱃지판 만들어봤어요 5 뱅키 뱅키 1시간 전18:15 534
HOT '캐롤' 현장 굿즈 증정 이벤트 정리 27 빙티 빙티 1시간 전17:48 2711
HOT 2021년 설날에는 어떤 영화가 흥할 것인가? 8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2시간 전17:25 1097
HOT 귀멸의 칼날 : 무한열차 IMAX 2D 상영예정 37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2시간 전17:24 3160
HOT 왕가위 감독 '타락천사 리마스터링' 국내 등급 심의 완료 2 무비런 무비런 2시간 전17:24 1035
HOT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 보기전 알아보는 귀멸의 칼날 TVA 26화 요약본 2부(스... 2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2시간 전17:04 852
HOT [ 고질라 vs. 콩 ] 트레일러에 등장한 모든 몬스터버스 타이탄들 9 NeoSun NeoSun 2시간 전16:42 1183
HOT tvN 드라마 ‘빈센조’ 송중기 배우 스틸 2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17:00 1068
HOT [북스마트] 배지 실물 사진 5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16:34 1233
HOT 오늘 도착한 직구 블루레이들 (약한 고어 주의) 18 spacekitty spacekitty 3시간 전16:26 775
HOT [인투 더 미러] 노스포 후기 (3.5/5) 2 에라이트 에라이트 3시간 전16:24 352
HOT 대박 정보(???) 12 my재워이 3시간 전16:07 3234
HOT [남산의 부장들] 일본 내 평가 3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3시간 전15:43 1247
HOT 포제서 언론 배급 시사회 표 배부 장소 2 deckle deckle 4시간 전15:31 521
HOT 오늘도 일본 박스오피스 차트의 주인은 귀멸... 7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4시간 전15:11 1241
HOT 인천 구월동 엘리오스 백화점(구 롯데백화점)이 유령건물이 될 처지에 놓였... 13 실버 5시간 전14:30 1725
892838
image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1분 전19:30 46
892837
normal
오잉오잉 오잉오잉 1분 전19:30 103
892836
image
IMAXscreen 2분 전19:29 189
892835
normal
PS4™ 3분 전19:28 160
892834
image
CcMystery22 CcMystery22 5분 전19:26 185
892833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7분 전19:24 59
892832
image
짱제니 짱제니 11분 전19:20 71
892831
image
가이버 가이버 14분 전19:17 404
892830
image
regnar regnar 14분 전19:17 353
892829
image
무비런 무비런 17분 전19:14 752
892828
image
피에르르클레어 17분 전19:14 231
892827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20분 전19:11 239
892826
image
세컨드 20분 전19:11 318
892825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1분 전19:10 184
892824
normal
danfilm 21분 전19:10 450
892823
image
무비런 무비런 29분 전19:02 856
892822
image
LU-LA LU-LA 30분 전19:01 508
892821
image
goforto23 33분 전18:58 224
892820
normal
DBadvocate DBadvocate 33분 전18:58 791
892819
image
무비런 무비런 35분 전18:56 505
892818
image
nashira nashira 40분 전18:51 148
892817
normal
김토고 김토고 40분 전18:51 431
892816
image
None None 40분 전18:51 516
892815
normal
세컨드 43분 전18:48 314
892814
image
등불 등불 46분 전18:45 169
892813
image
goforto23 50분 전18:41 597
892812
normal
에라이트 에라이트 50분 전18:41 256
892811
image
얼죽아 얼죽아 50분 전18:41 154
892810
normal
먐먐 먐먐 50분 전18:41 760
892809
image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52분 전18:39 430
892808
image
goforto23 53분 전18:38 326
892807
image
빙티 빙티 53분 전18:38 644
892806
image
PS4™ 53분 전18:38 866
892805
image
레미제라드 56분 전18:35 640
892804
normal
깡총 56분 전18:35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