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런] 간략후기

 

2018년 <서치>라는 걸출한 스릴러를 내놓으며 주목받은 아니쉬 차간티 감독의 신작 <런>을 보았습니다.

<서치>가 오직 컴퓨터나 TV 등 오직 모니터 속 이미지만을 활용한 연출 기법으로

첨단 기술 속에 내재된 동시대성을 한껏 드러냈다면, <런>은 그와는 정반대의 길을 갑니다.

시대가 시대이니만큼 자연스레 나타날 법한 손쉬운 기술의 유혹을 애써 잘라낸 채,

작은 사건을 놓고도 의문을 품을 수 밖에 없게 하는 제약을 두며 끊임없이 긴장감을 유발합니다.

히트한 전작의 방식을 이어가지 않고 정반대의 노선에서도 힘 있는 연출을 보여준 덕분에

믿고 볼 만한 스릴러 감독이 또 한 명 나왔음을 느끼게 하는 영화였습니다.

 

엄마 다이앤(사라 폴슨)은 선천적으로 장애를 안고 태어난 딸 클로이(키에라 앨런)를 애지중지 키웠습니다.

다이앤은 딸로 하여금 건강을 위한 철저한 루틴을 몸에 익히게 하며 체계적인 홈 스쿨링을 진행하면서도

언제나 딸을 사랑으로 보듬었고, 클로이는 평생을 집에서만 지내면서도 똑똑하고 긍정적인 사람으로 자라났습니다.

그런 클로이가 이제 어느덧 대학에 입학하고 성인이 될 날을 손꼽아 기다리던 중,

클로이가 엄마의 장바구니에서 한 약통을 발견하면서 행복했던 일상에 균열이 가기 시작합니다.

자신이 아닌 엄마 앞으로 처방된 약통에 의아해 하던 클로이는,

그 약통 속에 담긴 약을 엄마가 자신에게 먹이려 하자 불편한 의심을 시작하게 됩니다.

그동안 휠체어를 타고 집안에서만 살아온 것이 엄마의 '보호' 덕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을

클로이는 직감하게 되지만, 만일 그렇다면 이제는 엄마가 왜 그랬는지 알아내야만 합니다.

 

아니쉬 차간티 감독의 전작인 <서치>도 따지고 보면 '아빠가 실종된 딸을 찾는다'는,

스릴러 장르에서는 그리 새롭지는 않은 스토리를 다루었으나 도전적인 형식이 주는 임팩트는 상당했습니다.

무심코 지나쳤던 진실이 드러나고 괜한 의심을 자아내는 데 있어 그 형식이 하는 역할이 상당히 컸죠.

<런> 역시 '장애를 지닌 딸과 그를 과잉보호하는 엄마'라는 설정은 꽤 익숙합니다.

그러나 영화는 스스로 제약을 부여함으로써 한시도 긴장을 놓지 않고 익숙한 이야기를 따라가게끔 합니다.

우선 장애를 지녔으면서 동시에 엄마의 보호를 받음으로 인해 사건의 진실을 온전히 알지 못하는

딸을 주인공으로 삼음으로써, 물리적인 상황 연출에 갖은 변수를 부여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딸이 속수무책으로 당하며 일방적인 피해자로 남지도 않습니다.

영민하고 추진력 있는 딸은 자기 앞에 닥친 상황을 재기 넘치게 돌파하며 역으로 뜻밖의 변수를 만들기도 합니다.

덕분에 이야기에 별다른 변주나 트릭을 쓰지 않아도, 예상 가능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싶을 때

허를 찌르는 캐릭터의 행보가 펼쳐짐으로써 섬찟한 여운을 남기기도 합니다.

 

감독이 전작 <서치>와 정반대로 디지털 기술의 이로운 점을 거의 활용하지 않는다는 점도 돋보입니다.

전작의 경우 오직 디지털 환경에서만 극이 전개되다 보니 동시다발적으로 쏟아지는 정보들을 주시하며

단서를 찾아내야 하는 재미가 있었다면, <런>에서는 그 반대로 디지털 환경으로 가는 경로를

최대한 차단하여 그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정보의 지름길 또한 거의 없애버립니다.

