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디즈니플러스 한국 진출 '무산'을 바라보는 또 다른 시선

 

몇 시간 전에 뜬 디즈니플러스 한국 진출 '무산' 소식에 많은 분들이 화가 많이 나신 것 같은데요, 저도 사실 처음에는 화가 날뻔했지만 곰곰이 생각해보니 그렇게 화가 날 일은 아니라고 봅니다. 원래는 앞글에 댓글로 쓰려 했으나 내용이 길어져서 새 글로 씁니다.

 

일단 기사 제목( "마블 히어로 '디즈니' 한국 진출 무산!"..넷플릭스 한국 점령?)부터 좀 그렇습니다. 설마해서 같은 계열 기사들을 보니 어떻게든 조횟수를 올리려는 언론사의 '고심의 흔적'이 보입니다. 기사 제목들이 하나같이 그 유명한 ㅇㅅㅇㅌ, ㅇㅋㅌㄹ 기사(같지 않은 기사)를 연상시키고 일부 기사는 다소 선정적(?)이기까지 합니다. 이 기사도 제목에 마블을 끌어들여 클릭을 유도하려는 꼼수가 훤히 보이네요.

 

사실 통신사와의 협상이 잘 안된다는 이유로 디즈니+의 한국 진출이 무산되었다는 단정을 짓는 것 자체가 무리입니다. 저는 오히려 이런 기사가 나오는게 그동안 디즈니+ 국내 출시를 둘러싼 디즈니와 통신사들간의 보이지 않은 신경전의 연장선상이라고 봅니다. 디즈니가 함구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한마디로 통신사들의 '언플'일 가능성이 큰거죠. 사실 그동안 디즈니+ 한국 진출과 관련된 기사들이 거의 다 그랬습니다. 처음엔 SK와 손잡을 거라고 하다가 나중엔 KT 또는 LG가 될거라고 하다가 이젠 아예 무산이라고 하고, 양치기 소년처럼 어느 하나 곧이곧대로 믿을 수 없게 되어버렸습니다. KT-LG 제휴설 기사가 나온게 지난 11일입니다. 그런데 불과 열흘만에 진출 무산?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찾아보니 지난 화요일에 SK 제휴설 기사가 또 떴네요...)

 

오히려 제 생각엔 통신사들이 디즈니에 무리한 조건을 내밀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한국 진출 초기 '듣보잡'이었던 넷플릭스의 경우 통신사들간의 별다른 제휴 경쟁 없이 LG와 손을 잡을 수 있었지만 소비자들의 기대치가 높다못해 하늘을 찌를 지경인 디즈니+의 경우 경쟁이 오히려 과열되고 있는 상황에서 특정 요금제 가입시 1년 무료 (미국 버라이즌, 영국 O2), 디즈니+ 전용 부가요금제 출시 (일본 NTT도코모) 등 해외 다른 통신사들과 했던 제휴 조건 이상을 내걸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실제로 SK가 '더빙 등의 비용을 직접 부담하고 운영까지 하겠다'는 제안을 한 걸로 알려졌는데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특정 통신사가 서비스를 직접 운영하게 되면 서비스의 일관성이 떨어지고 OTT 후발주자로서 가입자 저변을 확대해야 하는 상황에서 SK가 아닌 타 통신사 고객들의 서비스 가입 및 이용에 불이익이 따를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을 수 있습니다. 만약 이러한 상황이 지속된다면 경우에 따라서는 통신사 제휴 없이 단독으로 진출할 가능성도 있다고 봅니다.

 

디즈니+는 반드시 한국에 진출합니다. 무엇보다 예전과 다르게 우리나라가 아시아 컨텐츠 시장의 바로미터로 인식되는 상황에서, 이젠 동지에서 적이 되어버린 넷플릭스가 이 시국에도 공격적인 투자로 한국은 물론 아시아 전체에서 거의 독점에 가까운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는 것을 그냥 두고만 보고 있지는 않을거라고 봅니다. 단지 위에서 언급한 통신사들과의 제휴 문제, 번역 문제, 코로나로 인한 경영난 등이 발목을 잡고 있을 뿐이죠. 물론 한국 진출 무산이라는 기사 내용이 사실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건 언제까지나 제 생각임을 밝혀둡니다.

