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에브리타임 아이 다이 후기_강강스포있음 (우히린님 나눔)

항상 나는 죽는다는 제목만 보고 메멘토일까? 하며 봤습니다.

 

영화에 대한 정보를 1도 없이 오랜만에 보는데 신선하고 장르를 예측할 수 없어 더 쫄리는 맛으로 보았습니다.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프로이트가 이야기 했던 트라우마에 대한 내용이었습니다.

극중 주인공 쌤의 어린시절 경험은 가히 충격적이라 주인공은 무의식으로 그 기억을 미뤄두었습니다. 고작 아홉살이었던 어린아이가 이해하고 그 감정을 소화시킬 수 없었던 것이죠. 비로소 어른이 되어 주인공이 직접 뱉은 말처럼 태어나 처음 진심을 다해 사랑한 여인 '미아'를 만나고 나서야 불현듯 그 때의 그 기억이 튀어나오기 시작해요. 블랙아웃도 그 때부터 시작됩니다. 그렇지만 왜 본인이 블랙아웃이 되는건지 샘은 정확히 알지는 못합니다. 이 블랙아웃 때문에 영화 내용이 처음에 좀 혼란스러웠는데 초중반에 영화의 내용을 이해하고 보니, 주인공이 된 듯한 기분마저 들었습니다. 

 

극 중 쌤의 트라우마는 결국 미뤄두었던 과거의 그 기억을 괴롭지만 꺼내어, 온전히 그리고 왜곡되지 않은채 받아들이면서 극복되어갑니다. 

 

쌤 뿐만 아니라 테일러 역시 파병 후 외상후 증후군(PTSD)으로 힘들어 하고 지미도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지만 정신적인 안정을 위한 약을 달고 살죠. 다른 분들 후기를 보니 서로를 시기했다는? 쌍둥이 자매에 대한 부분은 제가 놓친 것 같아요.. 기억이 안나네요.  여튼 감독님이 트라우마에 대한 자문을 많이 구하거나 공부를 많이 하시고 영화를 만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처음부터 끝까지 트라우마였다고 생각합니다.

 

제 은사님께서 예전에  하신 말이 영화를 보고 나오는데 생각납니다.

'진짜 힘들 때는 힘든 줄을 모른다'

사람이 살려고 힘듦을, 그 감정을 뒤로 미뤄두기를 한 채 그 사건을 잊으려 하지만 극 중 인물들처럼 그 경험은 기억이 되어 언젠가 불현듯 나타나 슬픔이 되고 아픔이 되는 것 같아요.

 

마음이 힘든데 왜 힘든지 모르시는 분들 중 본인을 이해하고 싶을 때 보면 조금이나마 객관화할 수 있어 도움이 되는 좋은 영화라 생각합니다. (물론 잔인한 장면도 나와서 불편하기도 합니다.)

 

좋은 영화 보여주신 우히린님 감사합니다.

 

영화 이모저모 ㅋㅋㅋㅋ

1. 여자 쌍둥이 자매는 실제 쌍둥이다_ 한 명이 두 역할을 한 걸까? 잠시 생각을 했었는데 역시 실제 쌍둥이네요.

2. 주인공 쌤은 에릭느낌이 난다. ㅋㅋㅋㅋㅋ(지극히 주관적인 ㅋㅋㅋ)

3. 영화 속 나라에서는(미국이라고 나오진 않은 거죠?) 구급대원 직업을 가져도 뷰가 기가막히고 호수딸린 별장을 가질 수 있다. (너무 부러웠어요)

 

 

 

 

  

 

추천인 3


  • madman56

  • 멕아더
  • 우히린
    우히린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우히린 2020.10.31. 02:34
자세한 후기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인터스텔라> 아이맥스 1.43:1 개봉 기념 포토 플레이용 이미지 ... 4 YNWA 1시간 전17:30 798
best 전주효자 IMAX에서 인터스텔라, 덩케르크 봤네요(포스터 잔여수량 인터... 10 Winners87 1시간 전17:25 1011
best 배우들의 목폴라 프로필 사진 11 leodip19 1시간 전17:15 952
best 원더우먼 1984 촬영장 (IMAX MSM) 13 레일트레인 1시간 전16:52 1124
best [충무로 영화제 감감묻- '반도' 후기] 1 쏘쏘거북 2시간 전16:31 242
best 전쟁후 사람들 -창극[트로이의여인들] 3 Cgv채굴왕 2시간 전15:46 335
best 3사 멀티플렉스에 대한 개인적인 고찰 (특별포맷 위주) 23 레일트레인 3시간 전15:36 1489
best 흥미로운 21년 워너의 개봉확정 단독영화들 11편 1 sirscott 3시간 전15:28 856
best 코엑스 광고판을 점령한 원더우먼 1984 10 deckle 3시간 전15:25 1969
best 워너, 여성 주연 DC ‘플라스틱 맨’ 제작 발표..각본가 확정 7 goforto23 3시간 전15:05 1411
best ㅅㄴㅅ에서 포스터 8장 제작 후기 11 기억제거기 3시간 전14:55 1613
best ‘다큐명작’ 특가 15 무비런 3시간 전14:45 1442
best 숀 코너리가 "Dr.No"에서 사용한 권총이 25만달러에 경매에... 2 이나영인자기 4시간 전13:54 640
bes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과 씨네드 쉐프 직원과의 썰 2 25 호냐냐 4시간 전13:46 2226
best [충무로영화제 - 디렉터스 위크] 오케이 마담 후기 및 현장 사진 4 카메라맨 4시간 전13:44 455
best 올해 마음에 든 수작들 11 텐더로인 5시간 전13:11 1517
best 박소담, 5일 오전 코로나19 검사받아 13 수위아저씨 5시간 전12:57 2509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731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856
827968
image
Anydevil 2분 전18:40 23
827967
image
나노스애폴 3분 전18:39 54
827966
image
espresso 7분 전18:35 137
827965
image
처니리 9분 전18:33 133
827964
image
노리터 22분 전18:20 374
827963
image
nashira 25분 전18:17 624
827962
image
목표는형부다 31분 전18:11 211
827961
image
홀리저스 32분 전18:10 244
827960
image
아트매니아 34분 전18:08 69
827959
image
에리얼 40분 전18:02 306
827958
image
gwajang 46분 전17:56 318
827957
image
나마재 56분 전17:46 343
827956
image
e260 56분 전17:46 360
827955
image
스톰루이스 58분 전17:44 287
827954
image
YNWA 1시간 전17:30 798
827953
image
Winners87 1시간 전17:25 1011
827952
image
호냐냐 1시간 전17:24 476
827951
image
castade 1시간 전17:24 539
827950
image
핑크팝 1시간 전17:24 173
827949
image
테리어 1시간 전17:23 150
827948
image
나마재 1시간 전17:23 167
827947
image
하늘아래 1시간 전17:20 236
827946
image
leodip19 1시간 전17:15 952
827945
image
박엔스터 1시간 전17:07 559
827944
image
nerner 1시간 전16:54 313
827943
image
레일트레인 1시간 전16:52 1124
827942
image
박찬식이 1시간 전16:45 660
827941
image
김토고 1시간 전16:45 1535
827940
image
홍상수의난 1시간 전16:43 713
827939
image
파인애플 2시간 전16:42 454
827938
image
척사광a 2시간 전16:41 725
827937
image
NeoSun 2시간 전16:37 177
827936
image
진정한강자 2시간 전16:36 204
827935
image
NeoSun 2시간 전16:36 260
827934
image
쏘쏘거북 2시간 전16:31 242