그 결과 어느 정도 예상되는 스토리로 흘러가는 가운데에도 정보의 공백이 생기며 긴장감을 유발하죠.

그런 와중에 딸에게 결국은 위협적인 존재인 엄마는 정작 딸에게 한번도 공격적인 언사를 하지 않아서

엄마와 딸 사이의 관계성에 의심을 하게 되는 순간이 때때로 다가오기도 하는 등,

감독은 제약이 주어진 환경이 유발하는 궁금증으로 긴장감을 유지하는

전통적 스릴러 방식으로도 상당히 매끈한 연출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일방적인 가해자-피해자 관계가 아니라 쌍방적 충돌과 대결 구도를 유지하는 영화 속에서

엄마 다이앤 역의 사라 폴슨과 딸 클로이 역의 키에라 앨런이 보여주는 연기 대결이 돋보입니다.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래치드>에서도 소름끼치는 소시오패스를 연기한 바 있는

사라 폴슨은 <런>에서 비슷해 보이면서도 상당히 다른 결의 연기로 또 한번 관객을 압도합니다.

극진한 모성애로 포장된 외면 속에 얼만큼의 무모함을 품고 있을지 가늠할 수 없는

다이앤의 모습을 찌를 듯 날카로운 연기로 그려내며 불가능할 것 같은 설득력을 발휘합니다.

한편 클로이 역을 맡은 신예 배우 키에라 앨런은 이에 뒤지지 않는 강인한 캐릭터로 선방합니다.

실제로 장애를 갖고 있기도 한 키에라 앨런은 불리한 상황 속에서도 겁에 질리려 할 때쯤

상황을 반전시키는 영민함을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표현하여 긴장감의 균형을 이루어냅니다.

여담으로 <서치>에서 존 조가 맡은 주인공의 아내로 출연했던 사라 손도 등장해 반가웠네요.

 

사실 <런>은 포스터만 봐도 대략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짐작 가능하고,

실제로 영화는 그 짐작을 굳이 요란하게 벗어나려 하지 않고 충실히 따라가는 편입니다.

그런데도 한 시도 주의가 흩어지지 않는 몰입감을 자랑하는 것은 감독의 역량 덕이 큽니다.

전작만큼 창의적인 연출 방식을 거듭 주장하지 않아도, 지극히 전통적인 스릴러 작법을 따라가도

그에 뒤지지 않는 서스펜스를 선사하는 이 영화는 스릴러 장르에 있어서

아니쉬 차간티 감독의 역량은 우연이 아닌 믿을 만한 재능임을 입증합니다.

 

추천인 12

  • 스타니~^^v
    스타니~^^v
  • irkalla203
    irkalla203
  • 아임서스
    아임서스
  • 티라미숑
    티라미숑
  • Hyoun
    Hyoun
  • 퓨리
    퓨리
  • Coming
    Coming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음악28
    음악28
  • 솔로
    솔로
  • 한솔2
    한솔2
  • 돌멩이
    돌멩이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8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한솔2 2020.11.22. 18:15
다음 작품이 벌써 기대가 되는 감독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20.11.22. 18:23
한솔2
꾸준히 작품 보고 싶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2등 알폰소쿠아론 2020.11.22. 18:53

예전부터 들었던 생각인데, 스토리의 '예측 가능성'이란 요소는 영화의 재미랑은 딱히 큰 연관성이 없다고 봐요 ㅋㅋㅋ

익숙한 이야기더라도 얼마나 능숙하고 세련되게 관객 앞에 펼쳐놓는지가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20.11.22. 18:55
알폰소쿠아론
그런 거 같습니다 ㅎㅎ 예측 불가여도 재미없는 경우도 있어서 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3등 울트라소닉 2020.11.22. 19:41
사실 반전이 아주 대박급은 아니라도 중간중간 긴장감 넘치게 연출을 해서 정말 볼만했습니다 좋은 후기잘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20.11.23. 00:17
울트라소닉
감사합니다! 시종일관 쫀쫀했죠 ㅎㅎ
댓글
profile image
Hyoun 2020.11.22. 21:07

후기를 정독하다가 아직도 [서치]와 인연이 안 닿았음을 깨닫고, 뒤늦게 그램 노트북으로 [서치]를 감상하고 왔습니다ㅠㅜㅠㅜ

 

