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최고의 ‘밀당’ 영화로서의 <위플래쉬>에 관한 단상

(이 글은 글의 형태로 작성되어 말투가 이런 것이니 양해 부탁드려요. 엔딩에 대한 언급이 있어요.)

 

00159F20-9A43-437F-A2EE-E424A94A231E.png.jpg

123C1B0A-4307-453A-A968-36E51E0A5D0C.png.jpg

6CA533ED-9406-45DC-BEAB-A60DF513677B.png.jpg

'미친’이라는 수식어를 붙일 수 있는 영화가 존재한다면 바로 데이미언 셔젤의 음악적 천재성이 빛나는 <위플래쉬>와 같은 영화를 두고 하는 말일 게다. <위플래쉬>는 통상적인 의미로 장르를 구분한다면 음악영화라고 부를 수 있다. 그러나 이 작품은 그냥 음악영화가 결코 아니다. 음악영화라는 말 앞에 복합 장르적인 성격을 띤다는 점에서 ‘하드보일드 버디 액션 스릴러’라는 단어를 동원해도 무방하다. 

 

<위플래쉬>는 가히 최고의 ‘밀당’ 영화라고 할 만하다. 이 영화에서 앤드류(마일즈 텔러)와 플레쳐 교수(J.K.시몬즈)가 밀당을 하는 수준은 신과 신이 교차되면서 계속 이어지는 것은 기본이고 한 신 안에서도 순간 순간 관객의 기대를 무너뜨리며 반복된다. 가령 드디어 제1 드럼 연주자가 되었다고 만족해하고 있는 앤드류가 연주 연습이 끝나고 상쾌한 기분으로 연주실을 나서려는 순간 플레쳐가 앤드류를 불러 세우면 갑자기 라이언이 화면에 등장한다. 즉시 플레쳐는 라이언과 앤드류가 연주 대결을 하게 만들고 관객이 보기에도 분명히 앤드류가 드럼을 잘 쳤음에도 불구하고 궤변을 늘어놓으며 바로 앤드류를 내친다. 영화는 시종일관 이런 식으로 관객을 배반하는 순간들로 가득 차 있는데 흥미롭게도 이 영화의 그러한 전개 방식은 이 영화에서 다루고 있는 재즈 음악과도 닮아있다. 일반적으로 치밀하게 구조화된 음악인 클래식에 비해 재즈는 즉흥성, 우연성, 예측 불가능성을 주요 동력으로 해서 완성되는 음악이기 때문이다. 

 

이 영화를 도식화해보자면 다음과 같다.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고자 하는 앤드류와 폭력적인 방식으로 앤드류가 한계를 뛰어넘도록 부추기는 플레쳐 간의 상호 교환되는 에너지를 동력으로 해서 전진하다가 두 에너지의 충돌이 절정으로 치달아 드디어 대폭발을 일으키는 순간 영화가 끝난다. 이 영화에는 서사적으로도 이러한 진행 방식을 뒷받침하는 디테일이 있다. 이 영화에서 서사적으로 중요하게 사용되는 곡은 ‘위플래쉬’와 ‘카라반’이다. ‘위플래쉬’는 이 영화의 제목으로도 쓰이고 있고 극 중 앤드류가 플레쳐가 이끄는 교내 스튜디오 밴드에 처음 합류해서 플레쳐로부터 심하게 망신을 당하는 시퀀스에서 연주되는 음악이다. 그리고 ‘카라반’은 영화의 3분의 2 지점쯤 앤드류가 차 사고로 부상을 입어서 제대로 연주를 진행하지 못할 때 등장하는 곡인데 이때 ‘카라반’의 연주가 유예되는 것은 감독의 의도이다. 전율의 엔딩 시퀀스에서 앤드류에 의해 다시 폭발적으로 연주가 되어야 하는 곡이기 때문이다. 

 

<위플래쉬>는 또한 드럼 연주에 관한 실험적인 시도를 한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영화 전체가 드럼에 관한 한 연구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로 감독의 드럼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드럼 연주에 대한 영상화에 철저하게 몰두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데이미언 셔젤은 음악 전문학교인 프린스턴 고등학교에서 드럼을 연주한 적이 있고 그 경험을 바탕으로 이 영화를 만들었다. 드럼이라는 악기에서 가장 두드러진 것은 아무래도 리듬감이라고 할 수 있을텐데 <위플래쉬>는 탁월한 편집을 통해 드럼의 리듬감을 최고조로 구현해낸다. 서사적으로 볼 때도 선형적으로 직진하는 가운데 엎치락뒤치락해가며 두 남자의 대결을 그리는 영화의 내용 또한 드럼의 리듬감을 표현해내는 데 있어서 적절하다. 위에서 언급한대로 <위플래쉬>가 다소 복합 장르적인 성격을 띤다면 이러한 장르들에 필요한 요소들이 드럼 연주의 극단적인 시각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즉, 형식을 가장 잘 구현하기 위한 이야기를 찾았다고나 할까. 결과적으로 데이미언 셔젤의 그러한 전략은 정확하게 먹혀들어 10분 간 이어지는 전율의 피날레와 함께 관객들이 음악적으로 교감할 수 있는 경이적인 순간을 만드는 데 성공하고야 만다.