추천인 45

  • 조선동화상보존소
    조선동화상보존소

  • oriental
  • Anydevil
    Anydevil

  • aniamo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0504Chance
    0504Chance

  • 복어
  • nutbrother
    nutbrother
  • ㅇㅅㅇ=응삼이
    ㅇㅅㅇ=응삼이
  • inflames
    inflames
  • HouseStory
    HouseStory

  • 아오시마
  • 더치커피워터
    더치커피워터
  • 라라리라라
    라라리라라
  • 스타니~^^v
    스타니~^^v
  • ReMemBerMe
    ReMemBerMe
  • 롱테이크
    롱테이크

  • 영화는기세

  • 트럼페터

  • madman56
  • moviemn7
    moviemn7
  • 요니
    요니
  • 송씨네
    송씨네

  • awtt3942
  • bunny
    bunny
  • 픽팍
    픽팍
  • golgo
    golgo
  • 솔로
    솔로
  • MarriageStory
    MarriageStory
  • 베니
    베니
  • 음악28
    음악28
  • leehs0409
    leehs0409

  • 메가티즌

  • ycloso
  • 필름러버
    필름러버
  •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 넷플릭스4K
  • 샤프펜슬
    샤프펜슬

  • peacherry
  • 24fps
    24fps
  • robertdeniro
    robertdeniro
  • 영사남
    영사남

  • PS4™
  • 다이제초코맛
    다이제초코맛

  • 맹린이

결론은디즈니 결론은디즈니
5 Lv. 2287/3240P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2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1등 PS4™ 3일 전01:09
저도 얼마전까지 디즈니플러스 관련 기사를 종종 올리곤 했는데
최근에 나오는 기사 보면 각각 이야기가 다 달라서
그냥 공식 발표 나오기 전까지는 지켜보는게 답인거 같습니다.
댓글
2등 맹린이 3일 전01:11
결국 시간문제이지 어차피 디즈니+가 들어오는건 기정사실이죠. 우리 영화시장이 무시할 정도의 규모도 아니고, 국내 영화팬들의 디즈니 사랑 마블 사랑이 워낙 극진한지라 들어만 온다면 성공은 어느정도 보장되어있기도 하구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영사남 3일 전01:15

개인적으로 한국에서 디즈니+가 넷플릭스만큼 성공할지는 회의적이라고 보는데

어디까지나 저의 100% 주관적인 생각은 디즈니에서 값을 불러줬는데 한국 통신사 입장에서는 그 값이 좀 과도하게 느껴지고

그것이 협상이 지연되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댓글
profile image
24fps 3일 전01:20
이건 제 생각에도 언론에서 조회수 올릴려고 자극적으로 썼다고 봐요. 넷플이 워낙 무혈 입성을 했으니 통신사들 입장에서도 이번엔 지들 수저를 올릴수 있는 조건을 제시했을거 같아요. 디즈니 입장에선 후발주자로서 통신사를 끼고 싶었을 텐데 미국에서도 최고 회사인데 나쁜 조건을 수용할리 없었겠죠.
댓글
넷플릭스4K 3일 전01:32

저도 같은 생각이에요

 

생각해보면 마블이나 픽사등 디즈니가 한국에서도 인기많은건 디즈니도 알지않을까요? 실제로 우리나라에서 세계최초로 엔드게임 개봉도 하고 우리나라에서 촬영도 여러번 했는데...

그냥 통신사랑 협의가 안 맞아서 계약이 좀 미뤄졌거나 단독으로 런칭하려고 하는거겠지 디즈니가 무슨 우리나라를 싫어서 무시하거나 런칭을 일부러 안할이유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흔들리는꽃 3일 전01:33
님 생각에 동의합니다.
지난한 협상 과정의 일부인 것 같고, 이 답보 상태를 기자가 클릭 수를 위해 '무산'이라는 단어로 미끼질 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댓글
배우준비중 3일 전02:18
디즈니도 통신사가 필요하고 통신사도 디즈니가 필요하죠
여기에서는 디플이 어마무시한거같지만
국내 통신사랑 오티티 제휴못하고 들어오면
디즈니 컨텐츠만 있는 그냥 애매한 포지션이됩니다