[서치]가 감동적인 오프닝부터 폭발적인 전개와 압도적인 결말까지 1분 1초의 표현력이 완벽한 영화였어서,

 

극장에서 본 예고편이 제겐 많이 무서웠지만 [런]도 안 볼 수가 없게 되었어요;ㅁ;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20.11.23. 00:18
Hyoun
<런>은 무섭지는 않은데 쪼는 맛이 역시나였죠.^^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영화 <애비규환> 리뷰 및 후기, 미생이기에 완벽하고 싶은 예비 ... 2 TigerFur 1시간 전13:43 321
best 소주연 영화 '잔칫날' 인터뷰 화보 1 NeoSun 2시간 전13:25 607
best 다미다미 다미요 다미다미요 4 수위아저씨 2시간 전13:22 999
best 디렉터스위크 [담보][반도][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GV 후기ㅡ! 4 펭하 2시간 전12:58 397
best 이준기 See you tonight 3 e260 2시간 전12:50 501
best 매즈 미켈슨 - 나만의 '신동사 3' 그린델왈드역을 보여주겠다 11 goforto23 2시간 전12:40 1408
best '기생충' 언급한 조지 클루니 "멋진 성공..전 세계 영... 7 sirscott 3시간 전12:19 1875
best 넷플릭스 등 '구독경제' 해지·환불 쉬워진다 4 PS4™ 3시간 전12:13 1525
best 바이올렛 에버가든 렌티큘러 엽서 특전 수령했습니다 3 박엔스터 3시간 전12:08 1012
best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DVD 출시 예정 6 라온제나 3시간 전11:54 928
best HBO 호러 드라마 [포크로어] '몽달' 에피소드 예고편... 3 이스케이프FZ 4시간 전11:01 974
best 일본 가수 마츠다 세이코, 호러 드라마 감독 변신 9 golgo 4시간 전10:48 1338
best 픽사 애니 '소울' 주제곡 가수 이적 공식 발표 11 golgo 5시간 전10:36 1564
best [바바둑] 감독 '나이팅게일' 개봉일 확정 및 새 포스터 4 DPS 5시간 전10:32 1271
best 800 IMAX 개봉확정 28 인사팀장 5시간 전10:26 3776
best 용산역 계단 아침 풍경 (슈퍼마리오 35주년) 29 호냐냐 5시간 전09:42 2304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601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721
827016
image
NeoSun 방금15:39 1
827015
image
ilicic 방금15:39 10
827014
image
godzilla123 1분 전15:38 29
827013
image
sattva 4분 전15:35 50
827012
image
능력자 7분 전15:32 120
827011
image
leodip19 7분 전15:32 108
827010
image
무비런 7분 전15:32 258
827009
image
음파 8분 전15:31 233
827008
image
이스케이프FZ 9분 전15:30 79
827007
image
소원 9분 전15:30 134
827006
image
히키 11분 전15:28 242
827005
image
ilicic 12분 전15:27 357
827004
image
Meerkat 12분 전15:27 315
827003
image
이나영인자기 17분 전15:22 243
827002
image
데이비스 20분 전15:19 763
827001
image
Again 22분 전15:17 547
827000
image
영사관 25분 전15:14 549
826999
image
이스케이프FZ 26분 전15:13 235
826998
image
1110031 26분 전15:13 432
826997
image
이청훈 29분 전15:10 846
826996
image
라파라파 31분 전15:08 513
826995
image
순푀당나귀 31분 전15:08 717
826994
image
NeoSun 38분 전15:01 126
826993
image
라온제나 38분 전15:01 1279
826992
image
bangtong36 40분 전14:59 719
826991
image
허니버터췹 40분 전14:59 878
826990
image
데이비스 43분 전14:56 648
826989
image
홀리저스 44분 전14:55 502
826988
image
NeoSun 45분 전14:54 159
826987
image
극장가자 47분 전14:52 829
826986
image
goforto23 47분 전14:52 236
826985
image
sattva 50분 전14:49 253
826984
image
태태보라해찜 51분 전14:48 451
826983
image
데이비스 52분 전14:47 604
826982
image
우히린 52분 전14:47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