추천인 18

  • 조선동화상보존소
    조선동화상보존소
  • 롱테이크
    롱테이크
  • 듀으듀
    듀으듀
  • 스타니~^^v
    스타니~^^v

  • madman56
  • 레몬에이드
    레몬에이드

  • oriental
  • 레히
    레히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동진옹달샘
    동진옹달샘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누리킹
    누리킹
  • 음악28
    음악28
  • 베일
    베일
  • 북회귀선
    북회귀선

  • 젊은날의링컨

  • 맹린이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1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3일 전23:37
둘의 대결을 옆에서 보다 질려버려서 다시 못 보고 있는 영화네요.
글 잘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3일 전23:39
golgo
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저는 그 대결이 어디까지 가는지 궁금해서 끝까지 보게 되더라구요.
댓글
2등 toddle 3일 전23:43
마지막 연주가 너무 황홀해서 둘 기싸움 힘들지만 참을 수 있어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3일 전23:44
toddle
맞아요. 연주의 황홀함에 취해서 기싸움을 하는 것에 신경을 쓸 겨를이 없어지더라구요. ^^
댓글
profile image
3등 북회귀선 3일 전23:54
피날레에서 두 사람의 교차장면과 잠깐 나오던 아버지의 표정이 전율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3일 전00:31
북회귀선
그렇죠. 이 영화의 엔딩 시퀀스에서의 편집은 영화사에 길이 남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
댓글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3일 전02:11
알폰소쿠아론
좋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님 덕분에 글을 올린 보람을 느끼네요. ^^
댓글
oriental 3일 전03:01
글을 읽기 좋게 잘 올렸네요.
다른건 몰라도 시기마다 계속해서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3일 전03:12
oriental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예전 개봉때 한번 보고 이번 재개봉때 3번 봤는데 몇 번이라도 더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특히 엔딩 시퀀스는 100번도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
댓글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10시간 전11:15
이 글로 익무에 제가 쓴 영화글 사상 최고 조회수를 경신했네요. 감개무량해요. ㅠㅠ 이 글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앞으로도 좋은 글 쓰도록 노력할께요.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친구의 뽑기운 4 북회귀선 37분 전21:35 625
best [탑건] 4K UHD+BD 스틸북 블루레이 까보기 4 정체불명 46분 전21:26 262
best 제93회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상 부문 각국 대표 출품작 4탄 6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20:42 819
best 오늘 훌루에서 공개된 <해피스트 시즌> 간단 후기 (크리스틴 스... 6 아르테미스 1시간 전20:13 622
best ‘럭키 몬스터’ 익스트림무비 GV 시사회 관람한 EXID 솔지.jpg 9 무비런 2시간 전20:03 1371
best 인디스페이스 & 서울극장 전단지 현황 3 홀리저스 2시간 전19:33 627
best 브래드 피트가 말하는 데이빗 핀처와 함께 영화보면 일어나는 일 11 goforto23 3시간 전19:04 2433
best CGV 2021 캘린더 샀어요! (실물 상세 리뷰) 44 Tara 3시간 전18:46 2292
best <극장판귀멸의칼날:무한열차편> 15세 관람가 확정 20 ex)아트하우스팀장 3시간 전18:32 1705
best <럭키 몬스터> 익스트림무비 찐리뷰.zip 3 라온제나 4시간 전18:12 415
best '트리플 쓰렛' 초간단 리뷰 4 수위아저씨 4시간 전17:55 392
best CGV 2020년 VVIP, SVIP 원데이프리패스 관련 답변 공유드립니다 16 데이비스 4시간 전17:51 1672
best 넷플릭스 [국제수사] 업데이트 예정 14 이스케이프FZ 4시간 전17:42 1725
best 제가 연출한 단편영화 홍보합니다...! 10 박윤재 5시간 전16:58 1884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19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257
824292
image
영원 2분 전22:10 49
824291
image
나마재 4분 전22:08 145
824290
image
테리어 7분 전22:05 76
824289
image
홀리저스 9분 전22:03 195
824288
image
Meerkat 11분 전22:01 123
824287
file
NeoSun 13분 전21:59 112
824286
image
카놀라유 13분 전21:59 49
824285
image
NeoSun 14분 전21:58 133
824284
image
깨방정 15분 전21:57 221
824283
image
aniamo 16분 전21:56 164
824282
image
nashira 17분 전21:55 148
824281
image
backbone 22분 전21:50 710
824280
image
golgo 26분 전21:46 193
824279
image
Solo 29분 전21:43 460
824278
image
무비트림 30분 전21:42 303
824277
image
북회귀선 32분 전21:40 315
824276
image
presidentssc 33분 전21:39 167
824275
image
치즈롤케익 35분 전21:37 867
824274
image
북회귀선 37분 전21:35 625
824273
image
rshuk 38분 전21:34 86
824272
image
디논 39분 전21:33 245
824271
image
달려라부메랑 39분 전21:33 193
824270
image
핑크팬더 43분 전21:29 711
824269
image
박엔스터 44분 전21:28 158
824268
image
정체불명 46분 전21:26 262
824267
image
토레타냠 49분 전21:23 132
824266
image
푸른창호 53분 전21:19 386
824265
image
134570 56분 전21:16 1232
824264
image
파르페틱 1시간 전21:05 402
824263
image
R.. 1시간 전20:57 297
824262
image
mistywoods 1시간 전20:53 264
824261
image
만쥬쓰 1시간 전20:51 217
824260
image
golgo 1시간 전20:45 387
824259
image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20:42 819
824258
image
물개 1시간 전20:36 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