자국내에서는 디즈니의 파워가 워낙 쎄지만
국내에서 디플만을 위한 컨텐츠에 열광할 팬덤이...
이미 그들은 넷플과 왓차의 구독층이죠

서로 아쉬운 소리하고 결별했지만
안들어오면 디즈니가 직접 들어올길이 애매해요
hbo맥스가 구지홀로못들어오고 CJ랑 손잡은이유
랑 같은겁니다. 넷플이 어찌보면 참 타이밍이 너무 좋앗죠
댓글
TraxX 3일 전13:24
배우준비중
HBO Max가 CJ랑 손잡진 않았습니다. 그냥 그런 기사만 나왔을 뿐이고 그것도 우리랑 하려면 넷플릭스에서 제공하는 너네 콘텐츠 빼 정도 였을 뿐인 거죠. 그리고 CJ가 먼저 제휴를 제의 했다고 봐야할겁니다.

그리고 통신사 문제는 끼는 게 좋긴 하죠 그래야 캐시 서버도 설치하던가 하고, 일본도 NTT 도꼬모랑 독점으로 제휴해서 하고 있으니 다른 나라에서도 통신사 끼고 안하는 것도 아니고요...
댓글
reo 3일 전04:44

제 개인적으론 디즈니가 한국에대한 관심도 적고 이해도가 떨어지지않나 싶습니다

대표적인예로 마블영화 번역가 엄청난 오역,의역으로 욕먹고 청원까지 등장했지만

철밥통으로 아직도 번역하고있는 "그 분" 계속 쓰고있는거보면 답나오죠

한국에 영화만 내놓고 관객수 몇찍었나같은것만 확인하고 번역이라던가 한국영화인들 반응은 신경안쓰니 나온결과지요

아무리 그분이 인맥이 좋아서 계속한다고하나 디즈니 본사자체에서 번역가 바꿔라하면 디코도 바꿀수밖에없는데 말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아이언맨 3일 전09:27
reo
관심은 있는데 자막번역만 신경안쓰는게 맞아보이네요

애초에 성우 더빙도 원작 분위기 소화하는가를 여부로 깐깐하게 뽑으니까요
댓글
메가티즌 3일 전04:58

저도 기사보고 공감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스마트폰, 테블릿pc, iptv 같은 스마트기기들 보급율도 뛰어나고, 잘 안터진다는 말은 있지만 그래도 5G망까지 갖추고 있고, 다른 나라들처럼 인구가 엄청 많은건 아니지만 그래도 결코 소수라 할 수 없는 마블, 픽사, 디즈니애니메이션 팬층도 있는데(국민영화의 기준 1000만 관객 돌파한 디즈니영화만 몇 개인지..) 이런 곳을 이렇게 쉽게 포기한다는건 너무 말이 안됩니다.
넷플릭스 천하라는 말까지 언급하는데, 바로 옆나라 일본 같은 경우에는 다양한 OTT 서비스들 있는데도 런칭하지 않았나요
오히려 관련 설문조사를 봤었는데 OTT를 1개만 가입하는게 아니라 2개씩 가입 하는 사람들도 많다고 하는데..
여튼 디즈니플러스 빨리 나오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댓글
넷플릭스4K매니아 3일 전07:38

일본보다 한국이 디즈니 관객수가 많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훨씬 먼저 오픈한것만 봐도 우리가 생각하는것보다 훨씬 디즈니에서 한국에 관심이 없고 포텐을 낮게 보는건 사실입니다. 모든건 실제로 하는 행동을 보고서 판단하는 겁니다. 

댓글
넷플릭스4K 3일 전14:27
넷플릭스4K매니아

디즈니에서 일본은 우리나라보다 중요한 시장일걸요

마블만 인기 없을뿐이지 디즈니 애니메이션은 이미 예전부터 일본에서 엄청 많이 봤었고 흥행수입도 엄청 많이 벌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우리나라가 겨울왕국을 기점으로 인기가 엄청 급증한거지 일본은 예전부터 우리나라보다 많이 봤었고 디즈니에서도 아주 큰 시장입니다

 

관람객이나 흥행기록도 누적하면 일본이 더 관람객수 압도적인걸로 알고있습니다

댓글
kapius 3일 전09:37

디즈니 단독으로 들어와서 성공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봅니다.
컨텐츠 자체가 너무 아동 쪽이라 폭이 좁아요.

그리고 한국 시장에 대해서 별 관심도 없구요,
기존 dvd나 블루레이 나오는 것만 봐도 확실히 알 수 있죠.

댓글
profile image
golgo 3일 전09:57
번역 문제가 생각보다 까다로운가 보더라고요. 한국 소비자가 특히 자막 문제에 민감하고.. 제대로 번역할줄 아는 인력은 한정돼 있어서
댓글
profile image
dopamine 3일 전11:56
번역 문제는... 제대로 번역할 줄 아는 인력은 있으나 촉박한 납품일과 부족한 레퍼런스, 단가 문제와 같은 업계 문제도 한 몫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번역 이후 검수를 제대로 안 하는 것도 문제고요.
댓글
profile image
Oliver 2일 전07:03
들어와도 전 볼 게 없어서 미가입 예정
댓글
profile image
0504Chance 2일 전10:21
좋은 의견 감사히 정독했습니다. 디플 안들어와서 아쉬운 차에 다시 생각하게 되네요. 무쪼록 우리나라에도 곧 들어오길 바래봅니다.
댓글
aniamo 2일 전14:20
걍 디플 단독으로 깔끔하게 출시하는게 나을듯 합니다.

한국어 번역도 미쿡에서 먼저 사전진행 하는 거 같든데

좀만 더 기다리면 될거 같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명필름아트센터 11.28~12.13 상영 시간표 4 홀리저스 21분 전22:17 265
best 친구의 뽑기운 5 북회귀선 1시간 전21:35 1004
best [탑건] 4K UHD+BD 스틸북 블루레이 까보기 4 정체불명 1시간 전21:26 323
best 제93회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상 부문 각국 대표 출품작 4탄 6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20:42 928
best 오늘 훌루에서 공개된 <해피스트 시즌> 간단 후기 (크리스틴 스... 6 아르테미스 2시간 전20:13 670
best ‘럭키 몬스터’ 익스트림무비 GV 시사회 관람한 EXID 솔지.jpg 10 무비런 2시간 전20:03 1493
best 인디스페이스 & 서울극장 전단지 현황 3 홀리저스 3시간 전19:33 678
best 브래드 피트가 말하는 데이빗 핀처와 함께 영화보면 일어나는 일 12 goforto23 3시간 전19:04 2678
best CGV 2021 캘린더 샀어요! (실물 상세 리뷰) 47 Tara 3시간 전18:46 2466
best <극장판귀멸의칼날:무한열차편> 15세 관람가 확정 20 ex)아트하우스팀장 4시간 전18:32 1767
best <럭키 몬스터> 익스트림무비 찐리뷰.zip 3 라온제나 4시간 전18:12 438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19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259
824301
image
동그마니 방금22:38 9
824300
image
댠댠 6분 전22:32 192
824299
image
e260 7분 전22:31 151
824298
image
2021svip 8분 전22:30 285
824297
image
래담벼락 9분 전22:29 66
824296
image
파샤 15분 전22:23 437
824295
image
엘지트윈스1990 18분 전22:20 163
824294
image
뽕쮼호 19분 전22:19 208
824293
image
홀리저스 21분 전22:17 265
824292
image
영원 28분 전22:10 199
824291
image
나마재 30분 전22:08 402
824290
image
테리어 33분 전22:05 202
824289
image
홀리저스 35분 전22:03 466
824288
image
Meerkat 37분 전22:01 271
824287
file
NeoSun 39분 전21:59 209
824286
image
카놀라유 39분 전21:59 90
824285
image
NeoSun 40분 전21:58 255
824284
image
깨방정 41분 전21:57 410
824283
image
aniamo 42분 전21:56 264
824282
image
nashira 43분 전21:55 238
824281
image
backbone 48분 전21:50 1251
824280
image
golgo 52분 전21:46 295
824279
image
Solo 55분 전21:43 668
824278
image
무비트림 56분 전21:42 423
824277
image
북회귀선 58분 전21:40 377
824276
image
presidentssc 59분 전21:39 210
824275
image
치즈롤케익 1시간 전21:37 1166
824274
image
북회귀선 1시간 전21:35 1004
824273
image
rshuk 1시간 전21:34 89
824272
image
디논 1시간 전21:33 261
824271
image
달려라부메랑 1시간 전21:33 233
824270
image
핑크팬더 1시간 전21:29 889
824269
image
박엔스터 1시간 전21:28 176
824268
image
정체불명 1시간 전21:26 323
824267
image
토레타냠 1시간 전21:23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